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아

최근 수정 시각:

1. 플라톤 철학에 등장하는 개념2. 파이널 판타지 8의 등장인물3. 메이플스토리의 등장 NPC4. 넷마블모바일 게임5. 브레이블리 디폴트 & 브레이블리 세컨드의 등장인물 이데아 리

1. 플라톤 철학에 등장하는 개념[편집]

형상; εἶδος(eidos), ἰδέα (Idea)
플라톤 철학에 따르면 정말로 존재하는 것이다. 이른바 보편자[1]. 물질적인 사물은 이데아에 비하면 그림자나 다름없다.

그리스어의 이데아(idea 아이디어) 혹은 에이도스(eidos)에서 나온 말로 원래는 모습 또는 형태라는 의미였다. 플라톤은 개개인의 이데아, 즉 1의 이데아, 삼각형의 이데아와 유일한 선(善)의 이데아로 나누었다. (善)의 이데아[2]철학의 최고 목표이며[3], 변증법[4]으로써 겨우 포착된다고 했다.[5]

그러나 일반적으로 말하는 이데아는 시간공간을 초월한 것, 정말로 늘 있는 것이다. 또한 감각적으로 포착할 수 있는 것은 이데아에 의탁해서 관여한다. 그려진 삼각형은 지우면 없어지나 삼각형이란 것은 없어지지 않는다. 플라톤에 따르면 개체들은 이데아를 모방하고 분유(分有)한다고 했다. 이 이데아는 근대에 와서 심리적인 관념의 뜻으로 쓰인다. 그리고 헤겔은 이념을 절대적 실재라고 했다. 여러 대화편에서 제시되나 기본적으로 국가론에 나오는 선분의 비유, 파이돈, 파르메니데스, 향연 등이 이데아에 대한 자세한 언급이 나온다.

수리철학에서 "수학적 플라톤주의"는 같은 수학적 대상들이 이런 이데아와 비슷하게 시공간을 초월하면서도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라고 보는 입장이다.

관념과는 다르다! 관념과는! "관념"의 번역어인 라틴어, 영어, 프랑스어의 "Idea"가 '이데아'에서 유래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적어도 현대에 "관념" 혹은 "Idea"는 마음 속에 있는 것을 가리키는 반면, "이데아"는 시공을 초월하고 인간의 인식과 무관하게 존재하는 것이다. 현대의 "관념"에 대응하는 플라톤의 말은 굳이 따지자면 "εἰκών (eikon)", "φάντασμα (phantasma)" 같은 표현이다. 자세한 사항은 관념 참조. 그러므로 플라톤의 철학을 관념론이라고 볼 여지는 지극히 희박하다!

이 개념은 의외로 프로그래밍 공학에서 사용되기도 한다. 객체 지향 프로그래밍의 클래스가 바로 이데아와 동일 개념이다.

idea는 'idein'이라는 '알다, 보다'라는 뜻의 동사에서 파생된 단어이다. 그래서 이데아는 원래 보이는 것, 아는 것이라는 뜻이었다. 이는 눈에 보이는 것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이성으로 보이는 것, 즉 알고 깨닫는 것을 뜻한다.

2. 파이널 판타지 8의 등장인물[편집]

갈바디아의 군사고문으로 나타난 마녀. 팀버 방송국에서 처음 등장하여 사이퍼를 데리고 사라진다.

이후 마녀 암살작전으로 갈바디아에 갔을때 재등장. 갈바디아 대통령의 소개를 받아 연설하던 중 대통령을 죽이고 석상에 마력을 부여해 살아 움직이게 한 뒤 자신의 기사로 사이퍼를 대동하여 퍼레이드를 시작한다. 암살에 실패한 스퀄과 싸움에 밀리는 듯 하지만 결국 거대한 얼음으로 스퀄을 관통해 기절시킨 뒤 수용소에 가둔다.

한동안 등장이 없다가 발람가든의 마스터 노그에 의해 학원장 시드 클레이머의 아내라는게 언급되고, 트리리비아에서 기억을 되찾은 주인공들에 의해 과거 주인공들(리노아 제외)이 있었던 고아원을 운영하던 마마선생이라는 것이 밝혀진다. 그러나 아무리 이데아라 하더라도 세상을 위협하는걸 방치할 수 없는 스퀄 일행은 이데아 타도를 결의한다.

갈바디아 가든과의 결전에 다시 전투. 이때 가디언포스 알렉산더를 드로우 할 수 있으니 참고. 또한 훔치기로 로얄 크라운을 훔치는 것이 가능하다.

전투 뒤에 고아원으로 가면 시드와 함께 있는 그녀와 이야기 할 수 있는데...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의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가 직·간접적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주세요.


