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야금술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마비노기의 기술에 대한 내용은 야금술(마비노기)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2.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冶金術, metallurgy

한자로는 풀무 야(冶)에 쇠 금(金)을 써서 금속을 다루는 기술 전반을 뜻하는 말이다. 영어로도 metallurgy. 즉, 금속(metal)의 조작 기술 및 취급법(urgy)이라는 뜻. 그렇기에 야금술이라고 하면 금속의 추출, 가공, 성형 등을 모두 포함하는 기술이다.

  • 광석 채취

  • 광석 농축, 전처리

  • 광석 환원

  • 정제, 정련

  • 다른 원소와의 혼합

  • 성형

  • 열처리


인류사의 발전 단계를 구분할 때 청동기, 철기 시대 같은 방식이 보편적으로 적용될 만큼, 야금술은 인류 문명의 발전을 이끌어온 핵심 기술이다. 조금 과장된 표현으로 들리겠지만 야금술이 한 단계 발전할 때마다 문명도 야금야금한 단계씩 진보했다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철기 무기가 청동기 무기를 베어내면서 새 왕조가 들어서고, 철기 농기구가 보급되면서 생산성이 증대되어 국력이 신장되고, 금속활자가 발명되면서 지식이 널리 퍼지는 등의 역사적 사실이 이를 방증한다.

산업혁명도 야금술 발전의 덕을 보았다. 일반적으로는 산업혁명을 이끈 핵심 기술은 증기기관의 발명으로 알려져 있지만, 알고 보면 이 당시 증기기관은 제철에 필요한 석탄 채굴과 운반을 위해 개발된 기술이었다는 사실. 그 이전까지는 제철 작업에는 반드시 목탄()만이 이용되었으나, 1709년 영국의 아브라함 다비가 코크스를 발명해 석탄을 통한 제철 기술을 확립하면서 석탄의 폭발적 수요 증가를 불러왔기 때문이다. 결국 대량의 석탄 채굴과 운반이 필요해 지면서 광산 갱도도 점점 더 깊게 파들어가게 되고, 종래의 축력을 이용한 배수 펌프로는 배수작업을 감당할수 없게 되면서 배수펌프 동력으로 사용하기 위해 증기기관이 상용화되었고, 증기기관 덕분에 대량으로 캐낸 석탄을 대량으로 운반하기 위해 기존의 마차를 능가하는 운송력이 필요해지자 증기기관으로 펌프 대신 바퀴를 돌려보자는 아이디어가 철도의 등장까지 불러왔던 것.

학문적으로 야금술은 19세기 이전까지는 축적된 경험적 지식에 기반한 경험 과학의 분야였다. 어떤 의미로는 연금술에서 분화한 신비학에 가까웠으나, 근대에 들어 제반 기초 과학이 완전히 확립되고 그에 따라 금속에 대한 과학적인 접근이 이뤄지자 비로소 근대의 금속공학이 확립된다. 이후 폭발적인 발전을 이룩한 금속 공학은 오늘날 티타늄 같이 판타지에나 나올 법한 금속까지도 만들어낼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다. 제트엔진의 초고온, 초고압에 견디기 위해 금속용액에서 단결정 합금을 키울 정도.

금속 공학은 크게 금속 제련, 금속 재료, 금속 가공의 3분야로 나뉘며, 접근 방식에 따라 화학 야금과, 물리 야금으로 구분짓기도 한다. 또한 산업에서의 철의 중요성으로 인해 철야금과 철 이외의 금속을 다루는 비철야금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과거 야금술을 다루는 학과로 금속공학과가 따로 있었으나, 현재 재료공학과으로 통합되었다. 외국에서도 Metallurgical Engineering 전공이 대부분 Materials Science & Engineering으로 통합된 상태.

2. 관련 문서[편집]

[1] 대장간이 있는 야금술 중심지는 冶洞이란 지명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