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 시스템

최근 수정 시각:

파일:AEGIS+OV-1_+Multi-Mission+Operations.jpg

Aegis Combat System (ACS)

1. 개요2. 기원3. 개념4. 활용
4.1. 약점과 흑역사
5. 지상형(Aegis Ashore)6. 록히드 마틴 이지스 전투 시스템 탑재 함선 일람

1. 개요[편집]

이지스 시스템은 미국 해군의 전투함을 위한 무기 관제 시스템으로 냉전 시절 소비에트 러시아의 초음속 미사일 포화를 막기 위해 1960년대에 개발이 시작되어 1970년에 처음 배치되었다. 이지스라는 명칭은 고대 그리스 신화의 주신 제우스가 사용하는 방패명에서 따왔다.

이지스 시스템의 개발사는 처음엔 RCA(Radio Corperation of America)라는 회사였으나 GE 항공 우주 부문(Aerospace Division)에 인수, 합병되었고, 이후 GE 항공 우주 부문이 록히드 마틴에 다시 인수, 합병됨으로써 현재 개발 및 생산권한은 록히드 마틴이 쥐고 있다.

2. 기원[편집]

냉전시 소련군미 해군항공모함 전단과 전력 격차를 같은 형태로 따라잡을 수 없었다. 대신 근해로 접근하는 미 항모전단을 소련 해군항공대의 Tu-22M 폭격기에다 AS-4 키친을 비롯한 초음속 대함미사일을 수백 발 규모로 한번에 퍼부어 저지하는 전술을 고안한다. [1]

미 해군은 이에 대응해 함대 방공 능력을 대폭 강화한다. 시작은 F-14피닉스 미사일의 조합으로 접근하는 소련 폭격기들이 대함미사일을 발사 전에 요격하는 것이었다. 그 다음이 대함미사일들을 직접 격추하는 이지스 체계이다.

3. 개념[편집]

이지스는 고성능 레이더와 중장거리 대공미사일을 이용해 적 비행 무기에 대응하는 통합 전투 체계다. 최대 24개 표적과 동시 교전을 할 수 있고, 탄도 계산과 무기 관제를 위해 슈퍼컴퓨터가 각 함마다 탑재된다.
타이콘데로가급은 동시에 최대 6개 표적과 동시교전을 할 수 있는 SPG-62 일루미네이터가 4개이므로 총 24개 표적과 교전할 수 있다. 여기에 CIWS가 추가로 1~2개를 커버한다고 본다. 알레이버크급은 일루미네이터가 3개로 줄어, 17~18기 내외를 커버할 수 있다. 단, 동시 교전 능력도 실제로는 일루미네이터 하나는 표적 하나씩만 처리할 수 있다. 그렇기에 다양한 파훼법을 개발한다. 초음속으로 접근한다거나, 저고도로 들어와 탐지 거리를 40km 내외로 좁혀버리거나, 흩어져서 여러 방향에서 날아들어와 일루미네이터를 바쁘게 만드는 방법 등이다. SM-2 같은 미사일은 관성항법장치가 탑재된다. 미사일이 날아오는 방향으로 다수를 발사한 후 한 발씩 차례대로 종말 유도를 하는 식으로 운용한다. SM-6은 일루미네이터 없이 종말 단계에서 스스로 목표를 찾을 수 있도록 개량되었다.

탐지와 추적, 조준이 모두 통합된 선진적인 전투 체계다. 신속하고 일사불란한 사격 통제가 가능하여 현재 미국 외 일본, 스페인, 노르웨이, 대한민국, 호주이 보유한다. 최근에는 탄도탄 방어 계획인 MD의 핵심 요소로 등장했다. 지구가 둥근 관계로 함정의 레이더는 수평선, 즉 40km 밖의 수상 표적이나 시스키밍 기동 미사일은 탐지할 수가 없다. 이 때문에 SPY-1의 탐지 거리 400km는 쓸데없이 길다는 평이 있었다. 이어 개발된 APAR 등은 긴 탐지 거리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줄였다. BMD의 시대가 되자 SPY-1의 긴 탐지거리는 탄도탄 탐지에 적합하게 된다.

더 많은 내용은 위키피디아 등의 다른 자료를 참고하자.

파일:external/www.globalsecurity.org/cg-54_030129-n-7267c-001.jpg
이지스함의 효시인 타이콘데로가급.

워낙에 성능이나 여러가지로 유명세를 탔다. 일반인들에게 '이지스함 = 무적의 만능 전투함'처럼 인식되는 일이 많다.

4. 활용[편집]

이지스의 우수하고 정확한 탐지거리는, 적들이 아군을 인지하기 전에 더 먼저 탐지하여 더 빠른 대응이 가능토록한다. 조기경보기 세력도 같은 역할을 한다. 적을 탐지하면 회피하던가, 전술기로 대응하는가 결정하게 된다.

