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화

최근 수정 시각:

위화(余華, 한국 한자음 '여화')
파일:external/bimage.interpark.com/20131008204652783.jpg

1. 개요2. 작품목록
2.1. 장편소설2.2. 중단편소설집2.3. 에세이

1. 개요[편집]

1960년 4월 3일 중국 저장 성 항저우 시에서 태어났으며, 베이징 제국 대학교를 졸업했다. 1983년 단편소설 <첫 번째 기숙사(第一宿舍)>를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소설가로 활동 중이다. 중국 당대문학작가 중에선 한국에서 잘 알려진 작가에 속한다.

위화 소설의 특징이라면 특유의 해학적 분위기로 극단의 상황, 또는 고통스러움을 유머로 표현한다는 것인데, 이것이 제일 잘 표현된 것은 장편소설 <살아간다는 것(活着)> 이며 국내에선 <인생>이라는 이름으로 번역되어 출간되었다. 장예모 감독이 동명의 이름으로 영화화 한 것도 있다. 이 영화는 칸 영화제 심사위원대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으로도 유명하며, 중국 내에서 영향력이 큰 작가들 중 한 명이다.

허삼관 매혈기가 국내에서 유명하며, 하정우허삼관이라는 제목으로 영화화했다. 물론 배경은 6.25 이후로 바뀌었다.

모옌이 노벨 문학상을 받기 전까지 '중국 작가중에 노벨 문학상 수상자가 나온다면 모옌 아니면 위화' 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중국 내외에서 인정받는 작가.

매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 발표 전에 항상 거론되는 이름중 하나이다.

2017년 6월 1일 방한했을 때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현 중국 체제에 대한 비판을 위험수위까지 할 뻔 했으나 김어준이 "작가님의 안전을 위해 여기까지 하겠습니다."라고 하면서 수위를 조절하자, 위화는 "셰쎼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2. 작품목록[편집]

2.1. 장편소설[편집]

2.2. 중단편소설집[편집]

국내에서 출간된 작품들은 중국에서 출간된 표제작들과 다르며, 출판사별로 출간된 시기가 달라 국내에서 출간된 작품들 순서대로 나열합니다.

  • 내게는 이름이 없다

  • 세상사는 연기와 같다

  • 무더운 여름

  • 4월3일 사건

  • 재앙은 피할 수 없다

2.3. 에세이[편집]

  • 사람의 목소리는 빛보다 멀리 간다

  • 우리는 거대한 차이 속에 살고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