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된 피 사건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줄구룹, 학카르


1. 개요2. 사건의 발생 원인3. 사건의 진행 과정4. 사건의 영향5. 제2의 사건6. 기타

1. 개요[편집]

Corrupted Blood incident

오염된 피 사건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일어났던 거대 전염병 사건. 2005년 9월 13일에 처음 발생했다.


사건 당시 동영상


약 5분경부터 해당 사건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2. 사건의 발생 원인[편집]

파일:OBrozsW.png

파일:3Mi7APs.jpg

줄구룹의 위치

바이러스의 원천인 학카르


1.7 패치에서 새로 등장한 레이드 던전 '줄구룹(Zul'Gurub)'의 마지막 우두머리, 혈신 학카르는 '오염된 피(Corrupted Blood)'라는 능력을 사용했다. 이 디버프에 걸리면 자신은 지속적으로 250~300의 피해를 입고 주변에 있는 플레이어들에게 오염된 피를 전염시킨다. 오리지널 시절 만렙(60렙) 캐릭터들의 체력이 보통 2000~5000대였던지라 상당히 강력한 능력.

플레이어는 이 능력을 제거할 수 없고, 학카르가 사용하는 '피의 착취'를 맞으면 오염된 피를 빨아들여 디버프를 제거하는 형식이었다. 던전용 디버프인 만큼 효과는 줄구룹을 나가면 자동으로 없어졌지만, 문제는 시스템에 구멍이 있었다는 것. 펫을 사용하는 사냥꾼들이 던전 내에서 이 디버프에 걸린 을 소환해제한 후 줄구룹을 나간 다음 대도시 등지에서 다시 소환하자, 펫과 자신에게 바이러스가 그대로 감염되어 있는 채로 소환되었다. 그리고 당시로선 정신나간 피해를 입히는 디버프가 대도시에 있는 사람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전염병을 감염시키기 시작했다.

3. 사건의 진행 과정[편집]

파일:FrdJo1Z.jpg

전염 경로: 학카르(바이러스 원천)→ 사냥꾼, 사냥꾼의 펫(1차 전염자)→ 대도시의 NPC(보균자)→ 일반적인 유저, 일반적인 유저의 펫, 다른 마을의 NPC(2차 전염자)→ 체력이 적은 유저, 초보자, 체력이 적은 유저나 초보자의 펫(3차 전염자)


처음 감염된 것은 NPC들이다. NPC는 전투상태가 아니면 생명력이 지속적으로 회복되는지라 이 디버프(이하 병)에 걸려도 죽지 않는다. 그래서 계속 이 병을 가진 상태가 되었고 보균자 역할을 하게 되었다. 가뜩이나 사람이 많이 왕래하는 대도시인데 NPC 근처를 지나가기만 해도 병이 옮기 때문에 뭣도 모르고 대도시로 찾아온 다른 유저들이 대거 감염되고, 체력이 낮은 유저나 초보자들에게는 특히 치명적인지라 감염되는 족족 영문도 모른 채 죽어나갔다. 거기다가 병에 걸린 몇몇 유저들은 자신이 병에 걸린 줄도 모르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면서, 병은 다른 마을 NPC들과 유저들, 펫들에게까지 계속 퍼져나갔다.

이러한 상황에서 플레이어들은 다양한 행동방식을 보여 주었는데, 치유 스킬을 가진 일부 플레이어들은 자원해서 감염된 플레이어들을 치료했고(이하 의사)[1] 다른 플레이어들은 아예 민병대를 구성해 위험 지역을 피하도록 감염되지 않은 플레이어를 미감염 구역으로 유도했다.(이하 민병대) 또한 병에 걸리지 않기 위해 대도시를 탈출하거나, 감염된 유저들을 도시 내에 격리시키는 등 실제 대규모 전염병 발생시 나타나는 행동들도 여과없이 나타났다. 이 과정에서 감염자와 접촉한 치료, 격리 등을 하던 의사나 민병대가 감염되어 감염자 수가 늘어나는 등 상황이 더욱 악화되었다. 한편 고의적으로 감염 구역을 탈출해 인근 마을들을 습격해 병을 확산시키거나, 일부로 감염 구역으로 미감염 유저들을 안내하거나, 민병대와 의사들의 눈을 피해 바이러스를 몸에 지닌 채 일부로 감염 구역 내에 미감염자와 미감염 구역에 병을 확산시키는 일부 무개념 유저들이 등장해 사태는 점점 심각해졌다.

파일:external/www.withfriendship.com/Corrupted-Blood-incident-picture.jpg

이에 감염 구역들은 사방팔방에 해골이 널려있고, 병에 걸려 제대로 움직이기도 못하는 플레이어들로 그야말로 생지옥이 되고, 병에 걸리지 않은 유저들과 의사, 민병대들은 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다른 유저들의 대도시 출입을 통제, GM에게 통보하기 시작했고 사태파악을 위해 온 GM까지 감염되면서 심각성을 느낀 블리자드가 서버를 리셋시키면서 오염된 피 사건은 가까스로 막을 내렸다.

