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어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괄2. 유명인과 유행어 일람

1. 개괄[편집]

다른 표현 : 시쳇말

개그맨/코미디언들이 하나씩 가지고 싶어하는 것.
꽁트형 코미디 프로에서 주로 쓰인다. 여러 차례의 꽁트에서 특정한 말을 반복적으로 사용하여 사회일반에 널리 퍼트리면 유행어가 된다. 널리 퍼지지 않으면 유행어가 될 수 없다.

꽁트형 개그프로에서 주된 용법은 꽁트의 마지막 순간에 딱 날려서 관객의 폭소를 쏟아내는 것.

일단 유행어가 퍼지면 그 개그맨이 유행어 한마디만 해도 관객들에게 웃음이 터져나오게 된다. 덕분에 개그맨들이 일하기가 무척 편해진다.

때문에 재밌지도 않은데 개그맨이나 연예인들이 억지로 유행어를 미는 경우가 잦다. 예를 들면 웃찾사에서 남발하는 수준이 아니라 유행어 이외에는 아무것도 안할 정도로 밀어붙이는 것이다. MC몽버라이어티 정신 같은 것들.

이렇게 되는 효과는 생각해보면 파블로프의 개가 연상된다. 개그맨들이 "웃기는 꽁트→유행어로 마무리" 를 여러 차례 반복하는 것을 보니 관객들에게는 반대로 "유행어를 듣는다→웃게 된다" 는 조건반사가 생길 수도 있지 않을까?

아울러 개그맨들만 유행어를 만들어내는 것은 아니다. 문학작품의 제목이나 영화제목 같은 것도 유행어가 되기도 한다. 대표적인 것이 1975년 영화인 '영자의 전성시대'. 'XX의 전성시대' 라는 식으로 패턴을 바꾸어 아직까지도 자주 쓰이고 있다.

외국도 마찬가지라서 유명한 작품의 제목, 명대사 같은 것은 그 뒤에 나오는 작품이나 기사 등의 제목으로 자주 재활용되고 있다. 작품 제목이 일종의 유행어가 된 셈이다.

사회상에서 발생하는 유행어도 있다. 이런 경우로는 시쳇말이라는 단어가 매우 적절하다. 대표적으로 명퇴 같은 말은 말만 퇴직이고 실제로는 해고당한 실직자들이 늘면서 급속도로 퍼진 것.

정치인, 기업인, 연예인 등 사회 유명 인사들의 발언 또한 임팩트가 있으면 유행어의 소재가 될 수 있으며 주로 풍자 소재로 자주 쓰이게 된다.

연도별 유행어

2. 유명인과 유행어 일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