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브렐러(레지던트 이블)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게임 바이오하자드 시리즈의 엄브렐러에 대한 내용은 엄브렐러(바이오하자드 시리즈)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파일:external/images3.wikia.nocookie.net/5423272533_52930a8827_z.jpg
회사 로고는 단어 그대로 우산 (Umbrella) 마크진짜 로고 성애자급으로 지겹게도 많이 나온다... 엄브렐러사랑 관련이 있다면 어김없이 튀어나오는 우산마크를 볼수 있을것이다인데 좌우명은 '우산으로 인류를 보호하겠다'는 뜻이다.[스포일러]

1. 설정2. 관련 인물들3. 엄브렐러의 제품 및 장비4. 관련 시설들5. 기타

1. 설정[편집]

파일:external/i63.tinypic.com/2rw72g0.png
쉽게 말하자면, 만악의 근원.[2]

자세한 설정은 여기로

실사판 영화에서도 엄브렐러가 등장한다. 미국 최대의 다국적 기업으로 정계와 재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과시한다. 도쿄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프랑스영국 등 각 나라마다 지사를 가지고 있는데 자그마치 지하에 요새를 갖추고 있다.

표면적으로 의약품과 식품, 컴퓨터 공학, 의료기기 생산등으로 큰 돈을 벌고 있었다.[3] 그러나 그 뒤에는 대부분의 직원들도 모르게 사병[4][5]양성과 군사기술 개발 그리고 과학부서[6]에서 B.O.W 개발 및 판매를 하고 있다.[7]

하이브에서 유출된 T 바이러스로 연구시설을 라쿤시티 전역으로 퍼지자 초기에는 자체적으로 해결하려고 했다.[8] 그러다가 역부족이라고 판단했는지 핵무기[9]를 동원해 라쿤시티를 파괴하고 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은폐한다.

파일:external/i0.wp.com/resident-evil3-movie-screencaps.com-763.jpg

이후 3편에서는 공기중으로 이미 퍼진 T바이러스가 잠복하다가 다시 퍼지기 시작하면서, 한달만에 미국전역을 강타하고 1년 후에는 전세계로 퍼진다. 스리랑카는 바이러스가 안퍼진 것 같지만 넘어가자

즉 실제 게임보다 더한 업적인 좀비 아포칼립스를 실현한 것이다. [10]

바이오해저드가 발생하자 직원들을 본사와 각 지부에 있는 최첨단 지하기지와 연구시설로 철수시키고 바이오하자드 상황을 해결하려고 한다. 물론 주인공에게 처참히 당하고 본사까지 털렸다. 이후에는 어떻게 된 상황인지 레드 퀸이 통제하고 있는 듯하다. 참고로 클론(복제인간)기술이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11]

영화 바이오하자드5 후반부에서 러시아 캄챠카 엄브렐러 연구소 내부의 인간 클론 복제 기술의 위엄을 제대로 보여주고 계시다.

6편에서 엄브렐러에 대한 정보들이 등장한다.

엄브렐러는 두명의 공동 창업주에 의해 설립되었고 높은 이상과 개혁을 목표로 탄생한 기업이었다. 그리고 창업주 중 한명의 의 치료를 위해 연구하던 중 T 바이러스가 발견되었으며 수많은 병들의 치료에 효과가 있어서 상용화가 되었다. 하지만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케이블카에 탔던 투여자 중 한명이었던 소년이 좀비화가 되는 엄청난 부작용이 나타나고 개발자였던 창업주 한명이 손해를 보더라도 이를 멈추려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다른 창업주의 사주를 받은 부하에 의해 살해당하였고 그 의 후견인이 되어 회사의 권력을 차지하게 되었으며 이내 그 딸까지 제거할 계획을 세운다.

그리고 좀비 아포칼립스는 실수로 벌어진 일이 아닌 처음부터 엄브렐러가 계획하고 벌인 짓이다. 국가들간의 분쟁과 기아 및 온난화를 비롯한 환경오염으로 부터 지구가 멸망하고 이로 인해 자신들 역시 언젠가 사라질 것이기에 모든 문제의 근원인 인구문제와 국가들을 T바이러스를 이용한 글로벌 바이오하자드를 통해 해결하고 동시에 지하에 있거나 동면한 엄브렐라 인원들이 인류가 구축한 인프라들을 차지하여 자신들의 세계를 건설하자는 것. 엄브렐러의 고위 간부들은 글로벌 바이오하자드가 있기 17개월 전에 있었던 비밀회의에서 이 계획에 동조하고 하이브 지하에 냉동수면 상태로 잠들어 있었는데, 결국 앨리스에 의해 하이브가 파괴되면서 엄브렐러 관련자들이 모조리 사망하게 되면서 완전히 멸망한다.

