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어

최근 수정 시각:

Namuwiki, l'albero della conoscenza che voi fate crescere insieme.[1]
나무위키, 여러분이 가꾸어 나가는 지식의 나무.

l'Italiano

이탈리아어 / 이태리어

언어 기본 정보

주요사용국

이탈리아, 바티칸, 산마리노, 스위스

원어민

약 6400만 명

어족

인도유럽어족
이탈리아어파
로망스어군
이탈리아달마티아어
이탈리아어

문자

로마자

언어 코드

ISO-639

IT

주요 사용 지역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Idioma_italiano.png

이탈리아어

Lingua italiana

한국어

이탈리아어

영어

Italian language

스페인어

Idioma italiano

프랑스어

Italien

포르투갈어

Língua italiana

독일어

Italienische Sprache

스웨덴어

Italienska

중국어

意大利语/義大利語

러시아어

Итальянский язык

라틴어

Lingua Italiana

에스페란토

Itala lingvo

일본어

イタリア語


1. 개요2. 사용 지역3. 역사4. 위상 5. 언어적 특징
5.1. 문자5.2. 문법
6. 공인 시험7. 다른 로망스어와의 관계8. 한국 내 교육9. 한국에서 자주 쓰이는 이탈리아어 외래어·외국어10. 대중문화에서의 이탈리아어11. 구사 외국인
11.1. 서브 컬처에서 이탈리아어를 할 줄 아는 캐릭터
12. 기본 회화13. 들어보기

1. 개요[편집]

주로 이탈리아스위스의 티치노 주를 포함한 주변 지역에서 쓰이는 로망스어. 한자 가차는 이태리어(伊太利語).

2. 사용 지역[편집]

총 사용 인구 6,200만 명 중 이탈리아인이 6,000만 명. 이탈리아는 도시 국가로서의 역사가 길기 때문에, 방언이 거의 쇠퇴한 프랑스에 비해 이탈리아의 많은 지역에서는 표준 이탈리아어뿐만 아니라 지방어가 사용되고 있다. 이탈리아 표준어도 피렌체 방언을 기초로 만들어졌다. 그래서 표준 이탈리아어를 구사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외국인 아니면 이탈리아어학 전공자라고 할 정도.

이탈리아는 다른 서유럽 국가와 달리 국외에 많은 식민지를 건설하지 못했다. 19세기 후반에 통일될 때까지 이탈리아는 대부분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의 지배를 받아 국외로 진출할 형편이 되지 못했고, 통일을 이루어 국외로 눈을 돌렸을 때에는 이미 땅따먹기가 끝난 지 오래였기 때문. 이에 이탈리아는 시망 직전의 오스만 제국령 북아프리카를 차지하기 위해 오스만 제국과 전쟁을 벌이는데, 이탈리아 식민지가 아프리카에 집중되어 있는 것이 바로 이 때문이다. 때문에 이탈리아어 사용 지역은 유럽에 국한되어 있다. 예전의 이탈리아 식민지는 아프리카리비아, 에리트레아, 에티오피아 그리고 소말리아 정도인데, 이곳에서도 잘 쓰이지 않는다.

이탈리아 반도 외에 폭넓게 사용되고 있는 곳은 접경지인 스위스의 티치노 주나 슬로베니아크로아티아의 이스트라 반도인데, 티치노 주의 인구는 대략 33만 5,720명 정도로, 스위스독일어프랑스어 인구보다 한참 적은 수다. 이스트라 반도 인구도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이탈리아는 역사적으로 아일랜드와 함께 유럽의 대표적 이민자 수출국으로, 유럽 뿐만 아니라 북미중남미에 이탈리아어 사용 인구가 상당수 있다. 그 외에는 몰타에서 이탈리아어가 주요 외국어라서 배우는 사람들이 많다.

3. 역사[편집]

모든 로망스어와 같이 이탈리아어도 속(俗) 라틴어(Latina Vulgata)에서 유래하였다.

이탈리아어는 프랑스나 독일과 같은 주변 유럽국의 언어들보다 역사가 짧은 편인데, 이는 고대 로마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한 이탈리아의 지식인들이 라틴어를 오랫동안 고집했기 때문이다.

현대 이탈리아어는 토스카나 지방의 피렌체 방언에 기초한 것이나 완전히 비슷하지는 않다. 진짜 피렌체 방언의 경우 단어나 문장 사이에서 /k/가 /h/로 변하는 등의 현상이 일어나며 이 때문에 una cocacola가 우나 호하홀라로 발음된다. 광둥어?? 15세기의 유럽에서는 라틴어가 일반적인 문어로 쓰였다. 그런데 유럽 각 지방의 실용언어는 문어로 이용하던 라틴어와 달랐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단테는 라틴어만 이용하고 지방의 언어들을 경시하는 당시 지식인들에게 이탈리아어도 아름다운 언어임을 주장하고 싶었고, 이탈리아에서 구어체로 쓰이던 방언, 즉 이탈리아어를 이용하여 〈신곡〉을 집필했다.(그 전의 작품들은 라틴어였다) 신곡의 이탈리아어와 현대의 이탈리아어는 상당한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이로 인해 단테는 이탈리아어의 아버지로 불리고 있다. 이후 페트라르카나 보카치오, 마키아벨리 등의 문인의 영향으로 토스카나 방언은 이탈리아 전역에 영향을 미치게 되며 19세기 이탈리아 통일 운동(Risorgimento) 때 공용어로 자리잡게 된다.

