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실사영화 시리즈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특징3. 작품 목록4. 등장인물5. 등장 메카

1. 개요[편집]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전설적인 시작을 알린 시리즈.

마블 코믹스아이언맨 시리즈를 영화화한 작품. 1편과 2편의 감독은 존 패브로. 1편은 2008년, 2편은 2010년 개봉했다. 그리고 3편의 촬영이 2012년 6월 시작되었으며, 개봉은 2013년 북아메리카에서 5월 3일.

2. 특징[편집]

기타 슈퍼 히어로물이 원작 재현에 신경쓴 데 비해 새롭게 각색한 부분들이 상당히 많다. 오베디아 스탠의 경우 원작에선 토니 나이 또래의 경쟁자였으며 저스틴 해머는 나이가 많고 지략가적인 면모가 있는 캐릭터였다. 토니가 아이언맨이 된 계기도 과정은 비슷하지만 장소는 원작과 영화가 다르다. 특히 아이언맨 3의 경우는 원작과의 괴리가 꽤 크다.

최대 장점은 역시 주인공인 토니 스타크와 아이언맨 슈트의 매력. 토니 스타크는 21세기 가장 매력적인 슈퍼히어로란 평가를 받으며 그 이전의 슈퍼히어로들과는 전혀 차별화되는 매력을 보여주었으며, 이로 인해 아이언맨을 연기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물론이고 아이언맨도 스파이더맨과 함께 세계적으로 알려진 슈퍼히어로의 반열에 들게 되었다.

이와 반대로 가장 큰 단점은 악역들의 캐릭터성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1편은 그럭저럭 괜찮았지만, 2편은 어벤져스 떡밥에 악역들이 뒷전이 되었고 3편 역시 악역에 대해서는 혹평을 받았다.

이외에도 세 편 모두에서 공통적인 요소들이 있다.

  • 아이언맨은 최종보스전에서 중화기(미사일 등)을 사용하지 못한다. 이는 긴장감을 조성해야 할 최종보스가 대전차미사일 한 방에 시밤쾅되지 않게 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1편에서는 굴미라에서 테러리스트들을 조지느라 전부 소진한 상태였고 2편에서는 해머 드론의 우라돌격을 막아내느라 소진한 데다 그나마 남아 있던 유탄 몇 개는 위플래시 상대로 전혀 효과가 없었으며, 3편에서는 Mk. 42의 상태가 워낙 엿같은데다 장비되었던 소수의 무장도 말리부 맨션이 무너질 때 만다린 소속 공격헬기들을 격추하느라 소진하였다. 하우스 파티 프로토콜 때도 슈트들이 원딜을 넣을 생각은 안하고 하나같이 육탄전만 벌이느라 신나게 썰려 나갔다.
    이는 워 머신도 마찬가지로, 2편에선 위플래시가 등장하자마자 전기채찍에 M134가 두동강나고 회심의 무기였던 벙커버스터 미사일은 불발이 났으며, 3편에선 손상은 없었지만 슈트를 수복하자마자 대통령을 퇴근시키느라 전투에서 이탈했다.
    아이언맨 시리즈 외에도 시빌워 영화의 마지막 전투씬인 캡틴과 버키와의 싸움에서도 지속된 슈트의 손상으로 아머가 고장나 자동 락온 미사일을 쏘지 못했고, 결국 본인이 직접 조준해서 쐈다. 그 이후로는 캡틴의 집요한 방해로 리펄서 건과 육탄전밖에 벌이지 못했다.

  • 최종보스와의 대결은 반드시 에 일어난다. 아이언 몽거, 위플래시, 킬리언과의 교전은 모두 한밤중이었다. 단 시빌워 제외.

  • 아이언맨 솔로 영화들은 모두 아카데미 시상식의 시각효과상 부문의 후보에 오른 경력이 있다. 아이언맨 1편의 경우엔 음향편집상 부문에도 올라간 적이 있다.

3. 작품 목록[편집]

연도

제목

감독

비고

2008

아이언맨
Iron Man

존 패브로

2010

아이언맨 2
Iron Man 2

존 패브로

2012

어벤져스
Marvel's The Avengers

조스 웨던

크로스오버

2013

아이언맨 3
Iron Man 3

셰인 블랙

2015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Avengers: Age of Ultron

조스 웨던

크로스오버

2016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Captain America: Civil war

루소 형제

크로스오버

2017

스파이더맨: 홈커밍
Spiderman: Homecoming

존 왓츠

크로스오버

2018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Avengers: Infinity War

루소 형제

크로스오버

2019

어벤져스 4 (가제)
Untitled Avengers Movie

루소 형제

크로스오버


현재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3단계에서 확정되어 있는 건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닥터 스트레인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 《스파이더맨: 홈커밍》, 《토르: 라그나로크》,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앤트맨과 와스프》, 《캡틴 마블》, 《제목 미정의 어벤져스 영화》 총 10편이고, 토니 스타크 역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도 어벤져스 2, 3편까지 재계약을 했다고 하지만 '아이언맨 4'에 대한 건 밝혀지지 않아서, 아이언맨 시리즈는 3편으로 끝일 것으로 보였다. 토르: 다크 월드에 수록된 "All Hail the King"의 내용이 큰 떡밥을 풀어놔서 후속작이 나올 가능성이 보이기도 하였지만, 아이언맨 단독 영화에 대한 마블의 입장은 여전히 회의적이다.[1] 우선은 페이즈 3부터 히어로들의 세대 교체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예정이고, 스콧 랭은? 설마 갓쓰레기 에릭이 3대 앤트맨이 되는건가 결정적으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몸값이 너무 비싸기 때문. 때문에 '아이언맨4'보다는 세대 교체의 리부트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고, 다우니는 아이언맨을 다음 세대에게 넘겨주는 역할을 마지막으로 MCU와 이별할 것으로 보인다.

4. 등장인물[편집]

5. 등장 메카[편집]

[1] 사실 All Hail the King도 후속작에 대한 적극적인 떡밥보다는 실사화된 메이저 빌런에 대한 반응이 팬덤에서 너무 안 좋아서 (워낙 주요 캐릭터를 천지개벽스럽게 바꿔놓은 게 컸다) 이를 달래기 위한 긴급조치에 가까웠다. 아이언맨3가 아닌 별개의 영화에 급히 끼워넣은 것만 봐도...[2] 스타크 연구실에 있는 기계팔 로봇. 이름은 바보란 뜻도 가진 'dummy'의 언어유희로 추정되며 월-E의 패러디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