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인화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의인화와 관련있는 작품·사례3. 실제 공식 작품이 캐릭터를 의인화한 경우4. 의인화 팬아트가 많은 작품 또는 캐릭터들

1. 개요[편집]

擬人化/Personification(혹은 Anthropomorphize.[1]) 일본식으로 Gijinka 구글에 검색하면 거의 포켓몬밖에 안 나온다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사람아닌 것을 사람에 빗대어 표현하는 것.

서양에서는 고대 그리스고대 로마 시대부터 사용되었다. 가령 로마 제국에서는 화해를 의인화한 콩코르디아 여신을 모셨으며, 로마라는 국가 그 자체를 여신으로 의인화하기도 했다. 가치, 지역, 국가 등을 의인화해 그림에 묘사하는 것은 이후에도 계속되었고, 미국 국회의사당 지붕의 천장화 '워싱턴의 신격화'에도 13개 식민지가 처녀의 모습으로 의인화되어 나타난다. 사실 그리스-로마 신화에서 신들이 인간의 모습을 취하고 있다는 설정도 따지고보면 의인화 일종이다.

오덕후 세계에서는 특히 사람이 아닌 캐릭터나 사물 따위를 사람 형태로 재구성해서 그리는 팬아트 종류가 많다. 하지만 사람이 아닌 것을 억지로 사람으로 그려내다 보니 원본을 알아보기 힘든 경우도 많기 때문에 의외로 호불호가 많이 갈린다. 대체로 미화되고 인간형태라 거부감도 덜하니 뭐가 문제냐고 생각할지는 모르겠지만 의외로 이런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일본 2차창작계에서는 의인화 일러스트를 투고하거나 자신의 홈페이지가 의인화를 취급할 때 의인화 주의를 반드시 표시한다. 모에화나 마찬가지로 원본 대상과 갭이 크면 아무리 미형이라도 다른 의미로 OME이기 때문.

Furry 혹은 케모노 애호가들은 동물 캐릭터 의인화를 금기시한다고 카더라.

엄연히 보면 모에화도 의인화의 일종이라고 할 수 있다. 모에화와는 나름 큰 관련이 있지만 한국 오타쿠들 사이에선 모에화에 비하면 생각보다 별로 쓰이지 않는 단어이다.[2] 반면 일본에선 모에화라는 단어를 한국에 비해 매우 적게 쓰이는 편. 항목을 참조. 나무위키에서 이 항목이 한동안 만들어지지 않은 이유도 이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직접 창작하는 그림쟁이 사이에서는 모에화보다 훨씬 많이 쓰이는 단어이다. 그림 커뮤니티 등에서는 의인화라는 단어를 훨씬 더 자주 볼 수 있다.[3][4]

그러나 의인화가 너무 단순하면 적당한 미형 캐릭터에 관련 코스프레를 시킨 정도로 보일 수 있다. 물론 일본식 모에에 거부감이 있는 아티스트들은 미형 모에화를 단연코 거부하고, 최대한 의인화 대상의 이미지에 걸맞는 다양한 연령대, 인종, 체형 등을 시도하는 경우도 많다. 보통 양덕이 다양하게 그린다. 한국은 일본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인지 미소년 미소녀에 물건 코스프레 시키는 식의 의인화가 많았으나 최근 인식이 바뀌면서 (양덕 수준으로 다양하진 않지만) 그렇게 인기가 많은 백인과 황인 이외의 인종으로 그리는 등 다양성을 담으려는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

사실 '의인화'의 의미가 단순히 위에 나온 외형적인 의미뿐만이 아니라 사람이 아닌 대상의 내적인 심리 같은것을 사람처럼 묘사한 것도 의인화에 해당된다. 즉 동물을 소재로 했지만 최종적으로는 사람의 행동을 빗대는 이솝 우화 도 의인화에 해당되는 셈. 하지만 이런 뜻은 주로 문학계 등 전문 분야에서 쓰이며 일반인들(특히 그림쟁이)은 그냥 위의 의미로 해석한다. 사실 여기까지 들어가지 않아도 문제는 없으니 말이다

공식 의인화 경우 '의인화'라는 단어보단 '인간화', '인간형태'라는 직설적인 단어를 더 쓴다.