이탈리아어가 처음 형성될 때 크게 세 가지 세력이 있었는데, 첫째는 '최대한 고대 라틴어 시인들을 모방하자', 둘째는 '최대한 당시에 민중 사이에서 통용되고 있던 방언을 따르자', 셋째는 '교황청에서 쓰는 대로 하자'였다. 결국 첫째 세력이 승리를 거두었다고 한다.

지방어라고 하더라도 북부, 북동부와 남부로 나뉘어져 있으며 이러한 지방어 차이를 구별하는 건 발음에 있는데 이게 상당히 미묘한데도 불구하고 이탈리아 인들은 말투를 듣고 대략 어느 지방 사람인 지 파악할 수 있다고 한다. 대개 북부나 북동부에서 사용하는 지방어는 악센트를 주는 부분에서 약간 강하게 발음하는 경향이 있으며 그에 반해 남부지방은 부드럽게 발음하는 경향이 있다. 참고로 표준 이탈리아어의 경우 기본적인 억양강도는 이 두 개 사이 정도의 강도 정도라고 할 수 있다.

4. 위상 [편집]

유럽 밖에서 잘 쓰이지 않고, 아무래도 국내에서는 왠지 평가절하된 이탈리아의 인상 때문인지 프랑스어독일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등의 기타 유럽어에 비해 인지도가 밀린다. 네이버 사전에서도 유럽 주요 국가들 중 유일하게 이탈리아어는 네덜란드어와 마찬가지로 사전이 없었다가 나중에서야 다음 사전과 네이버 사전에 추가되었다. 나무위키에서도 독일어, 프랑스어 등 항목에 비하면 내용이 다소 빈약한 편이다. 그러나 르네상스 시대 주요 언어이기도 하기에 고전 유럽 미술음악에서 중요하다. 현대에도 움베르토 에코 등의 뛰어난 사상가를 배출한 이탈리아이기도 하다.

  • 음악
    독일어와 함께 중요한 언어로 꼽히는데, 19세기 이전 서양 음악은 사실상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로 양분됐을 정도이며 무엇보다 음악 기호의 대다수가 이탈리아어이다. 알레그로(allegro), 아다지오(adagio) 등의 박자 기호, 포르테(forte), 피아노(piano) 등의 셈여림 기호 등이 모두 이탈리아어로 되어 있다. 또한 성악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언어이다. 애초에 오페라의 발상지가 이탈리아이고, 대부분의 오페라 가사가 이탈리아어로 되어있기 때문.[2] 이탈리아 가곡도 서양음악에서 중요하다. 19세기 이후 독일 가곡에 좀 밀린 것 같은 느낌이 있긴 하지만.

  • 법학
    로마법 연구가 가장 다양한 나라가 당연히 이탈리아이다 보니, 로마법이나 서양법사학을 공부하다 보면 필연적으로 이탈리아어도 배우게 된다. 그래서 서울대학교 법학도서관 같은 곳에 가 보면 의외로 이탈리아어 법서들이 여러 권 있다. 개중에는 로마법 문헌 뿐만 아니라 민법 주석서 등도 있다. 다만, 실제로 읽어 보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책에 먼지가 쌓여 있다(...). 사실 민법의 기본 골격 자체가 로마법에서 완성되었다고 봐도 되기 때문에 민법학자들이라면 로마법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가 없다. 자연히 이탈리아어와도 친해진다. 이탈리아어로 된 법학 고전으로 '범죄와 형벌'(Dei delitti e delle pene) 등이 있다.

  • 커피
    메뉴명에는 전세계적으로 이탈리아어가 많이 쓰인다. 에스프레소, 카푸치노, 카페라떼, 아메리카노 등이 이탈리아어 단어이다. 카페오레는 불어.

5. 언어적 특징[편집]

5.1. 문자[편집]

로마자를 쓰지만 J, K, W, X, Y가 없다. 이 문자는 외래어를 표기할 때 말고는 사용되지 않는다.

또한 일부 모음 위에 점을 찍는 경우가 있는데 에를 들어 E의 경우 É를 조금 더 입을 째서 발음해야 한다. "에" 와 "이" 의 중간 정도. 로마자의 발상지답게 로마자와 호환이 잘 되기에 모음 표기 중에 강세를 붙이는것 정도를 빼면 로마자 이외의 다른 문자가 존재하지 않고 영어같이 발음과 철자의 관계가 뒤죽박죽 되는 일도 전혀 없어 상당히 깔끔한 느낌이 든다.

발음체계는 비교적 쉬운 편이다.[3] 그냥 보이는 대로 읽으면 되는 게 대부분이지만 유의할 부분은 어느 정도 있다.

  • C와 G는 A, O, U 앞에서는 각각 [k]와[4] [g]로 발음하며, E, I 앞에서는 각각 영어의 Ch, J처럼 발음한다.
    - ex) Cadavere(카다베레: 시체), Concata(콘카타: 갑문), Cubare(쿠바레: 눞다) / Césare(체사[5]레: 황제), Ciabatta(차바타: 슬리퍼)/Gennaio(제나요: 1월)/ Maggio(마죠: 5월)/ Dicembre(디쳄브레: 12월)

  • 단 Che, Chi, Ghi, Ghe는 항상 [k], [g]로 발음한다.

  • Sc는 E와 I 앞에서는 영어의 Sh처럼 발음하지만, Sche, Schi는 마찬가지로 [ske], [ski]로 발음한다.

