인력거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traveljapanblog.com/img_1825trima.jpg
人力車
rickshaw (일본어 力車(리키샤)에서 유래)

인력거는 사람이 끄는 두바퀴 수레인데, 지금의 택시처럼 길가는 사람을 태워서 끌어다주고 요금을 받는 일이 많았다.

개화기 무렵 일본에서 시작하여 대한민국, 중국으로 퍼져나갔다. 하지만 인력거를 최초로 고안한 사람은 다름 아닌 미국인이다. 19세기 중반에 일본에 선교사로 파견된 감리교회 소속의 조나단 스코비 목사는 병약한 아내의 교통수단으로 인력거를 고안했고, 이것이 여기저기 전파가 된 것이다. 유럽에서도 비슷한 물건이 17~18세기에 있었다. 주로 마차가 가기 힘든 좁은 골목이나 시장통에서 운용되었다.

1869년 요코하마에서 최초로 상업화된 인력거가 등장했다고 한다. 한국의 경우, 1894년에 하나야마란 일본인이 사업용으로 10대를 도입해 운영한 것이 처음이라고 한다.

인력거를 끄는 사람을 인력거꾼이라 하며 아주 고달픈 직업이었다.

마차가 보편화되어 있던 서구인들은 인력거를 보고 사람이 과 같은 일을 한다고(...) 아주 놀라기도 했다. 배리에이션으로 자전거로 끄는 것도 있고, 심지어 철도 버전으로 수압식 철도가 있다.

마차라는 동물을 이용하는 수송 수단이 이미 자리잡고 있던 서양에서는 보편화되지 못했지만 일본, 한국, 중국 등에서는 굉장히 빠르게 보편화되었는데 이는 가마라는 인력을 이용하는 수송수단이 이 지역에 이전부터 존재했기 때문이다. 인력거가 요즘에야 느리지만 처음 나올 당시에만 해도 가마보다 훨씬 빠르고 힘도 덜 들었다. 더구나 가마는 웬만하면 4명 아무리 적어도 2명이 필요했는데 비해 인력거는 혼자서도 가능하니 순식간에 가마를 대체해 버렸다. 이용자들도 심하게 흔들리는 가마를 타는 것보다[1] 인력거쪽이 승차감이 훨씬 좋았는데 이런 부분도 빠른 대체의 한 원인이었을 것이다.

가마보다는 빠르다고 해도 결국 인간이 끄는 수레다 보니 속도도 빠르지 않고, 인력거꾼 역시 매우 고달픈 직종이므로 인건비가 올라가자 기피하게 되었다. 결국 자동차, 택시, 버스에 밀려서 빠르게 사라졌다. 지금은 일부 지역에서 관광목적으로만 남아 있다.

인도/중국의 경우 낙후지역에 한해서 2000년대 넘어서까지 잔존했으며, 특히 인도는 '릭샤왈라'라고 불리는 인력거꾼의 숫자가 매우 많았다. 그래도 90년대에 이미 자전거 릭샤가 80%를 차지했고, 2010년대 들어서는 자전거도 없이 끄는 인력거는 보기 힘들어졌다. 이후의 릭샤는 대부분은 자전거엔진으로 움직인다. 지금은 동력으로 움직이는 오토릭샤가 70%를 넘긴다고 한다. 뚝뚝 문서 참조.

오늘날의 일본에서도 인력거를 탈 수 있는데, 교토도쿄아사쿠사와 같은 관광지에서 관광목적으로 운행하며, 요금은 2인 기준 10분에 3,000엔 부터 시간에 따라 달라진다.

한국에서 인력거의 주 이용층 중 하나가 기생이었는데 기생을 술자리에 부르려면 당시로서는 지나치게 비싼 택시는 못 보내도 최소한 인력거 정도는 보내야 기생을 부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재미있는 부분 하나는 기생은 고객이고 인력거꾼은 서비스 제공자였는데도 불구하고 인력거꾼은 이용자인 기생에게 하대를 하고 기생은 인력거꾼을 아버지라고 부르며 존대했다고 하는데 이는 기생을 업신여기거나 해서[2] 그런 게 아니고 실제로 인력거꾼 중에 기생들의 아버지가 많았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의외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사실 서양에서도 인력거가 지금도 흔하게 쓰인다.
파일:external/www.icebike.org/baby-bike-trailer-33920429.jpg
이런거. Bike Trailer라고 부르지만 사실 자전거 릭샤와 완전히 똑같다. 돈 받고 모는게 아니라 부모가 아기를 태운다는 것이 차이일뿐.

[1] 가마는 심하게 흔들리기 때문에 익숙한 사람은 몰라도 처음 탈 때는 멀미가 장난 아니었다고 한다. 부유한 집안 출신이 아닐 경우 대개 시집 갈 때 처음 가마를 타게 되는데 이때 가마 멀미 때문에 시부모에게 제대로 인사도 못하고 드러누워 버리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았다고 한다.[2] 어차피 기생은 사회 최하층 신분이긴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