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는 반복된다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배경3. 관련 명언 및 명대사4. 예시
4.1. 현재진행형인 예시
4.1.1. 스포츠
4.2. 종결된 예시
5. 푸코주의자들의 반론6. 관련 문서

영어: History repeats itself, 숙어식으로 표현하면 Historic recurrence(역사 반복)

1. 개요[편집]

서양 속담/격언 중 하나로, 옛날부터 오늘날까지, 뉴스에서, 책에서, 강연에서 지겹게도 많이 듣게 되는 격언. 같은 원인에 같은 결과가 반복된다는 논리를 역사에 적용한 것으로, 이미 역사가 보여준 그 인과를 다시금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는 경고가 담겨 있는 격언이라고 할 수 있다.

큰 줄기로 보면 비슷한 일이 실제로 일어나기도 하는데 이를 멜서스 트랩이라고 한다.

2. 배경[편집]

이러한 격언의 사상적 배경은 주로 왕조사관이나 상인사관에 근거를 두고 있다는 의견이 있다. 중국 역대 왕조의 흥망성쇠를 살펴보면 비슷한 과정을 되풀이하는데, 정치적 문란으로 혼란에 빠진 와중에 농민 봉기가 일어나고 농민 지도자가 집권한다는 시나리오가 반복된다는 점에 착안한 주장이다. 또 상인들의 경우 호황과 불황이 반복되는 사이클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그들의 역사관을 역사가 반복된다는 주장에 쉽게 적용할 수 있었다.

3. 관련 명언 및 명대사[편집]

Was die Erfahrung aber und die Geschichte lehren, ist dieses, daß Völker und Regierungen niemals etwas aus der Geschichte gelernt und nach Lehren, die aus derselben zu ziehen gewesen wären, gehandelt haben.
역사와 경험이 가르쳐주는 것은, 민족과 정부가 역사를 통해서 무엇을 배우거나, 원칙을 이끌어내고 그에 따라 행동했던 적이 없다는 점이다.
- 게오르크 빌헬름 프리드리히 헤겔, 《Vorlesungen über die Philosophie der Geschichte》(역사의 철학에 관한 강연 중 서론, 1832년)

Geschichte wiederholt sich – erst als Tragödie, dann als Farce.
역사는 반복된다. 한 번은 비극으로, 한 번은 희극으로.[1]
- 카를 마르크스, 《루이 보나파르트의 브뤼메르 18일》[2]

역사는 언제나 동일한 방식으로 반복되지는 않는다. 그렇다고 한 번은 비극의 형태로, 다음에는 우스꽝스러운 희극의 형태로 나타나는 것도 아니다. 때로는 상이한 형태의 비극들로 계속 반복되기도 한다. 하지만 거기에는 몇몇 법칙, 작용과 반작용의 원리들이 있으며, 그것에 비추어 볼 때 역사학은 수사학적 의미가 아닌 지극히 과학적인 의미에서 여전히 <삶의 스승>이다.
-움베르토 에코, <미네르바 성냥갑>

Hegel was right when he said that we learn from history that man can never learn anything from history.

우리가 역사에서 배울 수 있는 것은 우리들은 역사에서 아무것도 배울 수 없다는 것이라는 점에서 헤겔은 옳았다.

If history repeats itself, and the unexpected always happens, how incapable must Man be of learning from experience.

역사는 되풀이되는데 이를 항상 예측하지 못한다면 인간은 얼마나 경험에서 배울 줄 모르는 존재인가.