  • H는 언제나 묵음이다. 또한 H는 항상 묵음이기에 아무리 어색할 것 같더라도 반드시 빼고 발음하자. [6] [7] 이탈리아어는 avere동사의 변화형인 ho, hai, ha[8] 정도를 빼면 단어 처음에 나오는 h를 아예 삭제하는 경향이 많으며 이는 h를 그대로 표기하는 에스파냐어프랑스어와의 차이점이다. 시간을 나타내는 단어 또한 에스파냐어는 hora로 표기하는 반면 이탈리아어는 아예 h를 삭제한 ora로 표기한다.

  • gn + 모음과 gl + i의 경우. n과 l앞에 g가 붙으면 구개음화가 일어나서 각각 /ɲ/과 /ʎ/(스페인어의 ñ과 ll)이 된다. 예를 들어 이탈리아어로 스페인을 뜻하는 단어 'spagna ' 는 보이는 대로 읽으면 '스파그나' 지만, '스파냐' 로 읽어야 한다. 즉 g는 그냥 날려 보내고, a를 'ㅏ' 가 아니라 'ㅑ' 로 소리내 주어야 한다. 이탈리아어 'Magna Carta(대헌장)' 도 '마그나 카르타' 가 아니라 '마냐 카르타' 로 읽어야 하고, 지명인 'Pitigliano' 도 '피티글리아노' 라고 읽으면 못 알아들으니 '피틸리아노' 라고 해야 하고 Aglio e Olio도 '아글리오 올리오'가 아니라 '알리오 올리오'로 읽어야 한다. 6월을 뜻하는 Giugno는 '주뇨'로 읽고, 7월을 뜻하는 Luglio도 '룰료'로 읽어야 한다. 단, gli는 학술용어 등 몇몇 예외에서는 '글리'로 발음하게 된다. gànglio같은 단어가 대표적이다.

  • s는 현행 한국어의 표기법에서는 무조건 ㅅ로 쓰도록 하지만 실제 이탈리아어에서는 /s/와 /z/ 발음이 가능하다. /s/ 발음은 모음 또는 무성자음 앞, 다른 자음 뒤, s가 연속으로 둘일 경우, /z/ 발음은 유성자음 앞에서, 접미사 -esi와 -isi, -esimo에서 실현된다. s가 두 모음 사이에 하나가 낄 때에는 이탈리아 방언에 따라서도 달라지는데 영어 위키백과의 '이탈리아어 음운론'에서 집이란 뜻의 casa의 예를 볼 수 있다. 북이탈리아 방언에서는 /z/로, 남이탈리아 방언에서는 /s/로 발음한다고. 리조또도 이런 예. 표준 표기로는 '리소토'다.

  • z도 마찬가지로 /ts/, /dz/ 발음이 가능한데, /ts/ 발음은 -zia, -zie, -zio, z 앞에 l이 오는 경우, 접미사 -anza, -enza, -ezza, -izia, -zione 등에서 실현되고, /dz/ 발음은 z로 시작하는 단어, 접미사 -izzare, -izzazione, 모음과 모음 사이 z가 위치하는 경우 등에서 실현된다. 물론 예외는 있을 수 있다.


라틴 문자가 라틴어를 표기하기 위해 만들어진 탓인지 이탈리아어의 철자법은 엄청나게 직관적이고 기계적이다. 다만 근래에 들어서 쏟아져 들어오는 영단어 때문에 이탈리아어의 순수한 철자법에 흠이 생긴다고 불평하는 순혈주의자들도 보인다. 실제로 이탈리아 신문 읽어보면 영어 단어가 안 섞인 기사가 없다.

일본어처럼 폐음절이 극단적으로 적고, 모음구조도 단순해서 어미는 -o, -i, -a, -e, -u의 5개뿐이다. 이렇다보니 많은 음악가들이 음절이 정확히 구분되어 가사에 알맞은 언어인 이탈리아어로 작곡을 하기도 했다. 음악 발전의 원동력 자음으로 끝나는 단어는 거의가 다 외래어(주로 영어)라고 보면 된다. 이는 다른 로망스어들도 비슷비슷하지만, 이탈리아어는 특히 심하다. 영어의 ~tion에 해당하는 명사어미의 경우 다른 로망스계 언어들은 대체로 ~sion, ~cion과 같은 형태지만, 이탈리아어의 경우는 ~zione 를 쓸 정도로 음절 말미에 자음이 오는 형태를 회피한다. 이런 언어구조에 익숙해 있다 보니 이탈리아인은 외국어를 할 때도, 자음으로 끝나는 단어 어미에 무의식적으로 모음을 끼워 발음하는 사람도 많다. 예를 들면 영어 school을 '스쿨르' 로, truck을 '트럭크' 로 발음하는 식. 이탈리아어의 한 부분으로 정착된 외래어만 보더라도 computer를 '컴퓨터'가 아니고 '콤퓨테르' 라고 발음한다.[9] 심지어 마징거Z도 이탈리아판에서는 마징게르라고 한다.

그래서 이탈리아어 Dinosaur Adventure 더빙판에서도 이런 특징이 반영되어 'peak'가 'yee'가 되어버려 그것이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Yee의 시초이다. 같은 자음이 두 번 나오는 이중모음이 잦다. 그러니까 발음을 다 해줘야 한다는 이야기이다.[10]

5.2. 문법[편집]

다른 유럽 언어들과 마찬가지로 이탈리아어도 명사마다 성별이 있다. 단어의 스펠링이 -o로 끝나면 남성명사, -a로 끝나면 여성명사로 취급되어 그 뒤에 따라오는 형용사나 동사까지 함께 성별을 바꿔줘야 한다. -e, -i로 끝나는 명사도 많은데 이건 남성 반 여성 반(-e에 한하여)이거나 -a의 복수형으로 -e를 -o의 복수형으로 -i로 봐주면 된다. 다만 규칙에 해당되지 않는 일부 예외적 명사도 존재한다.

