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er
 

애플리케이션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애플리케이션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해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해 주세요!


Application

1. 개요
1.1. 잘못된 발음 및 표기에 관해
2.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3. PC 애플리케이션4. STB 애플리케이션5. 웹 애플리케이션6. 인스턴트 애플리케이션7. 나무위키에 등록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7.1. 제조사 앱7.2. 이동통신사 앱7.3. 모바일 게임7.4. 일반 애플리케이션

1. 개요[편집]

Application Software의 준말. 응용 소프트웨어란 말이 바로 이 Application Software의 번역어로, 운영체제를 제외한 나머지 소프트웨어/프로그램을 말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응용) 프로그램'이란 단어를 밀면서 '애플리케이션'이란 단어는 잘 쓰이지 않게 되었다. 리눅스나 맥에서도 정식명칭은 애플리케이션이지만 사용자들도 리눅스 프로그램을 찾지 리눅스 애플리케이션을 찾는다는 표현은 거의 쓰지 않는다. 심지어는 Mac OS에 있는 Application 폴더는 한국어판에서 '응용 프로그램' 폴더로 번역됐다.

이대로 '애플리케이션'이란 단어는 전문 서적에서나 쓰이는 사어가 되는가 싶었으나 아이폰이 대히트를 치면서 부활했다. 이때, Application의 약자로 App을 사용했는데, 이는 자사명인 Apple의 약자로도 쓸 수 있다.[1] 지금은 전세가 역전하여 Windows 8에서도 애플리케이션이라고 부른다. 하지만, 모바일에서의 인지도가 워낙 큰 탓에 대중의 인식은 '애플리케이션 = 스마트폰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 PC용 소프트웨어'로 고정되어 버렸다. 그 외에 앱(pp), 혹은 어플(Appl)이라고도 많이 줄여 부른다.

일본어로는 アプリケーション(아푸리케숀)으로 표기하고, 준말은 アプリ(아푸리)라고 한다.

1.1. 잘못된 발음 및 표기에 관해[편집]

플리케이션이다. 플리케이션이 절대 아니므로 주의할 것.[2]

스마트폰 앱이 유명해진 후 어플리케이션이란 말이 영어 발음은 물론 외래어 표기법 상으로도 엄연히 틀린 표현이나 일상에서 쓰이는데, 이는 Application의 동사형인 영단어 apply가 '어플라이'인 것에서 확장되어 오인한 것으로 여겨진다.[3] 이 잘못된 표현의 앞부분의 두 글자를 따서 '어플'이란 콩글리시 준말도 많이 쓰인다. 덕분에 "스토어(App Store)"에서 '어플'을 다운받는다고 하는 웃기는 상황이 자주 연출된다.

어쨌건 현재는 애플 App. Store구글 Play Store(구,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 모두 이라는 표현만'''을 사용하므로, 어플리케이션과 어플이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4] 애초 현재 사용하는 표현을 따르는 것이 맞기도 하고. 언어의 사회성 참고.


언어는 규칙뿐만 아니라 사회성 또한 무시할 수 없는 것이기는 하나, 이는 용어의 불통일로 혼란을 줄 수 있다. 더군다나 잘못된 발음 때문에 생긴 용어가 영어사전에 올라간 단어를 대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특히 외국인에게 '어플리케이션' 및 '어플'이라 발음하면 소통에 지장이 생길 가능성이 크니 주의해야 할 것. 단, '올바른' 표현인 플리케이션에서 나온 준말인 '앱'(App)의 경우는 본말과 마찬가지로 영문법에도 엄연히 맞는 올바른 표현이다.[5]

