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물

최근 수정 시각:

1. 과거로부터 내려오는 모종의 가치가 있는 물건2. 던전 앤 파이터에 나오는 아이템 종류 중 하나3.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시리즈에 등장하는 보물 내지는 도전과제4. 매직 더 개더링의 확장팩

1. 과거로부터 내려오는 모종의 가치가 있는 물건[편집]

경주시에서 땅 파면 나오는거
개인적인 의미가 강한 유품과 달리 좀 더 폭넓은 뜻을 가졌다. 그래서 문화유산도 포함한다.

보통 창작물에서 나오는 유물들은 고대의 저주나 외계의 기술 등이 얽혀있는 경우가 많으며, 이들은 대부분 건드리면 좋은 일이 없다. 또한 종교 단체와 얽힐 경우 해당 창작물에서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불러오는 경우가 부지기수. 가장 큰 예가 바로 데드스페이스 시리즈의 레드 마커

분명히 낡고 오래된 물건이라 기술이 무진장 쇠퇴한 시대가 아닌 이상 성능이 당대의 물건보다 뛰어날 리가 없지만, 창작물에선 왜인지는 몰라도 대체로 무지막지하게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다. 보통 초고대문명, 외계인 고문, 로스트 테크놀러지 등의 설정보정이 따라 붙는다. 대부분이 바로 그 기술이 무진장 쇠퇴한 시대를 다루기 때문이다

'먼 과거의 물건'이라는 점 때문에, 인터넷 상에서 오래된 물건이나무선호출기라든가...시티폰이라든가... 오래된 짤방을 '유물'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2. 던전 앤 파이터에 나오는 아이템 종류 중 하나[편집]

3.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시리즈에 등장하는 보물 내지는 도전과제[편집]

은근히 1부터 3까지 꾸준히 등장했지만, 각 시리즈별로 다소 차이가 있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1의 경우, 맵 각지에 있는 유적(Ruin)과 유물(Artifact)로 나뉘어져 있었으며, 유적은 한 곳에 고정되어 있으며, 유물은 이동시킬 수 있다. 맵 각지에 산재한 모든 맵의 유물 및 유적을 확보하면 2000년(실시간 5분)의 카운터 이후 승리하게 되는 기능을 지녔다. 대신 근처의 유닛이나 건물이 모두 파괴되고 적 유닛이 가까이 가면 소유권이 넘어간다. 이 경우 2000년의 카운터도 상실.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Relic.jpg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에서 등장한 유물은 전작처럼 맵 이곳저곳에 떨어져 있지만, 전작에서 유적은 고정된 위치에 있고, 유물은 소유권을 얻어 이동할 수 있는 반면, 2의 유물은 각지에 있는 유물은 수도사로 운반해서 플레이어의 수도원에 배치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수도원에 배치하면 일정량의 금을 주는데, 맵의 금이 점점 부족해지면 무역과 더불어 금을 보충해 주는 몇 안되는 수단이 된다. 비록 무역처럼 한번에 목돈이 들어오는 것은 아니지만 유물만 있으면 끊임없이 계속 돈이 들어오기 때문에, 유물 두서너 개만 있어도 나중 가면 제법 쏠쏠하다. 설정상 성유물을 보러 오는 순례자들이 내는 돈이라고 하는데, 실제로 동서양을 막론하고 중세시대 종교유물이 있는 곳으로 순례오는 순례자들은 지역의 경제와 명예에 상당한 도움이 되었다. 거기에 성유물일 경우 해당 유물을 통해 축복을 받으려는 사람이 있는데 당연히 교회 측에서는 그걸 공짜로 해줄 리가 없다.

1차 확장팩인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2 : 정복자에서는 아즈텍이 유물 보너스를 가지고 있어서 다른 나라에 비해 얻는 금이 33% 정도 더 많다. 팀 보너스이기 때문에 동맹 문명에게도 적용된다. 2차 확장팩인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2 : 더 포가튼에선 인도가 특수 업그레이드로 금 생산량을 10% 늘릴 수 있다.

유물이 들어있는 수도원은 깃발이 나타나며 유물은 수도원에서 빼낼 수도 있다. 아군의 경우 유물이 배치된 수도원의 와이어프레임에서 유물 아이콘을 클릭하면 유물이 나오며 적의 경우 유물이 배치된 수도원을 공격하여 HP를 어느 정도 깎아놓으면 자동으로 유물이 나온다. 또한 유물은 파괴할 수 없는 무적 유닛으로 유물을 가진 수송선이 침몰하면 원래 유물이 있던 위치로 돌아간다. 물론 여러 차례 옮겨진 유물이라면 인근의 해안에서 발견된다.

세번째 확장팩인 아프리칸 킹덤즈에서 2의 움직이는 유물이 재등장했다. 본래 이전 확장팩에서도 2의 그래픽을 우려먹은 상태로 더미 데이터로 존재했긴 했지만[1] 이번 편에서 꺼내진것. 생김새도 기존 유물과 유사하게 바뀌었고 유물수레라는 이름으로 사용된다.

미니맵에는 밝은 하얀색 점으로 표시된다.

맵 상의 모든 유물을 확보하면 1과 마찬가지로 불가사의가 건설된 것처럼 제한시간 동안 버텨서 이길 수도 있다. 제한시간은 1:1시 100년이 걸리고 참가한 플레이어 수에 따라 100년씩 추가되므로 최대 700년까지 설정된다. 거기에 훈족의 고유 기술인 무신론에 걸리면 100년이 추가된다. 일반적으로 유물은 맵 전체에 5개가 배치되나 특정 커스텀 맵의 경우엔 40개가 널려있는 진풍경을 볼 수 있다.

에이지 오브 미쏠로지에도 등장하는데 자원을 제공하는 것도 있지만 유닛을 제공하거나 유닛의 능력치를 올리는 것, 약간의 무료 유닛을 제공하는 것 등 종류가 많아졌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3에서는 유물과 조금 비슷한 보물과 보물을 지키는 보물 감시자가 추가되었다. 미쏠로지와 비슷하게 무료 유닛, 자원, 경험치, 기술 혜택 등의 다양한 효과를 부여하며 탐험가와 주민이 보물을 획득할 수 있다.

4. 매직 더 개더링의 확장팩[편집]

[1] 더 포기튼이 비공식이였을 시절때에 이러한 더미 데이터들을 전부 꺼내서 맵 에디터에서 불러올 수 있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