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라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야구 관련 기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엘더스크롤 시리즈'에 등장하는 '데이드릭 프린스'에 대해서는 아주라(엘더스크롤 시리즈) 문서를, 파이어 엠블렘 if의 등장인물에 대해서는 아주라(파이어 엠블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2. 상세3. 부작용4. 홍보5. 피하는 방법6. 이야기거리7.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아이에게 주라는 의미를 가진 동남 방언(표준어 ㅣ: 애 줘라)이자, 롯데 자이언츠의 응원 관련 악습을 가르키는 말이다.

스까듭밥과 함께 부산 관련 지역 비하 발언이라는 의견 있으나 단순한 악폐습인고로 비하보단 비판에 가깝다.

2. 상세[편집]

아이들에게는 즐거움과 추억을 줄 수 있지만, 상대방의 의사와 존중을 깡그리 무시하는 악폐습이 될 수도 있는 사직 야구장의 문화.

정확히 말하자면 현재의 아주라도, 맡겨놓은 듯이 공을 찾으러오는 애들의 부모, 애, 그리고 안 주면 뒤에서 괜히 욕 하는 사람들이 문제이다. 괜히 다른 야구 응원문화처럼 야구장에서 아주라를 배워서 외치는 사람들이나 선뜻 공을 주는 사람들까지 욕 하지 말자.

롯데 자이언츠의 홈경기장인 사직 야구장에서 날아온 파울볼을 잡은 경우 발생하는 이벤트다. 이때 "아주라"를 외치는데, 다른 데서는 볼 수 없는데 유독 롯데에서만 보인다.[1]

처음에는 공을 받은 어린이에게 야구에 대한 재미와 특별한 기억을 주기 위해 시작한 것이었고, 실제로도 강탈이 아니라 어린이들에게 자발적으로 내주는 모습이었다. 사실 파울볼은 홈런볼에 비해 가치가 적다. 한때는 좋은 추억도 나눠갖고 어린이 팬도 양성하는 새로운 응원문화로 주목받던 때도 있었다.

실제로 베이징 올림픽 전 현재 프로야구팬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기전만 해도 2000년대 중반의 롯데 팬 세대를 아주라세대라고 부를 정도로 아주라라고 하는 풍습이 좋은 이미지를 풍기던 때가 있었다. 물론 그 때도 들고 도망치는 사람들이나 탐탁치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 당시만 하더라도 아주라라고 하는 풍습을 양보와 미덕으로 굉장히 좋게 봤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아주라 문화가 점점 타락하기 시작하면서 사실상 강탈에 가까운 문화로 변해버렸다.

일부 막장부모들은 아이는 야구공에 전혀 관심이 없는데도, 심지어 말은 할 수 있을지 의심가는 어린 아이를 안고도 아이를 내세워서 공을 받아내기도 한다. 까놓고 말해서 "내가 공 못 잡았으니 배알꼴려서 공잡은 너도 가지지 말고 차라리 우리 애한테 줘라."에 가깝다.

3. 부작용[편집]

주는 건 호의이지, 강요가 아닙니다. 주은 공에게까지 달라들어서 손내밀면서 나주라고 하는 거나 그걸 또 지켜보는 주변 3자들이 지일 아니라고 아(애기) 주라(줘라) 라고 어쩌고 하면서 분위기 만들고 강압하는건 정말 개같은 문화죠. 내가 그 꼬맹이들보다 야구를 좋아했으면 더 좋아했고 야구를 더 오래봤으면 더 오래봤습니다. 애한테 좋은추억? 그냥 집에 가져가서 몇 번 가지고 놀다가 추억의 상자 속에 들어가서 잊혀지거나 버리지나 않으면 다행이지... 애 부모들부터 애들한테 똑바로 교육시켜서 긍지높은 야구팬이 되게 해야지 벌써부터 무슨 거지근성을 키워주는건지... - 아주라 문화를 비판하는 댓글에서.

좋은 취지에서 나온 응원 문화이기는 하지만 공을 기껏 잡았는데 왜 애들 줘야하냐는 생각을 가진 사람도 많다. 아무리 파울볼이어도 당장 야구의 불문율인 '처음 잡은 사람이 임자'를 무시하는 행위기 때문. 어쨌든 홈런 여부와 상관없이, 야구공 잡을 기회는 정말로 희귀하다. 야구장을 수십번 간 사람들 중에도 홈런볼은커녕 파울볼 한 번 못 받아본 사람이 수두룩하다. 4만원 5만원짜리 티켓을 구입하고 입장한 사람이 과연 2만원도 안 되는 야구공의 물질적 가치 때문에 원하는 것일까? 당연히 성인에게도 파울볼을 잡아가는 것은 소중한 추억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인 의사를 무시하고 여러 사람이 압박을 주는 행동 자체가 미개하다는 의견도 커뮤니티에서 매우 자주 나온다. 사실 야구장 가는 사람치고 어느 누구라도 그런 짓을 당한다면 매우 불쾌한 일이다.

애초에 자신이 잡은 공을 타인에게 넘겨주는 것을 강요하는 행위 자체가 말이 안 된다. 선의는 강요하는 것이 아니다. 호의가 계속되면, 그게 권리인 줄 알아요의 대표적인 사례.

최근에는 홈런볼에까지 아주라를 시전하는 듯. 히메네스의 한국 제1호 홈런볼에도 아주라를 시전했다.

기사 내용을 보면...

