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성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상세

1. 개요[편집]

Utile(유틸) + 性(성)
Utile은 '유용한, 도움이 되는, 쓸모 있는'을 뜻하며 useful과 같은 의미이다. 한마디로 유틸성은 utility(유틸리티), 바로유용성를 말하는 것이다. 유틸리티가 형용사로 쓰일 경우 '다용도, 다목적'이란 의미를 갖는데, 이런 의미로 쓰인 예가 바로 유틸리티 플레이어다. 보통 야구에서 준수한 수비력 덕에 내야 전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들이 저렇게 불린다.

우리말로 하자면 유용성이 되겠지만, 게임 등에서 사용하는 유틸리티, 유틸성은 '유용하다'랑은 뉘앙스가 많이 다르다. 순수한 화력이나 방어력 등도 분명 유용한 것이지만 유틸성이 있다고 하진 않는다. 상황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 가능하다는 뜻에 가깝고, 굳이 따지자면 '범용성' 정도가 가장 우리말에 가까운 표현이다. [1]

2. 상세[편집]

유틸성이란 말을 자주 쓰는 곳이 바로 게임인데, 단순한 이나 외에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도가 높은 스킬을 '유틸기'라고 하며, 이런 유틸기를 자주 사용하거나 유틸기가 많은 캐릭터를 '유틸캐릭'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런 스킬이나 캐릭터를 '유틸성이 좋다'고 표현한다. 게임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이동기, 군중제어기, 시야 확보 기술, 상대방의 행동을 흘릴 수 있는 기술(무적 등), 팀원들을 지원해주는 기술 등이 유틸 기술로 꼽힌다.

단순 화력딜러나 몸빵탱커에 비해 유틸성이 좋은 캐릭터는 대개 밸런스 패치를 당하는데, 유틸성이 좋은 반면 딜이 나오질 않거나, 체력이 약하거나 아니면 둘 다 고자거나 하는 식으로 너프를 당한다. 특히 유틸성이 좋은 캐릭터가 활약할 가능성이 많은 MMORPG에서는 거의 클리셰 수준. 물론 유틸성 좋으면서 화력도 좋은 캐릭터가 있기도 하고, 반대로 체력과 유틸성을 동시에 가져가는 캐릭터가 있기도 하지만 유틸성, 딜량, 체력 모두 좋은 캐릭터는 사실상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또한 게임 시스템 패치로 인한 간접 버프/너프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캐릭터들이기도 하다. 대부분의 게임업체들은 캐릭터가 너무 날뛴다 싶으면 해당 스킬의 쿨타임을 늘리든지, 효과를 감소시키든지 하는 식으로 다른 캐릭터와의 밸런스 패치를 진행한다. 그런데 유틸성 좋은 캐릭터가 주력으로 사용하는 스킬 효과가 이렇게 밸런스 패치를 당한 캐릭터의 스킬 효과와 같으면 본의 아니게 유틸성 캐릭터의 스킬도 밸런스패치를 당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여러 게임에서 종종 벌어지며, 분명히 딜러 너프를 위한 패치였는데 졸지에 유틸성 캐릭터도 버림받게 되는 아이러니한 모습이 연출되기도 한다.

[1] 응용력이란 말도 있지만 이건 사용하는 주체에게 붙이는 표현이다. ex) 이 학생은 응용력이 뛰어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