그 반대의 경우를 픽시브에서는 의수화(疑獸化)라는 표현을 쓴다.

그림쟁이 중 일부에서는 이것의 범위를 넓게 해석하다 보니 인간과 닮은 인외종족(일명 휴머노이드. 인어, 페어리, 도깨비 등이 있으며 매니악한 부류로는 스틱맨이나 오브젝트 헤드가 있다)까지 포함시키는 경우가 있다. 엄밀히 말하면 인외는 그냥 사람한테 동물귀나 날개만 붙여놓은 게 아닌 '다른 종족'으로 보일 정도의 특징을 가지고 있으나, 그 중 휴머노이드의 경우 전체적 모습 때문에 의인화로 불리는 일이 가끔 있는 듯. 이 경우 Humanize가 아니라 Characterize에 가깝겠지만 그려지는 캐릭터의 종류가 많은 서양권에서도 두 용어를 섞어 쓰는 경우가 있어서(...) 결국 '인간'의 범위를 어디까지 잡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문제인 듯 하다.

2. 의인화와 관련있는 작품·사례[편집]

이 중 몇 개는 모에화다 맛만 좋으면 됐지

3. 실제 공식 작품이 캐릭터를 의인화한 경우[편집]

4. 의인화 팬아트가 많은 작품 또는 캐릭터들[편집]

  • BEMANI 시리즈 - 곡 의인화 태그로 검색해보면 꽤 많이 나온다. 주요 대상은 캐릭터 BGA나 자켓이 존재하지 않는 모든 곡들. 이미 곡에 내정된 캐릭터가 있는 팝픈뮤직의 수록곡이나 SigSig 같이 BGA나 자켓에 등장하는 캐릭터가 있는 경우에도 예외는 아닌 듯하지만 이 경우는 곡 자체의 의인화는 드문 편. 팝픈의 경우 비인간형 캐릭터를 인간형으로 만들기도 한다.

  • Don't Hug Me I'm Scared 시리즈

  • 그래비티 폴즈 - 빌 사이퍼 매력적인 캐릭터성 덕인지 자주 의인화되는 편. 팬덤 특정상 눈깔 괴물 그림체 보다는 서양식 그림체로 자주 그려지는데, 그래도 미형으로 그려지는 건 변함없다.(...) 그래도 원판에서 심히 벗어나지는 않는 듯.

  • Five Nights at Freddy's 시리즈 - 완성도가 높은 게임이고 적들이 기계인형이어서 그런지 인기가 높음과 더불어 의인화 팬아트 수도 많다.

  • Happy Tree Friends - 의인화 팬아트가 많은 걸 넘어서 팬아트의 90%가 의인화라 원작하고 동떨어져 있는 느낌이 가끔 든다.

  • My Little Pony (특히 Friendship is Magic) - 데비안아트에는 많지 않고 픽시브에 있는게 대부분이다. 해피 트리 프렌즈와는 정반대로 브로니들은 의인화보다 포니 그 자체에 매력을 느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덕분에 해즈브로공식 의인화를 내놨을 땐...

  • SCP 재단 - SCP들 의인화. 괴물녀석들인 만큼 무섭게 의인화시키는 것도 있는데, 귀요미로 만들어버리는 경우도 있다.

  • Thomas Was Alone - 원 캐릭터는 사각형들이지만 인격을 가진 존재들인지라...

  • Undertale - 다만 괴물 자체에 매력을 느끼는 박이팬덤이 있어 호불호가 갈린다. 특히 언더테일 갤러리에서는 의인화를 까는게 심하다.

  • 디지몬 시리즈 - 동물형 캐릭터가 비중이 높은 만큼 의인화 팬아트도 많고, 의인화한 뒤 파트너가 되는 테이머와 엮이는 경우도 종종 보인다. 엔젤몬 같은 인간형 디지몬들은 얼굴을 가리는 걸 벗기는 정도에서 그치지 않고 아예 새로 그리는 경우가 많다.