이후 적을 저지 못하면 대단히 위험한 상황으로, 항모 전단이 적의 화력에 노출되었단 뜻이다. 이때 이지스함의 진가가 드러난다. 항공모함을 지켜야 한다. 이때 미사일이나 CIWS를 비롯한 다양한 함대 방공 수단으로 방어에 나선다.

이지스함의 항모 전단 방어는 미국에 국한된 이야기다. 이지스함이 최상위 클래스 전투함인 일본이나 우리나라와 같은 경우에서는 함대 방공을 책임지는 형태다. 적 항공기와 미사일들을 추적하고 아군 함대의 대공 전투 지휘를 도맡으며, 스스로도 대공전에 나선다. 일본은 SM-3와 탄도미사일 요격 능력이 있는 이지스함을 탄도 미사일 격추 임무에 주력으로 투입하고 이것을 호위할 준이지스급들을 진수하고 있다.

공격보다는 방어에 초점을 두었지만 공격력도 만만찮다. 수직 발사대에 크루즈 미사일을 운용할 수 있다. 한국은 VLS의 수를 늘려 대지용 순항유도탄을 운용하고 있다. 이지스함의 전과는 전투기의 격추나 대지 공격 위주로 이뤄진다. 이는 포클랜드 전쟁 이후 현대 해군 간의 대규모 교전이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어쨌거나 현존하는 함대 방공 체계 중에서는 가장 유명하고 실전 경험도 가장 많다. 도입국도 많은 편이다. 최근에는 타국의 레이더나 소나 등 센서에 이지스 시스템이 이식되기도 하고 있다.

4.1. 약점과 흑역사[편집]

그러나 이지스함도 약점이 있다. 북유럽 3개국과 훈련 도중에는, 스웨덴군 전투기가 이지스 레이더를 피해 이지스함의 머리 위를 지나가며 폭격해서 격침 판정을 받은 굴욕적인 기록이 있다. 하지만, 이게 지금의 SPY-1와는 다른 상황인게 그 훈련에 참가한 이지스함은 미 해군의 구형 SPY-1B를 장착한 후기형(사실 후기형이라곤 하지만 이지스함 자체의 역사로 보면 초기형이다.)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이었다. 또한, 이 전투기를 탐지 못한 이유가 지상의 클리터에 숨으면서 날아왔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이 RCS가 지상의 클리터와 합쳐져 탐지를 못한 것이다. [2][3]

실전에선 타이콘데로가급 프린스턴이 걸프전 당시 기뢰에 피뢰된 적이 있고, 알레이버크급 콜은 정박 도중 자살 폭탄 보트에게 피격되어 도합 2척이 중파당한 적이 있다. 그리고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 중 4번 함이 일으켰던 USS 빈센스 함 사건도 첨단 무기를 사람이 잘못 다루면 어떤 불상사가 나는지 뼈저린 교훈을 준 일이다. 다만 이 사건들은 모두 이지스함 자체엔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교전 중에 발생한 것도 아니라서 딱히 불명예나 수출에 장애가 되진 않았다.

한때 대만도 도입을 추진했었다. 그러나 중국이 반대하여 결국 키드급으로 대체했다.

파일:external/imgnews.naver.net/0002791083_001_20170617104642233.jpg

2017년 6월, 일본 해상에서 필리핀의 2만9천톤 컨테이너선과 충돌하여 손상된 미국 이지스함. #

파일:aesis00502469_20170821.jpg

7함대 소속 이지스함 또다시 상선과 말레이 해역에서 충돌 사고. 2017년에만 4차례라고...# 미 해군 일각에서는 사이버 공격에 의한 충돌일 수도 있다고 한다. # 2016년 이후 남지나해와 인도양에서 중국과 긴장을 유지하는 동안 해역을 담당하는 7함대의 과도한 근무시간을 원인으로 지적하기도 한다. 주당 108시간 이상 근무하며 미군도 야근에 잔업을 한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5/10 rotation을 3/9 rotation으로 바꾸라고 권고하였으나 수행임무가 많아 지키지 않았다고...) #

2017.8 기준 원인을 해킹, 임베디드시스템의 오류, 최신 선박기술에 대한 시스템 미비의 3가지로 압축하여 조사를 진행중이다. #

5. 지상형(Aegis Ashore)[편집]

파일:Aegis-Ashore-Missile-Defense-Complex-Romania.jpg

파일:external/4.bp.blogspot.com/Aegis_Missile_Launch_1.jpg

해상에 이어 지상형 이지스 시스템도 배치가 진행 중이다. 이 시스템은 Aegis Ashore라고 불리며, European Phased Adaptive Approach(EPAA)라는 명칭으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폴란드루마니아에 SPY-1D(V) 레이더와 SM-3 발사대를 지상에 설치하여 각각 북부유럽과 남부유럽을 보호하고 있다.[4] 여기에는 일본과 공동 개발한 SM-3 Block 2A가 사용될 예정이라 미국이 일본에게 무기 수출 3원칙을 완화하라고 종용하였다(...).#

