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애플고딕

최근 수정 시각:

AppleGothic


1. 개요2. 특징3. 기타4. Seoul체와 비교

파일:AppleGothic.png

애플고딕으로 쓴 글

1. 개요[편집]

2012년까지 사용되었던 macOS한글 기본 글꼴. 현재는 Apple SD 산돌고딕 Neo로 대체되었다. (물론 여전히 번들로 제공은 되고 있다.) 자매품으로는 애플명조가 있다. 한국의 사용자들에게는 공공의 적.

2. 특징[편집]

다른 고딕 글꼴들에 비하면 굉장히 밋밋한데다가 글자폭과 자간도 어색해서 멋이 없고 화면에 표시될 때 획이 매우 흐릿하게 표시되기 때문에 가독성이 매우 떨어진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의 개념 글꼴이라 불리는 맑은 고딕, 그리고 네이버가 배포하는 나눔고딕과 자주 비교되는데, 무엇보다 나란히 놓고 보면 애플 고딕이 상당히 읽기 힘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컴퓨터의 기본 시스템 글꼴로써 중요하다 못해 기본기여야 할 가독성이 딸린다는 게 에러인데, 이는 획에 곡선과 장식선이 지나치게 많다는 것에서 기인한다. 글자 크기가 크면 당연히 문제가 없겠지만, 글자가 작아지면 작아질 수록 이 곡선이 뭉개지면서 가독성은 망했어요. 참고(접속불가)

맥에 완전히 익숙해진 일부 사람의 경우 오히려 애플 고딕이 맑은 고딕 등에 비해 부드러워 보인다고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는 모양이지만, 애플 고딕이 상당히 문제 많은 글꼴임은 절대 부정할 수 없다. 애초에 애플 고딕은 인쇄용 글꼴으로 개발된 것이었고, 이를 픽셀 밀도가 낮은 모니터 화면으로 표시하면 디테일이 뭉개지고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지사.

또한, 가독성이나 흐릿한 글꼴은 어떻게 적응을 해서 쓸 수 있다고 하더라도 욕을 먹는 결정적인 이유는 굵은 글꼴이 없다는 것. 맥의 일부 네이티브 프로그램의 경우 소프트웨어적으로 글꼴을 굵게 표시해주는 이른바 fake bold[1] 표시가 가능하기 때문에 Safari 등의 프로그램에서는 굵은 글씨가 잘 보인다고도 하나, 대부분의 프로그램에서 한글로 볼드체를 표시할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하고 만다. 예를 들어, 오페라에서 나무위키를 열어보면 굵은 글꼴을 전혀 볼 수 없다[2].

마찬가지로 아이폰이나 아이팟 등에 사용되는 iOS에서도 애플고딕이 사용되었기 때문에, 5.1 버전 이전에는 아이폰이나 아이팟을 이용할 때는 한국어에서 굵은 글꼴을 아예 볼 수가 없었다. 연락처만 해도 영문은 성이 굵게 표시되나 한국어는 그런 거 없었다.

게다가, Mac OS X 10.4 타이거까지 애플 고딕은 완성형 2350자 범위만을 지원했었기 때문에, 확장 한글(속칭 외계어)을 전혀 표시하지 못했다. 그 말인 즉슨 이나 뚫훍, 같은 단어를 쓰는 건 상상도 할 수 없었다는 것. 한국 PC 운영체제 점유율이 정 반대였다면, 한국 인터넷과 라이트노벨의 역사는 심히 달랐을지도 모른다.

10.5 레퍼드부터는 유니코드 전범위를 수록한 새 애플 고딕이 실려 있으나, 여전히 못생긴 자형이 개선되지 못한 것은 물론이요, 볼드 글꼴의 지원은 추가될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불만을 전혀 해소하지 못 했다. 이걸 보다 못한 사용자들은 아주 오래 전부터 애플 고딕을 사용자 스스로 손봐서 볼드체를 만들거나 유니코드 전범위를 지원하는 한글 글꼴로 시스템 기본 글꼴을 바꿔치기 해 가면서 사용해왔다. 지못미[3]

3. 기타[편집]

위에 언급되었듯 애플 고딕이 싫다면 기본 글꼴을 바꿀 수도 있는 일이겠지만, 엎친 데 덮친 격으로 macOS은 시스템 기본 글꼴을 바꿀 수가 없게 되어 있었다! 시스템 스크립트를 바꿔치기 하거나 해킹을 통해 폰트 파일 내부의 글꼴 글리프를 덮어 씌우는 방식으로 꼼수를 써서 바꾸는 방법이 존재하긴 했지만 이건 일반 사용자가 시도하기에는 매우 복잡한 방법이었다. [4] 또한 제대로 했다 쳐도 시스템이 굉장히 불안정해지기 일쑤이기 때문에 사실상 울며 겨자 먹기. 굳이 바꾸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번역 문제를 감수하면서까지 영문상위나 일문상위를 사용하고 있었다.

