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유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커뮤니티 사이트에 대한 내용은 오늘의유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흉노의 역대 선우

5대 이치사 선우

6대 오유 선우

7대 오사려 선우

칭호

오유선우(烏維單于)

난제(攣鞮)

오유(烏維)

생몰기간

기원전 ???년 ~ 기원전 105년

재위기간

기원전 114년 ~ 기원전 105년


흉노의 제6대 선우. 이치사의 아들로 그가 죽자 선우로 즉위했다.

기원전 112년에 전한의 사자로 곽길이 선전포고를 하면서 싸우지 않을 것이라면 항복하라고 하자 곽길을 만나게 한 주객[1]을 참수하고 사자로 온 곽길을 감금시킨다. 이러한 강경한 태도를 하면서도 한나라를 침공하지 않고 훈련하면서 화친을 청했으며, 흉노의 풍습에 대해 잘 아는 왕오가 한나라의 사신으로 오자 거짓으로 자신의 아들을 한나라에 인질로 보내준다고 약속을 하면서 화친을 청했다.

기원전 108년[2]에 한나라에서 양신이 사신으로 오면서 화친을 보내면 태자를 인질로 보내라고 하자 한나라가 옹주와 함께 많은 물건을 보내주면 한나라를 공격하지 않겠다는 본래의 약속을 어겼다고 말하면서 한나라의 요구를 거부하였다. 또한 한나라가 사신을 보내면 똑같이 답례로 사신을 보내면서 한나라가 사신을 억류하면 똑같이 사신을 억류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으며, 양신이 다녀간 이후 한나라에서 왕오를 사신으로 보내자 거짓으로 한나라의 천자를 직접 만나서 형제의 약속을 하겠다고 한다.

이러한 내용을 왕오가 한나라에 보고하면서 한나라에서는 장안에서 선우를 위한 저택을 짓자 한나라의 고관을 보내라는 요구를 하면서 흉노의 고관을 보냈는데, 그 고관이 한나라에 도착하면서 병사하자 사신을 죽였다고 여기고 한나라에서 사신으로 보내온 노충국을 억류한다. 이는 한나라의 사신들을 속여서 흉노의 기습 부대를 보내어 한나라의 변경을 침범하려고 한 것 뿐으로 기원전 105년에 사망한다.

[1] 빈객을 접대하는 일을 맡는 외교 담당[2] 사기에는 기원전 108년, 자치통감에서는 기원전 107년에 한 것으로 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