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순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兩脣音 / Bilabial consonant

파일:attachment/양순음/Bilabial.jpg

1. 개요2. 조음 방법
2.1. 양순 충격음2.2. 양순 비음2.3. 양순 파열음2.4. 양순 마찰음, 양순 마찰접근음2.5. 양순 접근음2.6. 양순 전동음2.7. 양순 탄음2.8. 양순 연구개 비음2.9. 양순 연구개 파열음2.10. 양순 연구개 접근음2.11. 양순 경구개 접근음2.12. 양순 흡착음2.13. 양순 내파음
3. 관련 항목

1. 개요[편집]

음성학에 따른 조음 방법 분류.

두입술소리라고도 부르며, 말 그대로 입술에 기식을 넣어 만드는 발음.

양순 비음 ([m])이나 양순 파열음([p],[b])는 내기 간단한 소리라서 많은 언어에 분포하고 있는 소리지만, 극히 예외적으로 없는 언어도 있다. (예: 모호크[1])

한글에는 , , , , 그리고 사람에 따라서 [u] 또는 반모음 [w] 앞의 ㅎ이 가끔씩 변이음으로 나오는 경우가 있으며, 반모음인 [w]도 양순음과 연구개음을 합친 소리이다.

2. 조음 방법[편집]

2.1. 양순 충격음[편집]

IPA 기호는 ʬ.
확장형 기호로, 입을 벌렸다가 갑자기 입술을 앙 다무는 소리이다. 어떤 언어에서 쓰이는 지는 추가 바람.

의성어 '뻐끔뻐끔'을 생각하면 이해가 될것이다. 왜냐면 이 소리는 입을 뻐끔거리는 소리이기 때문이다. 당장 뻐끔의 뜻을 봐도 입을 벌렸다 오므린다는 뜻이므로 이 양순 충격음과 일맥상통한다.

발음 방법: 입을 벌렸다가 입술을 빠르게 쾅 다문다. 이때 '텁' 비슷한 소리가 나면 된다. 또는 금붕어가 뻐끔거릴때처럼 입모양을 한다.

2.2. 양순 비음[편집]

IPA 기호는 [m̥](무성음), [m](유성음).
두 입술을 붙이고, 코로 기식을 내보내면서 입술을 떼서 내는 소리다.

한국어에서는 ㅁ과 음가가 같으며,[2] 영어의 m, 일본어의 ま행 등, 여러 언어에서 익숙하게 볼 수 있는 음이다.

아이슬란드어에서는 무성음으로도 존재하며 m̥라는 글자로 표기한다.

발음 방법: 그냥 ㅁ을 발음하면 된다.

2.3. 양순 파열음[편집]

IPA 기호는 [p](무성음), [b](유성음).
두 입술을 붙였다가 빵 터트리는 느낌으로 기식을 내보는 소리다.

여기에 속하는 한국어의 음에는 ㅂ, ㅃ, ㅍ 등이 있다. ㅂ은 보통 b, ㅍ과 ㅃ은 p로 표기한다. ㅂ은 어두에선 무성음, 어중에선 유성음으로 실현되는 경우가 많다.[3] ㅍ은 [p]에 비해서 기식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IPA에서는 [pʰ]로 표현한다. ㅃ은 [p]하고 가까운데, 경음임을 나타내기 위해서 오른쪽 아래에 "처럼 생긴 기호를 덧붙여서 [p͈]라고 표기한다. 또한 받침 ㅂ은 IPA로 [p]의 오른쪽에 'ㄱ'처럼 생긴 기호를 붙여서 [p̚]이라고 표현하는데, 빵 터트리지 않고 그냥 입술을 다문 상태에서 끝나는 음이다.

발음 방법: [p]는 ㅃ처럼, 혹은 'spin'나 'space'의 p를 발음하면 된다.[4] [b]는 영어의 b를 발음하거나, ㅂ을 발음하듯이 하되 성대가 확실히 울리도록 하면 된다. 아니면 '아바'를 발음해 보면 바가 b소리가 난다.[5]

양순 비음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발음 특성상 입술을 안 붙이면 이 소리를 제대로 낼 수 없다. 일부러 입술을 안 붙이고 발음하려고 하면 아래에 설명할 양순 마찰음이나 접근음으로 변하게 된다. 참고로 이를 역이용한 친구 놀리기 방법 중에 '코카콜라를 입술 안 붙이고 발음하기'가 있는데 앞의 세 ㅋ은 연구개 파열음이고 맨 뒤의 ㄹ은 치경 탄음이라 입술을 안 붙여도 잘만 발음된다. 만약 펩시콜라였다면 '펩'에서 입술이 두 번이나 붙기 때문에 억지로 입술을 안 붙이고 발음하려면 '헤씨콜라'처럼 발음될 것이다.