간혹 '어플' 대신 애플리케이션의 줄임말인 '애플'이라고 하면 사과를 뜻하는 영단어 apple 또는 유명 IT 회사 애플과의 혼동 소지가 있다며 어플이 줄임말이 되었다라는 주장도 있으나 이는 오류가 있다. 문제되는 부분은 본말이 플리케이션인지 플리케이션인가이지, 준말이 '애플'인지 '어플'인가가 문제로 취급되지는 않기 때문이다. 본말이 '어플리케이션'이었다면 준말은 '어플'이 될 수 있을 뿐이고, 본말이 '애플리케이션'이었다면 준말은 '애플'이라고 하면 어감 상 이상하므로 다만 외국에서 들여온 표현인 '앱' '앱스' 등이 그 자리를 꿰찼을 것이다. '어플리케이션'을 줄여서 '애플'이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애플리케이션'을 줄여서 '어플'이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따라서 사람들이 '애플'과 '어플' 중에서 어느 하나를 선택할 기회를 가질 방법은 전혀 없다. 그러므로 '어플'이 '애플'에 대해 갖는 이점을 백가지 천가지 설명해 보았자 그건 '어플'이 준말로 선택된 이유가 절대로 되지 않는다. '어플'이 준말이 된 이유는 오로지 단 하나 본말의 잘못된 (발음 및 표기) 형태인 '어플리케이션'에서 나온 것이기 때문이다.

결론: 차라리 이라고 해라.

2.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편집]

본디 아이폰에서는 기본적으로 탑재된 애플리케이션만을 이용할 수 있었지만 iPhone OS 2.0에서 처음 앱스토어가 도입되고 SDK가 공개되면서 개발자들이 만들어 낸 애플리케이션들이 본격적으로 배포되어 아이폰 성공에 큰 기여를 하였고, 이후 안드로이드 마켓, 삼성 앱스토어 등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배포 플랫폼이 등장하게 된다. 앵그리버드와 같이 천문학적인 수익을 벌어들이는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하면서 많은 업체들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는 상황.

애플의 경우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앱스토어를 통해서만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앱스토어에 등록되는 모든 애플리케이션은 애플의 검수를 통과해야만 한다. 하지만 탈옥을 통해 시디아 앱을 설치하면 애플의 검수를 받지 않은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할 수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탈옥 항목을 참조.

블랙베리윈도 모바일그런 거 없다. 물론 마켓은 있지만, 마켓은 어디까지나 배포처일 뿐. 심비안의 경우 올바르게 전자서명이 된 애플리케이션이라면 Ovi Store에서 다운받았건 sisx 파일로 받았건 모두 설치할 수 있다. 전자서명이 되지 않은 것들(주로 해적판)은 설정을 바꾸어야 설치할 수 있다.

3. PC 애플리케이션[편집]

PC 기종에서 애플리케이션은 매우 중요한데, 좋은 애플리케이션이 많이 있으면 기종의 활용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PC에서 돌아가는 게임도 애플리케이션에 속한다. 애플리케이션에서 게임을 제외하고 보는 것은 잘못된 시각이다.

4. STB 애플리케이션[편집]

양방향 셋톱박스에서 사용되는 애플리케이션을 통칭하여 이야기 한다. 국내에서 인지도는 화면비율 설정마냥 그야말로 쓰는 사람만 쓰는 기능 수준이나, Mini-EPG (TV 채널 돌리면 나타나 해당 채널의 정보를 표기해주는 기능), 채널튜닝등 기본적인 기능부터 VOD, 메뉴기능등 실제 활용가능한 기능의 대부분이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다.

5. 웹 애플리케이션[편집]

웹 환경에서 실행되는 애플리케이션을 통칭한다. 흔히, 웹상에서 보여지는 것은 그냥 홈페이지라고 부르는 경향이 있지만 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해서 웹상에서 특정 기능을 수행하는 것을 웹 애플리케이션이라 총칭한다.

