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에드먼드 켐퍼

최근 수정 시각: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특정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과 비하의 표현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파일:external/cdn.psychologytoday.com/146273-148451.jpg

이름

Edmund Emil Kemper III

국적

미국

출생지

미국 캘리포니아 버뱅크

신장

206cm

몸무게

113kg

IQ

145[1][2]

체포

1973년 6월 24일

범죄

살인

범행기간

1964년 - 1973년

상세범행

2명의 조부모 살해(미성년자 시절)
8명의 연쇄살인과 시간(친모 포함)

처벌

종신형

사상자

10명

그냥 어떤 느낌일지 알고 싶었어요.[3]

길거리에서 예쁜 여자애를 보면, 한편으론 난 그녀와 대화하고 데이트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이 떠오릅니다. "막대에 꽂혀 있는 그녀의 머리통은 어떤 모습일까?" [4]

고문해서 죽여주세요.[5]

1. 소개2. 초기생애3. 조부모 살인4. 아타스카데로 수용소5. 연쇄살인6. 체포 후

1. 소개[편집]

미국의 연쇄살인범으로, 70년대 초 캘리포니아 산타 크루즈 지역에서 활동하며 여섯 명의 젊은 여성들을 살해 후 시간했다. 주로 근처 대학의 여학생들을 죽였으므로, 흔히 여대생 도살자(Co-ed Butcher)로도 불린다. 또한 그와 안면이 없었던 젊은 여성들뿐만 아니라 그의 친할아버지와 친할머니, 그리고 친어머니 또한 그에게 살해당했다.

2. 초기생애[편집]

1948년 12월 18일, 캘리포니아 버뱅크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에드먼드 에밀 켐퍼 3세.

켐퍼의 부모는 사이가 매우 나빴으며 늘 서로를 비난하기에 바빴다. 결국 그들은 그가 아홉 살이었을 때 이혼했다. 2차 세계대전 참전용사인 아버지를 존경하고 좋아했던 켐퍼는 아버지와 함께 살고 싶어했으나, 결국 어머니 그리고 두 명의 여자 형제들과 함께 살게 되었다.

그는 평생 자기 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못했다. 한 일화로, 남편과 이혼한 지 1년이 지난 뒤에 그녀는 겨우 10세인 켐퍼의 침실을 지하실로 옮긴 뒤, 자는 동안 그가 밖으로 나오지 못하도록 지하실의 문을 잠가버렸다. 부모 양 쪽의 큰 키를 물려받아, 켐퍼는 15세에 이미 193cm에 달할 정도로 어려서부터 키가 매우 컸고 그의 주변 인물들은 항상 그에게서 위압감을 느꼈다. 그의 어머니는 지나치게 거대한 덩치의 켐퍼가 그의 누나나 여동생에게 해를 가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의 어머니인 클라넬은 알콜중독자였으며 켐퍼가 어렸을 때부터 그를 언어적으로 학대했다. 켐퍼에 의하면 그녀는 그의 행동거지 하나하나를 깎아내리고 비난하거나 비웃었다. 그녀는 이혼한 남편과 켐퍼를 비교하거나, 그의 지나치게 큰 키를 조롱하며 그가 너무나 비정상적인 외견을 갖고 있기 때문에 어떤 여자도 그를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켐퍼는 어머니와 늘 언쟁을 벌였고, 이런 심한 말싸움은 먼 훗날 클라넬이 켐퍼에게 죽임을 당할 때까지 계속되었다. 때문에 켐퍼는 자기 어머니를 끔찍이도 증오했다. 프로파일러들의 분석에 따르면, 켐퍼의 어머니는 경계성 인격장애였으며 켐퍼가 저지른 연쇄 살인의 최종 목표는 처음부터 그의 어머니였을 것이라고 한다.[6]

어찌 되었든 어린 시절의 켐퍼는 매우 똑똑했지만 자존감이 낮았고, 눈에 띄게 큰 키에 비해 사교성이 떨어져 학교에서 겉돌았으며 정서적으로 매우 불안정했다. 그는 10대 초반부터 동물 학대 등의 반사회적인 성향을 표출하기 시작했다. 또래들이 하는 일반적인 놀이 대신에, 그는 여동생과 가스실에서 죽어가는 흉내를 내거나 전기 의자로 처형하는 '놀이'를 하며 즐거워했다. 또한 그는 여동생이 갖고 있는 인형들의 머리와 팔다리를 모두 잘라놓거나, 애완 고양이를 죽여서 옷장 속에 넣어 두기도 했다. 또 다른 유명한 일화로, 언젠가 켐퍼의 누나가 켐퍼에게 그가 좋아하는 학교 여선생에게 키스해 보라고 놀리자, 켐퍼는 자신이 그녀에게 키스하기 위해서는 먼저 그녀를 죽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여기에서 그가 이미 이 시절에 이성에 대한 엇나간 관점을 갖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실제로 그는 극도로 폭력적인 몽상에 빠져 있는 일이 잦았다. 그러나 학교의 선생들이나 상담교사들은 그러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

3. 조부모 살인[편집]

파일:external/murderpedia.org/001b.jpg
소년 시절의 에드먼드 켐퍼.

1962년, 켐퍼는 아버지와 함께 살기 위해 어머니의 집을 나왔다. 그러나 그의 아버지는 이미 재혼하여 아이를 두고 있었고, 갑자기 찾아온 그를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이는 데 실패했다. 켐퍼의 아버지는 그에게 어머니 집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그러나 막 세 번째 남편과 결혼한 상태였던 클라넬은 이를 거부했고, 결국 켐퍼는 조부모의 집에 보내졌다.

