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이범중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g2.sbs.co.kr/WE32107850_w666.jpg

배역

이범중 ()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배우

이정길


별에서 온 그대의 등장인물이다. 배우 이정길이 연기한다.

이재경이휘경의 아버지. S&C그룹 회장으로 이재경과 달리 신입 사원 놀이(?)를 하며 연예인 뒷꽁무니만 따라다니는[1] 이휘경을 못 마땅하게 여긴다. 이휘경도 문제가 있는게, 사원으로서 사장에게 진지하게 천송이 1인 기획사 만들어주세요 징징징이라고 건의하는 놈이 이휘경이다.

그런데 15화에서 이재경이 전처를 정신병원에 감금한 사실을 알고있다. 밝혀진 사실에 따르면 이재경이 최악의 소시오패스라면 이 사람은 사실상 만악의 근원. 큰 아들이 죽자 이재경에게 모든 기대를 걸어버렸고, 그 결과 이재경이 마음껏 살인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말았다. 게다가 사실상 큰 아들이 죽은 것도 둘째였던 이재경에게 차별을 했기 때문이다.[2] 처음에는 이휘경이 이재경의 정체를 밝히자 '그 아이는 내 후계자이며, 하나의 흠집도 없어야 한다'며 분노했지만, 이한경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되고 절망에 빠진다.[3] 결국 재경의 변호를 포기하고 그의 재산은 사회로 환원한다. 자신도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고 회사는 전문경영인 체제로 가기로 결정한다. 아들인 이재경에게 이 사실을 통보, 발악하는 아들에게 다 끝났다며 사살상 아들과의 연을 완전히 끊는다.[4] 그리고 홀로 취조실에 남아 흐느끼면서 마무리.

결국 자기 손으로 일군 기업과 자식에 대한 비뚤어진 부성애로 원치 않는 만악의 근원이 되고 만 아버지 정도로 캐릭터를 정리할 수 있겠다.

만약 재경이 한경을 죽였다는 증거만 없었다면 끝까지 재경을 비호했을 가능성이 있었다. 재경이 전처에 대한 무관심도 무관심이지만 천송이를 죽이려 했다는 말에도 조사는커녕 재경에 대한 무고로 생각했다.

[1] 휘경이야 소꿉 친구한테 대쉬하는 거겠지만 주위에선 이렇게 보는 듯.[2] 물론 이휘경이 그다지 불만 없이 산 것을 보면, 이재경 급의 소시오패스에게는 단순한 구별조차도 차별처럼 느껴졌을 가능성은 있다. 아니면 이휘경이 둔감해서 별 불만이 없었거나[3] 이때 진실을 알게된 충격과 이재경에 대한 배신감에 좌절하는 이정길옹의 표정연기는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급.[4] "내 집에 어떤 괴물이 커가고 있는지 난 몰랐다. 그 괴물이 내 아들을 잡아먹을 때까지도 나는 몰랐다. 네가 어렸을 때 네 친구와 싸우다가 그녀석의 한쪽 눈을 실명하게 만들었던 그 사고 때 나는 그 사건을 돈으로 무마하는 게 아니었다. 다 내잘못이었어... 네 재산은 모두 사회에 환원될 거다. 나는 널 위해 어떤 것도 해줄 마음이 없다. 넌 이 추운 감옥에서 평생 보내게 될 거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별에서 온 그대 문서의 r65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