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웨이크 포레스트 대학교

최근 수정 시각:


Wake Forest University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40px-Wake_Forest_University_Seal.svg.png

표어

Pro humanitate(인류를 위하여)

개교

1834년

국가

미국 파일:미국 국기.png

총장

네이선 해치 (Nathan O. Hatch)

위치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윈스턴-세일럼

학생 수

학부 : 4,955명
대학원 : 3,013명

교직원 수

6,281명

상징색

Old Gold & Black

합격률

27%

웹사이트

https://www.wfu.edu/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Wake_Forest_University_Logo.svg.png


1. 개요2. 역사3. 학부 및 학과4. 학업 및 진로5. 캠퍼스 및 생활6. 스포츠
6.1. 농구6.2. 미식축구

1. 개요[편집]

미국 남부에 위치한 명문 사립대학교
근데 한국사람들은 모르는
숲이여 일어나라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 주 윈스턴-세일럼에 위치한 명문 사립대학이다. 전통적으로 학부가 강한 대학으로 꼽히며, 원래는 침래교 재단 소속 학교였으나 1986년 종교 재단으로부터 자치권을 얻은 이후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유명인으로는 얼마전 타계한 미국의 흑인 여성 시인 및 인권운동가 마야 엔젤루가 이 학교에서 교수로 있었고, 존 데이비슨 록펠러와 공동으로 스탠더드 오일을 설립한 자베즈 보스트윅 (Jabez Bostwick), 미국 최대 비상장 투자은행 Stephens의 회장 워렌 스티븐스 (Warren Stephens), 펩시 회장 웨인 캘러웨이 (Wayne Calloway), 전설적인 칼럼니스트 알 헌트 (Al Hunt), 울프상 수상자인 수학자 필립 그리피스(Phillip Griffiths), 풀리처 수상자 마리하 헨슨 (Maria Henson), 케이블방송국 디시 네트워크 창립자 찰리어건(Charlie Ergen), 세계최대 가공육 업체 스미스필드 (Smithfield Food) 회장 조셉 루터 (Joseph W. Luter), 골프선수 아널드 파머, 농구선수 팀 던컨, 크리스 폴 등이 학교를 나왔다. 한국인으로는 배우 김준성이 이 학교 출신이다.

한국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전미 종합대학 랭킹에서 25위 정도를 꾸준하게 유지하고 있는 상위권 종합대학이다. 규모면에서 작은 학교이지만 ACC 소속으로써 농구, 미식축구 등 스포츠로도 잘 알려져 있다. 특이하게도 빅4 회계법인들 사이에서 유명한데 매년 CPA 패스율 1위를 차지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학교의 상징색은 금색 (Old Gold) 검정색 (Black)이다.

2. 역사[편집]

1834년 웨이크 포레스트 수공학교(Wake Forest Manual Labor Institute)라는 이름으로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주도인 랄리 (Raleigh) 북부에 처음 세워졌다. 설립 당시에는 주로 침례교 성직자를 육성하는 역할을 맡았다. (‘수공학교’라는 이름은 당시 학생들이 대학 주변 농장에서 매일 수공업과 관련된 일을 하도록 교육 과정이 짜여졌기 때문에 붙었다고 한다.) 1838년 학교명을 웨이크포레스트 대학(Wake Forest College)으로 변경하였다. 당시까지만 해도 듀크 대학교 의 전신인 트리니티 대학의 라이벌은 UNC 가 아니라 웨이크 포레스트 였다고 한다.

원래는 남학생만 다니는 학교였으나 2차 세계대전 당시 많은 학생들이 참전을 하는 바람에 학생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게 된다. 다급해진 학교는 당시 미국 남부분위기상으로는 획기적인 대안을 내놓는데 그것은 바로 여학생을 받기 시작한 것. 그러나 전쟁이 끝나자 GI법이 통과되면서 국가에서 지원해주는 학비를 들고 참전용사들이 대거로 돌아오게 되는데 이로인해 교실과 건물수가 부족해지게 된다. 그리하여 새로운 학교부지를 찾던중 당시 담배재벌이었던 R.J 레놀즈 (뉴포트, 카멜 담배 만드는 그 회사 맞다) 재단의 거액기부로 현재의 레이놀다 메인 캠퍼스가 위치한 윈스턴-세일럼이라는 중소도시로 이사를 가게 된다.

