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브(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최근 수정 시각: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하십시오.


파일:external/thimg.todayhumor.co.kr/1425001383n68KLEnoOKjcIYEwfHp7a.jpg

1. 개요[편집]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등장하는 아이템. 회색 구체에 보관된 보라색의 광물 형상을 하고 있다.《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처음 등장한다.

콜렉터에 의해 밝혀진 정체는 바로 인피니티 스톤. 작중에서는 나오지 않았으나, 감독 트위터#와 공식 아트북에서 파워 스톤이라고 확인되었다.

2. 능력[편집]

  • 파괴
    유기물과 접촉했을 때 능력이 발동되며, 능력 발동 시, 보라색 에너지 덩어리가 발사되어 대상을 파괴한다. 정확히 말해선 파워 스톤이란 명칭에 걸맞게 모든 생명체에게 힘을 무제한적으로 주입하고, 결국 파괴로 귀결되는 것으로 보인다. 생명체가 많을 수록 더 큰 힘을 발휘하며 번성한 문명이 존재한다면 행성 표면 전체를 날려버릴 수 있다.

  • 광선
    파워 스톤 역시 다른 스톤들처럼 스톤에서 광선을 발사할 수 있다. 다만 닥터 스트레인지의 미러 디멘션이나 아이언맨의 방패로 막아낸 걸 봐선 물체를 파괴하는 능력보단 위력이 떨어지는 모양. 실제로 파워 스톤의 광선을 막아낸 미러 디멘션을 파워 스톤의 파괴 능력으로 간단히 깨부쉈다. 다만 막은 경우가 전부 다 mcu 내에서 거의 최강급의 방어라는 걸 생각하면 닥스, 아이언맨, 토르, 완다 정도를 제외하면 이걸 막거나 맞아도 버텨낼 히어로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 충격파
    보라색의 충격파를 내뿜어서 물리적인 타격을 가하는 능력도 있는데, 그 위력은 우주선에 매달린 채로 나무들에 마구 치이고도 멀쩡한 드랙스도 일격에 기절할 정도.

  • 리스크
    파워 스톤의 힘을 버티지 못하면 보라색 에너지가 피부를 찢으며 튀어나오다가 이내 몸이 폭발하여 죽게 된다. 콜렉터의 노예였던 카리나는 그 힘에 혹해서 스톤을 움켜쥐었지만 몇초 후 폭발해 죽었으며, 인간을 포함한 일반적인 생명체는 모두 비슷한 꼴이 날 가능성이 높다.
    다수의 사용자가 오브를 다루는 존재와 물리적으로 접촉하고 있다면 힘을 나눠서 부담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집합 전체의 힘이 약하면 통째로 폭발한다.[1] 크리족의 최강급 전사이자 우주에서도 악명 높은 강자인 로난은 스톤의 힘을 견뎌내고 사용했다.[2] 나중에 피터가 혼자서 스톤을 제어해보려고 시도하지만 고대인의 유전자가 가진 잠재력에 기대 겨우 버텨내는 수준이었고, 동료들의 힘까지 빌려서야 겨우 제어했다.
    참고로 타노스는 인피니티 스톤 한두개 정도는 길바닥에 떨어진 돌줍듯이 아무런 저항감없이 건드렸으며, 마지막 여섯개째 마인드스톤을 건틀랫에 장착하고서야 비로소 고통스러워하며 버티는 모습을 보였는데(그나마 그것도 매우 짧은 순간) 그 초월적인 강함을 짐작할 수 있다.


그외에도 스톤을 얻은 이후 로난로켓의 캐논을 맨몸으로 맞고도 멀쩡하고, 추락한 다크 에스터에서 멀쩡히 걸어나오는 모습을 보여주어서 신체능력 역시 강화해주는게 아니냔 추측도 있다. 다만 로난은 애초부터 육체적인 능력이 뛰어난 크리족 중에서도 강자에 속하는 빌런인 터라 파워 스톤의 영향 없이도 이 정도의 내구력을 보여줘도 이상할 건 없다.

3. 작중 묘사[편집]

영화에서 묘사된 행적은 다음과 같다.

셀레스티얼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콜렉터로난노바타노스

3.1.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편집]

스타로드가 어느 행성에서 오브를 탈취한 뒤, 로난, 스타로드, 라바저가 모두 이 물건을 가지고 쟁탈전을 벌인다. 감옥에서 탈출한 스타로드 일행은 가모라의 제안에 따라 콜렉터에게 오브를 맡기기로 결정한다. 이때 콜렉터가 과거에 셀레스티얼들이 파워 스톤으로 행성들을 파괴하고 다녔단 사실을 언급한다. 하지만 콜렉터의 하녀 카리나가 사고를 치고,[3] 드랙스가 로난을 직접 쓰러트릴 생각으로 로난을 불러놓고선 쳐발리는 바람에 로난에게 오브를 빼앗기면서 온 우주가 위기에 빠진다. 로난은 원래 오브를 타노스에게 주기로 되어있었으나, 스톤의 힘을 안 로난이 타노스를 배반하고 본인의 양손 망치에 스톤을 박아넣으면서 본인의 것으로 만든다.

