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요호 사건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한국사 관련 정보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강화도 조약, 조선, 일본 제국

운요호 사건
雲揚號 事件

파일:3c12Md5.jpg

명칭

한국어 :운요호 사건(雲揚號 事件)
일본어 : 江華島事件, 雲揚号事件

날짜

양력 1875년 9월 20일
음력 1875년 8월 21일

장소

강화도 초지진

결과

조선의 패배 / 강화도 조약 조인

교전국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50px-Flag_of_the_king_of_Joseon.svg.png 조선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0px-Merchant_flag_of_Japan_%281870%29.svg.png 일본제국

지휘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50px-Flag_of_the_king_of_Joseon.svg.png 알 수 없음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0px-Merchant_flag_of_Japan_%281870%29.svg.png 이노우에 요시카

병력

400여 명
해안포

해군 육전대 22명
슬루프함 1척

피해 규모

전사자 : 35명
부상자 : 16명

전사자: 없음
부상자: 2명[1]

1. 개요2. 전개
2.1. 일본 해군의 습격2.2. 교전
3. 결과
3.1. 불평등 조약(강화도 조약) 체결3.2. 영향
4. 논의
4.1. 의의4.2. 국제법 준수 여부4.3. 참패의 원인
5. 여담6. 관련 링크7. 관련 동영상8. 관련 문서

파일:2YW2oEL.jpg

1. 개요[편집]

일본 제국의 본격적인 조선 침략의 시작이 된 사건
향후 70년 지옥의 신호탄

1875년 조선 왕조 후기 때 일본 해군의 군선(軍船)인 운요호(雲揚號, 운양호)가 조선 해안 탐사를 빙자하여 강화도영종도를 습격하고 양민 학살과 주변 방화 등의 만행을 저지른 후 물러간 사건으로 강화도 조약의 시초격인 사건이기도 하다.

봉건적인 막부 체제가 막을 내리고 메이지 유신이 선포되면서 일본에서는 이를 계기로 근대화 분위기가 장식됨과 동시에 1592년 임진왜란 이후 조선 침략에 대한 노골적인 망상이 고개를 들면서 이에 힘입어 정한론까지 가세하게 되자 침략목적으로 조선에 접근하려고 하였다.

이미 1854년 쿠로후네 사건을 계기로 미국과 문호 개방을 선포했던 일본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서구 열강들과 함께 조선에 상호 통상을 요구하기도 하였지만 흥선대원군의 쇄국 정책과 반양(反洋) 정서로 인하여 실패만 거듭했다가 흥선대원군이 물러나고 고종이 친정(親政)을 하자 이를 계기로 조선의 침략을 위해 군선(軍船)인 운요호를 부산으로 밀파한다. 그것도 자신들이 쿠로후네 때 당했던 방식 그대로 차용해서.

2. 전개[편집]

2.1. 일본 해군의 습격[편집]

파일:eud4CIS.jpg

운요호가 부산항에 오자 당시 부산 훈도였던 현석운이 부산 주재(駐在) 왜관(倭館)을 항의 방문하여 군선 침투 사유를 물었고 운요호 함장 이노우에는 거짓으로 '일본조선 간의 상호 통상을 위해 방문하였으며 조선의 해안을 탐사하러 왔다' 고 오리발을 내밀었다.

운요호는 부산을 지나 남해안을 거쳐 서해안으로 북진하여 현재의 강화도에 도달했고, 9월 20일, 이노우에 함장을 포함한 일부 장병들이 보트에 타서 강화도초지진으로 접근하였는데 때마침 경계를 서고 있던 조선 수군일본군 보트라는 것을 알게 되자 보트를 향해 경고 포격을 가하였고 일본군은 소총으로 응사한 후 보트를 타고 운요호로 돌아갔다.

2.2. 교전[편집]

다음 날인 9월 21일, 운요호 모함(母艦)은 강화도에 접근하여 함포를 발사하며 조선 수군과 교전을 벌였고 초지진은 파괴되었다. 일본군은 지금의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 상륙하여 조선 수군과 교전을 벌인 끝에 근대식 대포와 무기로 조선 수군을 궤멸시키고 영종도를 습격하여 성을 점령하고 조선군의 대포 35문과 기타 무기를 노획하고 성내에 불을 질렀다.

조선군의 피해는 전사 35명, 포로 16명. 일본 해군은 단지 2명의 경상자만 냈을 뿐이었는데, 그나마도 교전 중이 아니라 상륙 중에 발을 삔 것이었다.