영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프랑스어 등 에서 s를 붙이는 것과 달리 이탈리아어의 복수형을 만들 때는 단어의 복수형을 만들 때, 단어 끝에 있는 모음이 바뀌어서 복수형이 된다.

예를 들어 형용사 tutto(모두)의 복수형은 tutti가 된다. 이는 루마니아어도 비슷한데, 로망스어 대분류에서 이탈리아어와 루마니아어는 동부 로망스어로 묶일 정도로 문법적으로 상호유사성이 다른 로망스어들에 비해 크다고 한다. 루마니아인들 스스로가 자신들을 로마의 후예라고 칭할 정도다.

이탈리아, 루마니아식 명사 복수형은 라틴어 명사의의 복수 주격에서[11], 에스파냐어, 포르투갈어와 프랑스어식 명사 복수형은[12] 라틴어 명사의 복수 대격에서[13] 나온 것이다. 또 다른 예로는 pizza(피자)의 복수형은 pizze이며, albero(나무)의 복수형은 alberi이다. 이탈리아어의 복수형 처리는 이같이 하면 된다. 그 외에 -e의 복수형으로 -i를 붙여주는 경우가 많다.

특정 동사가 주어와 일대일 일치할 때는 주어의 생략도 가능하다. "나는 이탈리아인입니다" 라고 하고 싶을 때, 원래 "Io sono italiano(italiana)"이지만, 1인칭 단수 주어인 'io'를 빼고 "Sono italiano(italiana)"라고 할 수 있다. 'sono(~이다)' 자체가 1인칭 단수 현재형이란 걸 나타내기 때문. 다만 3인칭 복수 현재형 역시 'sono' 이므로 주어인 'loro'를 빼고 'Sono italiani(italiane)' 라고 하면 "그들은 이탈리아인입니다"라는 뜻이 된다. Sono italiano di Napoli

이는 동사가 주어에 맞게 굴절이 되는 성질을 가진 굴절어의 특징으로 스페인어도 이탈리아어같이 주어의 생략이 가능하다. 단 같은 굴절어이지만 프랑스어의 경우에는 말로 할때 발음이 비슷한 부분이 많으므로 주어를 생략하지 않는다.

6. 공인 시험[편집]

CILS

  • CErtificato di conoscenza della Lingua Italiana

7. 다른 로망스어와의 관계[편집]

기본적으로 로망스어군이라는 분류는 인도유럽어족 이탈리아어파의 하위 카테고리에 속한다. 말인즉슨 다른 인구어족으로 따지면 게르만어파의 북게르만어군,[14] 슬라브어파의 남슬라브어군[15]과 비슷한 유사성을 가진다는 얘기다. 어족이 가깝다고 해서 반드시 언어가 비슷한 것은 아니지만[16] 가장 세부적으로 분류했을 때 같이 묶이는 언어들은 대체로 매우 흡사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스페인어와 단어의 70% 정도를 공유하기 때문에 서로 배우기 쉬운 언어. 심지어는 서로 자기네 나라 말을 해도 어느 정도 의사소통이 된다. 천천히 말하면 서로의 말을 이해할 수 있고, 읽는 것은 더 쉽다. 이 정도면 중국어에서 각 방언으로 취급되는 언어들 보다 가깝다. 실제로 언어학자들은 중국어의 방언보다 로망스어 간의 차이가 적다고 할 정도. 화자들에 의하면 대략 70% 정도의 의사소통은 된다는 듯. LA 다저스토미 라소다 前 감독(이탈리아계)이 스페인어는 모르지만 이탈리아어는 구사가 가능했기 때문에 남미 출신 선수들과 이탈리아어를 써서 의사소통을 했다는 일화도 있다. 현재 발렌시아 CF 감독인 체사레 프란델리 감독이 이탈리아어로 기자회견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데 기자들은 전부 다 이해하고 기사적고 있다.[17] 요나스 요나손이 쓴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에서도 주인공 알란 엠마누엘 칼손이 이전에 배운 스페인어를 바탕으로 헤르베르트 아인슈타인이 하는 이탈리아어를 알아 듣는 대목이 있다.[18]

다만 외국어는 외국어라, 방심하다간 엉뚱한 두 단어를 같은 것으로 혼동할 수 있다. 이에 관한 일화가 있다.

스페인의 음식점에서 한 이탈리아인이 점장에게 버터를 더 달라고 하려는데 스페인어로 버터가 무엇인지 몰랐다. 그래서 이탈리아어로 burro를 좀 더 달라고 물었다. 점장은 이상한 눈으로 이탈리아인을 쳐다보더니 잠시 후 당나귀(burro)를 끌고왔다.

이러한 서로 연관이 없는 비슷한 단어를 거짓짝이라고 한다. 스페인어로 버터는 manteca(그냥 버터. 돼지기름이나 라드라는 뜻도 있다.) 혹은 mantequilla(식탁 서빙용으로 잘려나온 네모난 버터)이다. 식당에서 주문했으니 mantequilla를 달라고 해야 맞을 듯. 그리고 이탈리아인을 만났을 때 생각없이 이탈리아어와 스페인어를 비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포르투갈어와도 유사하기에 이런 일도 있었다. 실화다.

브라질 사람이 이탈리아로 가서 버스를 타는데 어떤 사람이 자리를 양보해주려고 했다. 이탈리아어를 몰랐던 그 사람은 'fica(앉아계세요)! fica!'라고 계속 말했는데 어느새 버스 안 사람들이 죄다 눈이 휘둥그레져서 쳐다보고 있었다고 한다. 왜냐하면 이탈리아어에서 fica라는 단어의 뜻은...