파일:JPMD.jpg

또한 일본 역시 이지스함의 과부하를 줄이고 즉각 대응을 위해 도입을 결정하였다.# 2025년부터 총 2기를 도입, 야마구치현아키타현에 설치할 예정이며 일본 열도 전역과 거의 모든 부속 도서를 방어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미사일 사일로를 대량으로 설치하고 SM-6도 탑재하여 적 항공기와 순항미사일 요격 등 통상 방공 임무까지도 부여할 예정이다.[5]

파일:20190723201641.jpg

일본에 설치되는 이지스 어쇼어의 레이더는 처음엔 탐지거리 500km정도의 기존 SPY-1D(V) 계열이 검토되었으나 2018년, 예산을 대폭 증가시켜 신형 레이더를 탑재하기로 결정, 2018년에 AN/SPY-6와 LMSSR(록히드 마틴 Solid State Radar)이 경합해 가격과 수명주기비용이 더 저렴하고 탐색, 식별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 LMSSR이 선정되었다.# 가격은 미사일과 주변 시설 설치 비용까지 포함해 1기당 2조 3천억엔으로 추산되고 있다.

LMSSR은 록히드 마틴이 2020년 경 알래스카에 설치하는 GBI 탐지·유도용 초대형 GaN(질화갈륨) 기반 AESA 레이더인 LRDR(Long Range Discrimination Radar)###을 이지스 레이더 크기로 소형화한 것으로 MRDR(Medium Range ~)이란 이름으로 하와이에도 설치가 예정되어 있다. LRDR은 이지스 베이스 라인 9 시스템으로 구동되며 일본의 후지쯔제 다목적 GaN 소자가 사용되는데[6], 일본이 최근 마야급으로 록히드 마틴의 이지스 관련 서브 시스템에 상당 부분 관여하고 있는 것도 고려할 때 자국 분담율에 유리하다고 판단하여 LMSSR을 선정한 것으로 보인다.[7]

탐지거리는 SPY-1(V)의 3배인 1,500km로 한반도 전역은 물론 러시아 극동 대부분과 중국 베이징 상공까지 탐색범위에 넣을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일본은 북한 등에서 발사하는 탄도미사일을 아예 상승 단계부터 요격할 수 있게 되고, CEC로 매우 넓은 범위에 요격 미사일을 투사할 수 있게 되며, 스텔스기 등 저 RCS 목표에도 장거리에서 대응이 가능하게 된다. 자국의 방공체계인 JADGE, 미국의 방공체계인 C2BMC와도 연동할 계획이다.

6. 록히드 마틴 이지스 전투 시스템 탑재 함선 일람[편집]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이지스 문서의 r241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이전 1950년대에는 핵어뢰 전술을 개발했다. 미 항공모함 전단 한복판에 핵무기를 투발해서 쓸어버리는 방법. 그러나 이에 대응해서 미국도 핵어뢰를 배치하면서 무력화된다.[2] 이것은 나중에 SPY-1D (V)를 개발하는 중요 전환점이 되었다. [3] 또한, AN/SPY-1D 레이더의 배치와 큰 관련이 있는데, 이지스함 바로 위의 영역은 자기 자신이 못 보는 사각지대이다. 이는 이지스 시스템의 유일하고도 치명적인 약점이다 (작전명 충무에서도 이를 이용해서 철매 2로 교전 중이던 일본의 이지스함을 날려버리는 묘사가 나온다). 따라서 보통 함대 하나에 이지스함을 2척 배치하거나 성능이 아주 좋은 대공 레이더를 장착한 (키드급 같은) 대공방어함을 보조로 배치하여 레이더의 사각을 커버하게 한다. 다만 현대전에서 적기가 이지스함의 머리 바로 위를 지나갈 때까지 포착 못 할 확률이 매우 희박해서, 이 사례는 일종의 해프닝 정도로만 받아들여진 듯하다. 이후로도 이지스함의 이 약점은 별다른 개선 없이 그냥 놔두고 있다.[4] 다만 러시아와의 협정에따라 요격탄수가 24발로 제한되어있다.[5] 파일:jpsm3sm6.jpg[6] These tests build on multiple previous demonstrations in 2015 and 2016, in which Aegis software variant Baseline 9 already tracked live targets using a prototype version of Lockheed Martin SSR hardware powered by multi-purpose Fujitsu GaN from Japan.[7] 무엇보다 레이시온의 SPY-6는 미해군 물량만 제때 납품하는 것조차 버거운 실정이다.[8] 자국산 CEAFAR2 레이더 적용[9] 자국산 레이더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