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후

최근 수정 시각:

1. 일반적인 의미2. 삼국지연의의 등장인물
2.1. 미디어 믹스

1. 일반적인 의미[편집]

  • 王后: 왕의 부인. 자세한 것은 왕비 항목 참조.

  • 王侯: 왕과 제후를 아우르는 말. 지극히 높은 신분을 의미한다. 유사한 말로 왕후장상(王侯將相)이 있는데, 이건 왕과 제후와 장군과 재상으로 높으신 분들을 전반적으로 가리키는 말.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느냐'는 식으로도 쓰인다.

2. 삼국지연의의 등장인물[편집]

王垕

삼국지연의의 가공인물.

조조 수하에서 군량을 담당한 관원으로 조조, 손책, 유비, 여포 등이 연합해 원술이 다스리는 수춘을 공격했는데, 조조는 30만이나 되는 군사를 이끌고 갔지만 군사가 워낙 많았기 때문에 하루에 소모되는 식량이 엄청난데다가 여러 군은 가뭄으로 인해 군량을 제대로 내놓지 못하는 상황이라 손책에게도 군량 10만 섬을 꿨지만 어려운 상황이었다.

왕후는 임준 수하에서 양곡 창고를 맡고 있었는데, 장막에 들어와 조조에게 형편을 보고했다가 조조로부터 군량을 작은 섬으로 나누어주면서 위급함을 넘기라는 지시를 받는다. 그는 병졸들이 원망하는 것을 걱정했고, 실제로 병사들의 불만이 높아져 승상(조조)이 사람을 속인다고 원망했다.

그러자 조조는 왕후를 불러 그의 머리를 빌려 사람들의 흔들리는 마음을 눌러야겠다고 했으며, 직후 말 그대로 왕후를 문 밖으로 끌어내 목을 잘라내고 그가 식량을 훔쳤기에 군법에 의거해 처단했다고 공표한다. 이렇게 병사들의 원망을 왕후에게 돌려 잠재운 다음 사흘 안에 성을 깨뜨리지 못하면 모조리 목을 치겠다고 하여 마침내 수춘성을 함락했다.

모티브는 무제기 맨 마지막에 있는 조만전으로, 여기에서 조조가 군량이 부족하자 관리의 건의대로 군량을 조금만 주다가 군사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서 참수형으로 처형했다는 기록이 나온다. 그러나 이 기록에서 관리의 이름은 전해지지 않는다. 이 쪽 기록만 놓고 보면 해당 사건을 주도한 사람은 관리였고 조조는 그 의견을 따르다가 여론이 좋지 않으니 발뺌으로 관리를 처형한 거라 관리 본인도 억울하지는 않은 입장인데, 연의에서 굳이 가공인물을 넣고 조조가 주도한 것으로 각색한 이유는 조조의 악당스러운 모습을 좀 더 강화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이와 비슷한 사례로 여백사가 있으니 이 쪽도 참고.

여담이지만 이문열 평역 삼국지에는 이문열이 왕후의 죽음에 대해 추가 주석을 달아놓았다. "조조가 수춘성의 예처럼 항복을 했음에도 성의 사람들을 참수하고 성을 불태울 만큼 잔인한 일을 저지른 예는 찾아볼 수가 없다. 죄 없는 부하를 죽음으로 내몰 수 밖에 없게 만든 일은 그만큼 조조에게는 큰 충격이었던 것이다." 라는 내용인데…, 서주 대학살 문서만 읽고 와도 헛소리임을 알 수 있다(…) 서주까지 가지 않더라도 평역 연의 내에서도 양수의 일화 같이 조조가 사사로이 부하를 죽이는 일화가 많이 수록되어 있는데도 같은 책에서 이런 주석이 나온다. 이문열 평역 특유의 조조 찬양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2.1. 미디어 믹스[편집]

코에이 삼국지 시리즈에서는 삼국지 3에 등장한다. 후술할 요시카와 에이지 삼국지에 따라 이름이 왕구로 나온다.