2. 관련 인물들[편집]

3. 엄브렐러의 제품 및 장비[편집]

파일:external/images.static-bluray.com/1599_16_large.jpg
파일:external/www.nvidia.com/lg_re3_2.jpg

2편 마지막에 첫 등장하고 3편에서 일부 등장한다. 주로 앨리스의 위치 파악과 조종을 하는 수단. 그러나 앨리스가 자신의 능력으로 제어칩을 파괴하였기에 쓸 수 없게 되었다. 하지만 엄브렐러에 의해 여러대의 인공위성이 있기에 이 위성을 대신하여 4편에서는 웨스커가, 6편에서는 아이작이 위성으로 앨리스를 추적한다.

파일:external/screencapped.org/reafterlife-000685.jpg
파일:external/screencapped.org/reafterlife-003965.jpg
파일:external/screencapped.org/reretribution-0094.jpg

4편과 5편에서 등장하는 엄브렐러의 항공기. 영화에 나오는 항공기들이 전부 구입한 것이라면 이것은 외형상 V-22를 일부 닮았지만 확실히 독자적으로 개발한 물건.흠좀무 4편에서 웨스커가 탈출용으로 사용하며 마지막에서 세뇌된 질 발렌타인이 지휘하는 U.B.C.S. 병사들을 이끌고 나오는 것으로 급간지하게 마무리 지었다. 그리고 5편의 오프닝에서 앨리스가 쏜 동전 샷건으로 조종사가 끔살당해 추락하면서 앨리스가 바다에 빠진다. 그리고 탈출한 웨스커를 따르는 일부 병사들이 있는지 백악관 방어를 위해 날아다니는 모습이 나온다.

파일:external/screencapped.org/reafterlife-000742.jpg
파일:external/screencapped.org/reafterlife-003958.jpg

4편에 등장하는 폭탄. 모든 엄브렐러 시설에 이것이 있으며 그 파괴력은 한 도시를 파괴할 정도... 아무래도 글로벌 바이오하자드 사태 이전에 증거를 없앨 목적으로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 작동은 가동장치에 암호를 넣어야 작동시킬 수 있다. 폭파시간은 무려 10초 이내!!
참고로 아케디아에서 앨리스가 미리 이 폭탄을 때어 웨스커가 탈 항공기에 장착하는 개그를 선보이신다.안녕?
여담으로 폭발할 때 거대한 에너지 구체 같은 게 형성되고, 폭발 지점은 말 그대로 흔적도 없이 날아가버리는 묘사나, 위력에 비해 폭탄 자체의 크기는 별로 크지 않은 것을 볼 때 아마도 반물질 병기로 추정된다.

파일:external/screencapped.org/reretribution-2632.jpg
파일:external/screencapped.org/reretribution-2648.jpg

장난이 아니라 작중에 나오는 인물들 상당수가 클론으로 다시 재 등장한다. 주로 바이러스 실험 테스트에도 쓰이지만 인류의 완전한 멸망과 멸망 후의 재건을 위해 수많은 클론들이 생산되었다.

파일:external/www.imcdb.org/i001014438.jpg
파일:external/icdn5.digitaltrends.com/resident-evil-the-final-chapter-0021-1500x844.jpg