Toutes choses sont dites déjà ; mais comme personne n'écoute, il faut toujours recommencer
모든 것은 이미 일컬어졌으나 아무도 듣지 않기 때문에 언제나 다시 시작해야만 한다.
- 앙드레 지드(André Gide, 프랑스 소설가 겸 비평가)

The one who does not remember history is bound to live through it again.
역사를 기억하지 못한 자, 그 역사를 다시 살게 될 것이다.
- 조지 산타야나 (George Santayana, 에스파냐 출신의 미국 철학자)

Whoever wishes to foresee the future must consult the past; for human events ever resemble those of preceding times. This arises from the fact that they are produced by men who ever have been, and ever shall be, animated by the same passions, and thus they necessarily have the same results.
미래를 내다보고자 하는 자는 과거를 돌이킬지어다. 인간사는 선대의 그것을 닮게 되나니. 이는 그 사건들이 그때 살던 사람이든 지금 사는 사람이든 동일한 성정을 지닌 사람들에 의해 창조되고 생명을 얻었기 때문이며, 그로써 그것들은 같은 결과를 얻게 되는 것이다.
- 마키아벨리, <로마사 논고>

History, with all her volumes vast, hath but one page
역사라는 책은, 그 두께에도 불구하고 단 한 장의 페이지로 되어 있다.
- 조지 고든 바이런

과거는 그대로 반복되지는 않을지라도, 분명 그 운율은 반복된다.
- 마크 트웨인

인간의 본성이 쉽게 바뀐다면 아무도 고생하지 않습니다.
- 아라키 히로히코, <죠죠의 기묘한 모험>[3]

소는 잃어도 외양간은 고쳐야 한다.
- 박완서, 윤문규 등,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에 대한 반박. 널리 퍼져 있기에 정확한 출처는 찾을 수 없으며, 이외수의 명언에서 온 것으로 보인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사람을 비웃지 마라. 그는 지금 반성하고 있는 것이다.
- 이외수

영원히 되풀이될 되뇌임..
영원히 되풀이될 되뇌임..
- 작자 미상.

History abhors a paradox
역사는 역설을 거부한다

"전쟁. 전쟁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 그러나, 사람은 바뀔 수 있다. 자신이 걸어온 길을 통해서.
- 율리시스(폴아웃: 뉴 베가스)

"살다보면 항상 세상은 반복이라는 것을 느끼게 된다. 구세대가 경험한 실수와 성공의 사실들을 신세대들은 똑같이 답습한다. 아무리 구세대가 자신의 경험담을 신세대들에게 알려주어도. 그들은 실제로 경험해보기 전까지는 그 경험들을 애써 무시하거나 모르고 있다. 이것은 그 얼마나 시간 낭비이고 불필요한 진실인가? 마치 결혼 전 처녀가 양아치같은 놈에게 눈이 멀어서 결혼을 감행하려는 것과 같은, 그녀의 부모들은 양아치의 앞날이 뻔히 보이기에 결사 말리지만 그녀는 모른다. 아니 알고 싶어하지도 않고 눈앞의 달콤함에만 빠져있다. 그러다가 결혼을 하고 시간이 지난 뒤에 알게 된다. 먼 예전 자신의 부모들이 했던 말이 모두 사실이고 진실이었다는 것을! 그리고 자신의 딸에게는 그런 전철을 밟지 않게해주려 또 말하지만, ('집어 쳐! 난 엄마처럼 살지않아! 난 멋지게 내 삶을 살 거니까 자꾸 내 인생 참견하지마.'[4]) 그러나, 멋진 삶? 엄마처럼 살지 않겠다고? 웃기는 소리다! 결국은 그 처녀의 딸 역시 그 처녀와 똑같이 살게되는 인생의 비극을 맛보고 깨닫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그 동안의 내가 삶을 바라보는 대부분의 결과였다. 하지만, 예외도 있다! 연장자의 경험을 인정하고 그 경험을 자신의 삶에 대비하는 자들! 결국 인생의 승리자는 그런 사람들의 몫으로 남겨지기 마련이다. 그런 면에선, 우리 업계도 마찬가지다. 왜? 뻔히? 결과적으로…. 되지도 않을 싸움을 하려 드는가?"[5]
- 류존하, 대털 2.0

