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셀라두스

최근 수정 시각:

토성의 위성

다프니스

아틀라스

프로메테우스

판도라

에피메테우스

야누스

미마스

메토네

안테

팔레네

엔셀라두스

테티스

텔레스토

칼립소

디오네

헬레네

폴리데우케스

레아

타이탄

하이페리온

이아페투스

키비우크

이이라크

포에베

팔리아크

스카디

알비오릭스

S/2007 S 2

베비온

에리아푸스

스콜

시아르나크

타르케크

S/2004 S 13

그레이프

히로킨

야른삭사

타르보스

문딜파리

S/2006 S 1

S/2004 S 17

베르겔미르

나르비

수퉁

하티

S/2004 S 12

파르바우티

트리므르

아에기르

S/2007 S 3

베스틀라

아이가이온

S/2006 S 3

펜리르

수르투트

카리

이미르

로게

포르뇨트

영어: Enceladus
중국어: 土卫二
일본어: エンケラドゥス
에스페란토: Encelado

모천체

토성

구분

내위성
대형 위성

지름

513.2×502.8×496.6km

질량

(1.08022±0.00101)×1020 kg

평균거리

237,948km

궤도경사각

0.019°

이심률

0.0047

공전주기

1.370218일

자전주기

조석 고정

자전축 기울기

대기압

매우 약함[1]

대기조성

수증기 91%
질소 4%
이산화탄소 3.2%
메탄 1.7%

최고온도

145K(−128°C)

최저온도

32.9K(−240°C)

평균온도

75K(−198°C)

겉보기 등급

11.7

표면중력

0.0113m/s2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80px-Enceladus_PIA07800.jpg
엔셀라두스 (혹은 엔켈라두스)의 모습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3px-Enceladus_moon_to_scale-PIA07724.jpg
영국 본토인 그레이트브리튼 섬과 엔셀라두스의 크기를 비교한 사진

1. 설명2. 특징3. 분출구의 발견4. 바다?5. 미디어에서의 엔셀라두스

1. 설명[편집]

이름은 그리스 신화 기가스의 일종인 엔켈라두스에서 따왔다. 그렇기에 국어사전에는 엔켈라두스로 등재되어 있으나, 이 위성의 발견자가 영국인이므로 혼용되어 자주 사용되는 영어 발음 엔셀라두스로 놔두기로 합의하였다... 라지만 정작 영어 발음은 '엔셀러더스'이지 '엔셀라두스'가 아니다. '스워드'처럼 추가 합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토성의 위성 중 하나로 E고리에 위치하고 있다. 지름이 500km밖에 되지 않는 매우 작은 위성으로 영국보다도 작은 크기이다. 토성에서 가장 큰 위성인 타이탄의 10분의 1밖에 안 된다. 윌리엄 허셜이 1789년에 발견했으나, 특징없는 여러 개의 위성 중 하나에 불과했으며, 딱히 주목할 만한 대상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2. 특징[편집]

파일:external/cdn3.vox-cdn.com/1024px-Saturn_s_Rings_PIA03550.0.jpg
엔셀라두스는 E 고리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다.

파일:external/sci.esa.int/PIA08321_Enceladus_E-ring.jpg
최근 조사로는 E 고리의 유지를 엔셀라두스가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엔셀라두스에서 뿜어져 나오는 막대한 물질이 E 고리 유지의 기반이며, 엔셀라두스는 이를 중력적으로 유지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보이저 2호가 토성을 통과하며 근접탐사를 했으며, 표면의 모습이나 경사면 등을 확인하였다.

