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슨(인공지능)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퀴즈쇼 제퍼디 출연3. 사용되는 분야
3.1. 헬스케어3.2. 법률
4. 기타

1. 개요[편집]

파일:attachment/s_avatar.jpg
IBM이 만든 인공지능 또는 그 인공지능이 탑재된 슈퍼컴퓨터. 이름은 초대 IBM의 경영자에서 땄다. 인간 수준의 이해력과 정의 분석력을 갖추는 것이 목표이다.
참고로, 왓슨은 의료용으로도 쓰이게 될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우연의 일치인지 셜록 홈즈의 의사 친구와도 같은 이름이다.

2. 퀴즈쇼 제퍼디 출연[편집]

2011년 2월 14일 미국의 유명 퀴즈쇼 Jeopardy!에 출연하였다. 딥 블루와 같은 일종의 기술 시연용 프로젝트이다.

참고로 제퍼디를 고른 이유는 IBM 의 연구책임자가 동료들과 식사를 하는 도중에 식당 안의 모든 사람들이 제퍼디 최다 연승자를 보기 위해 TV에 집중하는 것을 보고나서 결정했다고 한다. 실제 개발 시작은 2005년부터로서, 언어를 실시간으로 분석해야 하기에 체스보다 더 어려운 과정이었다고 한다.

제퍼디에 출현해서는 통상 자필로 쓰게 되어 있는 이름표시 부분은 컴퓨터 폰트로 표기하였고, 사람이 서있는 부분에는 IBM의 로고인 지구모양의 심볼이 표시되는 디스플레이가 배치되었다. 이 심볼의 지구 위에는 디자이너의 의도로는 42개의 실가닥이 움직이게끔 했으나 아쉽게도 공간이 부족해서……. 문제를 분석하는 도중에는 디스플레이의 지구본 로고가 색깔이 바뀌고 이 실가닥들이 활발히 움직이는 모습을 보인다.

메커니즘을 단순하게 설명하면, 문제가 입력됨과 동시에 문제를 구성하는 키워드 조각을 분석하여 스토리지[1]를 검색하여 일치하는 정답이 50%가 넘는 경우에 부저를 울리는 메커니즘. 제퍼디 게임 도중에는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았다. 생각하는 속도가 엄청나게 빠른 데다가 만약 동시에 답을 결정했더라고 해도 인간이 부저를 누르는 과정에서 인식과 지시의 두 가지 과정을 거치는 것에 비해 훨씬 빠르며[2] 정확도가 높기에 완벽한 답을 낼 것으로 생각 가능하나, 메커니즘이 완벽한것이 아니기에 게임 도중에 때로는 시간이 늘어지기도 하고 오답이 나오기도 하였다. 실제로 게임 도중에 미국의 도시를 묻는 질문에 "What is Toronto?????"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3][4] 사실 개발 초창기에는 기계 새 수준의 답변을 했다고…

16일까지 방영된 IBM Challenge에서 왓슨은 본 퀴즈쇼에서 74연승을 거두며 250만 달러를 딴 최다 연승자이자 왓슨 개발의 동기가 된 켄 제닝스[5]와 다른 역대급 챔피언 브래드 루터[6]를 제치고 완승을 거두었다. 첫날의 경기가 끝났을 때 상금은 각각 왓슨 35,634 vs 제닝스 4,800 vs 루터 10,400이었으며, 둘째 날에는 77,147 vs 24,000 vs 21,600. 점차 격차를 벌여나가서 최종일에는 엄청난 페이스를 보여주었으며, 결국 왓슨이 우승하였다. 제닝스가 2위, 루터는 3위를 기록했다. IBM은 우승 상금 100만 달러 전액을, 나머지 두 명은 절반의 상금[7]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이후 하원의원들과 중계가 되지 않는 매치를 한 번 더 했다고 한다. 이유는 과학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정계에 알리기 위해서라고. 켄 제닝스는 마지막 문제에서 답 아래에 "우리의 컴퓨터 절대군주를 환영한다(I for one welcome our new computer overlords)"[8]는 말을 남겼다.

3. 사용되는 분야[편집]

3.1. 헬스케어[편집]

미국 메사추세츠주 캐임브리지 켄달스퀘어에[9] 왓슨 헬스 그룹을 설립, 왓슨을 암 연구 센터등에서 논문 분석등의 실험에 쓰고 있으며, 보통 과학자가 하루 5개씩 읽으면 38년이 걸릴 7만 개의 논문을 한달만에 분석하여 항암 유전자에 영향을 미치는 단백질 6개를 찾아냈다.

특수질환자의 병명을 알아내 목숨을 구하기도 했다.

2017년 말이면 전체 암의 약 85%를 분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다. # 그래서 지금은?

3.2. 법률[편집]

과학 분야뿐 아니라 법률 분야에도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데 미 로펌에서 판례 검색을 위해 도입했다. 수많은 판례를 분석하여 답을 내놓는 식인데, 특정 기업의 인수 합병 금지 조항 같은 걸 물어보면 금방 답을 내놓는 수준이라고 한다.의사, 변호사들의 미래가 불확실해지고 있다. 현재는 모든 걸 자동화 하기보다는 개인이 여러가지 변수들을 고려하여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4. 기타[편집]

  • 제퍼디에서 우승한 지 3년이 지난 2014년 현재 속도는 24배 빨라졌고, 크기는 10분의 1로 줄어들었다. 왓슨이 통상적인 의미의 슈퍼 컴퓨터는 아닌 것이, 연산능력은 겨우 80TFLOPS[10]이다. 그런데, 반대로 해석하면 앞으로 얼마든지 성능을 올릴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 기술자들이 왓슨 DB에 일종의 욕 사전인 urban dictionary를 넣어놨더니 왓슨이 욕과 일반 단어를 구분하지 못해 욕쟁이 컴퓨터가 되었다는 일화가 있다.

  • 최근에는 애플과 IBM이 합작하여 왓슨의 알고리즘과 Siri를 접목시키는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고 한다. 인공지능 커플?

  • 2015년 5월 29일자 니혼게이자이신문에서 일본 소프트뱅크에서 왓슨을 신입 사원 서류전형 평가에 사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 2017년 하반기에 한국IBM과 롯데제과가 협업하여 왓슨 데이터분석을 통해 빼빼로신 제품을 내놓았다. 국내 최초로 AI를 통해 만든 과자이며, 제품 상단에 인공지능으로 만들어 졌다는 걸 명시하였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왓슨 문서의 r33번째 버전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대충 200만 건의 문서라고[2] 이전에는 전자기 방식으로 부저를 입력하게 되어 있었으나, 제퍼디 제작진에서 인간처럼 물리적으로 누르는 것으로 입력방식을 바꾸라고 하기도 했다.[3] 이걸 가지고 IBM의 엔지니어는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있어서 미국으로 착각한 거 아니냐는 드립을 했다[4] 사실 미국에도 토론토라는 도시가 7개나 있다. 그저 듣보잡일 뿐…….[5] 퀴즈쇼에서 따낸 금액이 총 317만 달러로 미국 역대 게임쇼 최대 상금기록자이다.[6] 이 분은 Jeopardy! 에서만 445만 달러를 획득했다.[7] 제닝스의 상금은 30만 달러, 루터는 20만 달러였고, 그 절반을 기부함.[8] 심슨가족의 5X15 'Deep Space Homer'에서 인용[9] 헬스케어의 실리콘벨리와도 같은 곳이다.[10] GTX 1080 Ti 가 11TFLOPS 이다. 다시 말해, 가정용 PC 에 겨우 몇배 성능정도 밖에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