6편에서 등장하는 차량형 무기. 현실에서 나오는 탱크와는 많이 다르지만 캐터필러가 달려있어 험지돌파 능력이 좋고 기관총미사일화염방사기 등 다양한 무기들과 내부에 포로 및 인원들을 탑재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뒷문으로 희생자들을 밖으로 던져서 억지로 미끼로 만들어 좀비들을 유인시킨다.
총 3대가 작중에 나오며 클론 아이작이 이끄는 엄브렐라 병사들이 이용하며 각지의 생존자를 제거 및 좀비들을 유인하면서 인류 멸망을 시킨다. 후에 앨리스와 남은 생존자들을 사냥하기 위해 라쿤 시티에 도착하나 1대는 생존자들의 드럼통 투석기 공격으로 파괴되고 다른 하나도 앨리스가 지붕에 있는 환풍구에 석유를 뿌린 후 조명탄을 던져넣음으로써 무력화되고 이후에 중상을 입은 사령관 리를 미끼로 일부 생존자들이 라쿤 시티에 있는 좀비들을 유인하며 앨리스와 클레어 일행이 하이브로 가도록 유인한다. 나머지 1대도 앨리스와 클레어 일행이 하이브로 진입할 때 좀비들을 이끌고 라쿤시티에 도착하여 클론 아이작과 조우하고 자신의 명에 의문을 품는다며 병사들을 대부분 죽이고 다른 한명을 미끼로 스며 하이브로 진입하다 급경사로 떨어진 충격으로 부품이 손상되어 정지한다.

4. 관련 시설들[편집]

5. 기타[편집]

영화에서 등장한 엄브렐러의 사병들은 시리즈 내내 여러 모습으로 출연했는데, 등장해서 하는 일이라곤 하나같이 처절하게 털리는 것 뿐이지만 현실의 SWAT과도 비슷한 이들 특유의 검정 전투복을 입은 외형이 밀덕들의 관심을 끌면서 현실의 장비들로 복장을 꾸며 코스프레를 시작했고, 여러곳의 팀과 커뮤니티를 만들며 상당히 규모가 있는 팬덤을 만들어냈다. 영화 시리즈가 끝난 후에는 점점 세를 잃어가고 있지만 검정 전투복을 입는 밀리터리 코스프레로서는 상당히 괜찮은 모양새가 나와주기에 많은 밀리터리 코스어들이 시도해보기도 한다. 검정 일색의 장비에다가 대충 엄브렐러 소속임을 나타내는 패치를 붙여버리면 대충 볼 만 해진다.

[스포일러] 마지막편을 보면 알수 있듯이 아주 거짓말은 아니다 "선택된 인류만을 보호하겠다"가 정확한 표현이다[2] 좌측의 녹색은 시리즈 2편과 최종편인 6에서 나오는 항바이러스, 우측은 1에서 T바이러스 그 자체가 들어있는 물건이다. 이는 화마다 좀 다르게 묘사되기는 하는데, 시작과 끝 그 자체를 의미하는 사진이라고 볼 수 있다.[3] 당장 미국 인구의 약 90%(!)가 이 회사 제품을 사용한다.[4] 대표적으로 U.B.C.S.U.S.S.[5] 이들의 무장은 웬만한 정규군 빰치는 수준이다. 각종 총기 액세서리가 장착된 SG 552G36K와 G36C, MP5, 콜트 M16/M4계열 소총같은 소화기에, 다양한 헬리콥터들, 심지어 자체 개발한 틸트로터 항공기(!)에 마개조한 타이푼급 탄도 미사일 원자력 잠수함(!!)과 알파급(!!!)까지 소유하고 있다.[6] http://residentevil.wikia.com/Umbrella_Science_Division 참고[7] 대표적으로 말하면 T 바이러스.[8] 라쿤시티내 경찰과 연계해서 토벌작전을 실시하는 등[9] 15킬로톤급이라고 한다.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 투하의 리틀보이, 팻 맨과 같은 급으로 요즘에는 소규모 핵폭탄에 속한다지만…그나마 게임에서는 미국정부를 압박했지만 이쪽은 자체적으로 핵무기를 가지고 있는 듯 하다.[10] 왜 게임과 달리 바이러스 확산으로 이어졌는지가 6편 마지막에 나온다. 라쿤시티 사건 발생 직후 엄브렐러가 비행기 등의 첨단 장비들을 동원하여 T 바이러스를 보존,운반,살포한 것이다. 라쿤시티에서 케인이 한 행동들의 일부도 그것을 목표로 한 것으로 보이며, 공기 중에서 오래 존재하지 못하는 T 바이러스가 왜 공기 감염으로 전 세계에 퍼졌는지가 이것으로 설명된다.[11] 당장 항체를 개발할려고 주인공의 클론들을 대량으로 만든다거나, 테스트장에서 쓸 대량의 실험체를 클론으로 만든다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