사실 스페인어와 문법적으로 가장 가까운 언어는 포르투갈어이지만, 발음면에서는 이탈리아어가 스페인어와 더 가깝게 느껴지기도 한다. 어쨌든 로망스어 화자들은 상호언어를 배우는 게 매우 쉽다. 유럽에서 4-5개국어 하는 사람들이 많은 이유도 이 때문이다. 대구 사람이 안동 사투리, 부산 사투리 익혀서 3개 국어 드립 칠 셈인가

루마니아어와도 유사하다. 스페인어와 마찬가지로 루마니아어 사용자와 이탈리아어 사용자가 의사소통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것이 루마니아인들이 트라야누스 황제의 다키아 정복 이후에 옮겨간 이탈리아인의 후손이라는 근거 중 하나가 된다. 물론 루마니아어와 유사한 데는 다른 이유도 있다. 루마니아어가 슬라브어의 영향을 꽤 받았으나 19세기 이후 슬라브어 차용어를 프랑스어나 영어, 이탈리아어 차용어로 대체한 것 역시 상당하기 때문에 루마니아어 단어 중에 이탈리아어에서 빌려온 단어들이 꽤 있는 것도 두 언어가 유사한 이유 중의 하나이다. 하지만 위에 말한 사례 같은 일을 주의할 필요는 있다. câți는 '얼마나 많이'라는 뜻의 루마니아어이지만 이탈리아어 cazzi의 뜻은... 단 루마니아어에서 â는 '으'로 발음한다. câți는 크찌라고 읽는다. 그게 크지?

8. 한국 내 교육[편집]

남유럽 언어 중에서도 마이너한 편이라 그리 많지는 않다. 대학교 중에서는 한국외국어대학교부산외국어대학교 정도가 이탈리아어를 학부 과정에서 전공 삼아 배울 수 있는 곳이고, 주한이탈리아문화원에서 서강대학교와 협력해 일반인을 위한 이탈리아어 강좌를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서울대학교에서 이탈리아어1 (초급)와 이탈리아어2 (중급) 강좌를 교양으로 개설하고 있으며, 연세대학교고려대학교에도 교양과목이 있다. 다음사전과 네이버사전에도 이탈리아어 사전이 수록되어 있다. 적긴 해도 이탈리아어 책이 자주 발행되고 있다.일반적인 사람이 배울 수 있는 곳은 이정도 이지만, 실제로는 이것보다 더 있다. 특수한 상황때문에 이탈리아어를 배울 필요가 있는 경우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위에서 나오다시피 이탈리아어로 된 수많은 주옥같은 오페라들이 넘쳐난다. 이탈리아인만 해도 베르디, 푸치니, 도니제티 등 훌륭한 작곡가가 넘쳐나는 마당에 초창기부터 나라를 막론하고 "오페라는 당연히 이태리어로 써야지"라는 문화가 있어서 헨델이나 모차르트 같은 작곡가들도 말년이 되어서야 영어나 독일어로 작품을 남겼지 초,중기작은 죄다 이탈리아어로 되어 있다. 심지어 프랑스에서는 오페라는 이탈리아어로 써야만 한다는 세력이 국어를 써도 된다는 세력과 한판 대결을 펼친 적 마저도 있을 정도. 때문에 성악도들에게만큼은 이탈리아어가 마이너가 아니라 오히려 필수에 가깝다. 최소한 뜻은 잘 몰라도 발음은 유창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 덕분에 각 대학의 성악과에서는[19] 발음과 기초적인 문법, 회화를 배우는 이태리어딕션이 기초(필수)과목이며, 성악과가 있는 학교 중에는 이탈리아로 유학 갈 학생들을 위해 교양과목과는 별도의 이탈리아어 과목이 개설된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서울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등에는 성악과 전공과목으로 이탈리아어 1년과정이 개설되어 있다.

그 외에 전국의 가톨릭대 신학과 중에서도 종교 특성상 이탈리아어 과정이 선택과목으로 개설된 곳이 있다.

9. 한국에서 자주 쓰이는 이탈리아어 외래어·외국어[편집]

10. 대중문화에서의 이탈리아어[편집]

유럽 언어들이 으레 그렇듯이 '뭔가 멋있다'라며 이곳저곳에 사용된다. 특히 이탈리아어는 대부분의 단어들이 발음하기도 쉽고 라틴어와 비슷한 느낌으로 간지 넘치기 때문에 여러 창작물에서 애용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탈리아어에서 이름을 따온, 또는 따온 것으로 추정되는 명칭들.

11. 구사 외국인[편집]

11.1. 서브 컬처에서 이탈리아어를 할 줄 아는 캐릭터[편집]

12. 기본 회화[편집]

안녕하세요! (아침/낮 인사)

Buongiorno. 부온죠르노.

안녕하세요! (저녁 인사)

Buonasera. 부오나쎄라.

안녕히 주무세요.

Buonanotte. 부오나놋떼.

안녕.

Ciao. 챠오.

안녕히 계세요(가세요)/또 만나요.

Arrivederla. 아리베데를라.

저기요./여보세요. (남을 부를 때)

Scusi, signore/Signorina/Signora. 쓰쿠지, 시뇨레/시뇨리나/시뇨라.

또 보자/잘 가.

Arrivederci. 아리베데르치.

즐거운 하루 되세요.

Buona giornata. 부오나 지오르나따.

예.

Sì. 씨.

아니오.

No. 노.