물론, 단순히 웹 페이지를 동적으로 출력하는 등의 프로그래밍 기술이 들어갔다고 해서 웹 애플리케이션이 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다보니 개발자가 아닌 일반 사용자들은 일반 웹사이트와 혼동될 수 있으나 웹사이트는 단순히 정보의 표현 및 전달을 목적으로 하지만 웹 애플리케이션은 웹을 이용한 각종 업무를 처리하는데 의의가 있다. 예를 들자면 소스파일을 특정한 파일로 변환한다던가 회사 실무를 관리, DB를 관리하는 애플리케이션 등이 있으며 HTML5 Canvas등을 이용한 게임도 웹 애플리케이션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브라우저와 웹 표준 기술이 발달하면서 점차 웹에서의 기능이 PC 애플리케이션을 따라잡고 있는 추세이며, 최근 개발되는 웹 애플리케이션들은 클라이언트에게 정보를 표현하는 목적이 아닌 "프로그램"으로서의 특정 역할을 수행하기도 한다.

6. 인스턴트 애플리케이션[편집]

2016년 Google이 I/O 2016에서 안드로이드 인스턴트 앱이라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표하였다. URL을 이용해 앱을 설치하지 않고 구동한다는 점에서 웹 앱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지만 기존의 웹앱보다 좀 더 네이티브 앱에 가까운 환경[6]을 보여주는 형태이다. 구글에서도 인스턴트 앱은 네이티브 앱의 업그레이드라고 밝혔다.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위한 별도의 저장공간을 요구하지 않아 IoT 환경을 구축하고 구동하는점에 있어 효율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7. 나무위키에 등록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편집]

그냥 분류:애플리케이션을 보자

7.1. 제조사 앱[편집]

7.1.1. 애플[편집]

7.1.1.1. 기본 앱[편집]

항목이 따로 개설된 항목만 기재. 모든 기본 앱은 iOS/애플리케이션을 참조.

7.1.1.2. 창의성 앱[편집]

7.1.1.3. 생산성 앱[편집]

7.1.2. 구글[편집]

7.1.3. 삼성전자[편집]

7.1.4. LG전자[편집]

Q앱 시리즈 참조.

7.1.5. 블랙베리[편집]

7.2. 이동통신사 앱[편집]

통신사 종속

SK텔레콤

https://lh3.googleusercontent.com/-lIhJ9PXyFME/VojV2j4nwOI/AAAAAAAAA6s/f4WJuYQTf5M/s300-Ic42/tworld.png

http://news.hankyung.com/nas_photo/201604/AA.11547359.1.jpg

https://lh3.googleusercontent.com/-R7kdYDWNe-8/VojV2AbZX8I/AAAAAAAAA7E/XaTBff5iRHE/s182-Ic42/tservice.png

https://lh3.googleusercontent.com/-y9be6vkkXZg/VojV18DXPHI/AAAAAAAAA6U/Rkyec8_BrKg/s300-Ic42/tphone.png

모바일 T world

원스토어

T 서비스

T 전화

KT

http://img.onestore.co.kr/thumbnails/img_sac/73_73_F10_95/data6/android/201610/20/IF1423321300420110209095516/0000697302/img/original/0000697302_DP000101_20161020100746.png

http://news.hankyung.com/nas_photo/201604/AA.11547359.1.jpg

https://lh3.googleusercontent.com/-fjONkfovkbI/VojV0oNiS5I/AAAAAAAAA5w/INQVBvk5XlU/s300-Ic42/clip.png

https://lh3.googleusercontent.com/-S48XP3vN_0k/VojV1BxE_-I/AAAAAAAAA7U/FPB3jl02Roc/s192-Ic42/ktwificm.png

https://lh3.googleusercontent.com/-WQ8O5MocHAk/VojV0pIaKjI/AAAAAAAAA50/4DTmCJeVn2c/s79-Ic42/ktdual.png

KT 고객센터

원스토어

CLIP

KT WiFi접속

KT 투폰*

LG U+

https://lh3.googleusercontent.com/-XQBauOsWduM/VojV3OAdxqI/AAAAAAAAA68/54-f8JZLf3A/s300-Ic42/upluscs.png

http://news.hankyung.com/nas_photo/201604/AA.11547359.1.jpg

https://lh3.googleusercontent.com/-pR-K0bbS250/VojV3huo0EI/AAAAAAAAA7A/JhyyTP-bKgU/s300-Ic42/uwallet.png

https://lh3.googleusercontent.com/-lyv-QKsfT6k/VojV2_y_6-I/AAAAAAAAA60/eZbe-ySbsEw/s300-Ic42/ubox.png

U+고객센터

원스토어

스마트월렛

U+Box

표시는 지원 기종에만 탑재된 앱

이외의 항목은 통신사 앱 참조.

