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이수역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철도 프로젝트 · 나무위키 수도권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해당 역에 관한 역명 논란에 대한 내용은 이수역/역명 논란 문서를, 총신대학교와 가장 가까운 역에 대한 내용은 남성역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수도권 전철

총신대입구(이수)

동 작
← 1.8 km

사 당
1.1 km →

이수역

내 방
← 1.0 km

남 성
1.0 km →

다국어 표기

영어

Chongshin Univ.(Isu)

한자

總神大入口(梨水)

중국어

总神大学(梨水)

일본어

チョンシンデイック(イス)

주소

4호선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지하 117
(舊 사당동 736-1)

7호선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지하 310
(舊 사당동 144-4)

운영 기관

4호선

파일:서울교통공사.jpg

7호선

개업일

4호선

1985년 10월 18일

7호선

2000년 8월 01일

역사 구조

지하 2층 (4호선)
지하 4층 (7호선)

승강장 구조

복선 상대식 승강장 (횡단 가능)
(4호선, 7호선)


4호선: 總神大入口(梨水)驛 / Chongshin University(Isu) Station
7호선: 梨水驛 / Isu Station


1. 개요2. 막장환승3. 역명 논란4. 일평균 이용객5. 승강장6. 역 주변 정보7. 사건·사고

1. 개요[편집]

서울 지하철 4호선 432번 총신대입구(이수)역.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지하 117(舊 사당동 736-1) 소재. 방배동과의 경계에 있다.
서울 지하철 7호선 736번 이수역.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지하 310(舊 사당동 144-4) 소재.

전국 지하철에서 유일하게 노선별 역명이 다른 환승역[1][2], 그리고 막장환승이다.

4호선 역명은 총신대입구(이수) 이지만 정작 총신대학교남성역에서 더 가깝다는 점에 유의하자. 이런 역이 한두 군데는 아니지만, 보통은 부역명이나 병기역명이다. 예를 들어 경기대학교 서울캠퍼스는 부역명이 붙은 충정로역보다 서대문역에서 더 가깝다.

서울특별시 남부의 정중앙에 위치한 곳. 유동인구는 사당역이 더 많지만, 사당역은 중심지라기보다는 과천시, 안양시 등으로 넘어가는 서울 남부의 관문 이미지가 강하고, 이 역 주변에 백화점을 비롯해 시장, 먹자골목 등 상권 형성이 더 잘 되어 있다. 수원시, 화성시, 성남시 분당구에서 오는 버스는 보통 사당역이 종점이지만 그보다 가까운 과천시, 안양시, 군포시로 들어가는 경기도 버스(보영운수삼영운수)는 이 역을 지나 이수교차로를 통해 유턴하여 반환점(대부분 경문고등학교/갯마을)을 돌기 때문에, 사실상 경기도로 들어가는 전초라고 볼 수 있다.

강남 쪽에 직장을 두고 경기도 남부(과천시, 안산시, 수원시 등)에서 출퇴근하는 사람들은 사당역 못지않게 여기를 환승역으로 많이 이용한다. 이 역이 없었을 때 사당역이 얼마나 헬게이트였을지 짐작할 수 있다. 지금도 출근 시간대 수도권 전철 4호선 당고개행 10호차 탑승객의 3분의 2가 사당역에서 내리고 그만큼의 2/3 정도가 다시 채워지며, 또 그 2/3 정도가 이 역에서 내린다. 그나마 사당역과는 다르게 환승통로가 꽤 길어서 열차가 심하게 지연되지 않는 이상 승강장에 헬게이트가 열리는 일은 거의 없다.

총신대입구(이수)역이라는 명칭에서 '이수'는 부기역명이 아니라 신창(순천향대)역처럼 병기역명이다. 예전에는 1~9호선에 붙은 서울시 소유 도시철도 중 거의 모든 부역명은 '돈 받고 붙이는' 부역명이 아닌, 서울특별시 고시로 정해진 병기역명이었으나 최근 '○○은행', '○○병원' 등 유상부기명이 점차 등장하고 있다.