파일:15814-copy.jpg
레이놀다 캠퍼스의 첫삽을 뜨는 트루먼 대통령.

담배재벌이 학교를 옮기도록 설득한 이유는 학교소속 대학병원과 의대가 윈스턴-세일럼에 이미 위치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 후 랄리 북부의 원 캠퍼스는 남부침례교 재단에 넘어가서 지금은 동남부 침례교단 소속 신학대학교 (Southea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캠퍼스로 쓰이고 있다.

1961년 남부에 위치한 사립대학 중에서는 최초로 자발적으로 흑인차별폐지를 (desegregation) 도입하였으며 그후 1967년 종합대학으로 승격하면서 웨이크 포레스트 대학교 (Wake Forest University) 로 교명을 변경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다. 1980년에는 마침내 종교재단으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하였다. 침례교재단과의 괴리는 오래전부터 이어져왔었는데 예를들면 40년대에 생물학자 출신이었던 포팃 총장이 진화론을 가르치지 말라는 교단내 유력 기독교인들과 정면충돌을 하기도 하였다. 이 해프닝은 결국 침례교재단이 대학의 과학교육 자율화를 보장하는 것으로 일단락 되었지만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대학과 보수적인성향의 남부침례교단과의 이별은 이때부터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1988년 그리고 2000년에는 미국 대통령 선거 토론을 본 캠퍼스의 강당인 웨잇 채플 (Wait Chapel) 에서 주재하였다.

3. 학부 및 학과[편집]

현재 학부 과정은 학부 대부분의 학과가 소속된 웨이크 포레스트 칼리지 (Wake Forest College) 와 비즈니스 및 회계학 과정이 주축이 된 경영대 (School of Business) 로 구성돼 있다. 이외에 로스쿨, 의학대학원, 경영대학원, 신학대학원 등의 전문대학원 과정을 운영한다.

연구대학이 주류를 이루는 미국 종합대학교 치고는 특이하게도 학부교육에 그리고 그중에서도 인문학 (Humanities, Liberal Arts) 에 가장 많이 신경을 쓰는 학교 중 하나이다. 모토인 Pro Humanitate 가 "인류를 위하여" 홍익인간 라는 뜻도 있지만 사실 라틴어를 따져보면 "인문학을 위하여" 가 더 맞다고 한다. 이렇게 종합대학임에도 불구하고 학부 및 인문학을 중시하는 성향으로 비슷한 학교로는 버지니아의 윌리엄&메리, 다트머스, 보스턴 칼리지, 터프츠 대학교, 등이 있다. 따라서 학교를 구분할때 리버럴아츠 칼리지 (LAC) 에 넣어야 할지 종합대학교 (National Universities)에 넣어야 할지 애매하긴 하지만 순위를 매기는 US News 에서는 종합대학교로 구분한다. 참고로 미국내에서는 명성이 높으나 대부분의 과의 경우 대학원이 없고 학부가 중심이 되는 학교이며 특히 아직 공대가 없기 때문에 (2020년까지 신설 예정) 연구실적이 주로 평가되는 세계랭킹에서는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을 볼수 있다. 학부종합순위는 US News 에서 대체로 20-30위 사이를 오르락 내리락 한다. (2013년 카네기멜런, UCLA와 공동 23위, 2016년 현재 터프츠대학, 미시간 대학교와 함께 공동 27위). 학부에 경영학과정이 있는 학교 중 하나인데 학부 2학년때 따로 지원해서 들어가야 하고 특히 회계학 프로그램은 미국내에서도 손꼽히는 퀄리티를 자랑한다. 학부외에도 의대, 법대, 그리고 의대에서 운영하는 재생의학, 신경과학 등의 대학원과정이 강세를 보인다.

