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거스타 롱바텀

최근 수정 시각:

Augusta Longbottom

네빌 롱바텀의 할머니, 프랭크 롱바텀의 어머니, 앨리스 롱바텀의 시어머니이다. 1권부터 등장하지는 않지만[1] 네빌의 말을 통해 어느 정도 언급되며,[2] 네빌을 키운 사람이다.

손자 네빌이 호그와트에 입학하기 전 스큅이라 여기며 걱정했는데 그가 마법적 능력을 보이자 펑펑 울었다고한다. 네빌의 부모, 즉 아들과 며느리가 오러였고, 그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네빌이 5권에서 정신적으로 성장하기 전까지 겁 많고, 실수를 많이 하는 네빌을 보고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닮지 못했다'는 식으로 많이 압박하고 혼을 낸 모양이다.[3] 이는 해리 일행이 아서 위즐리의 병문안 차 성 뭉고 병원에 가서 마주친 뒤에 한 말에서 많이 드러난다. 3권에선 네빌이 본의 아니게 시리우스 블랙그리핀도르 기숙사 침입을 도와준 사건을 터트리자, 호울러를 보내 무서운 할머니의 위엄을 보이기도 했다.[4]

5권 후반부터 네빌 롱바텀이 정신적으로 급격히 성장하고, 미스터리 부서에서 해리 포터와 함께 죽음을 먹는 자들과 싸운 것을 보고 네빌을 인정하게 되었다. 5권에서 네빌은 아버지의 지팡이를 물려받아 쓰고 있었는데 마법부 침입 소동 때 죽음을 먹는 자들과의 전투 도중 부러지니까 "할머니가 아시면 나 죽일 거야..." 하며 침울해 있었지만, 6권에 나온 바에 따르면 어거스타는 볼드모트죽음을 먹는 자들의 마법부 침입 소동과 해리 포터를 위시한 D.A. 6인방이 죽먹자들과 벌인 결투 등이 예언자 일보에 실리자, 반대로 "이제서야 너의 아버지에게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게 되었다"면서 자랑스러워하며 새 지팡이를 사주셨다고.

또 7권에서는 네빌이 학교 내에서 줄곧 죽음을 먹는 자들에게 반항적인 태도를 보이자, 그를 위협할 작정으로 그녀를 인질로 잡으려 했으나 특출한 마법 실력으로 자신을 잡으러 온 동네북 존 도울리쉬를 역관광시킨 뒤[5] 네빌에게 '난 괜찮으니, 계속 정진해라. 역시 넌 네 부모의 아들이다.'라고 전갈을 보내며 도망다니는 중이었다. 대단한 어르신이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학창시절 O.W.L. 마법과목에서 떨어졌다.

호그와트에서 마지막 전투가 일어났을 때도 당연히 참전한다. 해리에게 네빌의 행방을 물었고, 싸우고 있다는 대답이 오자 매우 자랑스러워한다. '놀랄 만큼 빠른 걸음걸이로 사라졌다'는 언급이 있는 것으로 봐서는 신체도 정정한 것으로 보인다. 진짜 노익장이시네 일단 7권 마지막에 네빌이 그리핀도르의 검을 꺼내 내기니의 목을 베어버리고, 가장 선두에 나서서 공개적으로 볼드모트의 면전 앞에서 적대할 것이라고 선언하는 모습을 보여 영웅 취급을 받게 되었으니 작중 언급은 없어도 더 자랑스러워할 듯 하다.

5권을 보면 마법사 시험 관리국 국장인 그리젤다 마치뱅스와 친구 사이라고 한다.

6권에서 드러난 사실에 의하면 미네르바 맥고나걸 교수의 친구인 듯하며, 서로 허물 없이 이름을 부르고 편지를 주고 받는 사이인 듯하다. 본인이 낙제한 과목이라고 마법주문학을 시시하게 여기는 어거스타에게 미네르바가 편지를 써준다고 하는 모습도 나왔다.

영화 3편에서 트릴로니 교수에게 안 좋은 점괘를 받았다[6]

[1] 다만 호그와트로 가는 기차역에서 해리 포터는 그녀의 목소리를 잠깐 들었다. 네빌 롱바텀두꺼비를 잃어버렸다고하자 '어쩌니, 네빌' 하고 걱정하는 말을 했다.[2] 꽤나 한성격 하는 듯한 모습이다.[3] 아동학대로 보일 정도로 심하기도 했고, 네빌이 이 탓에 움츠러들기도 했다. 유서 깊은 순수혈통 집안 출신이라 머글 차별이 없더라도 현 시대에 맞지 않는 강압적 면모를 보인다. 네빌을 마법 각성시킨다면서 온갖 죽음의 위협을 경험하게 한 것도 그 예. 또한 네빌이 영 재능을 보이질 못하자 '네 부모님에게 부끄러운 자식'이라고 수치스럽다는 듯 대하기도 했다. 그 때문에 네빌은 할머니에게 인정받고 싶어했지만, 동시에 무척 두려워했고 나중에 7권에서는 만신창이가 된 상태에서도 용감하게 싸우는 것을 두고 넌 확실하게 네 부모의 자식이라며 자랑스럽다는 말을 듣자 할머니에게 칭찬받았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모습을 보인다.[4] 네빌이 적어둔 기숙사 암호 쪽지를 블랙이 사용한 것. 다만 사실은 네빌의 잘못이 아니라 헤르미온느의 고양이 크룩생크가 이걸 훔쳐서 시리우스에게 가져다 준 것이었다.[5] 이 일로 도울리쉬는 병원 신세를 져야만 했다.[6] 정확히는 네빌을 보며 사이빌이 '할머니는 건강하시니?'라고 물었는데, 찻잔을 보며 동정하는 어조로 '안됐구나'라고 말했다(...). 사실 할머니가 너무 건강하셔서 네빌이 오랫동안 고생할거라는 정확한 점괘였다 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