이수역이라는 이름은 전국의 모든 지하철 역 중 영문으로 역명을 썼을 때 세 글자로 제일 짧은 세 역 중 하나이다.[3] 4호선의 총신대입구역은 14자다.

한때 네이버에서 이수역을 치면 7호선 역이 나오는데, 환승 4호선이라 적힌 글씨를 누르면 역 정보가 안 뜨던 적이 있었다. 반대로 해도 마찬가지. 이는 4호선과 7호선의 역명이 달라서 생겼던 현상. 참고로 이 문제는 2018년 2월 이 문제를 보다 못한 한 위키러가 네이버 고객센터에 직접 요청하여 해결되었다. 7호선 이수역의 역명이 총신대입구역으로 잘못 표기돼 있던 것을 바로잡았으며 이제 7호선 이수역의 역 정보에서 환승 4호선을 누르면 4호선 총신대입구역의 역 정보가, 반대로 4호선 총신대입구역의 역 정보에서 환승 7호선을 눌러도 7호선 이수역의 역 정보가 제대로 뜬다.

서울교통공사 4호선 전동차 안내방송에서는 부역명 (이수)까지 방송하지만, 코레일 전동차에서는 총신대입구 역명만(...) 방송한다. 코레일 차량도 부역명 (이수)까지 방송되면 수정바람

2. 막장환승[편집]

역 구조가 十자로 교차되는게 아닌 ┘자 모양인데다가 꺾이는 부분이 짧지도 않고 중간에 계단도 여럿 있어 막장환승이다. 역사안내지도를 보면 두 역사가 붙어 있지 않고 오직 환승통로에 의해서만 연결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출구 또한 4호선과 7호선이 완전히 분리. 만약 7호선 건설 계획이 처음부터 잡혀 있었다면 4호선 총신대입구역이 좀 더 사거리 쪽으로 나왔을 것이다.

또 중간에 있는 환승통로의 길이도 만만치 않다. 무빙워크가 설치되어 있긴 하지만. 게다가 7호선 장암 방향과 4호선의 환승은 맞이방으로 올라갔다 내려와야 하는데 7호선 부평구청 방향에는 바로 환승통로가 있는 등 미묘한 구조를 하고 있어 갈아타려면 고생한다. 비슷한 구조를 가진 역으로는 영등포구청역이 있다.

설상가상으로 위에서 말한 ┘자 모양의 역 구조 때문에 엘리베이터마저 없다. 저런 형태로 노선 별 역사가 완전히 분리된 역들은 대부분 그렇다. 다른 예로 건대입구역이 있다.

4-7호선 환승역은 이 역 말고 하나 더 있는데 이 쪽은 더한 막장환승이다.

최단거리 환승은 다음과 같다.

  • 4호선 당고개 방면 → 7호선: 10-4(맨 뒤)

  • 4호선 사당/안산/오이도 방면 → 7호선: 1-1(맨 앞)

  • 7호선 장암/도봉산 방면 → 4호선: 2-2

  • 7호선 온수/부평구청 방면 → 4호선: 8-4(맨 뒤)

3. 역명 논란[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이수역/역명 논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당시 1980년대 1기 지하철을 건설할 때 4호선 건설 당시 432공구가 이수역으로 역명이 확정되었으나 이수역 인근에 있는총신대학교가 지하철 건설비 일부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이수역을 총신대입구(이수)역으로 해달라고 했고, 당시 서울지하철공사는 이 제안을 받아들여 총신대입구(이수)으로 역명이 변경됐다. 어차피 이후에도 역명 병기로 부가 수입을 올리고 있기 때문에, 별 문제가 안 될 것으로 본 것.

하지만 서울시 2기 지하철이 생기면서 7호선이 개통됐는데, 총신대학교가 이제는 남성역이 더 가까워서 남성(총신대입구)로 변경되고 총신대입구(이수)에서 이수역으로 전환했으나 총신대 측에서 당시 1기 지하철 건설비용 일부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이수역을 총신대입구(이수)역으로 하는 약속을 어기냐는 항의에 결국 이수역은 총신대입구(이수)로 환원하게 된다.