이 상소[7]의 맺음은 부녀자에게 일을 시키고, 사치품을 금하자는 매우 엉뚱한 결론이었지만… 시대상은 현대의 그것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존재한다고 본다. 그리고 이렇기 때문에 언제나 역사를 알고 배우는 게 매우 중요한 것이다.
"언제나 말하지만 삼국지는 1800년전 이야기입니다. 겨우 청동기 지나고, 철기를 쓰던 시대라구요. 1800년전 사람들도 현대인들과 이리 비슷하게 생각하고, 움직이는데, 100년안 사람들의 사고와 행동은 말할 필요도 없죠. 역사는 끝없이 반복되고, 그래서 미리 알고 있을 필요가 있는거예요."
- 최훈, 삼국전투기[8]

미래에도 이미 내가 들은 것과 똑같은 주제가 다시 울려 퍼지리라. 이성적인 사람이 이성적인 목적을 위해서, 또는 미치광이가 어이없는 일과 대참사를 위해서 똑같은 짓을 저지르지 말란 법은 없다.
- 조지프 캠벨, <신의 가면 : 원시신화학> 서문에서

4. 예시[편집]

  • 유사한 원인으로 인해 유사한 결과가 반복된 경우만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연적 원인이 아닌, 특정인의 원인 제공으로 역사가 반복된 예에 대해서만 서술합니다.

  • 현재진행형인 예시는 해당되는 사건이 반복될 가능성이 높은 예시를 말합니다. 그 외의 것은 종결된 예시에 넣으시기 바랍니다. 단, 안전불감증과 관련된 사건들은 예외적으로 현재진행형인 예시에 들어가며, 별도로 (칼표)로 표기합니다.

4.1. 현재진행형인 예시[편집]

4.1.1. 스포츠[편집]

4.2. 종결된 예시[편집]

  • 금나라이이제이 정책과 몰아주기 정책 → 명나라의 위소체제와 회사정책
    금나라가 몽골족을 견제하기 위해 편 이이제이 정책과 몰아주기 정책이 결과적으로 몽골족의 반감을 사 훗날 칭기즈 칸이 세운 몽골 제국에 의해 금나라가 멸망하는 결과를 자초했으며, 명나라가 여진족을 견제하기 위해 편 위소체제와 회사정책 또한 도리어 여진족이 성장하여 청나라의 전신인 후금이 세워지는 결과를 자초했다.

  • 네로광해군
    과거에는 둘다 생전의 막장기행[11]과 무자비한 정적 숙청때문에 악명높은 폭군으로 여겨졌지만 후대의 역사학자들의 연구에 의해 두사람이 선정을 펼쳤다는 기록들이 발견되면서 다시 재평가를 받고 있다.

  • 북방 유목민족들의 중국 중원 침략
    고대부터 북방 유목민족들이 중국 본토인 중원을 침략하는 일이 빈번했으며 아예 정복왕조를 세워 직접 중원을 통치하기도 했다(오호십육국시대의 북방 유목민족 국가들, 위진남북조시대북위, 금나라, 원나라, 청나라). 역대 한족왕조들 중 북방 유목민족과의 군사적 충돌을 완전히 해결한 왕조는 없었으며 한족왕조들 중 가장 이민족에 관대했던 당나라조차도 안록산의 난 이후 거란족 등 이민족의 성장을 막지는 못했다. 오히려 이민족 왕조인 청나라가 준가르 부를 무너뜨림으로써 중국역사의 뜨거운 감자였던 북방 유목민족 문제를 완전히 해결했다.

  • 북한 김일성, 김정일 부자(父子)의 심근경색 급사(急死) 그리고 후계 작업
    1994년 7월 북한 주석이었던 김일성이 당시 대통령 김영삼과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17년 후인 2011년 12월 그의 아들이자 북한 국방위원장이었던 김정일은 심근경색으로 인해 급사하게 되었다. 둘 다 이전에도 와병설 등 사망설이 돌아다녔으나 그 와중에도 자신의 건재를 과시하기도 했으나 졸지에 심근경색으로 사망. 후계도 똑같이 반복하고 이 과정에서 똑같이 붕괴설이 돌아다녔다.