조부모의 집으로 보내졌을 때 켐퍼는 자기 부모에 대한 분노에 차 있는 상태였다. 그는 할아버지가 노망 난 인간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래도 할아버지와의 관계는 별로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켐퍼는 자기 할머니를 증오했다. 그는 할머니가 자신에게 잔소리를 하고 자신을 믿지 않는 데에 불만을 갖고 있었으며, 특히 그녀가 자신과 자신의 할아버지를 무기력하게 만든다고 생각했다.

1964년 8월 27일, 켐퍼는 할머니와 말다툼을 했다. 가볍고 짧은 말다툼이었으나, 켐퍼는 할머니의 시야를 벗어난 뒤 그녀의 머리를 총으로 쏘았다. 그의 할아버지는 장을 보러 외출한 상태였다. 얼마 뒤 할아버지가 돌아오자, 켐퍼는 할아버지도 총으로 쏘아 죽였다. 조부모를 살해한 직후, 켐퍼는 겁에 질린 채 어머니에게 전화했다. 상황을 들은 그의 어머니는 그에게 자수를 권했다.

4. 아타스카데로 수용소[편집]

켐퍼는 캘리포니아 소년 법정에서 재판을 받았다. 몇 가지 검사가 시행되었고, 이 때 그의 IQ는 145를 기록했다. 그러나 판사는 켐퍼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 판단했고, 그를 아타스카데로 주립병원[7]에 수용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아타스카데로에서의 경험은 켐퍼를 갱생시키기는커녕 오히려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 그는 아타스카데로에 수감되어 있었던 수많은 강간범들이 무용담처럼 늘어놓는 이야기를 들으며 가학적인 성적 환상을 키웠을 뿐만 아니라 그들의 '범행 노하우'를 전수[8][9]받기까지 했다. 그러나 정작 아타스카데로의 의사들은 이러한 사실을 눈치채지 못했다. 켐퍼가 겉으로는 영리하고 모범적으로 행동했기 때문에 병원의 직원들은 켐퍼를 신뢰했고, 그가 정신병 감별 진단 기구들을 볼 수 있게 내버려 두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그에게 다른 죄수들의 감별 진단을 관리할 수 있는 권한까지 주었다. 그리고 머리가 매우 비상했던 켐퍼는 총 28가지나 되는 그 진단 기구들을 모두 외웠고 이는 그가 의사들 앞에서 완벽히 정상인 것처럼 행동할 수 있게 만들어 주었다.

5. 연쇄살인[편집]

결국 켐퍼는 1969년 12월 18일, 자신의 21번째 생일날에 가석방되어 세상에 나왔다. 아타스카데로의 의사들은 그가 어머니와 또다시 함께 있게 된다면 양쪽 모두에게 독이 될 뿐이라며, 그에게 어머니의 집으로 돌아가지 말라고 충고했다. 그러나 별다른 선택지가 없었던 켐퍼는 결국 어머니와 함께 살게 되었다.

범행을 결심하고 어느날 캠퍼는 차를 몰고 산타크루스의 산악지대로 향했다. 1972년 9월부터 그의 엽기적인 살인이 시작되었다. 그는 여대생들만을 골라 죽였다. 여대생들을 살해하고 그 시체들을 절단하고 항문성교하기도 하고 머리를 잘랐다. 그리고 머리카락 피부 치아는 소장하였다. 그리고 그 악마의 마지막 희생자는 어머니와 어머니의 친구였다. 악마는 망치와 칼을 들고 어머니의 침실을 찾아가 머리를 망치로 내리치고 칼로 어머니의 목을 그었다. 그리고 그 시체를 강간하고 머리를 자르고 입에 쓰레기들을 가득 채워넣었다. 잘린 머리에 다트를 던지고 즐거워하거나 목젖을 뜯어 믹서기에 가는 등 지금까지의 살인보다는 더 끔찍하고 잔인한행위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어머니의 친구까지 살해한 뒤 경찰에 자수를 하게 된다.

6. 체포 후[편집]

경찰은 그저 그가 장난치는걸로 생각하였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캠퍼가 경찰을 설득하였다. 법정에 선 캠퍼는 자연스럽게도 자신의 범죄행각을 모두 자세하게 설명하였다. 판사가 켐퍼에게 어떤 죄를 받고 싶냐고 물어보자 캠퍼는 고문해서 죽여달라고 말하였다. 그러나 캠퍼는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이다.

[1] 15세. 캘리포니아 법정에서 측정. SD-15기준[2] 한국에서는 SD-15 IQ 140 이상부터 한국지능개발연구원 기준 전문기관 특수교육 관리 대상자가 된다. 켐퍼의 IQ는 전세계 상위 0.015%였다.[3] 왜 친할머니를 죽였느냐는 물음에 대한 켐퍼(당시 15세)의 답변.[4] 아메리칸 사이코(영화)에서 주인공 패트릭 베이트먼이 이 말을 그대로 인용하면서 에드 게인이 한 말이라고 하는데, 사실은 에드먼드 켐퍼가 한 말이다.[5] 재판장에서 판사가 어떤 처벌을 받고 싶은지 물었는데, 그에 대한 답변이 "고문해서 죽여주세요." 였다.[6] "켐퍼가 끔찍한 살인 행각을 저지른 것은 한없이 증오하는 어머니에게 보복하려는 예행 연습에 지나지 않았다." -존 더글러스, <마인드 헌터> 중에서.[7]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병원. 정신이상 판정을 받은 범죄자들을 수용한다.[8] 예를 들자면 "여자를 강간했다면 훗날 경찰에게 신고하지 못하게 아예 죽여버리는 것이 안전하다."[9] 실제로 잡범에 불과했던 초범이 수용소 등에서 다른 범죄자들에게 이것저것 배워 진짜 흉악범으로 변모하는 경우는 비일비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