심지어는 애플에서 한글 글꼴이 못생겼다는 사용자들의 불평을 인지하고, 이걸 바꾸고자 윤디자인과 산돌에서 샘플을 받아놨더니 높으신 분들이 에이 애플고딕이 낫네라고 하며 계획을 안드로메다로 보냈다는 루머가 돌기도 했다. 아이고 맙소사!

그러던 도중, Mac OS X 10.7 라이언부터 나눔고딕이 한글 글꼴로 추가되어 뭇 사람을 설레게 하였으나 여전히 시스템 글꼴은 애플 고딕이었다. iOS의 경우 5 Beta 6에서 기본 글꼴이 애플 고딕에서 Apple SD 산돌고딕 Neo로 바뀌었는데, 이게 상당히 미려한데다가 드디어 굵은 글꼴이 지원이 되어 뭇 사람들을 설레게 하였으나, 어른의 사정 때문에 iOS 5 Beta 7부터는 Apple SD 산돌고딕 Neo가 어딘가로 사라지고 다시 애플 고딕으로 바뀌었으며 정식 iOS 5 또한 애플 고딕으로 회귀하서 사용자들의 복장을 터지게 만들었다. 우린 안될거야 아마...

그러다가 드디어! 2012년 출시된 iOS 5.1 베타에서 다시 Apple SD 산돌고딕 Neo가 (크기가 살짝 조정된 채로) 돌아오고, 이후 5.1이 정식으로 출시되면서 Apple SD 산돌고딕 Neo는 기본 채택되었다. 만세! 사실, Apple SD 산돌고딕 Neo와 기존 시스템 글꼴인 Helvetica의 베이스라인 정렬 문제와 글자 크기의 불균일함이 해소되지 않아 Apple SD 산돌고딕 Neo를 사용하려던 계획이 중지되고 잠시 애플 고딕으로 롤백되었었던 것. 그리고 OS X 10.8 Mountain Lion에서도 Apple SD 산돌고딕 Neo가 기본 시스템 글꼴로 채택되었다. [5]

사실 애플 고딕체는 한국의 1세대 한글 글꼴 개발자(원도) '최정호'가 설계한 샤켄 중고딕(1973)을 바탕으로 만들어 진 것이다. 글씨만 놓고 보자면 분명 단점이 많겠지만 그 당시 최정호의 글자는 신문의 가독성을 높은 폭으로 올리는데 기여함과 동시에 근대적 글꼴의 기초를 세운다.

4. Seoul체와 비교[편집]

파일:MacOS_서울체.gif

파일:OSX_애플고딕.png

위 : 한글 Mac OS 7.5.5의 Seoul체
아래 : 한글 OS X 10.4 타이거의 애플고딕


한글 Mac OS에는 Seoul체를 시스템 기본 서체로 사용하였다. 한글 Mac OS 8 이후로는 한강체라는 시스템 서체가 추가되어 Mac OS 9.2까지 사용되었다. 둘 다 서울시에서 배포하는 서울남산체, 서울한강체와는 다른 서체이다.

[1] 같은 글자를 약간 어긋나게 다중으로 표시하는 것[2] 사실 윈도우도 굵은 글꼴 없는 폰트가 많았고, 가장 많이 쓰던 굴림체도 굵은 글꼴이 없다. 그러나 윈도우는 fake bold를 운영체제 차원에서 지원했기 때문에 굵은 글꼴이 없는 폰트도 굵은 글씨가 모두 표현되었다.[3] "굴비고딕" 이라고 검색해보면 적어도 2000년대 초반부터 행해져온 일임을 알 수 있다.[4] 그마저도 요즘 한글 사용자가 많아진 덕분인지 이 작업을 비교적 쉽게 해주는 스크립트를 짜주는 사람들도 생겼다. 세상 좋아졌네 아니 애초에 이런 기본적인 걸 사용자가 왜 만들어야 하는데[5] OS X에는 9개의 웨이트가 다 포함되어있지만, iOS에는 일반체와 볼드체 두가지밖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