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有氣音 / Aspirated consonant

1. 개요

1. 개요[편집]

파열음에 기식(/h/ 비슷한 소리)이 따라붙는 발음. 한국어에서는 거센소리 혹은 격음(激音)이라고도 부른다.

파일:voice onset time 2015-11-22.png

발음기호로는 [pʰ]처럼 h를 윗첨자로 붙인 형태로 나타낸다.

초성예사소리(약한유기음)

된소리(무기음)

거센소리(강한유기음)

ㅋ(ㄱ+ㅎ)

ㅌ(ㄷ+ㅎ)

ㅍ(ㅂ+ㅎ)

(없음)[1][2]

ㅊ(ㅈ+ㅎ)


한국어 외에는 주로 중국에서 쓰이는 언어들(표준중국어 포함)과 태국어를 비롯한 대륙부[3] 동남아시아 언어들, 인도에서 쓰이는 언어들(타밀어 제외), 동부 아르메니아어, 조지아어 등에서 발견된다. 이중 힌디어구자라트어같은 인도문화권 언어들의 경우 유성유기음([bʱ, gʱ, dʱ, ʤʱ])도 존재한다. 대표적인 예시가 바로 Gandhi이다.

고대에는 그리스어에도 유기파열음이 존재했다고 하지만 코이네 시대 이후로 θ, φ, χ는 모두 마찰음으로 바뀌었다. 'phone'처럼 영어 등에서 철자는 ph로 쓰는데 정작 발음이 /f/로 나는 단어들은 대부분 고대 그리스어에서 유래한 말이라고 봐도 된다.

문자

기식 h

성문의 긴장도

조음기관의 긴장도

악센트

이탈리아, 슬라브어의 무성음

k, t, p 등

없음

높음

낮음

낮음

영어, 독일어의 어두 무성음

kʰ, tʰ, pʰ, t͡ʃʰ 등

강함

없음

높음

높음

영어, 독일어의 어중 무성음

kʰ, tʰ, pʰ, t͡ʃʰ 등

중간[4]

없음

높음

높음

유성음

g, d, b 등

없음

있음

낮음

낮음


영어, 독일어를 위시한 게르만어파 언어들 대부분은[5] 무성파열음이 강세가 있는 단어나 문장 처음에서 이 소리로 나는 경우가 흔하다. 단, [sp]처럼 s가 뒤따라올때는 무기음으로 발음된다. 이는 다른 무성마찰음이 뒤따라오거나 강세가 없는 단어 중간에서 발음할때도 마찬가지이다. 물론 언어 전문가가 아닌 일반적인 화자들은 한국인들이 유성음-무성음 구별을 못하듯 이 차이를 구별 못하는 경우가 많다지만 덴마크어아이슬란드어, 스위스식 독일어의 경우 동양권 언어들처럼 유기음-무기음으로 강음(fortis)-약음(lenis)[6] 구별을 하기 때문에 어느정도 sp가 sb처럼 소리난다는 의식은 하는 편.

사실 순수하게 무성음-유성음 대립을 하는 언어들 중에서 무성파열음 기본값이 유기음인 언어는 생각보다 그리 많지 않다. 유럽의 게르만어파 언어들을 제외하면 터키어페르시아어, 서부 아르메니아어[7] 정도이다.

아이슬란드어, 페로어, 스코틀랜드 게일어를 비롯한 몇몇 언어들은 'Preaspiration'이라는 개념도 존재한다. 쉽게 말하면 "ㅎ뜨, ㅎ끄, ㅎ쁘"처럼 나는 소리인데 당연히 표기도 유기음과 정반대이다 (/ʰp, ʰt, ʰk, ʰc/ 등)

[1] 긴장도 낮은 ㅆ의 거센소리가 ㅅ이라는 견해도 있다.[2] ㅅ의 예사소리가 과거에 있었던 자모인 라는 견해도 있다. 근데 반치음이 예사소리라는 말에는 어폐가 있는게 애초에 순수 한국어에서의 반치음은 어두에서 나타나지도 않았고 울림소리 사이에서만 나타났다. 또 반치음은 훈민정음에서 불청불탁에 속했는데 이는 현대에 유성음이라 불린다. 불청불탁에 속하는 자음군은 ㄴ, ㄹ, ㅁ, ㅇ, 옛이응, 반치음으로 이것들은 각각 치경 비음, 유성 치경 탄음/설측 접근음, 양순 비음, 모음, 연구개 비음, 유성 치경 마찰음 즉, 모두 유성음에 속한다.[3] 도서부 동남아시아어들(마인어, 필리핀어 등)은 그냥 유성-무성 구분만 있다.[4] 영국식 한정. 미국식 영어에서는 모음 뿐만이 아니라 자음마저 강세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강세를 받지 않는 음절의 자음이 기식을 약하게 뿜는 무기음이 되고 t의 경우는 한국어의 ㄹ발음으로 변한다.[5] 네덜란드어는 예외적으로 게르만어파에 속함에도 무기음으로 소리난다.[6] p, k, t를 강음, b, g, d를 약음으로 분류한다.[7] 동부 아르메니아어와 달리 무성유기음-유성음 대립만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