  • 북한의 잇따른 남파 간첩사건
    1945년 남북분단과 1950년 6.25 전쟁 이후 북한은 끊임없이 남한에 고정 및 비고정 간첩을 밀파했으며 특히 1968년에는 서울 청와대울진군,삼척시지역에 간첩을 밀파했고 그 이후 1996년에는 강릉시에 무장공비를 파견하는 만행을 저지르면서 역사를 반복하게 만들었다.

  • 혼노지의 변10.26 사건
    정말 비슷하다. 우선 아케치 미츠히데김재규의 경우, 정권의 핵심적인 중추였던 사람이 정권의 수장을 제거했지만, 막상 일을 저질러 놓고 후속 대응을 제대로 못해서 결국 시망 테크를 탄 점, 정권의 수장을 죽인 것이 결국 죽 쒀서 개 준 꼴이 되어버린 것, 무엇보다 '거사'를 일으킨 동기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것 등.[12] 이쯤 되면 무서울 정도다. 그리고 사실상 정권의 1인자로 남게 된 시바타 카츠이에정승화도 대응을 제대로 못해서 아랫사람에게 1인자 자리를 빼앗기고 말았다. (시바타는 히데요시에게, 정승화는 전두환과 노태우에게.)

  • 중동 재스민 혁명, 무바라크와 카다피 정권의 잇따른 몰락
    2011년 아프리카 튀니지에서 시작된 중동 재스민 혁명으로 인해 오랫동안 독재집권을 해 왔던 아랍권 국가들의 수장들이 물러났으며 특히 이집트리비아에서도 장기집권을 해 왔던 무바라크와 카다피 정권이 몰락하는 계기가 생겼다. 그러나 혁명 후 유일하게 안정적으로 민주주의 체제가 정착한 튀니지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나라들은 독재정권이 있었을 때보다 내전, 쿠데타등으로 더욱 혼란해졌다.

  • 미국아프가니스탄, 이라크 공습
    2001년 9.11 테러를 겪은 미국은 당시 대통령 J.W 부시의 승인하에 2001년에는 아프가니스탄을, 2003년에는 이라크를 공습하여 각각 탈레반과 사담 후세인 정권을 잇따라 무너뜨렸다.

  • 한국전쟁베트남 전쟁
    이 두 전쟁의 공통점은 아시아 대륙에서 일어났다는 점과 모두 같은 민족끼리 총부리를 겨누며 서로 싸우고 대립했던 것 뿐만 아니라 외국에서 건너온 군인들까지 총부리를 겨누며 서로 싸웠다는 점을 보면 사실상 단순한 동족간의 전쟁을 넘어 세계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한국전쟁 때는 미국을 비롯한 21개국의 군인들이 참전했고 베트남 전쟁 때에도 한국, 미국,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등 국가들이 군대를 파병했다. 하지만 이 두 전쟁의 결말에서는 각각 휴전과 계속되는 분단현상, 그리고 공산주의의 승리와 사회주의 통일정권 수립에서 엇갈리게 되었다.

  • 중동전쟁, 이란 - 이라크 전쟁, 걸프전쟁
    이 세 전쟁의 경우 모두 중동에서 일어났다는 점과 공교롭게도 중동전쟁을 제외한 나머지 두 전쟁에 이라크가 개입되었다는 점이 있는데 특히 걸프전쟁 때 이라크쿠웨이트를 무력침공했으며 중동전쟁의 경우 이스라엘과 아랍이 서로 대립하는 목적에서 전쟁을 벌였다는 것을 보면 결국 아랍과 유대의 대립이 얼마나 심했는지를 알 수 있다.

  • 3.15 부정선거2011년 선관위 디도스 공격
    집권여당이 저지른 희대의 병크. 둘다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망가뜨렸다.