4. 학업 및 진로[편집]


어느학교나 그런말이 있겠지만 Work Forest 라는 말이 있을정도로 학부과정이 상당히 빡세다. 처음 입학할 때는 여타 미국대학처럼 자유전공인데 희망전공을 불문하고 전 분야에 걸친 필수수강과목이 상당히 많고 성적이 상당히 짜다. 경영학부의 경우 입학 후 따로 추가로 시험을 봐서 편입이 결정되기 때문에 경쟁이 치열한 편이다. 따라서 앞으로 대학원을 가기위해 학점이 높아야 하거나 특정과의 수업을 많이 들어야 하는 경우 혹은 대학원 수업을 미리 들어야 하는 경우는 비교적 대학원이 큰 타 대학생에 비해 불리할 수 있다. 다만 학교가 작다보니 어드바이져가 초반부터 꼼꼼히 잘 지도해주는 편이다. 위에 대학원을 가기 위해서는 비추라고 했으나, 이 학교는 대학원생도 별로 없고 교수 한 사람당 담당하는 학생 수가 적기 때문에 만약 눈에 띄게 잘하는 학생이라면 오히려 교수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으면서 추천서 및 연구주제를 따내기가 용이하다는 점은 있다. 이렇게 작은 LAC 스타일의 장점과 나름 연구를 하는 종합대학으로써의 리소스를 학부생들에게 제공한다는 것이 이 학교의 전략인 듯 한데, 이를 반영하여 US News 의 학부 교육 (Undergraduate Teaching) 부분에서 이 학교를 꾸준히 10위권에 두었고, 이번 2017년 신간에서는 라이스 대학교와 공동 5위에 올렸다. 미국내에서 가장 많은 비율로 교환학생을 보내는 학교 중 하나지만 아직까지는 주로 유럽에 치중되어 있다.

참고로 2020년 졸업생 배출을 목표로 공대(?!)를 윈스턴-세일럼 다운타운에 만든다고 한다. 2017년 바이오메디칼공학 및 일반공학과를 신설하였다.

한국인은 많이 드문 편이지만 학부 10명은 되나 경영이나 바이오 쪽에 그나마 좀 있는데, 경영대 소속의 경우 보통 회계학을 전공하여 추가로 1년 석사를 마치면 한국인이라도 대부분 미국 빅4 회계펌에 취직을 한다 (물론 OPT에서 H1b로 성공적으로 넘어간다는 전제하에...). 이중 한국으로 돌아간 이들은 사모펀드, 투자은행, 외국계/국내 대기업 등으로 취직을 했다고 알려져 있다. 미국인들 중에는 Pre-Med 과정을 밟고 의대에 진학하는 경우가 많은데, 한국인 국적자인 경우는 졸업 후 한국에 소재한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하거나 재학 중 한국 의대 편입을 한다. 학부 리버럴아츠과정이 강한 대학으로써 한국인 졸업생중에서도 학부에서 자연과학이나 인문학 혹은 예술을 전공하여 졸업 후 관련분야의 미국 대학원 박사과정에 바로 진학한 경우도 많이 있다.

-한국의사들은 요즘 재활의학배우러 안식년에 꽤 간다.

5. 캠퍼스 및 생활[편집]

전교생이 3년간 기숙사생활을 해야하고 학생 수가 적다보니 교수가 집에 초청해서 직접 밥을 해주기도 한다. 훈훈하다 다만 한국학생의 경우 윈스턴 세일럼이 노스캐롤라이나 주 중부에서도 고립된 도시이고 학교에 한국인이 거의 없으며 대부분의 학생이 백인이기 때문에 처음에 가면 상대적으로 외로움을 탈수가 있다. 학교측에서는 신입생들의 인종, 출신지, 경제사회적 계층을 다양화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나 아직까지도 학부생 구성원은 대부분 preppy 한 남부 백인 부유층 White Forest 이라는 이미지가 있으며 실제로도 많이 그런 편이다. 한국인 학부생은 많이 없고 있더라도 서로 모르고 지내는 경우도 많다. 연락을 하면 선배들이 잘해주려고 노력한다고 한다 식사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본부건물에 해당하는 Reynolda Hall 에 위치한 핏 (The Pit) 에서 해결하지만 맛이 없다는 평이 주를 이룬다.

