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시스 드 토크빌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lexis_de_tocqueville.jpg

Alexis de Tocqueville
1805년 7월 29일 ~ 1859년 4월 16일

Pour recueillir les biens inestimables qu'assure la liberté de la presse, il faut savoir se soumettre aux maux inévitables qu'elle fait naître.


De la démocratie en Amérique (1835)

Je pense que les peuples démocratiques ont un goût naturel pour la liberté ; livrés à eux-mêmes, ils la cherchent, ils l’aiment, et ils ne voient qu’avec douleur qu’on les en écarte. Mais ils ont pour l’égalité une passion ardente, insatiable, éternelle, invincible ; ils veulent l’égalité dans la liberté, et, s’ils ne peuvent l’obtenir, ils la veulent encore dans l’esclavage. Ils souffriront la pauvreté, l’asservissement, la barbarie, mais ils ne souffriront pas l’aristocratie.


De la démocratie en Amérique (1840)

모든 국가는 그에 걸맞은 정부를 가진다[1]


1. 개요2. 생애

1. 개요[편집]

프랑스의 정치철학가이자 역사학자.

2. 생애[편집]

1805년 7월 29일에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진보적인 귀족 정치가이자 프랑스 혁명 당시 희생된 크레티앵 드 말제르브의 증손자로 태어났는데 그 때문에 본인도 진보적인 성향을 띄게 되었다. 노르망디 가문의 귀족으로 태어나서 인지 본인의 콧대가 높고 사람들에게도 차갑게 대했다는 기록도 남아있다.

태어나서부터 예민한 성격에 우울증 까지 겪어서 매일 의회에 참석하기도 귀찮아 했고 신경쇠약에 시달리기도 할 정도로 건강은 썩 좋은 편은 아니었다.

아버지를 따라 정치인이 된 그는 1827년 샤를 10세로부터 프랑스 귀족작위를 받았고 이 덕에 견습하급관리로 정치의 길에 쉽게 발을 들일수 있었다. 이후 헌법 개정에 대해 보수파와 진보파 사이의 정쟁에서 진보파쪽을 지지하기도 했는데 이것은 그의 당시 프랑수아 기조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후 1830년 7월 혁명을 겪으면서 "프랑스는 영국의 입헌군주제가 아니라 미국의 민주제로 나아가야 한다."라고 생각했는데 이 때문에 미국으로 유학을 가겠다고 정부에 요구해 허락을 받아냈다.

1831년 5월, 프랑스 정부가 미국의 감옥제도를 연구하라고 그의 절친이자 귀족인 귀스타브 드 보몽(Gustave de Beaumont)과 함께 미국에 건너가서 9개월간 체류를 했는데 이때 미국 사회의 면면을 기록했고 1832년 2월 프랑스로 돌아와 형벌제도에 대한 보고서 "미국의 교도행정 체제와 그 체제의 프랑스 내적용 여부"를 제출함과 동시에 본인이 겪은 일들을 책으로 펴냈는데 현대의 고전중 하나인 『미국의 민주주의(De la démocratie en Amérique)』가 바로 그것이다. 행정 및 정치학에서는 유명한 고전 중의 고전. 내용은 어마무시하게 축약하고 알기 쉽게 설명하면, 자유와 평등은 서로 상치되는 면이 있어 평등을 과도하게 주장하다보면 자유가 침해될 수 있고, 자유가 과도하다보면 결과적으로 평등하지 않게 되어 불만이 쌓여 하향평준화를 지향하게 된다는 것. 그렇기 떄문에 중앙정부 내지는 국가와 개인 사이에 공적 권위를 가진 중간적 기구 내지는 기관, 즉 지방정부의 필요성을 역설했고 여기서 예로 든 것이 바로 미국의 마을회의와 같은 자치정부였다.

다만 이 책에는 당시 도시의 궁핍이나 노예들의 고통등을 의도적으로 배제[2]했다는 점에서 비판받기도 한다. 또한 토크빌은 미국과 러시아가 언젠가 세계의 초강대국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예언을 남기기도 했다. 그리고 그 예언은 백년 뒤 냉전으로 기가 막히게 들어맞았다.

이후 1848년 혁명으로 7월 왕정이 붕괴되자 토크빌은 프랑스 제2공화국의 제헌 의회의 의원으로 선출되어서 제2공화국의 헌법의 초안을 작성하는데 기여한다.[3] 이후 제2공화국의 외무장관으로 짧게 복무하기도 했던 토크빌은 1851년 루이 나폴레옹이 일으킨 친위 쿠데타에 반대하다가 체포된 이후 정계에서는 은퇴하였다. 1856년 무렵부터는 <앙시앵 레짐과 프랑스 혁명>을 저술하다가 1859년 결핵으로 숨을 거둔다.

[1] 우리나라에서는 아주 유명한 말이긴 한데 정작 토크빌은 이런 말을 하지도 않았다. 동시대의 보수정치학자인 조셉 드 메스트르 (Joseph de Maistre)의 비슷한 언급이 와전된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 참고.[2] 이는 토크빌 본인이 제국주의를 옹호했던 바에서 기인한다. 다만 흑인인디언들의 비참한 삶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기는 했다.[3] 토크빌은 제2공화국의 헌법에 미국적 민주주의의 요소를 집어넣기 위해 여러모로 노력했다. 대표적으로 양원제보통선거를 헌법에 포함시키기 위해 노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