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창역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철도 프로젝트 · 나무위키 수도권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서울 지하철

염창역

등 촌
← 0.9 km

신목동
0.9 km →

가 양
← 2.6 km

급행

당 산
3.1 km →

다국어 표기

영어

Yeomchang

한자

鹽倉

중국어

盐仓

일본어

ヨムチャン

주소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지하 631
(舊 염창동 284-84)

운영 기관

9호선

파일:Line9_logo.jpg

개업일

9호선

2009년 7월 24일

역사 구조

지하 2층

승강장 구조

복선 상대식 승강장


鹽倉驛 / Yeomchang Station

1. 개요2. 역 정보3. 역 주변 정보4. 일평균 이용객5. 승강장

1. 개요[편집]

2. 역 정보[편집]

파일:external/www.metro9.co.kr/subway10_con1.gif
역 구조도.

역명의 유래는 과거 각지에서 소금을 실어 모았던 소금 창고(鹽倉). 동명의 동네 이름도 여기서 따 왔다.

강서구 최동단의 역이다. 실제 위치로는 염창동과 목동의 행정구역을 나누는 도로 지하에 위치하고 있으며, 1, 2번 출구는 염창동으로 3, 4번 출구는 목2동으로 뚫려있다.

헬게이트이자 제2의 신도림역. 출근시간대에 급행 염창→당산 구간은 혼잡도가 237%[1]로 기록될 정도로 서울 지하철에서 가장 혼잡한 구간이다. 가양역에서 사람들로 가득 찬 급행열차에 염창역 승객들은 구겨 들어가고... 그래서 오전 8시 무렵의 급행 열차는 보통 사람들이 꾹꾹 눌러들어가고도 자리가 없기 때문에 다음 차를 기다리는 사람이 많다. 이게 어느정도냐면 염창역부터 급행이 지나가는 역에선 사람들이 내리고 탈 때 공성전을 벌이는 정도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갈 것이다. 농담이 아니다.[2]

때문에 염창역 이후의 급행역(당산, 여의도)에서 하차하려면 미식축구 선수처럼 문을 향해 쇄도해야 간신히 내릴 수 있다. 심지어는 '내립니다!', '비켜요!'라고 큰 소리로 외쳐야 하는 경우도 있다. 또 그마저도 내리지 못해서 가끔 한 두 정거장을 더 지나쳐가는 사람들도 종종 보인다. 특히 출근시간에 당산역 방향 열차라면 그냥 내리는 것을 포기하는 것이 좋다. 더욱 놀라운건 그렇게 사람들에게 밀리고 여기저기 밟히고 해도 아무도 화를 내지 않는다는거. 악의가 없다는 사실을 모두가 잘 알고있다. 매일 겪는 일이니 어느새 적응을 하게된다고 한다. 급행을 타면 손잡이를 잡을 필요가 없다.

몇 년 사이 마곡지구에 주민들이 점점 늘어서인지 출근시간 콩나물시루 현상이 더욱 심해졌다. 이미 사람이 열차에 꽉 차서 염창에서는 급행을 못탈 정도. 그래도 어찌어찌 구겨져서 타는 사람이 있다. 그리고, 염창역 자체 일 평균 승차량도 개통 직후와 비교했을 시, 거의 두배 가까이로 뛴 것도 감안하면, 위 현상이 발생하는것이 확실히 이해가 될 만 하다. 가양~신논현 간 셔틀급행열차가 운행되면서 오전 8시 전후에는 일반/급행열차 합쳐서 다이어 상으로 10분에 5대가 지나가는 경우도 있다.

9호선 계획당시 임시역명은 서울도시가스앞역이었다.

여담으로 역 도착 안내방송시 염창역이 영창역으로 들리는 몬데그린이 있다. 물론 출근시간대 지하철의 혼잡도를 생각해 보자면 영창이 훨씬 낫다.승강장에 울리는 맑고 고운 소리

또한 나름 역 이름의 어감이 영 좋지 않다.

막차시간대에 이 역에서 종착하는 열차가 1편성 존재한다. 그리고 다음날 이 역에서 출발하는 첫차가 된다.

3. 역 주변 정보[편집]

서울도시가스 본부가 근처에 있고, 이 길을 따라 그대로 직진하면 안양천을 건너 양화 인공폭포를 볼 수 있다. (서로 반대편에 위치한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서부혈액원이 근처에 있다.(등촌역과 딱 중간즈음에 위치해있다.)

출근 시간대에 목2동에서 목동 아파트 단지 사이에 사는 사람들이 마을버스에서 대거 하차하여 파리바게트 앞에서 염창역까지 100m 달리기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역방향으로 걸어가다간 봉변을 당할 수 있다.(...)

4. 일평균 이용객[편집]

염창역을 이용하는 도시철도 일일 승객 수이다. 아래 표는 승차객 + 하차객의 총합이다.

서울 지하철 9호선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15,930명

19,145명

21,629명

24,010명

25,380명

26,705명

29,521명

30,735명

31,234명

-명

-명

  • 2009년 자료는 개통일인 7월 24일부터 12월 31일까지인 161일 기준으로 환산한 것이다.


9호선이 처음 개통했을 당시에 급행열차 정차 논란이 거셌던 곳이다. 역의 위치가 강서구에서 동떨어진 곳에 있어서 역세권이 더 발달한 등촌역에 열차를 세워야 한다는 여론이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개통 첫해에는 급행열차 효과를 보고도 등촌역과 승하차객 수가 고작 1,000여 명 차이에 불과했으나, 9호선이 자리를 잡으면서 급행 관련 이야기는 쏙 들어갔다. 등촌역과의 수요 차이는 2010년에 3,000여 명, 2011~2014년에는 4,000여 명 차이로 둘 간의 차이가 그리 크지 않았다.

그러나 2015년에 9호선 2단계 구간이 개통될 무렵부터는 차이가 확 벌어져 2015년에 8,000명, 2016년에는 1만 명 이상까지 격차를 벌렸다. 이 역은 단순히 공항대로 아래에 놓였을 뿐 교차로에 있지도 않고, 동쪽에는 안양천과 용왕산이 있어 평범하고 좁은 역세권을 가졌음에도 하루 평균 31,234명(2017년 기준)이 이용한다. 개통 첫해보다 2배가량 승객이 증가했다는 점이 주목할 부분인데, 9호선 급행열차의 미친 듯한 혼잡도 때문에 이탈하는 수요가 적지 않다는 점은 고려하면, 이 문제가 개선될 경우에 추가로 수요가 늘어날 여지가 있다는 점이 긍정적인 부분이다.

5. 승강장[편집]

[1] 「최악의 지옥철 구간, 염창~당산역 혼잡도 237%…"굉장해"」, 2014-10-21, JTBC[2] 실제로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도움을 요청하는 여성 승객들이 간혹 있을 정도이며, 내리고 타는 공성전 속에서 가방이나 옷이 파손이 되어 하염없이 한숨만 쉬는 승객들도 빈번하게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