  • 평창군 동계올림픽의 3회 유치 도전과 실패 그리고 성공
    강원도 평창군은 2003년에 2010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도전했으나 실패했고 다시 4년 후 2007년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에도 나섰으나 다시 한 번 실패하면서 역사를 반복하게 만들었다. 특히 두 번의 유치전 때 모두 IOC 총회의 2차 투표에서 탈락하는 아픔과 슬픔을 겪었으며[13] 이로 인해 대한민국평창군에 두 번이나 통한의 눈물과 상처를 안겨줘야 했었다. 1차 투표와 그 이후의 중간 과정에서 홍보가 부족해 표가 다른 곳으로 쏠린 것이 결정적인 패인(敗因)이 된 것. 그리고 4년 후인 2011년에는 이러한 문제를 보완하고 재도전하여 계획대로 IOC 총회 1차 투표에서 압승, 마침내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성공했다.

  • 소드 퀘스트서기 2030년 어니스와 프리키
    두 게임 모두 3번째 테마까지만 공개되었고, 그마저도 3번째는 대충 만든 감이 컸다. 사실 소드 퀘스트는 아타리 쇼크로, 어니스와 프리키는 하향패치 병크와 개발팀 해체로 이렇게 되었고 결국 두 게임 모두 1년을 전후하여 사라지고 말았다. 이 때문에 소드 퀘스트 에어 월드와 어니스와 프리키 카지노 테마(가칭)는 세상에 나오지 못했다.

  • 러시아 원정독소전쟁

  • 제1차 세계대전제2차 세계대전
    두 전쟁 다 많은 군인들과 민간인들이 희생된 사건이고, 두 개 다 이 국가는 패전국이 되었다는 것도 공통점이다.

  • 해방 이후 1945~1949년까지 암살 및 저격당한 인사들
    1945년 12월 30일 송진우, 1947년 설산 장덕수, 몽양 여운형, 1949년 6월 26일 백범 김구가 모두 암살당했다. 이들 모두 총살과 1950년 6.25 전쟁 발발 전에 모두 사망했다. 백범 김구 사건은 영구미제 사건으로 남아있다.

  • 삼성과 현대 두 거인의 병사(病死)
    20세기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었던 두 거인으로 알려진 삼성 창업주 호암 이병철과 현대 창업주 아산 정주영 모두 병고(病苦)로 별세했는데 공교롭게도 이들 모두 1988 서울 올림픽과 2002 한일월드컵을 1년 앞두고 사망하게 되었다. 둘 다 국내에서 개최되는 경기대회를 보지 못하고 별세했는데 정주영의 경우 1988 서울올림픽은 살아서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자신의 아들인 정몽준이 유치 당시부터 이끌어내었던 2002 한일월드컵을 살아서 직접 보지는 못했다.

  • 후한위(삼국시대)
    위는 후한의 황위를 찬탈하여 만들어진 국가나, 이러한 역사는 나중에 서진에 의해 반복되었다.

  • WCWTNA

  • 현대 마르샤현대 아슬란
    마르샤의 경우는 당시 우리나라 최고의 플래그쉽 차량인기 많은 동생 사이에 낀 애매한 위치에 있었고 돈을 더 줘서라도 그랜저를 사 겠다는 분위기 때문에 카드놀이를 하다가단종되었고, 아슬란의 경우는 우리나라 최고의 플래그쉽 형고급스러워진 동생들 덕분에 안습한 판매량을 보이다 2017년을 끝으로 단종되었다. 마르샤의 경우는 쏘나타의 상위 트림이라는 점과 아슬란의 경우는 그랜저 HG 330 셀러브리티의 저조한 판매량을 메우기 위해 내놓은 그랜저의 상위 트림 차량이었다.[14]

  • 너의 이름은 더빙판 발더빙 사태 → 다키스트 던전 발번역 사태
    둘 다 하기 싫은 더빙이나 한국어화를 어거지로 해서 폭망한 사례다. 다른 점이라곤 전자는 '애니' 및 '더빙', 후자는 '게임' 및 '자막'이다. 하지만, 다키스트 던전의 경우 제작사와 팀 왈도의 대응으로 사태을 순식간에 종결지었다.