4. 사건의 영향[편집]

이후 펫의 디버프 관련 사항[2]이 패치되어 이 사건은 일단락되었지만, 이 사건은 BBC 뉴스나 인터넷 포럼, 의학 저널에 "가상 세계의 전염병 발발", "전염병의 실제적인 확산경로의 예"로서 실릴 정도로 유명한 사건이 되었다. 심지어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는 전염병 연구에 참고하기 위해 블리자드에 당시의 통계 자료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블리자드는 단순한 게임상의 버그에 불과하다며 이 요청을 거부했다. 실제로 이와 관련된 논문도 다수 작성되었다. 구글 스칼라 검색결과 130개 의학계 3대 저널 중 하나인 Lancet에 게재되었을 정도로 학계에서의 파급력은 대단했다.

다만 예일대의 테러전문가 스튜어트 고틀리브(Stuart Gottlieb)는 "분석 도구로서 게임을 사용하는 것의 최대 약점은 단지 '워크래프트'에서 죽는 것은 귀찮은 일일 뿐이라는 것"이라며 해당 사건의 분석에 대한 한계를 표명했다. #

그리고 후에 블리자드는 오염된 피를 짧은 시간만 대미지를 주는 기술로 바꾸고, 제단 아래에서 생성되는 천둥매 '학카르의 후예'의 시체에서 뿜어져나오는 해제 가능한 독이 종전의 오염된 피의 역할을 하도록 공략을 바꾸었다. 한국에서는 처음부터 이 전술로 들어왔기 때문에 이러한 사태가 발생하진 않았다.

이후, 리치 왕의 분노가 나오기 전 블리자드에서 좀비습격 이벤트를 했는데 감염방식이나 진행상황 등등이 이 사건에서 모티브를 딴 듯하다. 물론 이벤트 때는 NPC도 죽어넘어져 좀비가 되었기 때문에 무한감염은 되지 않았다.

5. 제2의 사건[편집]

그리고 2012년 1월 2일, 또 다시 오염된 피와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한국 아즈샤라 서버 호드의 유라시아 공격대 마법사 자두[3]가, 데스윙의 광기 영웅 난이도의 디버프 중 하나인 "타락 기생충" 디버프를 지닌 채로 오그리마에 테러를 한 것. 최초의 기생충은 디버프 형태로 대상에 적용되고, 그 디버프 시간이 지나면 기생충이 떨어져나와서 맵 전역에 피해를 입히는 광역 공격을 시도한다.

으로 미어터지던 아즈호드의 오그리마는 뭣도 모른 채 순식간에 시체밭으로 변해버렸다. 물론 가몬도 함께…

고의성 여부 등 사건에 관한 자세한 전말은 밝혀지지 않았다. 또한 블리자드에서 동년 1월 10일자 긴급수정으로 용의 영혼을 벗어나면 타락 기생충 효과가 사라지게 함으로써 1주일 남짓 만에 막혔다.

시체가 산을 이루는 오그리마를 크게 보기.

6. 기타[편집]

게임에 대한 한국미국의 시각차가 담겨있기도 하다. 한국에서는 단순히 서비스의 미흡으로만 인식하고 있었던 것을, 미국에서는 사회적·문화적인 연구대상으로 다뤘다는 점에서 게임에 대해 좀 더 진지하게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이전에 한국에서도 바츠 해방전쟁과 같은 주요 사건들이 이슈가 되었던 적이 있다. 화제의 중심이 문화적 기반인지, 아니면 사회적 기반인지 다르다고 보면 될 듯. 바츠 해방전쟁은 사냥터 점거와 현질화라는 돈 문제가 살짝 얽혀있어서 반응이 있기도 했었고. 물론 돈 내고 하는 게임인 만큼 콘텐츠에 대해 불만을 표출하는 것도 지극히 당연한 일.

파일:external/cnet4.cbsistatic.com/wow_1.jpg


가끔 이런 스크린샷이 오염된 피 사건 당시 스샷이라고 업로드되는데, 오염된 피 사건 스샷은 아니다. 당장 왼쪽에만 봐도 리분 때 추가된 매머드 탈것이 보이는데 오리지널 시점일 리가... 판다렌의 시체가 있는 걸로 보아 판다리아의 안개 시점으로 보인다. 단 이것과 비슷한 진짜 오염된 피 사진도 있으니 주의.

오랜 세월이 흘러 하스스톤에서 퍼져나가는 역병 카드의 텍스트 개그로 짧게 언급이 되었다.

테일즈위버에서도 2018년 8월 23일 비슷한 사건이 일어났다. 다행히 빠르게 점검되어 사태가 커지지는 않았다.

아스가르드에서도 2018년 9월 12일 비슷한 사건이 일어났다. http://asgard.nexon.com/News/Notice/124060

[1] 플레이어가 디버프를 풀 수 없었기 때문에 근본적인 감염의 치료는 절대 불가능했다. HP를 지속적으로 회복시켜줘서 죽지 못하게 하는 일종의 연명치료.[2] 비슷한 장난으로는 남작 게돈의 살아있는 폭탄 등.[3] 하드코어 레이드 유저이자, 2010년도에 단 한 개를 빼고 현존하는 모든 업적을 달성하는 등 업적 게이로 유명했던 와우저. 당시 와우인벤에 인터뷰 기사가 뜨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에 투기장 어뷰징과 이 테러 사건 등 여러가지 물의를 일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