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양미연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g2.sbs.co.kr/WE35690956_w668.jpg

배역

양미연 ()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배우

나영희


별에서 온 그대의 등장인물이다. 배우 나영희가 연기한다.

천송이천윤재 남매의 엄마. 돈에 대한 집착이 매우 강하다. 천송이의 아빠 천민구와는 재력 때문에 결혼했다가 사업이 망하고[1] 남편의 외도로 이혼한 듯. 천송이가 어린시절부터 연예계에 악착같이 발을 붙여야 했던 이유 중 하나도 기울어진 가세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혼 후 외도한 남편과는 자신과 천송이, 천윤재 남매 모두 연락을 끊었다.

딸이 국민스타가 된 이후에는 부잣집 마나님이랍시고 고상 떠는 한선영(유세미의 모) 자존심도 적당히 긁어주면서 딸 덕분에 호의호식하고 있다. "니 딸이 조연이면 너도 조연이야! 어디서 우아를 떨어?" 이 한마디로 설명되는 캐릭터. 그러나 톱스타 딸의 인간적인 아픔에는 무관심해서 천송이와도 사이가 좋지 않다. 딸이 악플때문에 상처받고 울 때도 딸의 카드로 명품 쇼핑을 즐기는 등 철이 없고 속물적인 성격. 딸이 연예계 퇴출위기를 맞은 지금은 재벌 2세인 이휘경과 잘 엮어보는 게 목표이다. 그래도 돈에 미쳐 딸에 대한 애정을 잃은 것은 아닌지, 천송이를 누드나 성인 쪽으로 돌리려던 한 기획사 대표의 제안을 받자마자 찬물을 끼얹으며 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워낙 해먹은 짓이 막장이라 오히려 위의 대표에게 아무 말 못하고 독설을 들어야 했다.

그 이후에는 비중이 확 줄어들며, 가끔 장영목 변호사와 아들 간수잘하라는 둥의 이야기를 하고, 딸 간수 잘하라는 소리 들으며 티격태격하는 모습만 보인다. 결국 종반부에는 거의 백화 수준의 개선을 보이며, 천송이를 여유있게 뒷바라지하기도 하고[2] 전 남편 천민구와도 관계를 회복한다거나 재계약하자는 안 대표에게 제대로 독설해주는 등 좋은 모습들을 보였다.

[1] 시대를 보면 아마도 1997년 외환 위기 때문에 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2] 라이벌인 한선영에게도 너무 의식하지 말라면서, 썩어도 국민 여배우를 키운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별에서 온 그대 문서의 r65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