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욕실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여담

1. 개요[편집]

목욕을 하는 곳을 말한다. 욕실만 있는 경우도 있고, 욕실에 화장실이 합쳐져 있는 경우도 많다. [1] 규모가 더 커진 곳으로는 온천, 목욕탕이 있다. 욕실에는 욕조가 있는 욕실도 있고, 샤워기만 있는 욕실도 있다.[2]

2. 여담[편집]

창작물에서 떡밥으로 흔히 나온다. 흔히 두 가지 패턴으로 요약될 수 있다.

1. 우연히 남이 목욕하던 욕실에 들어간다. 물론 어떤 행운률(아니 불운률인가)이 간섭하건 간에 동성 간의 인카운터율은 무조건 제로이다. 같은 맥락에서 남자여자를 만날 확률은 세자리수에 한없이 가까워진다. 여기에 따르는 후속 패턴으로는 변태취급당하기가 있는데, 어떤 경우건 간에 관계자(...)와의 관계는 절대 나빠지지 않는다.물론 얻어 맞을 수 있다
2. 같이 목욕한다. 물론 물과 비누 등으로 자기 몸 씻기라고 정의될 수 있는 욕실 사용의 범주를 아득히 넘어선 후속조치들이 연이어 뒤따르곤 한다.

Fate/hollow ataraxia의 욕실 루트는 정말 혼자서 얌전히 목욕만 하고 나오는 경우가 두세 가지 섞여 있는 사례도 없지는 않다 (이거에 역으로 걸려서 부모님이 계실 때 라이더 욕실루트를 골랐다가 광속으로 Alt+Tab을 연타한 청소년 플레이어도 있다고 한다.....흠좀무)
또한 온천에서 상황이 펼쳐질 때는 욕실과 비교했을 때 스케일이 커진 점을 고려해서인지 일대 다, 또는 다 대 다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다.

세바퀴에서 나온 바에 따르면 영화 동호회 500명에게 설문 조사를 한 결과 공포영화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장면이라고 생각된다고 한다. 앨프리드 히치콕 감독의 사이코의 임팩트가 커서인듯.

일본 호러 게임의 배경으로 나오기도 했다. 게임 이름도 Bathroom화장실. 아직은 베타 버전만 나온상태. 컬트적인 인기에 힘입어 유튜브 등 스트리밍 사이트 에서 실황을 볼수있다.

대한민국 한국의 환경미화원들이 간절히 원하는 것들중 당연 1위에 속한다.
이유는 오물 먼지가 묻어 냄새나고 불쾌해져 청결문제 때문이다.
2017년 현재 국가기관 소속의 환경미화원들은 거의 샤워실이 생겨서 청결문제가 대부분 해결 되었지만 회사 또는 국가기관 하청업체 소속의 환경미화원들은 거의 절반이상이 계약직 일용직이라는 이유로 샤워실이 없거나 제한을 받아서 사용을 못한다.

[1] 여담으로 우리나라는 화장실과 욕실이 합쳐진 곳이 많지만 일본은 거의 화장실과 욕실이 분리 되어있다.[2] 원룸 같은 경우 단순히 공간문재로 생략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피스텔의 경우 아무리 평수가 커도 욕조가 없다. 주거용건물이 아닐경우 욕조를 설치할수 없다는 관련법령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