반갑습니다.

Piacere. 삐아체레.

처음 뵙겠습니다.

Sono felice di incontrarla. 쏘노 풸리체 디 인꼰뜨라를라.

만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Sono molto lieto di vederLa 소노 몰또 리에또 디 베데를라.

당신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Come ti chiama? 꼬메 띠 끼아미?

당신은 누구입니까?

Chi è Lei, scusi? 끼 에 레이 쓰쿠지?

내 이름은 @@입니다.

Mi chiamo @@. 미 끼아모 @@.

나는 @@입니다.

Sono @@.

나는 남학생/여학생입니다.

Io sono studente/studentessa. 이오 소노 쓰뚜덴떼/쓰뚜덴떼싸

김 선생님을 소개합니다.

Le presento il sinor Kim. 레 쁘레젠또 일 시뇨르 킴.

당신은 몇살입니까?

Quanti anni ha(Lei)? 꽌띠 안니 아 (레이)?

나는 25살입니다.

Ho venticinque anni. 오 벤띠친궤 안니.

명함을 주시겠습니까?

Potrebbe darmi il biglietto da visita? 뽀뜨렙베 다르미 일 빌리엣또 다 비지따?

여기 있습니다.

Eccolo. 엑꼴로.

그건 안됩니다.

Me ne dispiace 메 네 디스삐아체.

저는 한국 사람(남/여)입니다.

Sono coreano(a). 쏘노 꼬레아노(나).

당신은 @@입니까?

Lei è @@? 레이 에 @@?

예, 접니다.

Sì, sono io. 시, 소노 이오.

어떻게 지내십니까?

Come sta? 꼬메 쓰따?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당신은요?

Bene, grazie, e Lei? 베네, 그라찌에, 에 레이?

아주 좋습니다.

Benissimo. 베닛시모.

그저 그래요.

Così Così. 꼬지 꼬지.

미안합니다.

Scusa. 스쿠자.

괜찮습니다.

Di niente. 디 니엔떼.

실례합니다.

Mi scusi, signore/Signorina/Signora. 미 쓰쿠지 시뇨레/시뇨리나/시뇨라.

감사합니다.

Grazie. 그라찌에.

매우 감사합니다.

Grazie mille. 그라찌에 밀레.

천만에요.

Prego 쁘레고.

별 말씀을요.

Di nulla. 디 눌라.

나는 이탈리아어를 말합니다.

Parlo italiano. 빠를로 이딸리아노.

뭐라고 말했습니까?

Come diceva? 꼬메 디체바?

이탈리아어를 할 줄 아십니까?

Parla italiano? 빠를라 이딸리아노?

영어를 할 줄 아십니까?

Parla inglese? 빠를라 인글레제?

조금 할 줄 압니다.

Lo parlo un poco. 로 빠를로 운 뽀꼬.

잘 구사하십니까?

Lo parla bene? 로 빠를라 베네?

썩 잘하지는 못합니다.

Non lo parlo molto bene. 논 로 빠를로 몰또 베네.

전혀 할 줄 모릅니다.

Non lo parlo affatto. 논 로 빠를로 아팟또.

능숙하게 할 수 있습니다.

Lo parlo abbastanza bene. 로 빠를로 압바스딴자 베네.

무슨 언어를 할 줄 아십니까?

Che lingua parla? 께 링구아 빠를라?

영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를 할 줄 압니다.

Io parlo inglese, italiano e francese. 이오 빠를로 잉글레제, 이딸리아노 에 프란체제.

다시 한번 말씀해 주실래요?

Può ripetere? 부오 리뻬떼레?

좀더 천천히 말씀해 주십시오.

Parlate piu' lentamente, per favore? 빠를라떼 삐우 렌따멘데 뻬르 화보레?

내가 하는 말을 이해했습니까?

Capisce? 까삐쉐?

예, 알겠습니다.

Si, Capiso. 씨, 까삐스꼬.

아니오, 당신의 말을 모르겠습니다.

No, non intendo ciò che(Lei) dice. 노, 논 인텐도 치오 께(레이) 디테.

모자가 어디에 있습니까?

Dove è il cappello? 도베 에 일 깝뻴로?

테이블 밑에 있습니다.

È sotto la tavola. 에 솟또 라 따볼라.

얼마입니까?

Quanto costa? 꽌또 꼬스따?

10유로입니다.

Dieci euro. 디에치 에우로.

몇 시입니까?

Che ore sono? 께 오레 소노?

두 시입니다.

Sono le due. 소노 레 두에.

오늘은 무슨 요일입니까?

Che giorno e' oggi? 께 지오르노 에 옷지?

오늘 며칠입니까?

Qual e' la data di oggi? 꾸알 에 라 다따 디 옷지?

무엇을 원하세요?

Che vuole? 께 부올레?

무엇을 하고 싶으세요?

Che vuol fare? 께 부올 파레?

여기는 어디입니까?

Dove siamo? 도베 시아모?

여기는 서울입니다.

Siamo a Seul. 씨아모 아 세울.

여보세요.

Pronto. 쁘론또.

누구세요?

Con chi parlo? 꼰 끼 빠를로?

환영합니다.

Benvenuto. 벤베누또.

어서 들어오십시오.

Prego, entri. 쁘레고 엔뜨리.

어서 오세요.

Passi pure. 빳시 뿌레.

기다리게 해서 죄송합니다.

Scusi se L'ho fatta aspettare. 스꾸시 세 로 팟따 아스뻿따레.

이만 가보겠습니다.

Scusi, ora, me ne vado. 스꾸시, 오라 메 네 바도.