5. 푸코주의자들의 반론[편집]

역사를 공부하는 효용을 제시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지지를 얻고 있으나 반대하는 의견이 없는 것은 아니며 대표적으로 푸코디언(푸코주의자)들은 역사는 반복, 순환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역사는 단순히 원인과 결과로 이루어지는 단편적인 사건들의 모음이 아니라 수많은 맥락들과 얽혀있는 총체이기 때문에 현상적으로 비슷한 일이 일어난다고 해서 그것을 반복되는 사건으로 볼 수는 없다는 것. 가령, 구한 말에 청, 일본, 러시아, 영국 등 열강들이 조선에 진출하고자 많은 관심을 기울였던 것과 1990년대 동구권이 붕괴하면서 러시아, 중국, 일본, 미국 등이 한반도에 큰 관심을 가진 것이 비슷한 사건이라 하여 1990년 당시 국사학계에서 구한 말 연구가 붐을 이루었지만 제국주의 시대의 논리와 탈냉전 시대의 논리를 똑같은 사건으로 보는 것은 맥락을 무시한 단편적인 사고에 불과하다. 흐름은 비슷한 것 같아도 시대 여건에 따라 상황은 변하고, 그렇기 때문에 해결책도 옛날과는 달라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아래의 예시들을 볼 때도 무조건적으로 받아들이지 말고 과연 이것이 반복된 역사인가 스스로 따져보자.

파일:attachment/장하준/ISBN9788960511194_hajun.jpg

이 문구는 그의 저서인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에도 적혀 있다.

또한 정말로 역사가 진보하지 않았더라면 역사가 반복된다는 말조차 없었을 것이다.

좀 더 이론적인 얘기로 들어간다면, 역사의 반복성을 긍정하는 것은 곧 과거의 역사적 경험을 토대로 보편적인 어떠한 이론아니 설명체계를 구축하여, 미래를 설명할 수 있는 어떤 보편적인 원리로 일반화해낼수 있다는 보편주의를 긍정하는 것으로 이어지게 되는데, 이것은 사회학의 영역이지 역사학의 영역이 아니다. 모든 역사적 사실들은, 그 사실이 발생하던 사회를 구성하는 문화적, 경제적, 심지어 질병과 같은 자연적인 요소들이 총체들이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만들어진 단 하나의 특수한 사실이다. 인간의 발전 정도가 미약하여 생활 및 문화가 거의 고정되었던 고대사의 왕조들에서조차, 반복적으로 일어나며 전혀 개별적 특수성이 없어 보이는 보이는 왕위찬탈이라는 사건들조차 그 개개는 복잡하고 재현 불가능한 어떤 특수성을 가지고 일어난 것임을 자세한 시선으로 바라보았을 땐 깨달을 수 있다. 반면, 사회학에서 가정하는 '투명한' 어떤 사회는 이러한 특수한 맥락을 획득하지 않은, 어떠한 추상적이고 일반적인 사회로 정의된다.

아래에서처럼 역사가 반복된다는 말을 했던 마르크스도 개인적으로는 역사를 일반화하여 현실의 정강으로 사용하려는 것, 또는 뉴턴의 자연법칙과 같이 현실을 예언하는 어떤 도구로 남용되어 역사의 영역을 벗어난 어떤 부문에서 소비되는 것에는 경계를 표했다.

"놀라울 만큼 유사하더라도 상이한 역사적 환경 속에서 발생하는 사건들은 완전히 다른 결과에 이르게 된다. 이러한 발전의 결과들을 따로따로 연구하고 난 후에 그것들을 비교한다면, 그 현상을 이해하는 열쇠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그러나 역사를 초월하는 것을 위대한 미덕으로 삼고 있는 어떤 역사철학 이론의 만능열쇠를 사용해서는 방금 말한 것을 결코 이해할 수 없다."


마르크스가 개인적으로 나눈 편지의 내용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객관적인 사실에도 불구하고 역사를 경험적 자료로 파악하여 현재로 이어지는 무엇인가로 환원해낼 수 있다는 인식, 또는 과거에 일어나고 있던 일이 현재에도 일어나고 있다는 여러 사람들의 통찰은 어째서 발생하는 것인가?

