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드토커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www.imfdb.org/WindtalkersCover.jpg

1. 개요2. 등장인물3. 기타

1. 개요[편집]

2002년 개봉한 전쟁영화. 영웅본색으로 유명한 오우삼이 감독을 맡았으며, 니콜라스 케이지가 주연으로 나왔다. 영화음악은 제임스 호너가 담당.

태평양 전쟁 당시, 치열한 전장 중 하나인 사이판 전투를 배경으로 미합중국 해병대에서 활약한 아메리카 원주민들 중 하나인 나바호족 암호병들과 그들을 호위하였던 백인 해병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루었다.

평가와 흥행 양면으로 실패하였는데(...) 비평 면에서는 나바호족 암호병의 역할에 비해 니콜라스 케이지가 맡은 백인 주인공인 미 해병대 부사관 조 앤더슨 병장(Sgt.)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데다가, 고증이나 연출 면에서 제2차 세계대전판 영웅본색이나 다름없다고 까였고[1], 흥행 또한 1억 1500만 달러의 제작비를 투입해 전세계에서 7,800만 달러도 못 벌어들였다. 나바호족 참전용사들은 그간 미 정부의 인종차별정책 때문에 제대로 된 참전용사 대우도 못 받다가, 영화 개봉 시기 즈음해서야 처우가 개선되기 시작했는데, 이 때문에 주목받던 영화였지만 되려 연출 때문에 망해 버렸다.

수류탄 맞고 장갑이 박살나는 97식 전차, 수류탄을 90식 철모에 박아서 작동시키는 일본 육군의 모습이 매우 훌륭하게 구현되었다. 일본 해군 육전대벙커 역시 어찌된 영문인지 수류탄에 박살이 난다.[2] 미 해군 아이오와급 전함함포사격 장면은 제작비 문제인지 자료화면으로 대체했다.

참고로 지금은 어벤져스의 헐크로 유명해진 배우 마크 러팔로의 무명 시절을 볼수있다.

2. 등장인물[편집]

  • 벤 야지 이병(Ben Yahzee, 애덤 비치)
    앤더스와 더불어 공동 주인공이자 영화의 시작과 끝을 장식하는 주인공, 나바호족 출신 인디언으로 친구인 찰리 화이트 호스와 함께 무선 암호병에 지원하여 같이 수석으로 수료한 후, 둘 다 앤더스가 소속된 해병부대에 이등병으로 배속되어 사이판 전투에 참전하게 된다. 전투 초반에 계속 죽어나가는 해병들을 보고 두려움에 떨어 제 임무를 다하지 못할 뻔 했으나 그의 보호자역을 맡은 앤더스의 일갈로 정신을 다 잡고 해군에 무전을 날려 일본군의 방어시설을 초토화시켜 버린다.

    한 번은 목욕을 하던 중, 동료 해병인 칙에게 인종차별을 받고 심한 모멸감을 느꼈으나 아군의 오폭으로 부대가 전멸할 수 있는 상황에서 칙의 말을 떠 올리고는 일본군으로 위장해서 무전기를 훔치겠다는 대단한 계획을 세운다. 이에 앤더스는 반대하지만 부소대장 리처드 중사가 계획을 허락하므로써 이 둘은 포로신세의 미군 병사와 그를 감시하는 일본군 병사를 훌륭히 속여 무전기를 빼앗아 적의 본진을 초토화시켜 작전을 성공시킨다. 이후 일본군의 기습으로 인해 오랜 친구인 화이트 호스를 잃게되자 그를 구하지못한 앤더스에 대한 원망과 분노로 인해 진정한 전사로 거듭나게되어 사이판 전투 막바지에 보란듯이 일본군을 상대로 무쌍난무를 펼친다. 다시금 앤더스의 일갈로 조금이나마 정신차리고는 위험에 빠진 8연대를 구하기위해 무전기를 잡는데 성공, 항공지원을 요청하여 적의 포대를 청소하여 임무를 완수한다. 그러나 보호자인 앤더스는 가슴에 총상을 입고 결국 막바지에 전사하고 만다.

    전후, 귀향한 그는 앤더스를 진정한 전사라고 하여 자신의 아들에게 나의 친구라고 자랑하며 그를 영혼을 위로한다. 앤더스와의 대화에 따르면 전후에는 선생님이 되어 고향의 아이들을 가르치고 싶다고 하였다.

