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브자드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상세3. 역사4. 특징5. 아브자드에 속하는 문자

아랍어

أبجدية‎

히브리어

אבג'ד

영어

Abjad

1. 개요[편집]

아브자드란 자음만을 표기하는 문자 체계를 일컫는다. '자음문자', '단일 자음문자'라고도 한다. 글자의 배치가 모음의 발음을 음운론적으로 암시하며, 하나의 자음에 대해 보통 하나의 음소를 가진다.

아브자드에 해당하는 문자는 아랍 문자, 히브리 문자, 시리아 문자 등이 있다.

2. 상세[편집]

엄밀히 말하자면 아브자드에는 모음이 없지는 않다. 아브자드 역시 모음을 표기할 수 있으며 글자 위아래로 모음에 해당하는 기호를 첨가하여 표기한다. 단지 그것이 독립적인 문자로 존재하지 않을 뿐이다. 하지만 모음표기는 평상시에 거의 하지 않는다. 모음을 표기하는 경우는 유아용 서적이나 외국인을 위한 학습교재 또는 쿠란, 성경 등의 종교 경전 등에서만 한정적으로 나타난다.

한글로 쉽게 예를 들자면, '나무위키'라는 단어가 있는데 이걸 아브자드 방식으로 표기하자면 ()()()()가 되는 식이다. 근데 이건 모음을 곁들였을 때의 표기고 실제로는 ㄴㅁㅇㅋ만 쓰고 이걸 알아서 읽는 방식인 셈이다. ㅇㄱㄹㅇ 초성체 이런 이유로 아브자드로 쓰이는 언어들은 단어마다 그것이 어떻게 읽히는지를 외워야한다. 자음만 주어졌을 때 그 자음들의 배치를 보고 모음을 알아서 유추해야한다는 얘기인데, 이런 점 때문에 아브자드는 글자를 익혀도 정작 글은 읽을 수 없다.

그런데 이런 문자를 쓰는 언어는 자음만 있어도 언어에 대한 지식이 있으면 읽을 수 있다. 예를 들어 كتب(ktb)라는 아랍어 단어를 كَتَبَ(kataba)라고 읽으면 '~를 쓰다'라는 뜻의 동사가 되고, كِتاب(kitaab)는 '', كُتُب(kutub)는 '책들(복수형)', كاتِب(kaatib)는 '글쓰는 사람 혹은 시인, 작가', 앞에 مَ(ma)를 붙여 مَكْتُوب(maktuub)이라 읽으면 '편지'가 되는 식이다. 저 세 자음에 모음이나 다른 자음을 집어넣음으로써 시제나 인칭 등의 문법적 기능을 부여하는 셈이다. 게다가 읽는 방법도 대부분 규칙적이기 때문에 배우기가 훨씬 수월해진다. 따라서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앞뒤 문맥을 보고 이게 어떻게 읽히게 될 것인지 예상할 수 있다.

3. 역사[편집]

최초의 아브자드는 페니키아 문자이다. 즉, 아브자드는 알파벳보다 역사가 오래됐다.[1] 당시 주요 문자였던 설형문자이집트 상형문자와는 달리 페니키아 문자는 20여개 정도의 적은 수의 글자들만 있었기 때문에 서민들이 글자를 익히기가 쉬웠고, 따라서 페니키아의 무역도 발달하게 되면서 널리 퍼지게되었다. 페니키아 문자에서 다른 문자(알파벳, 아부기다)들이 파생했으니 서양동남아 대부분의 고유 문자들은 아브자드 시스템에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겠다. '아브자드'라는 이름은 아랍문자의 첫 네 글자 배열 أ(a), ب(b), ج(j), د(d)를 따와서 만든 것이다. 이 이름은 1996년에 피터 T. 다니엘스라는 미국인이 제안한 것이다. [2]

4. 특징[편집]

아브자드는 모음자가 따로 없다고 했지만 사실 /a/ 음가에 해당하는 글자는 있긴 하다. 아랍 문자에는 알리프(أ), 히브리 문자에는 알레프(א), 시리아 문자에는 알라프(ܐ)가 각각 존재한다. 저 세 알파벳의 뿌리는 같다.

그리고 모음 표기를 평상시에는 안하지만 경우에 따라 하기도 한다. 표준 아랍어에서의 예를 좀 들어보기로 한다. 중자음 (kk 처럼 같은 자음이 연속으로 두 번 나오는 경우)을 나타내는 샷다(شَدّة)는 웬만해서는 표시해준다. 특히 동사 2형, 5형은 거의 표기해주는 편인데, 그 이유는 샷다를 표시하지 않을 경우 원형동사를 2형으로 ('공부한다'가 '가르친다'로 되어버리고), 5형 완료를 1,2,4형 미완료로 ('그는 진보했다'가 '너는 제공한다'가 되어버린다) 해석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수동태의 경우 맨 앞 자음에 u 모음 표시를 해주는 식으로 오해의 여지를 두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리고 국가 오만요르단의 수도 암만은 철자가 똑같기 때문에 오만은 맨 첫 글자에 u 모음을 표시하고 요르단 수도 암만은 두 번째 글자 위에 샷다를 쓰는 식으로 구분해서 표기한다.

아브자드의 이러한 속성 때문에 생긴 일화도 있다. 바로 야훼의 정확한 발음에 관한 얘기다. 유대인들이 야훼는 신성한 존재이기 때문에 이름을 함부로 불러서는 안된다고 여겼기 때문에 종교 경전은 대체로 모음 표기를 하는 데에도 불구하고 야훼의 이름만은 모음표기를 하지 않았다. 이것을 테트라그라마톤(YHVH)이라고 한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자 결국 후대인들은 야훼의 이름이 정확히 어떻게 발음되는지 알 길이 없어졌고 (...) 야훼라는 이름이 붙여지긴 했는데 이건 히브리어 특성상 대충 이렇게 발음될 법하다고 추측식으로 붙인 거다. 이게 더 불경스러운데?그래서 야훼라는 이름 말고도 여호와, 야후와, 야후와후, 야후등의 여러가지 바리에이션이 있다고 한다.

아랍 문자에서 파생된 문자인 타나 문자는 아브자드가 아니다. 타나 문자는 모음을 생략하지 않고 반드시 표기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타나 문자는 아브자드가 아니라 알파벳에 속한다.

5. 아브자드에 속하는 문자[편집]


[1] 알파벳이 페니키아 문자에서 기원한 것을 따지면 확실히 아브자드는 알파벳보다 먼저 등장했다.[2] '아부기다'라는 이름도 이 사람이 제안한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