뭘 여쭈어 보아도 될까요?

Potrei chiederle qualcosa? 뽀뜨레이 끼에데를레 꽐꼬사?

이 일을 처리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Posso chiederle un favore? 뽀쏘 끼에데르뷔 운 화보레?

물론이지요.

Certamente. 체르따멘떼.

실례합니다. 테르미니역이 어디에 있습니까?

Scusi, Dove si trova la stazione Termini? 스꾸시, 도베 시 뜨로바 라 스따찌오네 떼르미니?

미안합니다. 모르겠습니다.

Mi dispiace di non saperlo. 미 디스삐아체 디 논 사뻬를로.

저는 이 도시 사람이 아닙니다.

Non sono di questa città. 논 소노 디 꿰스따 칫따.

저는 이방인(남/여)입니다.

Sono straniero(a). 소노 스뜨라니에로(라).

비키세요!

Tiratevi indietro. 띠라데뷔 인디에뜨로.

조심해요!

Attenzione! 앗뗀찌오네!

도와주세요!

Soccorso! 쏙꼬르소!

불이야!

C' e' un incendio. 체 운 인첸디오.

도둑이다!

Al ladro! 알 라드로!

경찰을 불러 주세요.

Chiamate la polizia. 끼아마떼 라 뽈리찌아.

응급상황입니다!

È urgente! 에 우르젠떼!

118(구급차)로 전화해 주세요.

Chiamate l' ambulanza al numero 118. 끼아마떼 람불란짜 알 누메로 우노우노옷또.

병원에 데려다 주세요.

Mi porti all' ospedale per favore. 미 뽀르띠 알로스뻬달레 뻬르 화보레.

구급차를 불러 주세요.

Puo' chiamare l' ambulanza? 뿌오 끼아마레 람불란짜?

의사를 불러주세요.

Puo' chiamare un medico? 뿌오 끼아마레 운 메디꼬?

여기에 통증이 있습니다.

Ho male qui. 오 말레 뀌.

언제 떠나실 건가요?

Quando parte? 꾸안도 빠르떼?

이번 금요일이요.

Questo venerdi'. 꾸에스또 베네르디.

오늘 날씨가 어떻습니까?

Come e' il tempo oggi? 꼬메 에 일 뗌뽀 웃지?

좋은 날씨군요.

È bello. 에 벨로.

날씨가 덥군요(춥군요).

Fa caldo(freddo). 화 깔도(후렛도).

축하합니다!

Congratulazioni! 꼰그라뚤라찌오니!

생일 축하합니다.

Buon Compleanno. 부온 꼼플레안노.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Ti amo. 띠 아모.

건배! 위하여!

Cin cin! 친 친!

오, 하느님 맙소사!

Oh, Dio! 오, 디오!

뭐라고요?

Come? 꼬메?

뭐라고?/어떻게?

Cosa? 꼬사?

정말입니까?

È vero? 에 베로?

놀랐는걸!/그것 참 놀랍다!

Che gran sorpresa! 께 그란 쏘르프레사!

불쌍하게도!

Poveretto! 뽀베레또!

얼마나 슬픈 일인가!

Che tristezza! 께 트리스떼짜!

매우 기쁜 일입니다.

Ne sono lieto. 네 소노 리에또.

앉으십시오.

Si segga, prego. 씨 섹가, 쁘레고.


* 남자는 Signor(시뇨르)나 Sinore(시뇨레), 미혼 여성은 Signorina(시뇨리나), 기혼 여성은 Signora(시뇨라)라고 표현한다. "신사 숙녀 여러분"이라는 표현은 "Signori e Signore"(시뇨리 에 시뇨레)이다.

* 이탈리아어에는 경어가 있고, 그 사용법은 지방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 2인칭 tu는 친구나 같은 또래 사이에서 사용된다. voi 역시 경어에 사용하지 않는다. (단 voi의 경우 본디 3인칭 복수의 형태를 존칭으로 썼지만 현재에는 거의 사용하고 있지 않다. 최고급 레스토랑이나 연극을 볼 때 등을 제외하고는 voi는 경어체로 변화시키지 않는다.) 2인칭 단수 tu의 경우 경어로 원래 3인칭 단수 여성형인 lei(그녀)의 l을 대문자로 Lei(당신)라 적어 사용하게 되었다. 복수형은 Loro(당신들)이다. 이때 역시 l을 대문자로 쓴다. 또 Ella 역시 2인칭 단순 경어로 쓰이지만 Lei와의 차이는, 가령 회장님(Se Ella)이라는 표현처럼 존경하기 때문에 좀 멀리하는 감정이 들어있다.

* 의례적 경어는 보통 특수한 말로 상대를 호칭한다.

교황 성하

S.S. = Sua Santita 수아 싼띠따

국왕/황제 폐하

S.M. = Sua Maesta 수아 마에스따

추기경 전하

Emp. = Eminentissimo 에미넨띠씨모

대사/학술원의원 각하

S.E. = Sua Eccellenza 수아 에첼렌짜

하원 의원님

On. = Onorevole 오노레보레

주교/대주교 각하

V.E. = Vostra Eminenza 보스뜨라 에미넨짜

신부님

Rev. Pad. = Reverendo Padre 레베렌도 빠드레

귀하 (일반인)

V.S. = Vostra Signoria 보스뜨라 신뇨리아

13. 들어보기[편집]


이탈리아의 국가 마멜리 찬가.


이탈리아 노래 하면 바로 떠오르는 학교 음악 시간에 지겹게 배웠을그 곡 오 솔레 미오.


영화 파리넬리 中 - 헨델의 울게 하소서.