그것은 역사적 사실이라는 사실이, 인간의 인식적 한계를 벗어나는 거대한 피인식항, 관념적 객체라는 사실 때문에 발생한다. 우리는 역사적 사건들을 구성하는 요인들에 대해서 역사학자들에 의해서 승인된 일련의 판단들을 공유하고 그것이 사실이라고 받아들이고 있을 뿐, 정말로 그 결과에 이르게 만든 세계의 전적인 요소들에 대해서는 모두 파악할 수도 없고 이해할 수도 없다. 사회를 구성하는 모든 흐름들과 모든 맥락들은 편집해서 보지 않으면, 인간이 우주의 넓음을 시각적 한계 때문에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없듯이, 또는 11차원 공간을 인공지능의 도움 없이는 머릿속의 가상평면에 그려볼수조차 없듯이, 인식될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한 특수성과 개별성에도 불구하고 역사가 반복된다고 느끼는 이유는, 이러한 인식적 한계로 인해 현재의 상황을 과거에 투사하여 파악하기 때문에, 그리고 오직 그 방법으로만 역사에 대한 이해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의 역사를 되짚어보는 관찰자가, 관찰자의 시대를 바탕으로 형성된 시각으로 과거를 바라보았기 떄문에 현재와 역사적 사실로부터 동질성을 느끼는 것이다.

예를 들자면, 역사학의 불멸의 고전 '로마사'를 쓴 테오도르 몸젠은 로마의 번영의 원인으로 카이사르를 지목하며, 그 전까지의 논의와 다른 관점에서 발견된 자료들을 바탕으로 키케로를 깎아내렸다. 그가 그러한 역사관을 구성하여 로마 시대에 대한 통찰에 다다를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로마사를 저술하던 시기 그가 몸담고 있던 독일 사회의 혼란한 정치 상황을 그가 경험했기 때문이었다. 당시 독일은 민족적 열망의 실현이라는 거국적 과제에 대해 뚜렷한 공감대를 모든 국민이 가지고 있었던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현학적 논의에 빠져 있던 자유주의자들의 지리멸렬한 다툼과 공박으로 인해 너무나 뻔히 보이는 실행안이 현실로 실현되지 못하던 상황이었다. 만인의 자유가 허용되는 바람에 결국 누구의 의지도 실현되지 못하는 자유주의의 무정부적 속성에 대한 이해를 이러한 독일의 시대적 상황이 몸젠에게 제공했기 때문에 카이사르에 대한 재발견으로 이어졌던 것이다. 독일은 곧 비스마르크 등 독재적 집권자에 의한 긴 통치 기간에 들어간다. 이와 같은 연구 상황을 염두에 두고도 과연 로마의 역사적 경험이 독일에서 반복되었다고 할 수 있을까?

몸젠이 제시한 것은, 과거에 대한 연구처럼 보였지만 사실상 당시 독일이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예언이었고 당시 독일 사회에 대한 통찰이었다. 전혀 다른 역사적 맥락이 몸젠과 같은 역사학적 탁월성을 지닌 인물에게 제공되었더라면 우리가 현재 인식하는 카이사르의 입지와 위치는 전혀 다를 수 있었다. 즉 역사가 반복된다는 말은 정확히 말하면, 현재를 바탕으로 역사를 파악하는 인간의 본능적 함정과 인식적 한계에 대한 경고에 가깝다.[15]

즉, 역사는 반복된다는 주장은 지금까지 역사에 어떤 실용적인 의의를 부여하여 역사학 연구와 역사 교육 등등의 본질적 가치를 보조하는 역할을 하고 있었으나, 근대에 들어 학문적 개념이 끊임없이 발전하고 논쟁이 진화됨에 따라 역사는 반복된다는 주장은 이론적으로 보았을 때에는 의미가 없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여기서부터는 각 학파와 사관 그리고 역사철학에 따라 무수히 새롭게 창조된 역사의 효용과 의의론이 등장하게 된다.

