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상세3.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의 장단점
3.1. 장점3.2. 단점
4.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목록
4.1. 일본
4.1.1.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을 주로 제작하는 회사/감독4.1.2.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4.2. 한국4.3. 미국

1. 개요[편집]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이란 만화소설 등 다른 매체를 애니메이션화한 것이 아니라, 원작이 애니메이션인 작품을 가리킨다. 제반사정으로 말미암아 2000년대 이후의 일본 애니메이션 시장에서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들이 많이 줄어들었다.

2. 상세[편집]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을 주로 만드는 일본 회사는 선라이즈, Production I.G, P.A.WORKS, Studio 3Hz, 본즈, 곤조 등이 있으며,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에 관련된 프로젝트로는 한때 TV도쿄애니플렉스아니메노치카라가 있었다.

본래 일본 애니메이션 계에서는 '원작이 없는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것 자체를 상당히 주저하는 풍조가 있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미야자키 하야오바람계곡의 나우시카의 만화판을 그리게 되어야 했다고.

원작이 따로 있는 작품의 애니화에 밀려 주춤했던 시기가 다소 길어지다가 2011년 마법소녀 마도카☆마기카, 꽃이 피는 첫걸음,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등 일본의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등이 인기를 끌게 된 영향으로 이후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의 제작이 예전보다는 활발해졌다.

애니메이션으로 먼저 제작되지만 방영 이전에 코미컬라이즈로 먼저 나오는 경우도 있다.

디오미디어의 대표이사 코하라 마코토와 포니캐년의 프로듀서 이시구로 타츠야(石黒達也)가 마요이가 관련 인터뷰에서 말하길, 오리지널 작품은 핵심 스태프인 감독, 각본, 캐릭터 디자인 셋 중에서 둘 정도는 인지도가 있지 않으면 기획을 통과시키기가 힘들다고 한다. 제작위원회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좀처럼 결단을 내려주질 않는다고.

3.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의 장단점[편집]

3.1. 장점[편집]

원작이 있을 경우, 원작 스토리를 그대로 따라가는 애니메이션이 많기 때문에 뒷내용을 다 아는 시청자들이 많지만[1][2]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애니메이션이 직접 방영되기 전까진 뒷내용을 알 수 없다는 장점이 있다. 그 때문에 인기를 끌었다면 떡밥이나 전개에 대한 토론도 활발한 편.

또한 원작이 있는 애니메이션은 원작과 달라질 경우 원작팬들에게 까이지만[3] 오리지널은 비교할 원작 자체가 없으니 원작과 비교하며 비판할 원작팬이 없다. 다만 당연히 그냥 못 만들었을 경우 오리지널도 욕 먹는다.

원작을 따로 두지 않았기 때문에 제작사나 애니메이션 감독 및 제작진의 자유로운 의도와 각본 등을 집어넣을 수 있으며 직권성향이 짙어보이기도 한다.[4]

수익을 원작자와 나누지 않기 때문에 같은 수익이라면 오리지널 쪽이 수익 면에서 유리한 면도 있다.

보통 원작이 있는 애니메이션은 1쿨 12부작으로 깔끔하게 끝나는 등의 전형적인 틀이 잡혀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와 같은 경우 애니메이션을 재밌게 보던 시청자는 애니에서 결말이 깔끔하게 지어지지 않아 아쉬운 느낌이 드는 때가 많다. 원작을 홍보하는 목적으로 짧게 끝내는 (1권 분량을 12화로 풀어낸다던가) 경우도 있고, 원작 분량을 다 담아내도 원작이 아직 결말이 나지 않은 상태라면 애니또한 결말을 지을 수 없는 것은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그런점에서는 애니가 곧 원작이기 때문에 제작자가 정한 결말대로 딱 매듭이 지어진다. 때문에 열린결말이든 뭐든 여튼 결말이 '나기를' 바라는 성향이라면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을 접하는게 도움이 될 때가 있다.

3.2. 단점[편집]

원작이 있는 경우 애니메이션이 나올 때 원작을 통해 홍보가 가능하고 원작팬들의 기대를 받지만, 원작이 없는 경우는 처음부터 팬들의 기대를 받기 힘들다.[5] 따로 홍보를 하면 되지만 이러면 홍보비가 많이 든다. 또한, 원작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는 것보다 더 큰 위험성을 수반한다.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할 원작을 선정하는 데 있어, 어느정도 인기가 있는 작품, 즉 흥행과 작품성이 소비자에 의해 어느정도 검증된 작품을 선정할 수 있기에, 비교적 안정적이다. 반면,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그 작품을 통해 첫 선을 보이는 것인만큼, 제작을 완료하고 방영을 시작하기 전까지는, 그 누구도 흥행을 예측, 검증할 수 없다는 상대적으로 더 큰 위험부담을 안고 있는 셈이다. 그렇기에, 많은 애니메이션 제작사들이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제작을 꺼린다고 볼 수 있다.

작품성과는 관계없지만 각본가가 줄거리를 하나부터 열까지 다 만들어야 함과 동시에, 흥행을 예측할 만한 척도조차 없는 만큼, 그 부담은 더욱 가중된다고도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각본가의 역량이 원작이 있는 애니메이션보다 더 중요해지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6] 이 때문에 스토리 진행 중에 아쉬운 점이 큰 작품의 경우 리메이크를 원하는 팬들이 많다.