하지만 철도 동호인 내에서는 이 문제로 인해 총신대학교를 비난하고 있으며, 2017년 5월 31일 서울교통공사로 통합되면서 총신대입구역을 남성역으로 이전해도 될 듯한데, 총신대 측 반발이 심해 아직까지도 변경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그래서 현재까지도 4호선과 7호선 역명이 다르다.

4. 일평균 이용객[편집]

이수역을 이용하는 도시철도 일일 승객 수이다. 아래 표는 승차객 + 하차객의 총합이며, 도시철도 간의 직접 환승객 수는 나타내지 않는다.

서울 지하철 4호선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56,173명

51,704명

51,382명

50,086명

51,400명

52,580명

53,441명

53,228명

53,123명

53,135명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51,136명

50,860명

50,033명

49,537명

49,024명

48,879명

48,008명

46,719명

서울 지하철 7호선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19,104명

23,718명

25,863명

26,189명

26,863명

27,942명

28,716명

29,219명

29,833명

29,693명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9,661명

31,388명

32,589명

33,943명

35,432명

34,688명

34,420명

33,744명

  • 7호선의 2000년 자료는 개통일인 8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인 153일 기준으로 환산한 것이다. 이수역 주변의 상권이 많이 발달한 영향 때문인지 두 노선의 이용객을 합산하면 총 80,463명이다. 총신대학교가 그렇게 발악한 이유가 있었네 4호선 쪽 게이트의 이용률이 7호선보다 약 13,000여 명이 더 많다. 이수역사거리는 7호선 게이트가 차지하고 4호선은 그보다 약간 북쪽의 동작대로 상에 있어 7호선 쪽이 승하차객 집계에 더 유리함에도 불구하고 이렇다[4]. 왜냐하면 4호선이 생기고 7호선이 생기기 이전에 이수역 부근의 상권이 본격적으로 떠올랐기 때문에, 당시 유일한 지하철이었던 4호선을 이용하는 승객들 때문에 유동인구가 많은 역 근처로 상가가 밀집한 까닭이다.


그렇다고 해서 4호선 쪽에 쏠림 현상이 강한 편은 아니고 대략 3:4 정도의 비율을 보인다. 이는 4호선-7호선의 각 노선간 이용객 차이와도 비슷하기에 제법 흥미로운 부분이다. 2014년 이후로는 두 노선 모두 승하차객 수가 줄어들고 있긴 하지만, 그 이전까지는 4호선 이용객이 줄고 7호선 쪽이 늘어나면서 두 노선간의 격차가 점점 줄어드는 단계에 있었다. 2001년 기준으로는 두 노선 사이에 무려 28,000명의 차이가 났으니 확실히 격차가 줄어든 것이다.

이 때문에 원래 4호선 이수역의 경우 7호선 개통 전에는 6만 명에 육박하는 사람들이 하루동안 이용하던 것이 7호선 개통 이후 5만 명 초반으로 내려왔고, 2013년부터는 4만 명대로 다시 한번 주저앉아 지금에 이른다. 반면에 7호선은 개통 첫해 1만 9천 명을 시작으로 차츰 수요를 늘려가 2011년에는 3만 명을 돌파했고, 정점인 2014년에는 3만 5천 명까지 늘어났다. 다만 사당역이 교통 거점으로 부상하면서 유동인구가 많아지고, 상권이 덩달아 커지는 추세에 있어서 이수역의 수요가 일부 잠식당할 우려가 있다.

5. 승강장[편집]

파일:이수역1.jpg
역안내도 크게보기

4호선7호선 모두 직선의 상대식 승강장이다. 특이점이라면 4호선은 코레일만 승하차 주의 안내방송을 한다.

4호선과 7호선 모두 반대편 승강장으로 가려면 환승통로를 이용해야 한다. 7호선은 맞이방이 환승통로를 겸하기 때문에 상관이 없는데, 4호선은 맞이방을 통해 넘어갈 수 없기 때문에 반대쪽으로 가려면 환승통로를 이용하거나 역무원에게 말하고 넘어가야 한다. 7호선은 역무원에게 말하는 번거로움이 없고 에스컬레이터가 있는 대신 높이 차이가 크고, 4호선은 높이 차이는 별로 없으나 에스컬레이터가 없고 역무원에게 말해야 된다.