상기의 반론은 E.H 카의 역사란 무엇인가에서 전개된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된 것으로 카가 제시한 '역사는 일련의 승인된 판단'이라는 말은 과거 플라톤과 대립하던 소피스트들의 '더 강한 주장과 더 약한 주장'이라는 상대주의의 악습을 연상시키는 바가 있어, 또 많은 비판을 받기도 하는 부분이다.

6. 관련 문서[편집]

[1] 정확하게는 이런 문장이다. "Hegel bemerkte irgendwo, daß alle großen weltgeschichtlichen Tatsachen und Personen sich sozusagen zweimal ereignen. Er hat vergessen, hinzuzufügen: das eine Mal als Tragödie, das andere Mal als Farce." "헤겔은 그의 저서 어디선가 역사상의 중요한 사건과 인물들은 두 번 나타난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덧붙이는 걸 잊었다. '한 번은 비극으로, 한 번은 희극으로.'"[2] 이 팜플릿은 루이 나폴레옹이 친위 쿠데타로 세운 제2제정을 까기 위해 쓴 것. 즉, 처음 나타난 비극은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와 그의 제1제정을, 두번째로 나타난 희극은 루이 나폴레옹과 그의 제2제정을 뜻한다. 마르크스가 그의 키워 능력치를 100% 발휘, 그야말로 가루가 되도록 신랄하게 까는 글이다. 저작선집 2권에 있다 [3] 이 말은 본편 속에서 보잉고도 언급한다.[4] 이부분은 류존하가 예시로 든 처녀의 딸의 대사다.[5] 김화백 만화 명대사 대부분이 개그계 명대사로만 알려져 있지만 사실 이런 진중한 감동계 명대사도 적지 않으며 잘 알려지지 않아서 그렇지 럭키짱을 봐도 의외로 사회문제나 작가의 철학을 담아내고 있는 대사가 많다.[6] 비문이기 때문에 공식적인 곳에서는 사용하지 말자[7] 전투외편 8-3에서 화핵이 올린 상소다.[8] 따옴표 안은 최훈의 오너캐가 말하는 부분이다. 실제 만화에서는 나레이션과 오너캐 대사가 반씩 2컷을 차지하고 있다.[9] 박재옥과 박근령, 박지만은 결혼하지 않고 노처녀로 평생 늙은 박근혜와 달리 남편, 아내와 결혼을 하여 가정을 꾸렸다.[10] 케모노 프렌즈 애니메이션 1기 감독.[11] 네로는 지독한 예술덕후라서 예술을 위한다는 이유로 이런저런 기행을 일삼은데다 광해군도 궁궐 터를 넓힌다면서 민가를 강제로 허물어서 백성들에게 원성을 샀다.[12] 비슷한 사례로 호사가들에게 언급되는 마르쿠스 브루투스의 경우 독재자 율리우스 카이사르를 암살하고 로마 공화정을 회복한다는 동기는 확실했다.[13] 1차 투표의 경우 두 번의 도전에서 모두 투표 선두권으로 앞섰기 때문에 유치에 성공할 듯 싶었다. 그러나 공통적으로 이 두 유치전에서 2차 투표에서 뜻밖의 역전패를 당해왔기 때문에 세번째 도전에서도 2차 투표에 대한 신경과 관심이 컸었으며 특히 두번째 도전에서 실패했을 때 당시 세간에서는 4년 전의 악몽이 재현되었다라는 표현까지 사용했다.[14] 만약 그랜저 IG의 롱휠베이스 차량도 출시 이후 계속 저조한 판매량을 보인다면 현재진행형으로 바꿀 것[15] 과학에서 사용하는 인과모델이 적용되기 위해서는, 사과를 탑에서 떨어뜨렸다-땅에 떨어졌다. 와 같이 재현 가능하고 특수성 없는 어떠한 일반적인 사건이 대상이어야만 한다. 역사를 바탕으로 인과모델을 형성하여, 가설적 한계를 인정하지 않은 일반화를 시도하는 것은, 이러한 역사의 짙고 짙은 특수성 때문에 불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