2.4. 양순 마찰음, 양순 마찰접근음[편집]

IPA 기호는 [ɸ](무성음), [β](유성음).
두 입술을 살짝 붙이고, 입술사이로 공기를 살살 내보내면서 입술을 떼는 소리다.

일본어의 ふ(가타카나로는 フ). 일본인은 영어의 f를 발음할 때 무성 양순 마찰음([ɸ])으로 발음하는 경향이 있다. 대개 한글로는 ㅍ으로 표기되고, 라틴 문자로 표기할 때에 fu 로 표기한다. [6] 한국어에는 유성음([β])이 동남 방언에 남아 있으며, 현대 한글 표기법에서 더 이상 쓰이지 않는 순경음 피읖()과 순경음 비읍()이 각각 이 음가들을 표현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또, 촛불이나 뜨거운 국물을 '후, 후' 하고 불 때 무심코 [ɸ]이 실현되기도 하고, 한국어에서 성문 마찰음 ㅎ([h]) 다음에 후설 원순 고모음 ㅜ([u])이나 양순 연구개 접근음([w])이 포함된 이중 모음이 올 때도 변이음으로 실현된다. (예: 훼방 - [hweː.bɐŋ] → [ɸweː.bɐŋ]).

[β]는 원래 마찰음이었으나, 접근음의 특성이 발견됨에 따라 마찰접근음으로 변경되었다.

양순 마찰음이 앞의 양순 파열음과 결합하면(정확히는 양순 파열음이 나오려다가 기류가 마찰되면) 양순 파찰음([p͡ɸ], [b͡β])이 된다. 순치 파찰음도 희귀하지만 양순 파찰음은 더 희귀하다. 한국어의 경우 ㅂ, ㅃ, ㅍ 다음에 ㅜ 또는 양순 연구개 접근음이 포함된 이중 모음이 왔을 때 무의식적으로 양순 파찰음이 발현되는 경우가 있다. (예: 봤다 - [pwɐːt̚.t͈ɐ] → [p͡ɸɐːt̚.t͈ɐ], 염불 - [jʌːm.buɾ] → [jʌːm.b͡βuɾ]).

일본어(잘 쓰이진 않지만 히라가나는 ゔ)에서도 이 발음이 난다.영어등의 v발음을 표기할때 가끔 사용한다. f를 フ행으로,p를 パ행으로 나타내는 것에 비해 v와 b는 모두 일괄적으로 バ행으로 나타내는건 위에서 나왔듯이 양순 마찰접근음이 불안정하기 때문이다.붸에에의 ㅂ이 발음

발음 방법: 입술을 아주 작게 벌리고 후 화 휘 훼 훠를 발음 하거나 [f], [v]를 두 입술로 발음하면 된다. 입 모양을 ㅡ 와 ㅜ 중간 정도 모양으로 벌린 다음 두 입술을 닿을 듯 말 듯 아주 살짝 벌려서 f나 v를 발음하려고 시도하면 입술이 심하게 떨리면서 비읍 발음과 ㅜ 발음이 섞인듯한 소리가 나오는데, 바로 그 발음이다.

2.5. 양순 접근음[편집]

IPA 기호는 [β̞]
두 입술이 닿을락 말락하는 상태에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한국어에는 유성음화가 된 ㅎ의 양순마찰음의 변이음으로 일어난다. 일본어의 わ행은 이 소리가 나기도 하고, 거의 양순 연구개 접근음(w)과 거의 구분이 안 갈 정도. 아직 이 음을 표기하는 기호가 없으므로 유성 양순 마찰음 기호 아래쪽에 ㅜ[7]를 붙인 형태로 사용중이다.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발음 방법: 유성 양순 마찰음([β])을 좀 더 w에 가깝게 발음하거나 으화 할때 '화'를 성대를떨면서, 입술을 마찰시키면 된다. 사실 [β]와 [β̞]을 구분 안 하고 하나로 취급하는 곳도 있을 정도로 둘은 비슷하다.

2.6. 양순 전동음[편집]

IPA 기호는 [ʙ].
두 입술을 부르르 떨어주면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한국어에는 없는 발음이나, 다만 아이들이 자동차 시동 거는 소리를 흉내낼 때 간혹 내곤 한다. 감이 안 온다면 직접 들어보자. 바로 감이 올 거다. 남아공 월드컵으로 유명해진 부부젤라를 불 때 이 발음이 실현되기도 한다.

