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전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화폐, 세계인 비하명칭


1. 화폐의 일종
1.1. 관련항목
2. 한국인을 낮잡아 부르는 말
2.1. 미디어에서

1. 화폐의 일종[편집]

20세기 이전 중국, 한국, 일본, 베트남등 한자문화권에서 사용한 동전.

둥글고 납작하며 가운데에 네모진 구멍이 있다. 하늘은 둥글고 땅은 네모나다(천원지방,天圓地方)라는 중국의 전통 우주관에서 유래한 형상이며, 진시황의 반량전이 최초의 엽전이다. 춘추전국시대에 사용한 주머니칼 모양의 명도전[1]보다 보관과 사용이 편했기 때문에 명도전을 퇴출시키고 진 이후 2000년간 한자문화권의 동전 디자인으로 계속 사용되었다.

동전을 세는 단위가 ‘닢’(동전 한 닢, 두 닢 하는 식)이었기 때문에 엽전(葉錢)이라고 한다. 만드는 방법에서 유래했다는 주장도 있다. 당시 대량생산을 위해 만든 주물틀에서 막 나온 상평통보는 마치 가지에 달린 나뭇잎을 연상시켰기에 엽전이라 불렀다는 것.

파일:attachment/yupjun.jpg
조선 세조 시기에 주조된 철전인 팔방통보는 나뭇잎 처럼 생긴 동전으로, 전폐(箭幣) 혹은 유엽전(柳葉箭)이라고도 불렸다. 왜 동전을 나뭇잎처럼 만들었느냐하면, 세조가 동전을 만들려고 하자 신하들이 죄다 반대를 했기 때문에 비상시에 화살촉 대용으로 쓸 수 있으니까 국방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라는 핑계를 대었기 때문이다.

한국의 엽전으로는 고려 때의 건원중보, 삼한중보, 삼한통보, 동국중보, 동국통보, 해동중보, 해동통보, 조선 때의 조선통보, 십전통보, 상평통보, 당백전, 당오전 등이 있다.

동양 고전물에서 보통 나오는 둥근 모양에 네모 구멍이 뻥 뚤린 동전들은 죄다 이 옆전들이다. 이름은 몰라도 시대물에서 종종 뵈는 그 네모구멍 동전이라 하면 다들 떠올릴듯 보통 한 닢 두 닢 하는 식으로 분리해서 들고다니기도 했지만 거액에 해당하는 엽전의 경우 운반이 용이하게 새끼줄로 엽전들의 구멍 부분을 꿰서 꾸러미를 만들거나, 이렇게 만든 꾸러미를 주머니나 궤 안에 집어넣기도 했다. 참고로 상평통보의 경우 2전을 넘는 단위가 없어 100냥 이라도 준비해야하는 날엔 매우 번거로웠다. 가장 작은게 1푼(100분의 1냥)

한국 사극이 절대로 지키지 않는 고증이기도 하다. 19세기 후반 갑오개혁 직전까지 화폐금납화 전체 25% 수준으로 지지부진했고 물물교환이 이뤄졌는데 삼국시대건, 고려시대건, 조선 초기건, 중기건 간에 한국 사극에선 무조건 엽전이다.

1.1. 관련항목[편집]

2. 한국인을 낮잡아 부르는 말[편집]

'아직 봉건적 인습에서 탈피하지 못한 사람'이라는 뜻으로다가 당시 일제강점기 시절에 일본인들이 지방에선 아직도 상평통보가 운용되어 쓰이는 걸 보고선 하던 말이고 후엔 한국인 스스로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한다. 다만 지금은 거의 쓰지 않는다.

이 말의 뜻을 정확하게 알고있는(사전적으로 알고 있는것 말고 실제로 엽전이란 단어에서 비하의 의미를 느낄 정도) 나이는 최소 50대 이상이라고 보면 된다. 2010년대 기준으로 인터넷상에서는 김치맨에게 자리를 넘겨준 듯 하다. 하지만 아직도 국까 성향의 네티즌들이 어디서 배워왔는지 종종 쓰는 경우가 있다.

"신중현과 엽전들"이라는 밴드명에 사용되기도 했다.

2.1. 미디어에서[편집]

  •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담임(안내상 분)이 자기가 맡은 반이 전교 꼴찌를 한 데다 수학문제 풀이를 시켰는데 잘 못 풀자 "이 새끼들, 이러니까 전교 꼴등하는 거지, 이놈의 새끼들이. 하여튼 이 엽전놈의 새끼들이 좋은 말로 해선 안 돼. 조져야 돼."라며 운동장에 집합시킨다.


[1] 영어로 하면 Knife money다. 농담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