5.1. 서울 지하철 4호선[편집]

파일:attachment/2012060708a.jpg
승강장 크게보기

동작

사당


이 역은 사당방면으로 3퍼밀 상구배가 있다.

5.2. 서울 지하철 7호선[편집]

6. 역 주변 정보[편집]

서울 남부의 중심지로, 동작구서초구의 경계가 되는 역이다. 인근에 태평백화점이 있으며, 그 근처에는 대전액션게임리듬게임의 성지 오락실이수 테마파크가 있다. 철권 6이라든가 DJMAX TECHNIKA의 포스터가 눈에 띄었으나 아쉽게도 2013년 5월 19일부로 폐업했으나 대신 들어온 스시마이우 이수역점은 몇 년 안가 철수하고 2016년 겨울에 다시 오락실이 오픈했다. (게임빌리지 이수테마파크점) 대한민국에 몇 안되는 일본 마작을 칠 수 있는 마장인 이수마장&보드게임이 2번 출구에 있다.

동작구 측에서 태평백화점 뒤 상가로에 이런저런 투자를 많이 해서, 저녁시간에 가 봐도 좋다. 태평백화점 앞 거리는 백화점에서 설치한 야외 매대와 각종 먹을거리를 파는 노점상으로 인해 매우 혼잡하다. 7번 출구 메가박스 앞 거리에도 노점상이 있었으나, 4월 말 강제 철거되었다.[6]

원래 사거리 쪽에만 횡단보도가 있었으나, 버스 중앙차로 신설로 횡단보도가 생겼기 때문에 지하도 이용이 급감했다.

2012년 10월 경 나온 옵티머스 뷰 II 광고에서 '이수역 4번출구' 부근 냉면집 이야기가 나오는데,[7] 실제로는 그런 거 없다. 4번 출구는 심지어 이수역 인근에서 가장 유동인구가 적은 곳으로 대로편으론 주상복합아파트촌이 뒤론 주택가이다.

북쪽 이수교차로 쪽으로 전북은행 이수지점이 개점했다. (2014년 5월 26일)

성우 박일이 이수역 부근에 골뱅이 전문 식당을 개업했다.

트레이딩 카드 게임 전문 매장 '이수 듀얼파크'가 14번 출구 근방에 있다.

총신대는 전혀 보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 역에서 걸어가려고 하면 피본다. 만약 이수역에서 버스로 총신대를 가려면 간선버스인 752를 이용해야 하는데 이 버스의 배차 간격이 거의 광역버스 수준인 12분이나 된다. 그러니 남성역으로 통해 가는 것이 훨씬 편하다.

7. 사건·사고[편집]

2004년 11월 18일 7호선 도봉산방면 승강장에서 오후 6시쯤 40대 시각장애인이 철로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04년 11월 19일 위의 사고로 인해 시각장애인들이 오후 5시 50분경부터 7호선 도봉산방면 철로를 점거해 시위를 벌여서 열차운행이 1시간 넘게 중단되었다.

2014년 9월 25일 오전 9시 51분경, 4호선 승강장에서 80대 여성이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8]

[1] 이전까지는 분당선 기흥역이 용인 경전철이 개통당시역명이었던 환승역인 구갈역이라는 이름으로 이수역과 함께 노선별 역명이 다른 환승역으로 유이했으나 기흥역과 구갈역이 기흥역으로 통합됨에따라 이수역만 역명이 다른 유일한 환승역이 되었다.[2] 사실 서울역도 1,4호선은 '서울역'역, 경의중앙선과 공항철도는 '서울'역이므로 이름이 다르긴 하다.[3] 나머지 두 곳은 미아역(Mia)과 오리역(Ori)[4] 비슷한 케이스로는 2-6호선 환승역인 신당역이 있다.[5] 이걸 보고 철도 동호인들의 암이 났습니다[6] NAVER블로그[7] https://youtu.be/QUUiI32bvTk[8] 「이수역 사고 목격담 "문 열렸을 때 살점 보여…"」, 2014-09-25,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