발음 방법: 말 그대로 두 입술을 떨면 된다.

2.7. 양순 탄음[편집]

IPA 기호는 [ⱱ̟].(비공식)
두 입술을 안쪽으로 했다가 재빨리 튕기는 동시에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립스틱 바르고 말릴때 나는 소리)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아직 이 음을 표기하는 기호가 없으므로 순치 탄음 기호 아래쪽에 +[8]를 붙인다. 그나마도 순치 탄음은 공식 기호로 지정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이 기호를 볼 수 있는 컴퓨터는 많지 않다. 어떤 모양인지 궁금하다면 클릭

2.8. 양순 연구개 비음[편집]

IPA 기호는 [ŋ͡m].
두 입술을 붙이고 혓바닥을 연구개에 댄 상태로 코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베트남어에 볼 수 있는 발음으로, [u]나 [w] 뒤에서 나오는 연구개 비음([ŋ])의 변이음이며[9], 이외에는 거의 안 쓰인다고 봐도 좋을 정도다.

발음 방법: 혀쪽은 [ŋ]처럼, 입술 모양은 [m]처럼 만들면 된다. 즉 [ŋ]과 [m]을 동시에 내는 거라고 볼 수 있다.

2.9. 양순 연구개 파열음[편집]

IPA 기호는 [k͡p](무성음), [ɡ͡b](유성음).
두 입술을 붙이고 혓바닥을 연구개에 댄 상태로 빵 터트리는 느낌으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양순 연구개 비음과 마찬가지로, 무성음 [k͡p]은 베트남어에서 [u]나 [w] 뒤에서 나오는 무성 연구개 파열음([k])의 변이음이다. 서아프리카나 중앙아프리카 언어에서도 많이 보이는 음가이다. 대표적인 예가 축구선수 드록바(Drogba)의 gb.

발음 방법: 마찬가지로 혀쪽은 [k]나 [ɡ]처럼, 입술 모양은 [p]나 [b]처럼 만들어서 동시에 내면 된다. [10]

2.10. 양순 연구개 접근음[편집]

IPA 기호는 [ʍ](무성음), [w](유성음).
입술을 둥글게 한 상태로 혓바닥을 연구개에 대고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유성음의 경우, 한국어에선 ㅘ, ㅝ,ㅟ,ㅙ, ㅚ, ㅞ 등등을 이중모음으로 발음하는 발음법[11][12]에서도 볼 수 있고 영어의 w도 이 음으로 발음하기 때문에 많이 익숙할 것이다. 무성음의 경우 스코틀랜드 영어, 남미 영어에서 보인다. 영단어 'white'가 분명 '와이트' 비슷하게 들리는 것 같은데도 '화이트'라는 표기가 널리 쓰이고 있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독일어폴란드어 등의 몇몇 언어처럼 의외로 없는 언어도 많다. [w] 소리가 없는 언어에서는 [v] 음가로 옮긴다.

발음 방법: 위에서 말한 대로 유성음은 영어의 w나 ㅗ, ㅜ 계열의 이중모음을 발음하듯이 하고, 무성음은 [w]에서 성대가 덜 울리게 알아서 발음하거나, 일부 사람들(스코틀랜드, 아일랜드 방언 화자가 대표적. 표준 영어에서는 w로 발음하며 이를 wine-whine merger이라고 한다.)이 'wh'를 발음하듯이 하면 된다.[13]

2.11. 양순 경구개 접근음[편집]

IPA 기호는 [ɥ].
입술을 둥글게 한 상태에서 혓바닥을 경구개에 대고 기식을 내는 소리다.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만약 [j]와 [w]를 [i]와 [u]의 반자음 형태라고 본다면, 이 음은 [y]의 반자음 형태라고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중국어에서는 [y]라는 음가를 가진 ü(단어 처음에서는 yu, 설면음 뒤에서는 움라우트기호 생략) 뒤에 다른 모음이 같이 올 때 ü가 이 발음에 해당하며, 마찬가지로 [y]를 음소로 가지고 있는 프랑스어에서도 huit(ɥit), huile(ɥil) 같은 단어에서 이 음을 볼 수 있다. 한국어에서는 나뉘어(nɐɳɥʌ), 바뀌어(pɐk'ɥʌ), 쉬어(ɕɥʌ), 휘어지다(çɥʌd͡ʑidɐ) 등 ㅟ어(ɥʌ)[14]의 형태로만 한정적으로 등장한다. 가끔씩 ㅟ 혼자만 와도 [y] 혹은 [ɥi]의 형태로 나오기도 한다.

