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최근 수정 시각:


표지가 3개 있는 듯

1. 개요2. 전해지는 비들 이야기 목록
2.1. 마법사와 깡충깡충 냄비2.2. 엄청난 행운의 샘2.3. 마술사의 털 난 심장2.4. 배비티 래비티와 깔깔 웃는 그루터기2.5. 삼 형제 이야기
3. 해석

1. 개요[편집]

음유시인[1] '비들'을 통해서 전해오는 마법세계의 대중적인 동화. 원작에도 언급되어 있지만 마법 세계 어린이들은 머글세계의 백설공주신데렐라 같은 동화처럼 비들의 이야기들을 들으며 자랐다고 한다. 대체로 베갯머리에서 읽어주는 동화로 구전되어왔다.

이야기 중 하나인 삼형제 이야기의 중요성으로 인해 스핀오프 작품 중에서는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는 작품이다. 처음 해리포터 본편에서는 방랑시인 비들의 이야기이라고 번역이 됐었다.

원문은 룬 문자이며 헤르미온느 그레인저가 이를 번역했다는 설정으로 출간되었다. 각 이야기들에는 호그와트 서고에서 발견된 알버스 덤블도어의 해설도 첨부되어 있다. 한국어 번역은 해리 포터 시리즈의 번역자와 동일한 최인자.

2. 전해지는 비들 이야기 목록[편집]

2.1. 마법사와 깡충깡충 냄비[편집]

이웃을 위해서 늘 자신의 마법을 아끼지 않으며 도와주는[2] 마음씨 착한 한 늙은 마법사가 자신과는 달리 이기적이며 머글들을 경시하는 아들을 시험하기 위해 유산으로 자신의 마법약 냄비를 남긴다.

그러나 이 냄비가 보통 냄비가 아니라, 도와주지 않은 상대의 모습을 표현하는 거라 아들은 결국 어려운 사람들을 도우며 살아가게 되었다는 이야기다.

2.2. 엄청난 행운의 샘[편집]

선택된 사람에게만 무한한 영광을 선물한다는 행운의 샘을 찾아 나선 머글 기사와 각각 고통을 지니고 있는 세 마녀의 이야기다. 마녀들과는 달리 일반인이었던 기사는 의욕은 넘쳐났지만 큰 도움은 못되었으나 나중에 가서는 그 덕분에 세 마녀는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게 되었고, 그 결과 기사는 마녀 중 한 명이랑 결혼까지 하였다.

가장 사랑받는 이야기중 하나이며 마법사와 깡충깡충 냄비도 그렇지만 이 작품도 꽤나 친머글적인 성향이 있는 작품이다[3]. 호그와트에서 단 한번 학생연극이 있었을 때 선택받았던 작품인데, 주연 역 학생들 간에 커플이 있다가 상연날 헤어지는 바람에 공연 도중 이와 관련해서 즉석 결투가 벌어졌으며(...), 연극은 탐식 마법에 걸린 애쉬와윈더의 알이 폭발하는 바람(...)에 처리하는데 시간이 꽤 걸렸다고 한다.누가 마법을 건거지 그 후 다시는 호그와트에 연극이 오르는 일은 없었다고 한다.

2.3. 마술사의 털 난 심장[편집]

사랑이라는 나약한 감정의 덫에 걸리지 않겠다고 다짐한 한 젊고 능력있던 마법사는 어둠의 마법을 써서 그에 대한 면역력을 갖추게 되지만 이는 나중에 더욱 큰 비극으로 끝나게 된다.

알버스 덤블도어의 해설에 의하면 많은 비들의 이야기 중 단연 가장 기괴한 작품이라고 한다.

2.4. 배비티 래비티와 깔깔 웃는 그루터기[편집]

혼자서만 마법 능력을 갖기를 원하는 어리석은 왕과 그런 왕을 이용하는 한 사기꾼과 이를 지켜보는 마녀 배비티의 이야기이다. 애니마구스가 언급된 가장 오래된 문학적 사료 중 하나이며, 일부 마법 역사가들은 이야기에 나오는 배비티가 프랑스 여자 마법사인 리세트 드 라팽을 모델로 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2.5. 삼 형제 이야기[편집]

우연히 죽음과 마주한 삼 형제가 교활한 죽음의 속임수에 넘어가 각각 상을 주게 되고 상을 받은 형제가 후에 어떻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다. 배비티 래비티와 깔깔 웃는 그루터기와 같이 마법으로도 죽은 사람을 온전히 되살릴 수는 없다는 교훈을 전달한다.

어떤 삼 형제[4]가 강에 다다랐다. 그 강은 여행자들을 죽음으로 빠트렸던 강이지만, 삼 형제는 마법으로 다리를 만들어서 무서히 지나갔다. 화가 난 죽음은 그들의 지혜를 칭찬하는 척 하면서 선물을 주겠다고 한다. 첫째는 절대로 패할 수 없는, 가장 강한 지팡이인 딱총나무 지팡이를 받고, 둘째는 죽은 사람도 다시 불러올 수 있는 부활의 돌, 셋째는 자신의 몸을 죽음에게서 숨길 수 있는 투명 망토를 받았다.

첫째는, 자신의 강함을 뽐내다가 다른 사람에게 살해되었고, 둘째는 자신이 사랑했단 여자를 불러오지만 그 여자는 죽음의 세계에서 불완전한 모습으로 나타났기에 그녀는 허상처럼 보이자 그 여자가 보고 싶은 나머지 자살한다. 죽음은 그렇게 두 명의 형제를 죽였지만, 절대로 투명 망토에 숨은 셋째는 찾을 수 없었다.

셋째는 죽음에게 숨기 위해 투명 망토로 자신을 숨기다가, 자신의 아들에게 망토를 몰려주고 자신은 죽음의 친구가 되어 죽음을 맞이한다.[5][스포일러]

3. 해석[편집]

옮긴이인 최인자의 서술을 빌려오자면 위에 언급한 이 다섯 가지의 이야기들은 결국 아이러니하게도 마법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이 아닌 마법으로도 해결을 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가 된다.

이야기들은 마법의 환상을 품게해주는 머글 세계의 일반적인 동화들과 달리 그 마법도 죽음같은 인생의 중요한 문제들에 대해서는 해결해 주지 못하며 고통이나 시련들에서 완벽히 벗어나게 해주지도 못한다는 사실을 명백히 이야기해주는 작품인 것이다.[7] 즉 비들은 머글 세계의 가치를 꽤나 높게 평가하고 있던 것 같다.

[1] 초반에는 방랑시인으로 번역되었다.[2] 주로 마법약으로[3] 때문에 덤블도어 시절 루시우스 말포이가 이걸 트집잡으면서 학교 서가에서 이 책을 내리라고 압력을 행사하였다. 물론 덤블도어는 가볍게 씹어버렸지만.[4] 정확히는 피브렐 삼 형제.[5]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알겠지만, 죽음이 선물한 선물들은 죽음의 성물이며, 이 모든 것을 소유한 자는 죽음의 지배자가 될 수 있다고 한다. [스포일러] 해리 포터는 삼 형제 중 셋째인 이그노투스 피브렐의 후손으로, 그가 죽은 고드릭 골짜기에서 태어났다. 또한, 볼드모트의 할아버지가 부활의 돌이 있는 곤트의 반지를 가진 것으로 보아, 볼드모트와 해리는 아주 먼 친척관계가 된다.[7] 이는 읽은 독자들을 다 알겠지만 해리포터 시리즈의 전반에도 깔려있는 교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