홈런볼을 가져간 관중은 경남 양산시에 거주하는 회사원 김 모(27)씨다. 김 씨는 여자친구와 함께 사직구장을 찾았다가 히메네스의 첫 홈런볼을 잡았다. 구단에 따르면, 김 씨는 당시 주위의 관중들의 "아주라(아이에게 줘라)" 구호에 놀라 황급히 사직구장을 떠났다고.

라는 내용이 있다.

또한 너무 외치다가 반발을 하는 경우에는 니해라!하는 경우도 있다. 한 번은 여고생이 날아온 공을 맨손으로 덥석 잡아버려, 관중들이 감동하여 다같이 "니해라! 니해라!"라고 외친 일도 있다고 카더라.

애시당초, 아주라라는 문화 자체가 최소한의 사리분별을 할 수 있는 나이대의 잠재적인 어린이 야구팬들에게 추억을 선사하는데 그 목적이 있는 것이다. 그러나, 요즘에 나오는 아주라 장면을 보면 진짜 제대로 걷지도 못할 어린 나이의 애들을 품에 안고 와서 공을 빼앗아간다. 그 공을 그 애기는 기억이나 제대로 할 수 있을까?

파일:external/pds.joinsmsn.com/20111023000154_0.jpg
파일:external/wstatic.dcinside.com/0531lotte03.jpg
파일:external/1.bp.blogspot.com/140671865692932.gif

팬덤이 팬덤이다보니 강제로 공을 뺏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임산부가 잡은 공을 주변 사람들이 반강제로 뺏어서 아이에게 주는 경우도 있을 정도. 게다가 어린 아이가 주워도 아주라를 시전하기도 하는데, 위의 움짤처럼 교복 입은 학생이 주은 것도 뺏어가는 경우도 있다.

꼴리건 덕분에 아주라 문화도 같이 까이는 경향이 있지만, 원래 좋은 취지에서 발생한 것이 아이들을 동반한 공을 강탈하는 행위로 번진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이제는 대부분의 타팀 팬들뿐만 아니라, 롯데팬들 중에서도 부정적으로 보는 견해가 많아졌다. 이블승엽에서는 아주라의 부정적인 모습을 까기도 했다. #

그나마 홈인 사직구장에서 하면 문제가 덜할 지 몰라도, 더 큰 문제는 원정경기를 가서도 홈팀 팬들에게까지 강요를 한 적도 많아서 그야말로 아주라에 대한 인식은 최악이다.

파일:external/thimg.todayhumor.co.kr/1458874507.73.jpg
파일:external/1.bp.blogspot.com/662172293_474311a7_Download_2016_03_20_14_27_06.gif

이제는 경기장을 찾은 외국인들에게까지 아주라를 강요하는 미친 짓을 하고 있다.

4. 홍보[편집]

롯데만의 독창적인 응원방식인지라 아주라를 이용한 홍보도 많은 편이다.

  • 롯데의 홍보 영화(?)인 나는 갈매기 상영 당시 아주라 이벤트로 싸인볼을 나눠준 적이 있다.

  • 쌍용자동차에서는 코란도C 출시기념으로 사직운동장에서 '아주아주좋은 코란도C 페스티발'을 하면서 아주케피탈과 아주라로 어린이에게 공을 준 성인관객 30명에게 롯데 유니폼을 준 적이 있다. #

5. 피하는 방법[편집]

  • 공을 가진 채 그대로 경기장을 이탈
    자기가 공을 갖고 싶은 성인이라면 공을 손에 꼭 쥐고 밖으로 도망간 후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방법이 있다.

  • 아이가 잡자마자 슬쩍뺏기 혹은 아이가 잡기전에 잡고 자랑하기
    가장 어른답지 못한 방법이지만 실제로 파울볼이 날아와 공이 떨어지자 아이가 그 공을 잡으려했으나 어떤 어른이 빨리 같이 와서 아이가 집은 공을 낚아채 아이를 놀리면서 자기가 주웠다고 환호한 장면도 있었다. 물론 아이는 완전 울상이었다. 비슷한 경우로 아이랑 어른이 달려가서 잡으려했지만 어른이 아이가 못 잡게 몸으로 막고 그 사이 공으로 잡은 사례도 있었다. 이건 아주라의 병폐일 수 있지만 반대로 이건 어른이 어른답지 못하다고 봐야할 듯. 후자의 경우 방송 카메라에도 잡혔는데 중계진조차 "저건 어른답지 못하게 욕심이 많다."고 비판하기도 했었다.

6. 이야기거리[편집]

  • 같은 부산광역시의 스포츠팀 응원이라고 해도 K리그 부산 아이파크에서는 아주라를 하지 않는다.[2] 기본적으로 프로축구에서는 관중석으로 나간 축구공을 다시 회수하기 때문.[3]그런데 경기 시작 전에 차주는 사인볼이라면?

  • 같은 의미인 '아주라(아이에게 주어라) 콘서트'도 있었다. 아이에게 안전한 노동환경을 주자는 의미로 노동환경 개선을 주제로 한 거리 공연이었다고 한다.

7. 관련 문서[편집]

[1] 제 2의 홈구장인 마산에서 처음 시작되었다.[2] !는 한다. 특유의 발구름과 함께 사용하면 상대팀이 긴장시키는 응원이다.[3] 가격부터가 심히 차이가 나는데 KBO 공인구의 경우 대략 16,000원 정도인 반면, K리그 2012년 공인구 아디다스 TANGO12는 대략 12만원선. 더구나 축구공과 다르게 야구공은 일종의 소모품으로 취급하는 경향이 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