신세기 에반게리온 이탈리아어 더빙판.


라이온 킹(Il Re Leone) 이탈리아어 더빙판.


Be prepared(Sarò Re).


겨울왕국의 <Love is an Open Door> 이탈리아어 더빙판 <La mia occasione>


이탈리아 듀오 가수 Sonohra의 곡 L'amore


어쌔신 크리드 Brotherhood. 그 유명한 '아사시노(assassíno)'가 이탈리아어로 암살자, 살인자를 뜻하는 말이다.


쓰르라미 울 적에/YOU의 이탈리아어 더빙판.



아야노의 행복이론의 이탈리아어 더빙판.



노틀담의 꼽추(Il Gobbo di Notre Dame).
에스메랄다가 성당에서 부르는 노래 God Help The Outcasts의 이탈리아어 더빙판 Dio Fa Qualcosa.


노트르담 드 파리 中 "Lune"의 이탈리아어판 "luna" 가수는 마테오 세티이다.

국철 지그(...) - 문서 참고.


개구리 중사 케로로 이탈리아어판 오프닝


도라에몽 이탈리아어판 오프닝

[1] 번역이 잘못되었거나 더 나은 번역이 있다면, 수정하기 전에 이곳에서 자유롭게 의견을 나눠 주시기 바랍니다.[2] 심지어 초창기에는 오페라라면 무조건 이탈리아어로 작곡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이탈리아가 아닌 나라들에서도 대세였다.[3] 어느정도냐면 전공 언어 책이 아닌 고등학교 음악 교과서에 칸초네를 다루면서 이탈리아어 발음 방법이 있을 정도.[4] 기식이 없어 한국어의 ㄲ에 더 가깝다.[5] 아래의 's' 항목 참조[6] 일례로 비정상회담에 나오는 알베르토 몬디의 경우 한국어를 상당히 유창하게 구사하는 편이지만 자세히 들어보면 말이 급해질 때 가끔씩 ㅎ으로 시작하는 단어가 자국어처럼 모음에 가까운 발음이 되는 경우가 있다.[7] 만세를 뜻하는 Hurra는 우라가 된다. 정확히는 r이 2개이므로 혀를 굴려야 한다. 이탈리아어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실수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이럴거면 왜 넣는건데 이것 때문에 이탈리아인들은 종종 H발음을 할 줄 모른다고 조롱을 받기도 한다. 그 덕분에 앞에서 말했듯 H발음을 구사할 수 있는 피렌체 방언이 요새 재조명 받고 있다고 한다. 그래도 요즘 이탈리아인들은 외국어를 할 때 H발음을 제대로 낼 줄 안다. 학교에서는 영어를 대부분 가르치고, 요즘같은 글로벌 시대에 각종 외국어를 익히지 않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마치 한국사람들이 /f/를 발음할 줄 알듯 말이다.[8] h로 시작하지 않는 동사 원형 avere의 동사 변화들이 뜬금없이 h로 시작하는 이유는 고전 이탈리아어에서는 본래 동사 원형이 avere가 아닌 havere였기 때문이다.[9] 비슷한 언어구조를 가진 일본인에게도 이런 경향이 보인다 스쿠루 추라쿠 콤퓨타[10] gn, sc(e, i), gl(i) 등도 발음이 덧나기도 한다.[11] 문장에서 주어의 역할을 하는 격.[12] 모두 s를 붙여 복수 형태를 만든다.[13] 문장에서 목적어의 역할을 하는 격.[14] 덴마크어, 스웨덴어, 노르웨이어 등[15] 세르보-크로아티아어, 불가리어 등[16] 어족(Language Family)은 기초 어휘를 기준으로 분류하는데 기초 어휘는 비슷하지만 다른 언어의 영향 등을 이유로 언어의 실질적인 유사성을 결정하는 문법이나 다른 대부분의 어휘가 달라지는 경우도 매우 흔하다. 반대로 어족이 다른 데도 문법이나 어휘가 비슷한 경우도 많고 대표적으로 한자문화권에 속하는 언어들.[17] 물론 이탈리아어-스페인어 통역은 형식상 존재한다.[18] 작가인 요나스 요나손은 스페인 문학 전공자다.[19] 실용음악 보컬과가 아닌 클래식 성악을 다루는 학과[20] 이탈리아어외에도 독학으로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네덜란드어를 배웠다고 한다.#[21] 이만 무함마드 압둘아지드과 마찬가지로 미국 국적 경제학자로 영어, 소말리어외에도 아랍어, 이탈리아어도 할 줄 알고 소말리아의 총리가 되었다.[22] 독일계 브라질인 모델로 포르투갈어, 스페인어, 영어, 이탈리아어, 독일어를 할 줄 안다.[23] 부인이 이탈리아인이다.[24] 이탈리아계 미국인이고 중남미 선수들과 대화할 때는 이탈리아어로 대화한다.[25] 식당에서 주문할 때 이탈리아어로 주문하는 장면이 나온다.[26] 이탈리아계 미국인이다. 그리고 3화 첫 등장시 '챠오'라고 인사를 했다.[27] 게다가 미국 더빙판에서도 이탈리아어 억양은 물론 이탈리아어 단어(!)까지도 나왔다.[28] 스페인어를 알고 있지만, 스페인어와 이탈리아어가 매우 가까워서 이탈리아어를 알아 듣는다.[29] 방안의 사진중에 이탈리아풍의 사진이 있고, 심지어는 헤어질 때 '챠오'라고도 말했다.[30] 이탈리아계 혼혈로 당황하면 이탈리아어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