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우주해적

최근 수정 시각:

宇宙海賊/Space Pirate

1. 개요2. 작품별 해적

1. 개요[편집]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스페이스 오페라물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세력으로 말 그대로 우주에서 우주선 상대로 해적질하는 놈들이다. 작품에 따라 공적(空賊)[1], 우적(宇賊) 등으로 표기되기도 한다.

일반적인 묘사로는 버려진 행성이나 우주기지 등을 접수하여 거점으로 삼고 있고, 온갖 마개조가 행해진 우주선을 끌고 다니면서 민간상선을 습격하고 정규군과 맞짱을 뜨고 다닌다. 대체로 마약밀매나 온갖 금지된 상품을 밀수하기도 하고, 선박을 나포하여 몸값을 뜯어내거나 아예 노예로 팔아버리는 등 대항해시대에 언급되는 해적과 거의 똑같은 짓거리를 하고 다닌다. 그 외에 정말 카리스마 넘치는 지도자 아래에 뭉쳐서 대대적인 반란을 일으켜 아예 독자적인 세력을 형성하고 있는 경우도 한다.

작중에서 어느 쪽을 주요인물로 삼느냐에 따라서 우주해적에 대한 묘사가 극과 극으로 갈리는데, 우주해적 쪽에 중심인물이 있으면 의적 또는 영웅이나 다름없는 모습으로 묘사되기도 하지만, 적대세력으로 설정되면 온갖 범죄를 일으키는 악의 축으로 묘사된다. 사략선 면허받고 합법적으로 적대세력을 털어먹는 케이스도 있다.

해적으로 설정된 인물을 보면 처음부터 범죄자였던 인물도 있지만, 원래는 정의로운 인물이었는데 모종의 이유로 추방당해서 해적이 된 인물들도 자주 등장한다. 그 외에 엄청난 포스 및 내공을 자랑하는 인물이 알고 봤더니 왕년에는 한가닥하던 우주해적이었다가 해적 활동에 회의감을 느꼈거나 어떤 인물에 감화되어 귀순했다는 식의 설정도 찾아볼 수 있다.

고대 지구에 와서 미케네 제국을 멸망시켰다.

2. 작품별 해적[편집]

2.1. 은하영웅전설[편집]

파일:attachment/Dusty_Attenborough.png

사진의 인물은 자유행성동맹군 중장 더스티 아텐보로[11]
이런 간지나는 해적은 안나옵니다.

소설판, 애니매이션판 등 작품 내에서 자주 언급되었으나 관련인물은 전혀 등장하지 않는 기묘한 집단.

은하연방 시절에 최초로 언급되며 이 시기 우주해적들이 준동하여 골칫거리가 되자 대대적인 토벌에 나섰으며, 크리스토퍼 우드 제독과 미셸 슈프란 제독의 활약으로 어느 정도 사태를 진정시켰다. 하지만 완전히 뿌리 뽑지는 못한 것으로 보이며 루돌프 폰 골덴바움군인으로 복무하던 시절에도 골칫거리로 남아 있었다. 루돌프는 가차없이 해적을 토벌하여 제2의 우드 제독이란 찬사를 듣기도 했는데,[12] 토벌과정에서 전투 중 항복하거나 정식 재판을 요구하는 해적들을 모조리 몰살시켰다.[13] 문제는 골덴바움이 그 뒤 우주해적보다 몆만 배나 더...

이후 우주해적이 직접 등장하지는 않는다. 골덴바움 왕조은하제국 시절에도 날뛰었다는 언급이 있지만 해적 토벌 자체가 비중 있게 언급되는 경우는 없다. 소설판에서도 레오폴트 슈마허가 우주해적과 싸우다 행방불명되었다는 언급이 나오고, 외전 2권에서 자유행성동맹군의 수송선단이 우주해적에게 습격당해 물자를 강탈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이야기 등이 나오지만, 대대적인 반란을 일으키거나 이들을 대대적인 집단으로 묶어줄 카리스마적인 리더가 없었는지 비중이 공기 수준이다.[14]

[1] 공적은 스팀펑크비공정 등이 일반화된 세계관에서 비공정을 타고 해적질을 하는 녀석들을 지칭하는데 더 많이 쓰인다. 대표적으로 미야자키 하야오붉은 돼지.[2] 우주해적이라고 해도 아동 매매를 금지하는 등의 규범을 만들어 지키는, 일종의 안티 히어로 비슷한 집단으로 묘사된다.[3] 우주해적들이 게임 초반부터 후반까지 지속적으로 쳐들어온다. 초반에는 알몸에 날붙이 하나 든 놈 하나 정도나 오지만 기지가 커지면 강화갑옷과 전자기 소총으로 무장한 놈들이 수십명씩 몰려온다. 또한 노예와 장기들을 취급하는 상선이 해적 상인이다. 우주 전쟁 따위는 없는 세계관 특성상 우주선을 이용한 전투는 하지 않고 우주선을 타고 이동하면서 치안이 불안한 변경계 행성 주민들을 습격해서 재물을 뺏고 노예로 팔아먹거나 해체해서 시체와 인육으로 팔아먹는 것이 주 수입원으로 보인다.[4] 정식명칭은 나오지 않는다.[5] 전직 군인 2명이 이끄는, 게임 내에서 실제 해적에 가장 가까운 우주해적.[6] 애드온 팩 "머서너리"의 등장세력으로 워낙 듣보잡이라 항목도 개설되지 않았다.[7] 레이너 특공대에 합류하기 이전에 반란 자금 확보와 조륨 및 테라진 가스 탈취를 위해서 해적질을 한 적이 있다. 게임 상의 대사를 들어보면 토시는 해적이라는 별칭을 마음에 들어하는 것 같다. 노바를 돕는 비공식 루트에서는 토시가 셰자르의 스캐빈저 부럽지 않은 대규모 해적단과 함께 악령 군단을 양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온다.[8] 끝의 세 단체는 용병 일도 하며 짭짤한 돈을 벌어모으고 있다. 덕분에 게임상에서 각각 바이킹, 밴시, 전투순양함 용병으로 계약 가능.[9] 본작 시작 시점 이전에 은퇴했다.[10] 텐노라는 세력 자체는 그리니어 제국이나 블랙기업인 코퍼스와 맞서 싸우며 균형을 유지하는 세력이지만 툭하면 그리니어 또는 코퍼스 함선이나 기지에 침투해 깽판을 치고 오로킨 함선이나 타워에서 유물을 도굴하는데다 간간히 보수에 따라 각 세력의 용병활동도 하는 탓에 유저들이 장난삼아 우주해적이라 부른다.[11] 진짜 우주해적은 아니고 양 웬리 모살 미수사건 당시 양 웬리와 같이 하이네센을 탈출할 당시 했던 해적 코스프레. 왜 한 건지는 모르겠지만[12] 베텔기우스 지역의 해적들을 토벌했는데 이 지역은 해적들이 판을 치고 있었고 애초에 루돌프가 이 지역으로 간 까닭도 이전에 리겔 항로 경비대로 있으면서 경비대 개혁에 나섰고 이게 높으신 분들의 미움을 사서 거기서 죽으란 의미로 보낸거였다.[13] 이유는 체포해서 법정에 넘기면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서였다.[14] 작 중 제국과 동맹이 싸우는 단위가 최소 수천척 단위에 많으면 수 만, 수 십만 단위로 치고받으니 우주해적이 등장할만한 조건이 못 될것도 같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