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토사우루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Louisae.jpg

아파토사우루스

Apatosaurus Marsh, 1877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schia)

아목

†용각아목(Sauropodomorpha)

†디플로도쿠스과(Diplodocidae)

아과

†아파토사우루스아과(Apatosaurinae)

†아파토사우루스속(Apatosaurus)

A. ajax(모식종)
A. louisae[1]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patosaurus33.jpg
물을 마시려는 아파토사우루스

파일:external/static.squarespace.com/Apatosaurus%20ajax.jpg
골격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patosaurus_ajax_skull.jpg
아파토사우루스의 두개골 화석

1. 개요2. 대중 매체

1. 개요[편집]

중생대 쥐라기 후기 북아메리카에서 살았던 용각류 공룡의 일종. 미국 콜로라도 주, 유타 주, 오클라호마 주, 와이오밍 주에서 발견되었다. 용각류 중에서도 상당히 유명한 편이다.[2] 외형은 디플로도쿠스와 매우 흡사한데, 몸길이 21~27m, 높이 5m로 디플로도쿠스에 비해 길이는 짧은 편이지만 체형이 매우 육중하기 때문에 체중은 훨씬 많이 나간다. 대략 31~37t 정도.[3]

속명의 뜻은 '속이는 도마뱀'이라는 뜻으로 이 공룡을 처음 발견한 오스니엘 마시가 이 공룡의 미추(꼬리뼈) 아래쪽 부분의 혈관궁 형태가 기존 공룡과 달리 오히려 모사사우루스류의 것과 비슷하다고 생각해 붙인 이름이다. 브론토사우루스로도 알려져 있는데 이것은 마시가 아파토사우루스와 비슷하지만 천골의 융합부위 개수가 달라서[4] 새 속명을 부여했지만, 후에 아파토사우루스의 일종이었다는 주장이 받아들여지면서 2년 먼저 붙여진 이름인 아파토사우루스가 선취권을 갖게 되었기 때문. 그런데 브론토사우루스라는 학명이 2015년에 다시 복권되면서 더 이상 아파토사우루스의 별명이 아니게 되었다. 해당 항목 참조.

여담으로 마시는 이 공룡을 복원할 때 주위에 있던 카마라사우루스의 두개골을 아파토사우루스의 것으로 알고 카마라사우루스의 머리로 복원했고,[5] 이 공룡의 두개골은 학명이 붙여지고 100년 뒤에 발견됐다. 그래서 그런지 한국에서는 '처음에는 브론토사우루스였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 두개골이 카마라사우루스의 두개골이어서 '속이는 도마뱀'이란 뜻의 아파토사우루스라고 바뀌었다'라는 잘못된 설이 널리 퍼져 있다.

2. 대중 매체[편집]

유명한 용각류 중 하나지만 다큐멘터리에서의 출현은 적은 편. BBC의 다큐멘터리인 Walking with Dinosaurs 스페셜 에피소드에서 나온다.

When Dinosaurs Roamed America의 쥐라기 후기 에피소드에서도 등장. 여기서는 디플로도쿠스처럼 등과 목에 돌기가 나 있는 것처럼 나온다. 작중 후반부에 무리를 지어 이동하던 도중 뒤쳐진 한 마리가 통나무를 잘못 밟고 넘어지는데 양 다리가 부러져 일어설 수 없게 된다. 그 일어설 수 없게 된 녀석은 절망적인 울음소리를 듣고 나타난 알로사우루스 3마리에게 산 채로 잡아먹힌다.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에 등장하는 다이노봇 7마리 중에 영화에 출연하지 못한 3마리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이 아파토사우루스를 모티브로 한 슬로그(Slog)라는 개체. 원작에서는 슬러지(Sludge)라는 이름이었다.

쥬라기 월드에서 브라키오사우루스를 제치고 등장한다. 느릿느릿하고 온순한 성격으로, 성체는 자이로스피어 관람 코스에 있고 새끼는 어린이 관람시설인 펫팅 주 시설에 있다. 그러나 풀려난 인도미누스 렉스에게 성체가 6마리나 희생당하는 참사를 겪었다. 공룡을 공원 자산으로 여기던 클레어는 죽어가는 아파토사우루스를 보고 자신이 대하는게 자산이 아니라 생명임을 깨닫는 눈물을 흘리게 된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에서는 멸종 위기에 처한 공룡들 중 한 종으로 나오는데, 브라키오사우루스와는 달리 구조된다. 아파토사우루스나 브라키오사우루스 모두 20m를 넘는 거구인지라 한 마리 옮기는 일도 장난이 아닌데, 아마 아파토사우루스가 먼저 발견되어서 구조되었고 이후 브라키오사우루스가 발견되었을 때는 이미 공룡을 넣을 공간이 꽉 차버린지라 구조할 여건이 안 되서 어쩔 수 없이 포기했던 듯. 그리고 쥬라기 공원 시리즈의 설정상으로는 아파토사우루스보다 브라키오사우루스가 훨씬 크긴 하다.

쥬라기 월드: 더 게임에서는 VIP 한정으로 나오는데, 파토사우루스라고 오타가 났다.

포켓몬스터의 포켓몬 메가니움 또한 아파토사우루스를 모티브로 했다.

공룡시대의 리틀풋도 아파토사우루스이다.

타잔에서 지하에 있는 공룡세계에서 카메오로 출현한다.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두번째 레이드 공룡으로 등장한다. 엄청난 덩치로 유저들을 때거지로 밟아 죽여버린다.(...)

[1] 최근에는 브론토사우루스속으로 분류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복원도나 골격 구조가 브론토사우루스에 더 가깝기 때문.[2] 특히 고생물서적 등에서 용각류의 예시나 대표로 자주 내세워지는 편이지만 반대로 매체에서는 자주 취급하는 편이 아닌지라 대중들에게는 브라키오사우루스디플로도쿠스 등에 비하면 인지도가 떨어지는 편이다. 게다가 브라키오사우루스는 용각류들 중에서도 출현 카운트(다큐, 만화, 게임 포함해서)가 가장 많다.[3] 단 몇몇의 평균적인 개체들보다 몸길이가 11~30% 가량 길고 몸무게는 70t 이상으로 나가는 표본도 있다. 이들은 백악기에 번성한 거대한 티타노사우루스류 용각류들과 버금 가는 동시대 공룡 중 최대 크기의 공룡이라 할수 있다.[4] 아파토사우루스는 3개, 브론토사우루스는 5개[5] 하지만 카마라사우루스의 두개골로 알려진 표본은 이후 브라키오사우루스의 두개골로 재동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