  • 찰리 화이트 호스 이병(Charlie Whitehorse, 로저 윌리)
    벤 야지의 오랜 친구, 마찬가지로 친구와 함께 무선 암호병에 지원하여 수석으로 수료한다. 야지와 앤더스의 경우와는 달리 보호자인 핸더슨 병장과의 관계가 꽤 좋은편에 속한다. 이 쪽도 만만치 않은 활약을 하는 바이지만, 영화 중반부 일본군의 기습 공격으로 부대가 뿔뿔히 흩어져 시시각각으로 포위되어 다수의 일본군에게 끈질긴 저항을 하지만, 결국 붙잡히는 바람에 뒤늦게 이를 지켜 본 앤더스가 수류탄을 꺼내들자, 무언의 응답으로 허락하며 앤더스가 던진 수류탄에 의해 자신을 붙잡은 다수의 일본군과 함께 폭사한다. 여담으로 전후에 고향에서 양을 키울 계획이었다고 한다[3].

    기습을 당하던 와중에 입이 좋지 않았던 칙을 살려준 덕택에 칙은 이 때를 계기로 유색인에 대한 편견을 버리게 된다.

  • 조 앤더스 병장(Joe Enders, 니콜라스 케이지)
    미 해병대 병장으로 지난 전투에서 자신의 독단적인 판단으로 인하여 분대원들을 모두 잃고 혼자 살아남은 일 때문에 PTSD 증세를 앓고 있었다. 멜리츠 해병 소령이 나바호출신 암호병의 호위임무를 맡기자 자신은 일본군 학살이 전문이라 보모노릇은 싫다고 거절하였다. 하지만 소령이 허락 안 하면 못 나간다고 하자 마지못해 승낙함으로써 상등병에서 병장으로 진급하게 된다. 처음 대면한 보호대상 벤 야지를 좀 껄끄럽게 대하지만 전투를 하다보면 서서히 말을 많이 트게 된다.

    전형적인 외강내유형 등장인물로 겉으로는 강한 체 하지만 마음 속은 연약한 인물. 배짱도 두둑한 편이다. 사이판 전투 개시 이후 야지의 보모노릇 하나는 확실하게 해 주고 초반부터 톰슨 기관단총 하나로 무쌍난무를 보여주며 상륙작전 후반부에 혼자서 C4폭탄을 들고 적의 기관총 벙커를 날려버린다. 아군 포대의 오폭으로 부대가 함정에 빠지자 야지의 전술을 듣고 미쳤다고 하지만, 그래도 자원해서 포로역을 연기하여 적을 멋지게 속여넘기고 적진 한복판에서 기관총으로 한바탕 참호에 대놓고 휘갈겨주는 위엄을 보여준다. 이 공로로 그는 훈장을 타게 된다.

    그 전까지만 해도 야지와의 관계는 좋았으나 일본군의 기습에 의한 화이트 호스의 죽음으로 인해 크나큰 갈등을 겪게되어 사이판 전투 막바지에도 화해하지 못 하다가 다시금 화해하고 포위망을 뚫고 탈출에 성공하지만 가슴에 총상을 입고 막바지에 결국 사망하게 된다.

    사이판 전투 이전에 만난 여군과 꽤 썸싱이 있었으나 이후로는 어떤 소식도 없었다.

  • 피터 핸더슨 병장(Peter "Ox" Henderson, 크리스천 슬레이터)
    야지의 친구인 찰리 화이트 호스의 보호자로 앤더스와 동일한 임무를 받아 병장으로 진급하였다. 무뚝뚝한 앤더스와는 달리 밝고 무드있는 분위기메이커로 화이트 호스와 같이 서로 피리와 하모니카로 운을 띄우는 등 꽤 죽이 맞는 인물이다. 사이판 전투 초전에 철조망을 넘으려다 피격당하여 걸린 병사의 구출을 명령하지만 도와주러 간 병사들이 모두 기관총에 의해 전멸하자 그대로 열 받아서 주워든 바주카로 적의 언덕을 초토화시켜 버린다.

    이후 부락에서 부대가 쉬다가 불의의 기습을 받게되자, 부대가 분산되어 졸지에 화이트 호스와 함께 끝까지 저항하며 그를 지키지만 뒤이어 들어온 일본군 장교가 휘두른 칼에 참수당하고 만다. 여담으로 전후에 아버지가 재배하는 딸기를 요구르트에 섞어서 미국인의 입맛을 바꿀 계획이 있었다.

  • 찰리 '칙' 클러스터 일병(Charles "Chick" Clusters, 노아 에머리히)
    해당 부대 분대지원화기(BAR) 사수로 유색인종에 대해 편견을 두는, 문제가 좀 있는 인물, 벤 야지를 꽤나 아니꼽게 보며 언제 한 번 곯려주려고 작정하다가 야지가 목욕중인 틈을 타서 그를 구타하지만 뒤늦게 온 앤더스에게 제지당하여 실패하자 변명을 일삼게 된다. 그러다가 부락에서 일본군의 기습 공격을 받게되자 화이트 호스가 자신을 구해줌으로써 그 삐딱한 생각을 바로잡게 된다. 마지막 전투에서는 살아남았다. 앤더스와는 꽤 친분이 있는 모양.

