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고르 카르카로프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g1.wikia.nocookie.net/IgorKarkaroff.jpg


Igor Karkaroff
Игорь Каркаров[1]

1. 개요2. 작 중 행적

1. 개요[편집]

해리 포터 시리즈의 등장인물. 덤스트랭의 교장이다. 거드름을 피우며 알버스 덤블도어에게 열폭하기도 하는 전형적인 찌질이.[2] 직업이 직업인지라 돈은 꽤 많은 듯 고급스러운 옷차림을 하고 다닌다. 영화판 배우는 세르비아의 배우인 프레드라그 벨라츠, 성우는 시영준. 뿌뿌뿡.

2. 작 중 행적[편집]

해리 포터와 불의 잔에서 등장, 호그와트에서 트리위저드 시합이 개최되자 참가를 위해 덤스트랭 대표단을 이끌고 호그와트를 찾아왔다. 자신의 학생들 중에서 빅터 크룸을 편애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며, 트리위저드 시합 심사위원으로 참가했을때는 크룸에게만 점수를 후하게 주는 공평하지 못한 모습도 보인다.[3] 그리고 매드아이 무디와 유난히 사이가 나쁜 모습을 보이는데...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사실 그는 이전에 죽음을 먹는 자였다.[4] 또한 그를 체포한것은 무디. 동료들의 정보를 걸고 크라우치와 사법거래를 할 때에는 옆에서 무디가 힘들게 잡은 놈을 참 쉽게 풀어준다며 투덜거리기도 했다.

과거 볼드모트가 몰락한 직후 마법부에 검거되어 재판에 회부되었다. 죽음을 먹는 자들 중 간부급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즈카반에 수감되지 않기 위해 료들의 이름을 줄줄이 자백했고, 이 광경을 해리가 펜시브로 목격했다. 카르카로프의 자백으로 붙잡힌 자는 어거스투스 록우드 등이 있는데 그 중 바르테미우스 크라우치 2세는 영화에서는 이 남자의 자백으로 잡혀갔다. 물론 원작에서는 그냥 레스트레인지 부부와 함께 롱바텀 부부를 고문했기에 현장에서 체포되었다. 어쨌든 죽음을 먹는 자들을 줄줄 분 덕분에 석방이 되었고 어찌어찌 사회적 지위를 쌓아 덤스트랭의 교장 자리까지 올라간 듯 하다.

해리의 이름을 불의 잔에 넣었다고 생각되었던 유력한 용의자였다.[5] 그리고 앞서 말했듯 전직 죽음을 먹는 자인지라 해리의 주변 사람들 모두가 카르카로프를 조심하라고 했지만... 사실 범인은 따로 있었다. 영화에서는 관람객들의 착각을 유발하기 위해 카르카로프가 불의 잔이 있는 방으로 몰래 들어가는 장면이 나온다.아니 그럼 왜 들어가

마침내 볼드모트가 부활하자, 이전에 볼드모트에게서 등을 돌린 데다 동료들까지 판 전적이 있으니 겁을 먹고 도망쳤다. 덤스트랭 교장직을 내팽개치고 잠적해서 1년 동안이나 도망다녔지만 결국 살해당하고 만다. 1년이나 버틴 게 용하다고는 하지만, 사실 도망친 후로부터 1년은 볼드모트가 모습을 드러내기를 꺼리던 상태였다. 카르카로프를 죽이면 볼드모트가 귀환했다는 의심이 늘어날 건 당연지사. 결국 볼드모트가 덤블도어의 안배로 모습을 보인 지 얼마 안 가 시체로 발견된다.

[1] 키릴 문자로 쓰인 러시아어다. 다만 원작에서 카르카로프의 정확한 국적은 밝혀지지 않았다.[2] 근데 영화에서는 둘이 만나자 이전부터 친했던 것처럼 서로 이름을 부르며 다정하게 껴안는다. 뭥미?[3] 첫 시합인 용에게서 황금알을 뺏는 퀘스트때 크룸은 고대의 마법으로 보호받는 용의 유일한 약점인 눈에 결막염 저주를 날렸지만 용이 그 고통에 날뛰다가 진찌 알을 절반이나 짓밟아서 타 심판들은 왕창 감점 했는데 지 혼자 만점인 10점을 때렸다. 그리고 해리는 혼테일의 꼬리 가시에 살짝 찔린건데도 4점... 참고로 올림프 맥심은 8점 크라우치와 덤블도어가 9점 해리가 이기기를 원하는 루도 베그만이 10점을 줬다.[4] 그래서 영화에서는 세베루스 스네이프와 붙어있는 장면이 몇몇 있다. 아즈카반 죄수였을 때엔 스네이프도 밀고할려고 했으면서?[5] 시리우스도 그가 죽먹자였고 위험하다고 했다. 바티 크리우치도 아들을 영창에 처 넣었다며 위험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