3. 결과[편집]

3.1. 불평등 조약(강화도 조약) 체결[편집]

강화도 조약과 운요호 사건


그러고 나서 다시 강화도로 이동하여 조선 왕조에 무력 시위를 빌미로 나타나 조선에게 이 사건의 책임을 묻게 하였고 결국 조선 왕조는 1876년 일본강화도 조약을 체결하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일본에 문호 개방을 하게 되었다.

이때 일본이 내세운 이유가 원래 일본은 유신 이후 조선에 일본과의 외교 관계를 재확인하고 서구식 영사관을 상호 설치하려고 했으나, 국서 거부 사건(서계 거부 사건)이 일어났고 그 후 협상이 실패해 외교가 단절된 것이 문제의 시작이었다고 억지를 부린 것이다.

이런 것을 변명한답시고 일제가 이유를 붙인 것이 있는데, 조선의 외교 관계 수립 거부가 정한론과 메이지 6년의 정변이 발생된 원인이라는 것이다. 왜 타국이 외교 관계 수립 요구를 거절한 것만 가지고 당장 쳐들어가자는 이야기가 성립되는지는 생략하는 센스. 당시 일본은 서구의 불평등 조약으로 반식민지의 위기에 있었으며 조선, 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와의 평등 외교 관계 수립이 지상과제였으며, 운요호 사건은 조선이 철저하게 서구식 외교 관계를 거부하자 절박한 상황에 내몰린 일본 내부에서 오쿠보 도시미치 같은 강경파들의 강제 개항론에 의한 것이라는데, 요약하자면 내 사정이 급하니 너네 집에 도둑질하러 간다는 것이다.[2]

3.2. 영향[편집]

이 사건을 계기로 조선은 1882년 이후 미국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의 서구열강과도 통상조약을 맺게 된다.

4. 논의[편집]

4.1. 의의[편집]

운요호 사건은 일본의 입장에서는 조선과의 상호 통상을 빙자하여 조선 침략에 눈독을 들여서 훗날 을사조약경술국치의 강제 병탄을 예고하였던 사건이기도 하였으며 조선의 입장에서는 이미 문호 개방을 했던 일본과 불평등한 강제적 조약을 맺게 됨에 따라 쇄국 정책으로 배제하였던 문호 개방을 완전히 하게 된 사건으로 기록되었다.

결국 한편으로 보면 조선 침략과 대륙 침략의 발판을 들여놓은 일본이 만든 작품이자 정략적인 술책이었다.

4.2. 국제법 준수 여부[편집]

운요호 사건은 한마디로 말해서 백주대낮에 타국의 군함이 불법으로 조선의 영해를 침범해서 조선 땅에 불법 상륙까지 한 것도 모자라 조선의 군사 시설을 공격해서 사상자까지 발생시킨 것으로 명백한 침략 행위였다.

일방에서는 국기를 게양한 군함에 사격한 것이 주권 침해라고 하지만, 이 역시 억지 주장에 불과하다. 국제법상으로 조선의 영해를 침범한 일본이 조선의 영토 주권을 침해한 것이고, 조선은 이에 대해 침략으로 해석하여 교전을 벌인 것으로 조선의 행위는 국제법상 아무런 하자가 없다.

일본 위키 백과에서는 운요호 측이 깃발로 미리 접근하겠다는 신호를 보내어 국제법을 준수한 상황에서 경고 포격을 당했다고 하는데, 이는 조금만 생각해보면 모순 덩어리이다. 병인양요신미양요 등에서도 알 수 있듯 조선은 서구 열강과의 교류를 거부해왔으며 당연히 서구가 주축이 되어 형성한 국제법의 질서에 편입은커녕 국제법도 제대로 모르고 있었다. 그러한 조선의 상황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국제법에 근거한 행위로 통보한 일본의 책임이라 보기는 어렵다는 논리는 어불성설이다.

4.3. 참패의 원인[편집]

의문스러운 것은 왜 조선은 이보다 더 규모도 크고 무장도 잘된 프랑스군미군을 상대로 비록 큰 피해를 입기는 했지만 공격을 격퇴하는데 성공했는데, 왜 일본의 운요호 한 척에게 털렸는가이다.