파일:external/www.holoscience.com/Enceladus-temp.jpg

표면이 얼음이라 알베도가 높아 밝게 빛나기 때문에 관측이 쉬운 편이다. 위성의 온도는 평균 -198도. 다만 남극 부분에서 일부 열원이 발견되었는데, 해당지역 온도는 -110도 정도로, 열원의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3. 분출구의 발견[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83px-Fountains_of_Enceladus_PIA07758.jpg
뿜어져 나오는 수증기의 모습[2]

처음 이 위성에 주목한 것은 카시니의 탐사가 한창이던 2005년으로 과학자들이 엔셀라두스에서 뿜어저나오는 뭔가를 발견하고 확인을 위해 이동시키면서였다. 분출되는 것이 수증기라는 것이 확인되자 과학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수증기가 밖으로 나오고 있기 때문에 얼음을 파고 내려갈 필요가 없어서 외계생명체의 존재를 확인하는 데 최적의 환경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여기에 더해....

4. 바다?[편집]

파일:external/sen.com/cassini-reveals-101-geysers-and-more-on-enceladus_1406612613.jpg

이 분출하는 수증기를 토대로 남극부분에는 바다가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014년 4월 3일 사이언스지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남극의 얼음층 30~40㎞ 아래에 거대한 바다가 존재한다는 발표가 있었지만 2005년의 발견을 봤을 때 딱히 놀랄 만한 결과는 아니다. 오히려 유로파에서의 수증기 분출 발견 소식이 더 놀라울지도.

얼음위성이라 사실상 대기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이 수증기가 대기의 대부분이 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된다.

2015년 3월 뿜어져 나오는 수증기에서 이산화규소가 발견되었는데, 이는 90도가 넘는 물에서만 생성되기 때문에 위성 내부에 열원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

위성의 중력 계측으로 내부에 물이 있음을 추측해냈고, 엔셀라두스가 위치하고 물질을 공급하는 토성의 E 번째 고리에서 이산화규소가 관측되면서 위성의 얼음층 밑에 고온의 열수가 있지 않을까 했다고.

그간 남극지역에만 존재하는 것으로 추측해왔던 엔셀라두스 얼음층 아래의 바다가 실은 엔살라두스 전체를 감쌀 만큼 광범위하게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이 카시니 위성의 조사 결과 확인 되었다고 한다.#

현지시각인 2017년 4월 13일 14시에 NASA에서는 엔셀라두스에 유기체가 먹을 수 있는 화학 합성물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중대발표를 하였다. 대양이 존재한다는 것은 덤. [3]

IT매체 씨넷은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아스트로노미’에 발표된 연구자료를 인용해 엔셀라두스의 에너지를 생성하는 열원(熱源)이 수십억 년 동안 유지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엔셀라두스 지표면 아래 바다는 오랜 기간 동안 조석력(tidal force) 덕분에 따뜻하게 유지될 수 있었고물이 순환하면서 바위를 함께 마찰시켜 마찰열을 발생시켰다. 또, 이렇게 발생한 열이 지표면 쪽으로도 올라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엔셀라두스가 실제로 수백만 년 또는 수 십억 년 동안 따뜻한 바닷물을 유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다면 이는 생명체를 찾기 위한 긍정적 신호일 수 있다.#그리고 댓글에서는 기독교랑 반기독교 진영들끼리 서로 싸우고 있다

5. 미디어에서의 엔셀라두스[편집]

베스트 도전 웹툰 우주는 쉽니다에서 온천을 운영 중인 엔셀라두스의 주인이 나온다. 매우 귀엽다. 말끝마다 '두스'를 붙인다.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의 소설판에서는 이 엔셀라두스에 위치한 스타게이트가 목표이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엔켈라두스 문서의 r21 버전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장소에 따라 차이가 크며 분출물의 양에 따라서 달라진다.[2] 왜 수증기가 분출하느야 하면(지구로 치면 바닷물이 하늘로 솟아 우주로 분출되는 셈...)대기가 없거나 혹은 중력/기압이 약해서 물이 우주로 분출되는것. 자세한건 아래문단 참고.[3] 생명체가 발견된 것은 아니다. 단지 미생물들이 먹이로 즐길 수 있는 사탕가게 같은 식량의 원천이 발견되었다(there's a food source there for it. It would be like a candy store for microbes) 는 의미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