2017년에는 의대만 있던 다운타운 캠퍼스에 공대를 신설하였다. 윈스턴-세일럼 도시 자체는 소도시지만 꽤 괜찮은 다운타운을 가지고 있고 노스캐롤라이나 내에서는 나름 미술 및 영화 쪽으로 아티스트들이 몰리는 곳이기도 하다. 주말이면 카미노라는 다운타운 카페, 그리고 건너편의 a/perture 라는 인디 영화관이 인기이다. 매월 첫번째 금요일에 다운타운 길을 막고 Gallery Hop 이라는 행사를 여는데 가보면 다운타운 가게들이 늦게까지 문을 열고 인디밴드, 미술가, 댄서 등이 공연을 하는 등 이 도시의 분위기를 대략 느낄 수 있다. 다운타운에서 바로 남쪽으로 10분정도 걸어가보면 모라비아인들의 민속촌인 올드 세일럼 (Old Salem) 이 있는데 식민지시대 생활풍경이 그대로 남아있다. 특히 크리스마스 때 투어를 하면 맛있는 모라비안 커피를 준다.

미국의 많은 소도시가 그렇듯이 대학생으로써 제대로 된 생활을 하려면 운전을 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가까운 공항은 그린스보로시에 있는 Piedmont Triad International Airport 이고 레이놀다 캠퍼스에서 차로 40분 정도 걸린다. 한국에서 진학하는 경우 JFK 나 ATL 등 대도시에 위치한 공항에서 한번 갈아 타야 하고 누군가가 꽤 먼 거리를 캠퍼스까지 차로 바래다 줘야 하는 단점이 있다. Move in/out 시즌에는 학교의 국제학생과에서 셔틀을 운행하고 있으니 잘 알아보도록 하자.

비즈니스 스쿨의 대학원 과정 중 몇몇 프로그램은 인근 대도시인 샬롯 다운타운에 있는 캠퍼스에서 이루어진다. 샬롯은 Bank of America 및 Wells Fargo 등 금융기업이 밀집된 도시라 그런 듯 하다.

매년 크리스마스 경 열리는 촛불행사인 사랑의 축제 (Lovefeast) 의 모습.
파일:lovefeast.jpg

레이놀다 홀 (행정관) 및 주변 기숙사 건물들
파일:reynoldapanorama.jpg

캠퍼스의 상징과도 같은 웨잇채플과 잔디 (Upper Quad)
파일:quadwfu.jpg

중앙도서관인 ZSR Library
파일:tumblr_o4g02frZ0Z1qavu48o1_1280.jpg

기숙사건물: 웨이크포레스트의 캠퍼스는 가을의 낙엽과 봄의 꽃송이가 일품이다.
파일:wfudorm.jpg

6. 스포츠[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Wake_Forest_University_Athletic_logo.svg.png

웨이크 포레스트 디몬 디컨스

Wake Forest Demon Deacons

Go Deacs!


팀명은 Demon Deacons (악마의 집사). 듀크, UNC, 시라큐스 등 대학농구계의 거물들이 포진한 ACC 소속이자 창립멤버이다.

랄리 근교에 학교가 있을 당시 원래 팀명은 트리니티 칼리지 (듀크대)의 'The Methodists' (감리교인들) 에 대항한 'The Baptists' (침례교인들) 이었다. 20년대에 들어서 듀크대는 푸른악마 라는 뜻을 가진 '블루 데블스' 로 팀명을 바꿨고 이에 셈이난 웨이크도 마침 새로운 팀명을 물색하던 중 1923년에 듀크를 상대로 한 연속적인 승리를 빗대어 신문에서 비스무리하게 '디몬 디컨스' 라는 별명을 붙여주어 현재까지 이르게 되었다.