7.3. 모바일 게임[편집]

문서 참조.

7.4. 일반 애플리케이션[편집]

제조사 또는 이동통신사가 개발하지 아니한 앱만 기재. 개발이 종료되었거나 서비스가 종료된 앱은 취소선표시

[1] 웃기게도 막상 애플의 운영체제, OS X의 한국어 번역은 여전히 '응용 프로그램'이다.[2] 마찬가지로 준말인 플 또한 잘못된 표현이다.[3] 참고로 apply는 a에 강세가 들어가지 않아 ''지만 application이 되면 강세(secondary accent)가 a로 이동하여 ''가 된다. 즉, a를 힘주어 말할 땐 apple이 '애플'이 되듯이 'ㅐ'이고 같은 원리로 application는 '애플리케이션'이란 소리다. 이걸 잘 모르는 사람 중에는 심지어 애플社에서 자기들 회사명을 따서 어플을 앱이라고 바꿔 발음한다는 망상 내지는 착각을 하기도.[4] 그 외에도 네이버 스토어이고 원 스토어이며, 삼성 갤럭시 스 스토어 등의 용례가 있다.[5] 앞에 a가 오면 일단 'ㅓ'로 읽고 보는 한국인 특유의 버릇일 듯하다는 가설이 있지만 오히려 a를 'ㅏ'로 옮기는 것을 어색하게 여기는 더 큰 경향의 일부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과거에는 일본어를 통해 수입된 (독일어 위주인?) 외래어 등의 영향으로 'ㅏ'로 옮기는 것이 대세였다가, 사람들이 실제 (영어식?) 발음을 좇는 경향, 촌스러워 보인다는 인식, 일본어식 외국어 표현을 탈피하려는 경향 등을 가지면서 'ㅏ'로 옮기는 것을 주저하게 되었는데, 이때 하필 주로 선택된 게 'ㅓ'였다.
예를 들어 mechanical이란 단어가 있으면 과거에 '메카니칼'로 옮겼을 텐데, 마지막 'ㅏ'의 경우 거의 모든 사람이 어색하게 여기고, 둘째 음절의 'ㅏ'의 경우 어떤 사람은 어색하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괜찮게 여기기 때문에 현재 '메카니컬'과 '메커니컬' 두가지 표현이 혼재하고 있다. 물론 실제 발음은 '머캐니컬'이지만 지금까지의 표기는 그것과는 원칙적으로 무관하고, 한편 이와 별개로 실제 발음을 좇아 '머캐니컬'처럼 표현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가타카나로 표기된 'スタンピード'를 옛날 같았으면 '스탄피-드' '스탐피드' 등으로 옮겼을 텐데, 요즘은 '스턴피드'(stun ?)로 많이들 옮긴다. 문제는 정작 원어가 '스탬피드'(stampede)라는 것.
심지어 a가 아니고 엄연히 'ㅏ'발음이 나지만 'ㅓ'로 옮긴 것도 있는데, 예를 들어 완구전문점인 "Toys'R'us"를 "토이저러스"라고 하는 것 등이 그러하다. 가운데 R은 어느 모로 보나 'ㅏ'발음이 나야 하는데도 'ㅓ'로 옮긴다. 단 "토이저러스" 발음은 한국어에서 임의로 옮긴 것이 아닌 현지 발음을 차용한 것이므로 적절한 예는 아니다.
[6] 실제로 인스턴트 앱의 내부 구조는 네이티브 앱과 동일하다.[7] 별도의 실행 버튼 없이, iOS에 통합되어있다.[8] 기본 사진 앱에 일부 기능이 통합되며 단종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