답은 간단하다. 일단 당시 고종명성황후를 비롯한 수뇌부는 흥선군과는 달리 결사항전의 의지가 없었다. 흥선군은 군사력을 빵빵하게 채우고 이를 강화하는데 집중했는데, 고종과 명성 황후, 민씨 일가는 군사비를 전부 자기들 배채우는데 썼다... 의지도 없었고 군사비도 없으니 병사들이 제대로 싸울리 없다. [3]

조선군의 상황은 굉장히 심각했는데, 최근 조사에 의하면 당시 운요호를 향해 포격했을 때 포탄의 절반 가량을 썼고(...)[4] 그외 남은 무기들은 전부 허접한 수준에 그마저도 수가 모자랐다. 원래 병인양요신미양요 때도 무기의 질이 침략군보다 떨어지는 것은 마찬가지였으니 무기의 질을 가지고 뭐라할 처지는 아니지만, 문제는 그 수조차 매우 부족했다는 것이다. 어느 정도인가 하면 총알은 물론이고 심지어 화살의 양조차 절대적으로 부족했는데다가[5][6] 무기의 대부분이 관리를 허술하게 한 탓에[7] 제대로 싸울리가 없었다.

5. 여담[편집]

  • 한국엔 정한론의 대표주자로 알려져 있는 사이고 다카모리는 통념과는 달리 대조선 외교에서 총알 한 방도 써서는 안 된다는 매우 온건한 외교론자였다.[8] 조선에게 지금까지 외무성의 하급 관리만 보내놓고 조선에서 융숭한 대접을 바라는 것이 가당키나 하냐면서 조선이 우리에게 진지한 태도를 보이게 하려면 정치적 거물을 보내고 조선의 요구대로 양복이 아니라 전통 복장을 입혀 보내며 침략의 인상을 줄 수 있는 어떠한 행동에도 크게 반대했다. 거기서 아예 한발 더 나아가 자신이 외교 사절로 가겠다고 제안했으나 사이고 같은 거물이 조선에 가는 것을 일본에서 크게 불안해하여 이루어지지 못했고 오쿠보 도시미치가 귀국한 후부터는 아예 조선에 거물급 사절을 보내는 이야기 자체가 흐지부지되었다. 그 후 사이고는 운요호 사건 소식을 듣고 일본 정부를 몹시도 욕했다고 한다. 그리고 서남전쟁이 터지면서 사이고는 죽었다.

운요호의 제원

종류

프로펠러 슬루프(스쿠류 슬루프)[9]

건조국 / 제작사

영국 애버딘/Alexander Hall and Sons[10]

진수

1869년 3월 27일

취역

1869년 8월 11일

전장

35m

배수량

249톤

무장

6.3인치(160mm) 포 × 1문

5.5인치(140mm) 포 × 1문

추진 기관

1 샤프트 석탄 연소 증기기관 / 60 ihp (45 kW)

승조원

65명

동형함

호쇼[11]

6. 관련 링크[편집]

7. 관련 동영상[편집]

EBS(사회 탐구)한국사 - 강화도 조약의 원인과 과정은?

다듣사 10강 - 운요호 프로젝트와 강화도 FTA

(김흥수 공군사관학교 인문학부 교수) "일본 운요호 사건 관련 여론 동향에 민감했다"

강화도조약 체결 과정 - 서계 거부 사건 운요호 사건 (한국사 근현대사 인강)

8. 관련 문서[편집]

[1] 갯벌에서 발을 삐었다고 한다.[2] 물론 당시 일본은 아시아 국가와의 평등 관계 수립은 국운이 걸린 외교적 문제였기 때문에 어떻해서든지 자기보다 약한 나라를 누를수밖에 없었다. 일본 입장에서 보면 국운이 걸린 것이었다.[3] 다만 이에 대해서, 흥선대원군이 당백전으로 국가 재정을 확보한 반동으로 고종 때에는 긴축 재정에 들어가 돈이 실제로 없었다고 하기도 한다. 여하튼 군사비 자체가 없었던 것은 사실이어서 이후 임오군란의 씨앗이 된다.[4] 많이 쏜 것이 아니라, 딱 경고 사격 수준의 분량밖에 없었다.[5] 일설에는 1인당 화살 1개조차 돌아가지 못했다고 한다...[6] 정사가 아닌 야사나 일본 측에서 나온 말이라 검토의 여지가 있지만 당시 조선의 상황을 볼 때 거짓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7] 사실 일부러 이랬다기보다는 관리를 하고 싶어도 못했다는 말이 더 맞지만.[8] 적어도 공식 석상에서 조선 정벌을 주장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9] http://ko.wikipedia.org/wiki/%ED%94%84%EB%A1%9C%ED%8E%A0%EB%9F%AC_%EC%8A%AC%EB%A3%A8%ED%94%84[10] http://en.wikipedia.org/wiki/Alexander_Hall_and_Sons[11] http://en.wikipedia.org/wiki/Japanese_warship_H%C5%8Dsh%C5%8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