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이란계 미국인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www.iajfny.org/summer-gala2-1.jpg

1. 개요2. 설명3. 유명한 이란계 미국인

1. 개요[편집]

Iranian American 또는 Persian American

이란 혈통의 미국인을 가리킨다. 규모는 작게는 448,722명부터 200만명까지로 본다. 주로 로스엔젤레스에 많이 살고 있다.

2. 설명[편집]

이란계의 상당수는 1980년대 이후에 등장했다. 그들은 이란 혁명을 피해 정착한 사람들이 많았다. 즉 자유주의 성향의 사람들이 많았고 현 이란에 부정적인 편이다. 이런 점은 남베트남 탈출자의 후손들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베트남계 미국인과 비슷하다.[1] 1980년대와 1990년대에 해외에서 태어난 이란계들의 74%가 미국인일 정도로 이란계들은 미국으로 많이 이동했다.

이란 혁명 당시 이란인 5만 이상이 해외에서 공부 중이었고 상당수는 미국에 체류했다. 이들은 그대로 잔류했고 탈출한 이란인들은 유럽이나 미국으로 건너갔다. 이런 역사적인 배경 때문에 이란계 미국인들과 이란인들의 사이는 별로 좋지 않은 편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그렇지 않다. 이란에서 오는 여행객이나 유학생들을 보면 상당히 자유로운 것을 볼 수 있다. 히잡을 쓴 여성은 드물고, 파티에는 술이 끝없이 나온다. 저렇게 놀면서 무슬림이라고 주장하고, 현 이란 정권을 비판하는 것은 백미. 하여튼 세월이 지나서 고향을 방문하고 남겨 놓은 친척들과 연락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정치적, 종교적 성향차이에 상관 없이 서방이 현 이란 정권에 개입하는 것에는 모두 크게 반대하는 편이다.

전체적인 소득수준이 높고 사회적으로 성공한 사람도 많은 편으로 인도계 만큼은 아니지만 MENA[2] 출신 이민자 그룹 중에서는 가장 사회적으로 성공한 그룹이다. 2012년의 조사에 따르면 이란계 미국인의 종교구성은 이슬람교 31%, 무신론자/현실주의자/휴머니스트 11%, 불가지론자 8%, 바하이교 7%, 유대교 5%, 개신교 5%, 가톨릭 2%, 조로아스터교 2%, 기타 15%, 무응답 15%로 이슬람교도의 비율은 2008년의 42%에서 다소 감소했다.

하지만 높은 교육, 경제 수준에도 불구하고 미국 사회에서 은근히 차별을 받는 편이다. 2008년 설문조사에서 이란계 미국인들은 절반 가량이 차별을 당했다고 대답했다. 특히 공항의 보안 체크와 인종 프로파일링, 고용과 사업상에서 주로 차별을 당한다고 한다. 트럼프의 대이란 정책에 깊은 우려를 표현했다. 2017년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의해서 이란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입국 금지되자 이란계들이 들고 일어나 이구동성으로 반발하고 있다. 트럼프가 이란 핵협정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고, 탈퇴를 선언하자 모두가 걱정을 하고 있다.[3]

3. 유명한 이란계 미국인[편집]

[1] 한국계 미국인의 한 분파인 탈북자 출신 미국인들 역시 주류(한국계 미국인들 주류부터가 반공국가인 대한민국 출신이다)에 비해서도 매우 반공, 반북한 성향을 드러낸다. 다만 이란계들은 급진적인 체제 붕괴나 외세 개입은 안 된다고 선을 긋는 차이가 있다.[2]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region,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3] 이란 신정이 좋아서가 아니다. 이를 계기로 정권이 세속세력을 억누를 핑계를 만들어주기 때문.[4] 아버지가 이란 이슬람 혁명으로 미국으로 망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