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편집]

/ Voiced consonant
음성학에 따른 조음 방법 분류.

울림소리, 탁음(濁音)이라고도 한다. 성대의 진동이 확연하게 느껴지는 소리이며, 성대가 닫힌 상태에서 조음하는 것을 뜻한다.[1]

주로 서양 언어에서 성대의 떨림 여부로 의미를 구별한다. 다만, 한국어[2]중국어[3] 등은 유성음과 무성음의 대립으로 의미를 구별하는 언어가 아니다 보니 그 차이를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어두 유성파열음 자체가 한국인에게 매우 어려운 발음인데, '(으)가', '(으)바'처럼 짧은 '으'가 앞에 붙는 느낌이라고 생각해야 비교적 쉽게 배울 수 있다.

다만 서양 언어들에서도 덴마크어아이슬란드어 같은 예외가 있고 독일어에서도 남부 사투리들은 무기음-유기음 대립인 경우가 많다. 한술 더 떠서 스위스 독일어는 유기음도 유성음도 없고 에스토니아어처럼 겹자음 여부만으로 구별하기도 한다. 덴마크인, 아이슬란드인, 남독일인이라면 한국어의 ㄱ, ㄷ, ㅂ를 들어도 다른 서구인들과 달리 g, d, b로 받아 적을수도 있다.

서구 언어학에서는 무성무기음이면서 유성음의 자질을 일부 가졌다고 여겨지는 음운을 약음(Lenis)이라고 부른다.

상세하게 분류하면 여러 단계로 나뉜다.
voiceless (full airstreams) 무성음으로 숨을 완전히 흘러 보내는 소리
[tʰ] strong aspirated 강한 기음으로 숨을 완전히 흘려 보내는 소리, 강기음. 한국어의 거센소리
[t'] moderate, mild aspirated 약한 기음으로 숨을 흘려 보내는 소리, 약기음, 일본어의 무성음
[t˭] tenuis 기음이 거의 없거나 아예 없는소리, 무기음, 로망스어에서의 k, t, p 무성음, 한국어의 된소리
voiced 성대를 울리는 소리
[d̤] 또는 [dʱ] breathy voice <음성 등이> 기음(氣音)이 지나치게 섞인 유성음, 유성유기음
[d̥] slack voice 느슨한(loose); 약한(weak), 연약한(soft) 소리. 한국어의 어두 예사소리.[4]
[d] modal voice (maximum vibration) 최대의 진동 소리
[d̬] stiff voice 거센,격렬한 소리
[d̰] creaky voice 끽끽 대는 소리
[ʔ͡t] glottal closure (blocked airstream) 성문 안에 갇힌 소리

/ʡ/의 경우는 무성음도 되고 유성음도 된다. 그러므로 무성음 항목에서도 볼 수 있다

파열음, 파찰음, 마찰음, 흡착음과 일부 예외를 제외하면 내기 힘든 무성음과는 달리, 거의 모든 조음 방법으로 낼 수 있는 소리이다. 특히 탄음은 유일하게 무성음이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마찰접근음(반찰음)이라는 특수한 조음 방법이 있는데, 마찰음이면서 접근음이다. 양순음, 치음, 구개수음, 인두음, 후두개음, 성문음에서만 발현된다.

2. 유성음을 표기하는 IPA 기호[편집]

2.1. 비음[편집]

/m/(양순음), /ɱ/(순치음), /n̪/(치음), /n/(치경음), /n̠/(후치경음), /ȵ/(치경구개음), /ɳ/(권설음), /ɲ/(경구개음), /ŋ/(연구개음), /ɴ/(구개수음)

2.2. 파열음[편집]

/b/(양순음), /ɡb/(양순연구개음), /b̪/(순치음), /d̪/(치음), /d/(치경음), /ȡ/(치경구개음), /ɖ/(권설음), /ɟ/(경구개음), /ɡ/(연구개음), /ɢ/(구개수음), /ʡ/(후두개음)

2.3. 파찰음[편집]

/b̪v/(순치음), /dz/(치경음), /dɮ/(설측치경음), /ʤ/(후치경음), /ʥ/(치경구개음), /ɖʐ/(권설음), /ɟʝ/(경구개음), /gɣ/(연구개음)

2.4. 마찰음[편집]

/v/(순치음), /z/(치경음), /ɮ/(설측치경음), /ʒ/(후치경음), /ʑ/(치경구개음), /ʐ/(권설음), /ʝ/(경구개음), /ɣ/(연구개음), /ʟ̝/(설측연구개음)

2.5. 마찰접근음[편집]

/β/(양순음), /ð/(치음), /ʁ/(구개수음), /ʕ/(인두음), /ʢ/(후두개음), /ɦ/(성문음)

2.6. 접근음[편집]

/ʋ/(순치음), /ɹ/(치경음), /l/(설측치경음), /ȴ/(치경구개음), /ɻ/(권설음), /ɭ/(설측권설음), /j/(경구개음), /ʎ/(설측경구개음), /ɰ/(연구개음), /ʟ/(설측연구개음)

2.7. 전동음[편집]

/ʙ/(양순음), /r/(치경음), /ɽr/(권설음), /ʀ/(구개수음), /я/(후두개음)

2.8. 탄음[편집]

/ⱱ̟/(양순음), /ⱱ/(순치음), /ɾ/(치경음), /ɺ/(설측치경음), /ɽ/(권설음), //(설측권설음), /ʎ̯/(설측경구개음), /ʟ̆/(설측연구개음), /ɢ̆/(구개수음)

[1] 한국어 자모에서는 ㄴ, ㄹ, ㅁ, ㅇ과 모든 모음이 포함된다. 그래서 ㄴ, ㄹ, ㅁ, ㅇ이 아닌 자음도 무조건 모음과 같이 발음하기 때문에 성대가 울린다.[2] 한국어에서는 발음법이 따로 제시되지 않는 이상 모음 뒤의 받침이 아닌 자음이나 받침 뒤 자음이 ㅇ, 파열음이 아닌 받침 다음의 자음인 경우에 발현된다.[3] 단, 일부 방언의 성모 중 sh(/ʂ/)와 r(/ʐ/)는 유성음과 무성음으로 구분한다. 그리고 경성(轻声)일때는 유성음화된다.[4] 한국어의 예사소리는 사실상 위의 약기음이랑 별차이는 없지만 성대가 아주 약간 더 울린다는 차이가 있다. 그래서 일본어에 익숙해진 사람들은 일본어의 무성음을 예사소리와 다르게 인식한다. 대표적으로 소위 통용 표기 지지자들이 그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