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

최근 수정 시각:

을지로
乙支路 | Eulji-ro

노선 번호

60번 서울특별시도

기점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서울특별시청

종점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동 한양공고 삼거리

연장

3km

개통

1398년

전구간

관리

서울특별시

왕복 차로 수

6차로

주요 경유지

시청을지로입구역을지로3가역동대문역사문화공원

1. 소개2. 역사3. 주요 시설

1. 소개[편집]

서울특별시 중구 서울특별시청에서 출발하여 한양공고 앞 삼거리까지 이어지는 서울특별시의 도로. 한양공고 앞 삼거리에서 퇴계로와 만난다. 길이는 약 3.5km, 왕복 6차선 도로이다. 충무로, 창경궁로, 수표로, 삼일대로, 남대문로, 무교로, 소공로, 동호로, 장충단로 등과 교차한다.

을지로는 법정동으로써의 기능도 하는데, 을지로1가부터 을지로6가까지이며, 을지로3,4,5가는 을지로동이라는 행정동으로 관리되고 있다.

서울 지하철 2호선이 을지로 지하를 그대로 뚫고 지나가며, 2호선 순환선 본선을 을지로순환선이라 부르게 된 것은 이 도로의 영향이 막대하다고 할 수 있다. 서울 지하철 2호선의 공식 기점인 시청역서울특별시청의 이름을 따 왔는데 서울특별시청을 기점으로 을지로가 출발하니깐.

을지로입구역, 을지로3가역, 을지로4가역,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이 을지로에 있다.

시청역부터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까지 을지로 하부에 계속 연결된 지하상가가 있다. 시청역에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까지 지하로만 쭉 걸어갈 수 있다는 뜻. 편도 50분 정도 걸린다.

을지로2가부터 국립중앙의료원까지 양방향 모든 교차로에서 유턴좌회전이 불가능하다.

더불어민주당 내 진보그룹인 을지로위원회가 을지로에서 한글만 따왔다. 한자로는 乙之路.

2. 역사[편집]

  • 조선 시대에는 이 곳을 구리개라고 불렀으며, 일제강점기가 되어서 조선총독부가 黃金町(황금정. 독음으로는 고가네마치)이라는 이름으로 개명하였다. 그러다가 1945년 8.15 광복을 맞고 1946년 을지문덕 장군의 성씨인 을지를 따다가 을지로로 개명하였다. 구한말부터 중국인(화교)들이 밀집해 차이나타운 상권을 형성했던 곳이라, 중국인의 기세를 억누르기 위해 을지문덕 장군에서 따와 도로명을 바꾼 것이다. 역시 일본인 상권이 형성됐던 '혼마찌(本町, 본정)'를 해방 이후 일본인의 기세를 억누르기 위해 이순신 장군에서 따와 도로명을 바꾼 '충무로'와 같은 케이스.

  • 나석주 의사가 1926년 조선식산은행(현 한국산업은행)과 동양척식주식회사를 습격한 의거를 일으킨 곳도 이 일대다.

  • 기록상 남아있는 한국야구사 최초로 야구경기가 펼쳐진 곳인 훈련원 공원이 이곳에 위치해 있었다. 1906년 3월 15일황성 YMCA 야구단과 덕어학교간의 경기로 이날 경기의 자세한 내용은 남아있지 않으나 YMCA 야구단이 3점차이로 패배를 기록했다는 것만이 기록으로 남아있다.

3. 주요 시설[편집]

[1] 플라자호텔 앞 약 100m 구간[2] 대한문~서소문로 입구까지 약 100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