이후 로난의 함대는 스타로드 일행과 노바 군단의 공격으로 파괴되고 로난 본인도 직격타를 맞으나, 스톤의 힘인지 노바 행성에 아무렇지도 않은 모습으로 나타난다. 분노한 로난은 스타로드 일행을 은하계의 수호자라고 비꼬고 파워 스톤의 힘으로 노바 행성 자체를 파괴하려고 했으나, 스타로드의 뜬금없는 댄스 배틀에 벙찐 사이 로켓의 공격에 스톤이 담긴 양손 망치가 파괴되고 스타로드 일행이 스톤을 빼앗는다. 로난은 파워 스톤의 에너지 공격에 맞아 사망한다.

이후 파워 스톤은 노바 군단에서 봉인된 상태로 보관 중이다.

3.2.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편집]

토르의 환상에서 잠깐 등장한다. 오브가 파괴되면서 안에 있던 파워 스톤이 모습을 드러낸다.

3.3.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편집]

인피니티 워에서는 영화 초반부터 타노스가 잔다르를 작살내고 가져왔다고 한다.[4][5]

작중에서 타노스가 가장 자주 사용하는 스톤으로 기본적으로 빔을 발사하는 공격부터, 충격파로 상대를 날려버리거나, 닥터 스트레인지의 미러 디멘션을 파괴하는 모습부터, 소소하게는 토르를 고문하는데까지 다양한 용도로 사용했다. 로난이 사용하려다 실패한 광역 파괴도 아스가르드 피난선을 파괴하고, 타이탄 전투에서 가오갤 멤버들과 아이언맨을 상대할 때는 위성을 파괴하여 그 잔해를 스페이스 스톤으로 불러 운석을 떨구는 등 제대로 보여준다. 가오갤에서는 실제로 접촉한 물체만 파괴할 수 있다는 제약이 있었으나, 스페이스 스톤과 함께 사용하면 원거리의 물체에도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스페이스 스톤과의 연계로 네뷸라를 고문하는 섬세한 작업을 하기도 했다.

4. 기타[편집]

참고로 오브라는 이름은 정확히 말해 파워 스톤을 봉인해놓은 장치의 이름이지만, 작중에서는 내용물까지 오브라고 통칭한다.

그리고 인피니티 워 개봉 전까지 공개된 인피니티 스톤들 중에서 유일하게 지구를 거친 적이 확실히 없는 스톤이었다.[스포일러2]

[1] 콜렉터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들에게 인피니티 스톤에 대해 설명하는 장면에서 이 방법으로 파워 스톤을 제어하려다 결국 자멸하는 어떤 종족의 영상이 짧게 지나간다[2] 스톤의 힘을 잠깐 견뎌내고 망치에 박아넣은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옳은 해석이 아니다. 스톤을 망치에 박아넣은 상태에서도 로난의 눈이 보랏빛으로 반짝였고, 전함의 포격을 몸으로 받아낼 때도 보랏빛 안광을 번뜩이며 스톤의 아우라가 온몸을 감쌌다. 즉, 로난은 '잠깐'이 아니라 '확실'하게 스톤의 리스크를 이겨냈고, 스톤에게 사용자로서의 자격을 인정받았다고 보는 것이 옳다. 망치를 매개체로 해서 힘을 받아들인 것일수도 있지만. 그러니까 망치가 있어서 견뎠다기보다는 망치와 부담을 나눠 줄였다고 보는 게 맞다.[3] 인피니티 스톤의 힘으로 콜렉터를 쓰러뜨리고 노예에서 해방되고 싶었으나……[4] 원문은 'decimated'로, 직역하면 다 부수고 1/10만 남긴 것을 의미하지만 '엄청난 학살을 벌인 것'이 의역에 가깝다.[5] 번역에선 훔쳐왔다고 나오는데 오역이다. 사실 처음에는 "훔쳐왔다"가 맞는 게, 토르가 타노스가 노바에서 파워스톤을 훔쳐왔다고 언급했지만 바로 뒤에 잔다르를 조졌다(he decimated zandar)라고 말하므로 이는 오역이다.[스포일러2] 소울 스톤의 정체가 와칸다의 허브라던가, 묠니르라던가, 히어로들 그 자체라는 설이 있었으나, 인피니티 워에서 소울 스톤이 전혀 다른 곳에 있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지구를 거친 적이 없었던 스톤은 파워 스톤과 소울 스톤 2개가 되었다. 그러나 최후에는 둘 다 타노스의 인피니티 건틀렛에 박힌 채로 지구에 오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