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비전

최근 수정 시각:

1. 일본의 성우 기획사
1.1. 아트비전 그룹 프로덕션1.2. 아트비전 사무소
1.2.1. 소속성우
1.2.1.1. 남성1.2.1.2. 여성
1.3. 관련 항목
2. LG전자의 과거 TV 브랜드명

1. 일본의 성우 기획사[편집]

1.1. 아트비전 그룹 프로덕션[편집]

아트비전 그룹 프로덕션의 계열사

회사명

설립년도

비고

사이트

아트비전

1984년

링크

일본 나레이션 연기연구소

1990년

부속 성우 양성소[1]

링크

아임 엔터프라이즈

1997년

링크

미오 크리에이션

1998년

간사이의 성우 사무소

링크

크레이지 박스

2000년

링크

VIMS

2007년

아임 엔터프라이즈의 자회사

링크

ARISE PROJECT

2015년

링크

일본의 성우 전문 연예 기획사 아트비전에서 파생된 성우 사무소들을 거느린 기업 집단이다. 1990년대까지 아트비전이라 하면 아래 항목 아트비전 사무소를 의미했으나, 2000년대 이후 계열사가 많아지고 규모가 커지면서 아트비전의 자회사들을 총칭해서 아트비전 그룹이라고 부른다. 모체이자 그룹의 일부인 아트비전 사무소도 「아트비전」이고 그룹 이름도 「아트비전」이라서 혼용해서 쓰일 경우 매우 헛갈린다.

도쿄배우생활협동조합의 매니저였던 마츠다 사쿠이(松田咲實)가 담당 성우들을 데리고 독립해 1984년 6월 1일에 아트비전을 설립한 것이 시초. 설립 당시에는 약소 신생 기획사들 중 하나였으나, 80년대 후반부터 하야시바라 메구미, 사사키 노조무, 미츠이시 코토노 등을 발굴하면서 급성장, 제3차 성우붐의 중심에 있었으며 90년대 일본 성우계를 주름잡았다.

2000년대 이후 계열사들을 포함한 규모로 볼때 업계 최고(最故)인 아오니 프로덕션과 맞먹을 정도로 일본 굴지의 성우 기획사들 중 하나. 특히 하야시바라 메구미와 함께 성우의 음반활동, 라디오 활동을 개척하고, 이후 시이나 헤키루, 호리에 유이, 타무라 유카리를 연이어 성공시키며 쌓은 성우 아티스트 분야의 노하우는 업계 최고라고 평가 받는다.

2014년 성우 사무소별 심야 애니메이션 출연 횟수 랭킹에서 1위 2851회로 2위 아오니 프로덕션(760회)을 약 4배 차이로 압도할 정도로 애니메이션 분야에 강세지만, 내레이션, 외화 더빙에서는 상대적으로 약세이다. 회사의 역사가 짧은 점도 있고, 2000년 전후로 아트비전의 중흥을 이끌었던 베테랑 성우들이 차례로 퇴사한 것이 크다.[2]

2007년 창립자이자 아트비전 그룹 회장 겸 아트비전, 아임 엔터프라이즈의 사장직에 있던 마츠다 사쿠이가 16세 성우 지망생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다는 아트비전 사건이 일어났다. 마츠다는 사건 후 모든 직책을 내려놓고 사퇴했으나, 사건은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아들 마츠다 요이치(松田陽一)가 아임 엔터프라이즈 사장직에 있는 등 경영진 차원에서는 크게 달라지지 않은 상태. 반면에 성우들의 계열사간 이동은 크게 일어났다.

요요기에 그룹 소유의 마츠다 빌딩[3]이 있으며, 오사카에 위치한 미오 크리에이션을 제외한 모든 계열사가 들어와 있다. (1층 일본 나레이션 연기연구소와 ARISE PROJECT, 2층 아임 엔터프라이즈VIMS, 3층 크레이지 박스와 아트비전.) 아트비전 그룹이라는 말 대신에 마츠다 빌딩 그룹 또는 마츠다 그룹이라고도 불린다.

1.2. 아트비전 사무소[편집]

아트비전

파일:external/hekiru.sakura.ne.jp/top_r4_c2.gif

회사명

주식회사 아트비전
株式会社アーツビジョン
ARTSVISION Incorporated

약칭

아츠(アーツ)

창립일

1984년 6월 1일

본사위치

일본 도쿄시부야구 요요기
1-14-3 마츠다 빌딩 3층

업종

성우 · 배우 매니지먼트 및 육성

외부링크

공식사이트

위의 항목 아트비전 그룹의 모체가 되는 사무소. 1984년 6월 배협의 매니저 마츠다 사쿠이가 설립했으며 초기에는 배협 출신 성우들이 많았다. 부속 양성소를 통해 레전드급 성우들을 연이어 배출시키며 90년대 급성장을 했고, 2000년대 이후에도 그룹 계열사들 중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그러나 2007년 아트비전 사건이 터지고 주력 성우 호리에 유이, 타무라 유카리 등을 계열사로 이적시키고, 이후로도 카지 유우키 등 젊은 성우들을 아임이나 VIMS로 이적시키며 예전보다 규모가 줄어들었다. 아트비전 사건 이후 아트비전이라는 이름이 이미지가 워낙 나빠져서 성우들의 이미지가 손상될 우려가 있기에 이적시킨다고 추측된다.

설립 초기에는 부속 양성소 니치나레 졸업생은 물론 카츠다 성우학원 졸업생들[4]을 많이 뽑았으나 현재 신인 성우들은 계열사 니치나레 출신이 대부분이다.

1.2.1. 소속성우[편집]

나무위키에 항목이 있는 성우들을 한글 순으로 정리. 빠진 성우는 추가바람.

1.2.1.1. 남성[편집]
1.2.1.2. 여성[편집]

1.3. 관련 항목[편집]

2. LG전자의 과거 TV 브랜드명[편집]

파일:external/image.auction.co.kr/486711ed0.jpg
주로 90년대 초중반에 나온 LG의 텔레비전 브랜드. 90년대 초반에 나온 모델들 중에 당시 국산 TV에는 흔치 않았던 동시화면(이른바 PIP) 지원도 하는 등 생각보다 기능이 좋은 모델들이 있었다.
일부 모델은 와이드 모드가 있다.근데 삼성은 이거랑 반대로 적용되는 기능을 넣었다.

[1] 1985년 설립된 성우 양성소 「스튜디오 201」을 전신으로 한다.[2] 전성기 시절 활약한 수많은 성우들 중 남아있는 성우들이 사카모토 치카, 타카기 와타루, 히야마 노부유키 정도다.[3] 창립자 마츠다 사쿠이의 이름을 딴 빌딩이다.[4] 오카모토 마야, 미나미 오미, 모리카와 토시유키, 미츠이시 코토노, 타카기 와타루[5] 2011년 모리카와 토시유키가 설립.[6] 2012년 스즈무라 켄이치가 아트비전 소속 매니저와 공동 설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