요시카와 에이지 삼국지 및 그를 기반으로 한 삼국지 작품에서는 이 사람의 이름이 왕구(王垢)로 잘못 표기되어서 왕후가 아닌 왕구로 알고있는 사람도 많다.

84부작 삼국지삼국 두 작품에서는 왕후의 처형을 상반되게 묘사하고 있다. 84부작에서는 왕후가 괴로워하면서도 처형을 받아들이고, 끌려가기 전에 조조에게 절을 하고 조조도 왕후에게 경의를 표하는 반면에, 신삼국에서는 터무니없는 요구에 살려달라고 울부짖는 왕후에게 자네 가족은 내가 돌봐줄테니 걱정 말게. 솔직히 자네 곁에 있는 것보다 내 밑에 있는게 더 낫잖아?하는 식으로 태연하게 웃으면서 처형 명령을 내린다. 신삼국의 해당 장면 55초에 야이 쉬발려나 병사들의 연기가 찰지다

삼국지 조조전에서는 이름없는 문관으로 나와 도착해야 할 군량이 호우 때문에 늦어진다고 말했고 곽가가 군의 기강을 위해 사형을 해야한다고 몰아세우는데, 이 때 유비에게 도움을 청한다, 군량총관을 처형한다라는 선택지가 나온다. 전자를 선택할 경우, 해당 스테이지의 제한 턴이 20턴이지만 후자를 선택할 경우, 제한 턴이 12턴으로 줄어드는 대신 전투 승리 후 전리품에 인수가 추가된다. 턴수만 보면 전자가 좀 더 여유로울 것 같지만, 전자를 선택하였을 경우의 승리 조건은 적 전멸이고 후자의 승리 조건은 원술 격파이므로 사실상 큰 차이는 없다. 군량총관을 처형한다를 선택해도 죽지 않지만 처형하는 것을 선택하면 군량총관을 죽이는 척만 하고 돈을 줘서 숨어살도록 해 군량총관은 퇴각한다.

삼국전투기에서는 아빠는 요리사일미로 패러디되어서 나온다. 조조의 명으로 배급을 줄이며 자신이 개발한 공기 주먹밥을 선보이나 당연히 병사들의 원성을 사고 그 이후엔....

드라마 영웅조조에서는 본래 이름은 왕이토로 자신이 태어나던 날에 아버지가 사냥에서 한 방에 토끼 두 마리를 잡아 지어진 이름이라고 하며, 조조가 전군교위에 임명되면서 배치된 병사로 활을 잘 쏘고 조조가 왕후라는 이름을 지어준다. 원술의 기현을 공격할 때 군량 보급은 진작에 끊겼고 손책이 지난달에 보낸 식량으로 연명하고 원술과 싸우다가 사상자가 속출하지 않는다면 보름 정도 버틸 수 있다고 보고한다. 곽가의 제안으로 밥을 할 때 됫박을 작게 만들고 각 부대의 취사병을 모아 함께 밥을 한 뒤 각 부대에 나눠주면서 닷새 뒤에도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쌀을 먹을 양을 더 줄이기로 하는데, 결국 병사들의 불만이 폭발하자 결국 조조가 왕후에게 노모와 형제는 자신이 책임지겠다면서 왕후에게 모든 책임을 물게 한다. 왕후는 입에 재갈을 물린 채로 묶이면서 군량을 빼돌려 기현의 원술에게 줬다고 하는 있지도 않은 누명을 씌워지게 되며, 재갈이 풀어지자 울면서 자신이 군량을 몰래 빼돌려 교유에게 넘겼다고 말했다가 병사들에게 집단으로 구타당하고 사망한다.

소설 삼국지 조조전에서는 진류 사람으로 임준이 선발한 중랑장이고 조조가 자신의 목을 이용해 군심을 진정시키려 하자 도망치려다가 조조가 자객이라고 소리치자 허저에게 제압당해 기절했으며, 허저에게 죽은 후에 머리통은 원문 위에 내걸리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