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기

최근 수정 시각:

1. 대회 따위에서 우승했을 때 수여하는 깃발2. 전 스타크래프트 해설자

1. 대회 따위에서 우승했을 때 수여하는 깃발[편집]

대회(주로 스포츠 대회)에서 우승했을 때 수여되는 깃발이며 시상식에서 이것을 힘차게 흔든다. 그리고 학교에도 전시되는 등 받으면 영광인 아이템. 시간이 지날수록 보기 힘들어지는 물건.

야구계에서는 많이 보이며 여기서 따온 말이 바로 페넌트 레이스다.

근데 하필이면 2번 항목의 비중이 너무 커서 이건 묻혔다. 안습.

2.스타크래프트 해설자[편집]

파일:attachment/우승기/우승기.jpg

왼쪽에 앉은 사람이 우승기 해설자다.

주훈과 더불어 역대 최악의 해설자로 불린다.

각종 인터넷 방송 등에서 해설을 하다가 제4회 CJ 슈퍼파이트의 해설로 긴급 채용되었으며 해설자로서 적절하지 못한 단어 선정 및 기본적인 스타크래프트 및 프로게이머에 대한 지식 정보 부족 등의 문제가 있었다. 예를 들어서 울트라리스크를 고릴라로 말하지 않나, 커맨드 센터를 컴퓨터 센터라고 말하질 않나, 스파이더 마인을 스파이더맨이라고 칭한다든가 드라군을 드래곤으로 잘못 발음한다든가 하는 점 등.

한술 더 떠 메카닉 테란을 메카니즘이라고 불러서 누군가 "그럼 바이오닉 테란은 휴머니즘이냐?"라고 디스했을 정도다. 그 정도는 그렇다 쳐도, 박정욱을 박정우라고 하질 않나, 드론 뽑으면 안 된다고 본인 스스로가 말해 놓고선 "아! 드론 없나요!"를 외치질 않나, 2002년에 데뷔해서 2007년 기준으로 데뷔 5년차였던 나도현신인이라고 하는 등, 정말 가지가지했다.

그리고 레전드가 된 경기에서 기어코 역사에 길이 남을 초대형 사고를 쳤는데 임요환벌처 5대가 박정욱의 본진에 난입하고 마인을 매설하자 스타크래프트 사상 최고의 명대사 망했어요를 신들린 듯 끊임없이 외쳐댔다. 캐스터는 혼자서 신나게 떠드는데, 옆에서 하라는 중계는 안 하고 '망했어요'만 지껄이는 해설자. 결국 우승기의 '망했어요'로 인해 e스포츠 팬들의 엄청난 분노로 수습불가 상태가 되었고, 이 사건 이후 결국 슈퍼파이트는 진짜로 망했어요.

또한 이 경기에서 임요환의 벌처 기습에 말려들어가며 패한 박정욱은 이 사건으로 '망한 테란'이라는 별명이 생겼고, 당연히 이 별명과 더불어서 원인 제공자인 우승기 역시 굉장히 싫어했다. 어느 정도냐면 군전역하고 코치로 전업한 뒤 2010년 12월 31일에 방영한 성춘쇼 30회에 김동건과 함께 출연했을 때 그는 정인호의 질문에 대놓고 길거리에서 우승기를 만나면 "짤 없다"라고 발언했을 정도니 둘이 만약 진짜로 만났다면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1]

우승기는 슈퍼파이트 이후로 카투사군대를 갔다. 그 이후로 아프리카 방송에서 활동한다는 소문이 있는데, 군대 이후의 행보를 아는 사람이 있다면 추가 바람.

여담으로, 변은종 선수에게는 꼴뚜기 드립을 친 적이 있었다. 어찌보면 '망했어요'보다 이게 더 웃긴다. 꼴뚜기가 뭐죠?

이름이 이름인지라 지금은 네이버에서 검색해 봐도 1번 항목 내지는 '우승기원' 등등만이 검색되는 등의 안습함을 보인다.

[1] 사실 박정욱의 문서를 보면 저그전에서는 실력자들과의 대결에서 많이 승리했고, 실력도 좋았음에도 이 사건 이후로 내리막길을 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