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쿵 저러쿵

최근 수정 시각:

The Quibblers.

해리 포터 시리즈에 나오는 잡지. 원래 이름은 'QUIBBLER'로. '애매한 말을 하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나름대로 초월번역.

루나 러브굿의 아버지인 제노필리우스 러브굿이 편집장으로, 편집장부터 좀 심하게 전파계인지라 황당무계하기 그지없는 내용들, 더 심하면 리타의 찌리시 기사보다 더 못한 내용이 실리는[1] 전체적으로 좀 맛이 간 잡지. 마법사 세계에서도 제대로 된 언론 취급은 못 받는 듯하다.마법계의 위클리 월드 뉴스

하지만 5권에서 볼드모트 부활에 대한 해리 포터의 인터뷰를 실은 이후로 인지도가 높아진다. 이 탓에 돌로레스 엄브릿지이 잡지를 소지하면 당장 퇴학하겠다는 조치를 발표하기까지 했지만 오히려 이 때문에 더 유명해져서 판매량이 늘었다고. 또한 여전히 특유의 유머감각으로 인기를 얻고있다고 한다.

7권에서는 볼드모트가 마법부를 장악한 이후에는 공공연히 해리를 도와야 한다는 말을 하며, 예언자 일보가 침묵하는 사건들을 다루면서 그에게 대항하는 유일하게 참된 언론으로 자리잡게 된다. 테드 통스가 더크 크레스웰에게 강력 추천했을 정도. 어찌보면 이때가 리즈시절이었는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죽음을 먹는 자들이 루나를 납치하고 제노필리우스를 협박해서 처음으로 해리를 비판하는 기사를 실으려고 하는 찰나, 마침 해리가 제노 본인의 집에 등장한다. 제노필리우스는 해리를 유인하려다 실패, 죽음을 먹는 자들에게 폭발 테러[2]를 시도한 것으로 오인받아 아즈카반으로 잡혀간다. 덕분에 언론으로서의 자존심은 나름대로 지켜진 듯.[3]

어쨌든 마법부와 볼드모트에 저항한 유일한 언론으로 인지도를 높인 듯 하다. 하지만 편집장이 저래서야 원…

[1] 한번 읽어본 해리는 시리우스 블랙이 실은 락 그룹의 리드보컬인 스터비 보드맨이라는 기사가 그나마 가장 정상적인 축에 들어간다 평했다. 근데 아주 틀린 말은 아니다.롤링여사가 배우개그를 노린 건가[2] 실제론 제노필리우스가 날린 기절 마법이 빗나가 '크럼플 혼드 스놀캑스'의 뿔이라고 굳게 믿던 에럼펀트의 뿔을 맞추는 바람에 폭발한 것.[3] 하지만 볼드모트가 마법사 세계를 사실상 완전 장악한 상황에서 이 정도로 소신껏 보도한 것만 해도 굉장한 일이다. 딸이 납치된 상황에서 이성적 사고를 요구하는 것은 곤란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