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바(열차)

최근 수정 시각:

あおば

신칸센의 열차 등급

[ 펼치기 · 접기 ]

도카이도 신칸센 & 산요 신칸센

노조미

히카리

코다마

산요 신칸센 & 큐슈 신칸센

미즈호

사쿠라

츠바메

도호쿠 신칸센 & 홋카이도 신칸센

하야부사

하야테

야마비코

나스노

도호쿠 신칸센 지선
(미니 신칸센)

츠바사
(야마가타 신칸센)

코마치
(아키타 신칸센)

호쿠리쿠 신칸센

카가야키

하쿠타카

아사마

츠루기

조에츠 신칸센

(MAX) 토키

(MAX) 타니가와

폐지

아오바

- MAX가 앞에 붙은 등급은 2층 차량(E4계)이 투입된다.
- 미니 신칸센인 츠바사는 도호쿠 신칸센 구간에서 야마비코와 복합열차로 운행한다.
- 미니 신칸센인 코마치는 도호쿠 신칸센 구간에서 하야부사와 복합열차로 운행한다.
- 야마비코와 나스노는 각각 모리오카 이북, 코오리야마 이북으로는 운행하지 않는다.
- 도호쿠 신칸센에는 아오바라는 열차등급이 있었으나 폐지되었으며, 조에츠 신칸센의 구 열차 등급인 아사히토키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파일:attachment/2014011308.jpg

센다이역에 정차중인 오미야행 아오바. 사진 출처 #
측면 도색이 이 열차를 닮았다

1. 개요2. 운행 형태3. 소멸

1. 개요[편집]

1982년 도호쿠 신칸센 개통 당시 각역정차 타입 열차로 운행을 개시한 열차. 개통 당시 오미야역에서 센다이역까지의 모든 역에 정차했다.

열차 애칭인 아오바(あおば)는 1971년부터 1975년까지 센다이역에서 아키타역간을 도호쿠 본선, 키타카미선, 오우 본선을 경유하여 운행하던 특급 열차에서 따왔다.

2. 운행 형태[편집]

신칸센 200계 전동차로 운행되었다. 당시 도호쿠 신칸센 개통 구간은 오미야(大宮)~모리오카(盛岡)로, 이 중 아오바는 오미야에서 센다이(仙台)까지의 모든 역에 정차했다. 센다이 이북 구간은 속달형 타입인 야마비코호가 선택적으로 정차하는 식으로 운행되었다.

이후 우에노역, 그리고 도쿄역으로 차츰 연장됨에 따라 최종적으로는 도쿄에서 센다이까지를 각역정차로 운행하는 타입으로 굳어졌다.

1994년 신칸센 E1계 전동차 도입으로 일부 아오바도 이 열차를 사용하였으며, E1계는 2층 열차였기 때문에 구별을 위해 "Max 아오바"라는 애칭으로 운행되었다.

3. 소멸[편집]

센다이역까지 각역정차로 운행하는 아오바는 운영상 비효율이 많을 수밖에 없었으며, 수도권 근교의 통근 권역으로 구간을 줄이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는 판단 하에 1995년부터 도쿄역 ~ 나스시오바라역간을 운행하는 신칸센 나스노의 도입이 개시되었다.

일부 아오바가 나스노로 전환되었고, 1997년 10월 나가노 신칸센 개통에 더불어 남은 아오바는 전부 야마비코로 통합되었다.

도쿄역에서 센다이역 또는 모리오카역까지를 운행하는 열차가 전부 야마비코로 통합된 것이 이 때의 일. 이후 2002년 도호쿠 신칸센 하치노헤역 연장으로 하야테가, 2011년 신아오모리역 연장으로 하야부사가 도입되면서 나스노-야마비코-하야테-하야부사의 4단계 체제가 확립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