결론은 일단 인기가 문제라 화제가 안되면 그대로 묻혀버리지만 조금만 인기를 끌면 나름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의 장점이 꽤 있다.

4.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목록[편집]

4.1. 일본[편집]

4.1.1.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을 주로 제작하는 회사/감독[편집]

4.1.2. 오리지널 애니메이션[편집]

  • ◇는 애니메이션 제작 또는 기획을 먼저 했지만 방영 이전에 맛보기로 코믹스로 나오는 경우를 표시한다.

  • 미디어 믹스를 전제로 만들어진 작품은 해당 목록에 수록하지 않는다.


4.2. 한국[편집]

4.3. 미국[편집]

[1] 물론 원작을 읽지 않은 시청자들도 있겠지만, 애니메이션의 초반을 본 뒤 원작을 읽어서 뒷내용을 알게 되거나, 인터넷 등으로 뒷내용에 대해 알게 되는 경우도 있다.[2] 그래서인지 간혹 결말이 딴판으로 나와 원작자를 아는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치는(...) 애니도 있다.[3] 원작을 망친 경우라면 비판당하는게 당연하겠지만, 원작과 비교 안하고 순수하게 좋은 애니메이션임에도 원작과 다르다는 이유로 욕 먹는 경우도 있다.[4] 물론 원작을 두고있는 애니메이션도 때로는 오리지널 스토리를 집어넣기도 한다.[5]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이 발달한 미국같은 경우는 애니메이션이 방영하기 몇달 전부터 TV 광고나 신문을 통해 홍보하긴 하지만.[6] 실제로 오리지널 애니메이션들 대다수의 시리즈 구성 직책은 제작 연도 기준 베테랑 경력의 각본가들이 주로 초빙되며, 정 여건이 안될 경우 감독이 직접 시리즈 구성을 겸임해서 초고를 작성하고, 초보 각본가들이 이를 보고 쓰는 경우가 있다. 또한,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에서의 각본가 여부는 특촬물과도 밀접해 있는데 특촬물들 역시 원작이 없는 작품이 많은 만큼, 각본가의 역량에 따라 스토리의 퀄리티가 천차만별로 달라지기 때문이다.[7] 바츠와 테리는 여기서 만든 첫 원작(만화)이 있는 극장애니였다.참고로 이 만화 원작자는 80년대 한국에서 권법소년 한주먹이란 해적판으로 유명한 일격전으로 알려진(그러나 일본에선 별로 인기 없었다고) 오오시마 야수이치로 여고생 바보군단 원작자인 오오시마 토와의 아버지이다.[8] 건담 유니콘처럼 원작이 있는 물건도 있다.[9] 대다수의 작품이 원작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1980-90년대 반딧불의 묘, 바다가 들린다 같은 작품에서부터 2000년대부터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나 게드전기코쿠리코 언덕에서 같은 원작이 있는 작품이 조금 더 많다. 지브리 애니 19편 가운데 10편이 따로 원작이 있다.[10] 파프리카는 츠츠이 야스타카의 소설이 원작이다.[11] 신생 제작사로 원청 제작한 작품들 중 오리지널이 절반 이상이다. 회사 설립 모토 자체가 오리지널 애니를 만드는 것이었다고.[12] 제작한 작품들 중 원작이 있는 것보다 오리지널이 더 많을 정도. 다만 이 중에 흥행한 작품은 그렇게 많지 않고, 대부분이 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뼈대 있는 애니메이션을 만들겠다"는 회사 설립 취지에 맞게,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자신들만의 개성을 살린 오리지널 작품을 계속 만들고 있는지라 이에 대해선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망했다는 것도 판매량 쪽 이야기인지라, 작품들을 파고들면 파고들수록 좋은 애니인 것 같다는 평가를 많이 받는다.[13] 여기서 말하는 토도 이즈미는 실제 인물이 아닌 토에이에서 임의로 만든 가상인물이다. 예전 일본 저작권법은 '인명으로 등록'하지 않으면 저작권 등록이 되지 않기 때문에 토에이의 프로듀서팀을 아예 전부 묶어서 '토도 이즈미'라는 가상의 인물로 등록하기 시작하여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 즉 말하자면 토에이 자체. 애니메이션뿐 아니라 만화에도 이 이름을 사용한다.[14] 물론 토도 이즈미의 작품들은 전부 미디어 믹스를 전제로 만들기는 했지만, 원작은 엄연히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에 해당한다.[15] 일본의 오키나와 한정으로만 방송된 애니메이션[16] 사다모토 요시유키의 만화가 먼저 연재되었다. 그리고 현재까지 만화판와 애니메이션의 노선은 약간의 차이가 난다.[17] 애니메이션이 처음으로 기획되고 이에 맞춰서 만화가 연재되었는데, 명목상 이 만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18] 그러나 애니메이션과 만화는 캐릭터, 배경 등 초기 설정 일부분을 제외하고 완전히 별개의 스토리라인을 따른다.[19] 한일 합작.[20] 방영 2달 전부터 영 에이스에서 코믹스가 연재된다.[21] 오리지널 애니메이션도 많지만 동화, 신화 등에서 따온 애니메이션도 많다.[22] 캐릭터 자체는 영화에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