사실 지금까지의 행동은 모두 미래의 마녀 얼티미시아의 조종을 받은 것.

이후 마녀의 힘의 제어를 위해 스콜 일행과 함께 에스터로 간다.[6] 하지만 이데아의 마녀의 힘은 리노아에게 계승되었고, 이후 우주에서 돌아온 스퀄 일행이 고아원에 모였을 때 마지막으로 등장한다.

이때 스퀄에게 "저는...어렸을 때 마녀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13년 전, 한번 더 마녀가 되었습니다. 그 날...그 장소에서 저는 힘이 다한 마녀와 만났습니다. 저는 그 마녀의 힘을 스스로의 의지로 계승하였습니다. (중략) 하지만, 그것에 저의 고통의 이야기의 시작이었습니다. 지금, 저의 고통의 이야기는 끝났습니다. 아무리 괴로운 이야기라고 하더라도 끝이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니까...스퀄? 당신의 싸움의 이야기를 끝내도록 하세요! 그것이 누군가의 비극의 시작이라 하더라도!"라는 말을 남긴다.

저 말이 나올 당시의 플레이어로서는 뭔소린가 싶겠지만 엔딩을 보고 나면 그야말로 충격적인 내용.[스포일러]

그리고 마녀의 힘을 제어하기 위해 하필이면 오다인을 찾아간 것, 오다인은 과거 어떤 마녀의 도움을 받아 마녀의 힘에 관한 연구와 유사마법[8]을 개발한 것, 그리고 이후 아델에 의해 마녀 대전이 벌어진 것을 볼때 어렸을때 오다인의 마녀의 힘을 제어하기 위해 오다인의 연구를 돕고 아델에게 힘의 계승을 한 것으로 보인다.

과거 회상에서는 청순한 옷차림을 하고 있지만, 얼티미시아에게 조종당하는 동안 가슴트임이 있는 상당히 파격적인 옷차림을 하고 나온다.[9] 그런데 이게 맘에 들었는지(플레이어가 혼동할까봐 그런걸수도 있지만) 자의식을 되찾은 후로도 계속 그 복장을 하고 있다.(...) 이 복장은 디시디아 듀오데심 파이널 판타지에서 얼티미시아의 추가 복장으로 나온다. 다행히 안타깝게도? 엔딩에서는 과거 입던 복장을 다시 입고 나온다.

3. 메이플스토리의 등장 NPC[편집]

이데아(메이플스토리) 항목 참고.

4. 넷마블모바일 게임[편집]

문서참고.

5. 브레이블리 디폴트 & 브레이블리 세컨드의 등장인물 이데아 리[편집]

이데아 리 문서 참고.

[1] "보편자"란 말의 직접적 유래는 아리스토텔레스의 "Katholou"며, 아리스토텔레스 이전엔 학술적 용어로 쓰였다는 기록이 희박하다. Riin Sirkel (2010), "The Problem of Katholou (Universals) in Aristotle" 참조. 하지만 중세 이후 "보편자(universale)"란 말의 의미는 적어도 부분적으로는 플라톤의 '형상'과 비슷한 것으로 이해되는게 일반적이다.[2] 영어로 하면 Good으로 보다는 좋음이 더 적절한 번역이다. 단순히 도덕적으로 옳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는 좋다' 하고 말할 때의 의미에 가깝다.[3] 플라톤의 이데아에 대해 좀 더 설명하자면 원래 우리는 모범적인 세계인 '이데아'의 세계에 있었는데 망각의 강 레테를 건너면서 '이데아'에 대한 인식을 상실해버렸다. 그러므로 모든 불완전한 존재자들의 목적은 모범적인 고향, '이데아'의 세계로의 회귀다.[4] 이 때의 변증법은 정확히는 변증술(dialektike)로 헤겔을 비롯한 독일 관념론의 변증법과는 다른 것이다. 쉽게 표현하면 대화를 통해 진리로 도달하는 것 정도이다.[5] 감각으로는 절대로 알 수 없고 오직 지(知)를 통해서만 인식에 다다를 수 있다는 말.[6] 이때 잠시 이데아를 아군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이데아의 특수기는 아이스 스트라이크. 디스크 1 마지막에 스콜의 배에 구멍을 낸 그 기술이다. 바로 옆에 피해자가 있는데[스포일러] 스퀄의 싸움의 결과 얼티미시아의 힘이 이데아에게 계승되고, 결국 이데아의 비극이 시작된다.[8] FF8에서 이데아, 얼티미시아, 아델, 리노아(바리)를 제외한 모든 등장인물이 사용하는 마법.[9] 일웹에서는 등에 달린 장식물때문에 각도기라고도 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