  • 마다가스카의 펭귄 - 등장 동물들. 펭귄 특공대는 찾아보면 의인화 팬아트가 매우 많다. 이 외에도 여우원숭이 일행이나 악당들도 의인화를 많이 하는 편.

  • 변신 자동차 또봇 - 등장 또봇들. 로봇을 그리기 어렵거나, 마음을 가진 로봇들이라 좀 더 인간적으로 표현하고 싶어서 등의 이유로 다양하게 의인화된 팬아트들이 속출되고 있다.

  • 별의 커비 시리즈 - 똑같은 캐릭터를 베이스로 하더라도 정형화되지 않고 매우 다양한 형태의 의인화가 나오고 있다. 주로 주인공이나 최종보스 위치의 캐릭터들의 의인화가 많은 편.

  • 소닉 더 헤지혹 시리즈 - 동물들이 메인인 만큼 의인화 팬아트도 많다. 소닉팀에서 디자인한 공식 의인화까지 있을 정도.

  • 쿠키런 - 원판이 사람 모양에서 따온 진저브레드들인지라 의인화도 원판이랑 크게 다른 경우는 없다. 드물게는 펫, 보물, 젤리 의인화까지 있다.

  • 트랜스포머 시리즈 - 군복같은 복장에 머리색을 포함한 배색이 그 트랜스포머의 컬러색인 경우가 많다. 원본과 똑같은 기계부품을 장착하기도 한다. (특히 두상에)

  • 포켓몬스터 - 등장 포켓몬 전원. 원작에 네임밸류 덕분에 픽시브에서 일러스트 수는 가장 많다.

  • 포탈 - 작 중 나오는 로봇들. 원래 로봇 모습이 안드로이드와 동 떨어진 디자인이여서 굉당히 다양한 모습으로 그려진다.

  • 헬로 카봇 - 변신 자동차 또봇과 같은 이유. 다만 팬아트 수는 많지는 않았지만 늘어나는 추세.

[1] 다만 이 단어에서 온 표현 Anthro는 의인화보다는 수인화를 뜻하므로 주의.[2] 대충 검색을 해보면 안다. 이 외에도 이 항목과 모에선/목록 항목을 비교해보면 내용면에서 훨씬 차이가 난다.[3] 사실 둘을 그림으로 표현하면 많이 다르다. 의인화 경우, 대상의 이미지를 가지고만 한다면 모에화는 대상의 이미지보단 섹시 어필에 더욱 치중한다. 거기다 모에화는 대상의 성별을 신경 안 쓰고 무조껀 미소녀로만 그려진다.[4] 의인화 대상이 남성이여도 진지하게 인간 여성으로 의인화 될때가 있는데 예를 들어 픽시브에서는 '의녀화 (擬女化)' 로 표기하거나, 의인화 뒤에 '여체화'라고 주석을 달아 놓기도 한다.[5] 정확한 건 아니고 조금 다르다. 항목참조.[6] 당초엔 추축군 군함들만이 있었으나, 전후 소련에 인수된 베르니가 2차개장 형태로서 구현되었으며, 2016년 1월 랭킹 보상으로 아이오와급의 주포 16인치 3연장포 Mk.7이 등장하고 운영 공지에서 봄 이후에 등장할 신규함으로 언급되었으며 PS Vita로 출시된 칸코레 개에서 아이오와가 선행 공개되었다. 이를 시작으로 칸코레 제독들은 장차 다른 연합국 함선들도 의인화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7] 후브스골 호수에 단 한 척 존재하는 몽골의 수흐바타르호도 의인화되었다.[8] 경찰복을 뺀다면 나머지는 그 트랜스포머의 배색인 촌스러운 옷이다.[9] 코코, 너츠, 밀크, 시럽, 콥페, 세이렌, 캔디, , 샤를, 라켈, 란스, 다비, 파푸, 아로마, 미스 샤무르, 모후룬, 장로님, 키라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