  • 마일로 파파스 상병(Milo Pappas, 마크 러팔로)
    소총수, 넬리와 파트너로 긴장을 너무해서 그런지 자주 호흡곤란을 일으킨다고 한다. 아군 포병의 오폭으로 다수의 아군이 죽어나가고 이 때 아군을 구하려던 친구 넬리마저 잃자 오폭하는 아군 포병대에 대고 고래고래 욕을 퍼붓기까지 한다. 대게 이런류의 캐릭터들이 꼭 잘 죽을 것 같은 인상을 남기게 마련이지만, 마지막 전투에서도 앤더스와 야지를 훌륭히 엄호하였으며 끝내는 살아남았다. 아군 오폭으로 넬리를 잃은 것에 침울해 하였으나 앤더스가 자신이 받은 훈장을 건네주며 그 부인에게 전하라는 말을 듣고는 앤더스를 다시 보게된다. 설정상 그리스계 이민자인데, 굉장히 뜬금없게 언급된다.

  • 앤드류 해리건 이병(Andrew Harrigan, 브라이언 반 홀트)
    화염방사기 사수로 초반에 핸더슨의 도박판에서 등장, 도박에는 꽤 봉인듯 하다. 전투 초반에 97식 전차를 불덩어리로 만들고 부대가 참호를 돌파한 직후 앤더스의 지시로 대기하다가 앤더스가 수류탄으로 벙커를 파손시킨 후, 화염을 분사하여 적을 통구이로 만들어 버린다. 계속해서 살아남는가 싶다가 부락에서 울고있는 어린 여자아이에게 초콜릿을 권하며 놀아주다가 일본군의 기습공격으로 등에 맨 연료탱크가 피탄당해 순식간에 불덩어리가 되어버리면서 비명을지르자 생존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판단, 빨리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앤더스의 손에 의해 권총을 맞고 죽게된다. 죽을 수 있는 와중에도 어린아이를 피신시키려 한 걸 보면 괜찮은 성격의 소유자.

  • 토마스 넬리 이병(Thomas Nellie, 마틴 헨더슨)
    파파스 상병의 동료로 소총수, 둘이서 같이 초반에 활약하다가 아군 포대의 오폭으로 동료들이 죽어나가는 참상을 목격하자, 총을 맞는 와중에도 단신으로 아군 한명을 필사적으로 구조하려 하였지만 끝내 오폭으로 전사하고 만다. 이 일로 앤더스는 자신이 받은 훈장을 파파스에게 쥐어준다.

  • 리차드 헬름스태드 중사(Richard Hjelmsted, 피터 스토메어)
    부소대장, 앤더스와 핸더슨의 상관이다. 사이판 공격 작전에 대해 부대원들에게 브리핑을 하며, 초전에 앤더스에게 해군의 포격 지원을 명령하기도 한다. 아군 오폭으로 인해 부대가 위험해지자 야지의 전술을 허가하였으며 이후 최종 전투에서 피격되고는 끝내 전사한다.

3. 기타[편집]


조 앤더슨 역을 맡은 니콜라스 케이지는 이 영화에서 136킬을 달성하였다(...). 그 중 두 명은 팀킬(...).[4]

[1] 저글링마냥 몰려오고 쉽게 죽는 일본군이라든가, 무한탄창이라든가, 영웅본색의 주윤발과 비슷한 최후를 맞이하는 니콜라스 케이지라든가...최후의 전투에서 부상을 입고 쓰러진 케이지가 언덕 위에서 몰려오는 몇명의 일본군에게 권총을 대충 난사하니까 모조리 죽어서 우르르 데굴데굴 내린다.그것도 근접도 아니고 대충 10미터는 넘는 거리에서. [2] 정확히는 수류탄으로 외벽이 깨지고 그 틈을 화염방사기로 지지자 화르륵...[3] 벤 야지가 그의 양떼가 마을에서 가장 많다고 했다.[4] 첫 번째로 팀킬 당한 사람은 화염방사기의 유폭으로 불타자 그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사살된 거고, 두 번째 암호병은 기밀 유지를 위해 수류탄으로 폭살시켰다. 암호병이 납치되어 기밀사항인 나바호족 언어 기반 암호 코드가 일본군에게 넘어가면 미군에게 상당한 위험이 된다. 게다가 주인공 조 앤더슨은 이 암호병들을 보호하는 임무를 맡았는데, 유사시 적에게 넘어갈 것 같다면 암호병을 죽여야 하는 임무도 맡았다. 사실 케이지도 일본군에게 끌려가는 나바호족 출신 암호병을 보면서 임무라지만 아군을 죽이는 일을 해야하나하며 망설였지만 그런 모습을 본 암호병이 고개를 끄덕이는 바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