이 학교는 스포츠에서 큰 승리가 있을시 밑에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학교 잔디에 심어진 나무에 휴지를 거는 환경파괴 (rolling the quad) 전통이 있다
오사마 빈 라덴 사망 발표 당시에 몇몇 학생들이 스포츠 행사에서 승리한 것처럼 휴지를 걸어서 논란이 되기도 하였다.

파일:athletics.quadroll.655x430.jpg

6.1. 농구[편집]

파일:external/www.bigbluehistory.net/greason_murray.jpg
13대 감독 머리 그리슨 (1933~1957 재임[1]. 1960년에 교통사고로 사망.) - NCAA 토너먼트 16강 진출 (1953)

파일:external/www.bigbluehistory.net/mckinney_bones.jpg
14대 감독 본스 매키니 (1957~1965 재임. 1997년 작고.) - NCAA 토너먼트 4강 진출 (1960)

파일:external/5dc28b8f8510e8849adb5692bde7cfd6621cc971c9b9aa728cade4dec71fabcf.jpg
17대 감독 칼 테이시 (1972~1985 재임. 현재 생존.) - NCAA 토너먼트 8강 진출 2회 (1977, 84)

파일:external/www.gannett-cdn.com/635599302634169423-BKN-Spurs-star-Tim-Duncan-and-Wake-Forest-coach-Dave-Odom.jpg
19대 감독 데이브 오돔 (1989~2001 재임. 현재 생존.) - NCAA 토너먼트 8강 진출 (1996), NIT 우승 (2000)

옆에 수영 잘하게 생긴 키큰 멀대같은 흑형이 팀 덩컨이다.

파일:external/40.media.tumblr.com/tumblr_m2v523rkMM1r31jjho1_1280.jpg
20대 감독 스킵 프로서 (2001~2007 재임. 2007년 작고.) - NCAA 토너먼트 16강 진출 (2004)

옆에 볼링 잘하게 생긴 키작고 귀여운 흑동생(?)이 크리스 폴이다.

이 학교는 UNC-듀크-웨이크포레스트-NC 스테잇 4대 학교 중에서 가장 비중이 없긴 하지만, 먹시 보그스, 팀 던컨, 크리스 폴 등의 NBA 특급 선수를 간간히 배출해내기도 했다. 전설적인 코치인 스킵 프로서의 갑작스러운 사망이후에도 어느정도 좋은 성적을 냈었으나 그 후 이 학교의 농구팀은 ACC 최악의 팀으로 몰락한고 만다. 심지어 2010년대 초반에는 성적이 너무 안 좋은 제프 즈델릭(Jeff Bzdelik) 감독의 해임을 강요하는 팬들이 경기를 보이콧을 하기도 했다. 2017년에는 전 감독의 해임 후 새로 부임한 대니 매닝(Danny Manning) 감독의 지휘 하에 부활을 꿈꾸며 7년 만에 NCAA 토너먼트까지 진출을 했으나 캔자스 주립대와의 1라운드에서 탈락, 아직까지는 약체인 듯 하다.

6.2. 미식축구[편집]

파일:external/blog.betdsi.com/wake-forest-jim-grobe.jpg
31대 감독 짐 그로브(Jim Grobe) (2001~2013 재임. 현재 생존) - 오렌지 볼 진출 (2006)

노스 캐롤라이나 내 대학 풋볼 팀이 전부 그렇다는 건 둘째치고 ACC 풋볼 내에서 밑바닥을 책임지는 팀이었으나, 2001년에 짐 그로브 감독이 부임한 이래 2006-07 시즌에는 오렌지 볼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해내기도 했으나 루이빌 대학교에 24대 13으로 졌고, 2013년에 그로브가 해임된 이후에는 다시 약체로 돌아갔다.

2016년 12월달에는 위 감독 밑에서 어시스던트 코치를 했고 최근까지 팀 라디오 아나운서를 했던 토미 엘로드가 3년여간 다른 팀에 이 학교의 경기 전략들을 빼돌린 것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어쩐지 너무 못한다 했다 이 사건을 두고 대학 스포츠 계에서는 위키리크스에 빗대어 Wakeyleaks 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1] 1944-45 시즌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