발음 방법: 위에서 말했든 'ㅟ어'의 'ㅟ'를 발음하듯이 하면 된다.

2.12. 양순 흡착음[편집]

IPA 기호는 [ʘ].
입술을 꽉 오므리고, 구강 내의 공기를 빨아들이면서 떼는 소리다.

한국어로는 의성어인 '쪽'으로 표현되는 발음이다. 한국어에는 없는 소리지만 의외로 실생활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데, 립스틱을 바르고 나서 입으로 입술을 당겼다가 놓을 때 나는 소리이다.

뽀뽀는 '사순(四脣) 흡착음'이라는 우스개도 있다. 하지만 딥키스라면? 당연히 사순 흡착 양설 마찰음이지

2.13. 양순 내파음[편집]

IPA 기호는 [ɓ].
두 입술을 붙였다가 인두 쪽을 아래로 눌러서 안쪽으로 기류가 들어오게 하고 입술을 떼는 소리다.

유성음이며, 대립되는 무성음을 나타내는 기호 [ƥ]는 현재 폐지되었다. 베트남어의 b가 이 음가이다.

발음 방법: 입을 꽉 다물고서 '읍읍' 소리를 내거나 입술을 다물고 목에 힘을 줘서 후두부를 아래쪽으로 움직인다.(보통 그렇게 하면 성대가 울린다.) 그 상태에서 입술을 떼면 된다. 이 때 살짝 '뻑' 소리가 나는 건 덤.

3. 관련 항목[편집]


[1] 모호크어는 양순음 뿐만 아니라 순치음도 없다. 즉, 아예 순음 자체가 없다.[2] 다만 한국어에서는 화자에 따라서 단어 처음에 올 때 비음의 정도가 약해져 [m͊]가 변이음으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참고. 이와 관련해서 유튜버 영국남자의 영상 중 한국어를 처음 배우는 영국인이 초성의 ㅁ 발음을 b로 인식하는 상황이 나온다.[3] 이 때문에 매큔-라이샤워 표기법에서는 어두에 나오는 ㅂ을 B가 아닌 P로 표기한다. IPA로 표기하려면 되게 애매해지는데, 기식의 정도가 p와 pʰ의 중간이기 때문이다. 영문 위키백과에서는 p⁽ʰ⁾로 표기하고 있고, b 아래쪽에 고리점(무성음화되었다는 표시)을 붙여서 표기하기도 한다.[4] 영어의 p는 어두에서는 한국어의 ㅍ과 같이 유기음이 된다.[5] 사실 비음을 내지 않고 ㅁ을 발음하다보면 자동적으로 이 발음이 튀어나온다.[6] 다만 마오리어의 경우 wh라고 쓴다.[7] 음역을 내리라는 의미의 기호이다. 이와 반대 기능을 하는 기호는 ㅗ.[8] 조음 위치를 앞으로 옮기라는 기호이다. 반대 기능을 하는 기호는 -.[9] 베트남의 통화 단위(₫, [ɗuŋ͡m])를 말할 때 받침으로 이 음이 들어간다.[10] [ŋ], [k], [ɡ]은 모두 연구개음이며, [m], [p], [b]는 모두 양순음이다.[11] 사실 일반 언중들한테는 이 발음법이 표준이다. 아직까지 "공식적인 표준발음"은 ㅟ 모음은 입모양은 ㅜ 혀모양은 ㅣ로(/y/:전설 원순 고모음), ㅚ 모음은 입모양은 ㅗ 혀모양은 ㅔ로 발음하는(/ø/:전설 원순중고모음) 단모음이다.[12] 참고로 네이버 지식인이나 블로그에는 영어의 w와 한국어의 이중모음을 구성하는 반모음 ㅗ/ㅜ가 다르다고 하는 이야기가 꽤 많이 보이는데, 틀린 말이다. 박(mora) 기준으로 보았을 때 한국어가 좀 빠르고 영어가 좀 느릴 뿐, w와 반모음 ㅗ/ㅜ는 모두 접근음이다.[13] 영어 내부에서는 편의 상 hw로 표기하기도 한다. 참고로 고대 영어에서 wh를 hw로 표기했다.[14] "몰랐어? 쟤 요즘 나랑 사귀어."의 발음을 생각해 보면 된다. 분명히 "사"라고 말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똑바로 "사귀어"라고 말하는 것도 아닌, 분명히 한국말인데도 한글로 표기할 수 없는 발음이다. 아예 ㅜㅣㅓ의 3중모음인 것으로 보는 의견도 있을 정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