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

최근 수정 시각:

분류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1]:Unrest in the Arab world


1. 개요2. 문화3. 해당 국가 목록4.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파일:attachment/아랍/arab.png
[2]

일반적으로, 명칭의 어원에 해당하는 서아시아아라비아 반도 및 그 인접지, 그리고 북아프리카에 자리잡은 아랍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국가, 민족, 문화 등을 칭하기 위해 쓰는 말이다. 중세 유럽에서는 이들을 사라센이라고 불렀으며, 멸칭의 의미로 쓰이기도 했다고 한다. 반대로 '사라센인'들은 영국, 프랑스,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등의 다양한 유럽을 뭉뚱그려서 프랑크인이라고 불렀다. 나중에는 서로가 조금 헷갈려하게도 했는데 이질적인 여러나라들을 묶어서 죄다 사라센, 프랑크로 통칭해버렸기 때문에 나중에 십자군과 이슬람 군주들은 각자의 문화권에 속해있는 나라들의 이름을 대면서 어느 쪽의 지원군이 더 많은지 병림픽 자존심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인종적[3], 언어적[4]으로 세세하게 구분하기 시작하면 무시할 수 없는 예외가 많이 존재하기 때문에 정확히 이렇다고 하나로 말하기는 어렵고, 각 나라별로 경제력[5] 문화, 역사적으로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같은 아랍국가라고하더라도 차이점이 두드러지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대개 무슬림들이 인구의 다수인 국가들이기 때문에[6] 아랍이 이슬람이라는 인식은 보편적으로 남아있고 어느 정도 사실이기도 하다. 실제로 이슬람이 발흥한 지역도 현재의 사우디 지역이다. 다만 공식적으로 아랍국가를 호칭할 때는 1945년 설립된 아랍연맹에 속해있는 국가들을 뜻한다.

중동에 위치한 대부분의 국가들이 아랍 국가들이라서 중동과 아랍을 거의 같은 의미로 착각하기 쉽고, 아랍이란 말이 중동의 모든 국가를 포함하는 것처럼 오해할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 대표적인 예가 터키, 이란(페르시아), 이스라엘로, 이들 국가는 중동 국가인 것은 맞지만 아랍 국가는 아니다. 터키는 튀르크어족, 이란은 인도유럽어족의 인도이란어파이며 예로부터 페르시아로 알려진 등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스라엘은 아랍과 같이 아프리카아시아어족셈어파이긴 하지만 각자 다른 역사를 겪으면서 서로의 모습이 많이 달라졌다. 다만 이들 국가에서도 아랍인들이 소수 민족으로 살고 있다. 이스라엘은 아랍인들을 내쫓고 건국된 국가이지만, 여전히 이스라엘에 남은 아랍인들이 존재하며[7], 터키는 남동부, 이란은 남서부에 일부 아랍인들이 살고있다. 그리고 아랍계 국가들이 지배하고 있는 지역이라 해도 아랍이 아닌 소수민족들도 적지 않다. 예를 들면 아시리아인, 베르베르인(투아레그족 포함), 쿠르드족 등.

이란을 아랍으로 헷갈려하는 사람 중엔 이란과 맞닿아있고 이슬람교를 믿는 파키스탄이나 아프가니스탄마저 아랍으로 헷갈려 하는 경우가 있다. 물론 이들 역시 민족적으로 아랍 민족이 아니라 이란과 인도에 더 가깝고 언어도 아랍 문자를 쓰거나 이에 흡사한[8][9] 문자는 쓰지만, 아랍어보다 힌두어나 페르시아어(이란어)에 상당히 가깝기 때문에 어차피 이란도 문자는 이렇다. 말만 다른거지 문자는 아랍문자 기반이다[10] 당연히 아랍이 아니다.

레바논의 경우는 아랍연맹에 속해있지만 다른 아랍인들과는 달리 마론파 기독교신자들이다.

차드, 니제르, 말리, 에리트레아 역시 경우에 따라 아랍권으로 분류될 때도 있는 듯하다. 하지만 아랍 연맹에 속하지는 않는다. 서사하라의 경우는 미승인국인데다가 아랍연맹에 속하지 않아서인지 지도에서 제외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중동북아프리카·동북아프리카에 있지 않은 아랍 국가도 있는데, 코모로가 그 사례이다. 코모로는 아프리카 대륙 남동쪽의 인도양에 있으며, 소말리아 남부 지역이 남반구에 있다는 것을 배제하면 남반구에 있는 유일한 아랍 국가이기도 하다. 한때 잔지바르라는 지역도 아랍 국가인 적이 있었지만 아랍인들이 축출되고 탕가니카의 통합되어 탄자니아라는 국가가 된 이후에는 아니다. 다만 문화적으로 아랍과 페르시아, 인도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오랜기간 아랍인 상인들이 많이 오갔기에 아랍계 혼혈주민들의 수는 상당히 있다.

1993년작인 장 르노 주연 프랑스 영화 비지터에서 1993년으로 시간 이동한 1123년 십자군 전쟁 시절 기사와 종자인 둘이 현대 프랑스에서 지나가던 흑인을 보고 사라센인이라며 놀라 공격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북아프리카인, 흑인들도 통틀어 부르던 이름이기에 영화상 나오던 설정도 맞긴 하다.

2. 문화[편집]

손님이 오지 않는 집은 천사도 오지 않는다


손님 접대를 잘한다. 이슬람 이전부터 그래온듯

3. 해당 국가 목록[편집]

소속 국가와 그 인구는 다음과 같다.(인구순 정렬)

4. 관련 문서[편집]

[1] http://en.wikipedia.org/wiki/The_Economist[2] 이 사진의 수단의 남부 지역은 현재(2011년 7월 9일 이후) 남수단으로 독립한 상태이다.[3] 흑인, 베르베르인, 레반트인, 동로마인, 페르시아인, 유럽인, 혼혈 등[4] 차드와 에리트레아의 국어는 아랍어다. 유럽연합 소속인 몰타몰타어도 아랍어와 매우 가깝고 유사한 언어이다.[5] 카타르나 아랍에미리트, 쿠웨이트처럼 나라는 작지만 세계구급으로 잘사는 국가들이 존재하는 반면에 요르단이나 레바논, 튀니지처럼 경제수준이 중간정도 되는 국가들도 존재하고 모리타니, 차드, 수단, 코모로처럼 가난에 찌들어사는 국가도 있다.[6] 레바논 기독교 40%, 이집트 콥트교 10% 정도 등이 있으나 이 나라들 또한 다수 종교는 이슬람이다.[7] 물론 지리적으로는 아랍으로도 분류되긴 하는데 이건 이스라엘 자체보다는 이스라엘 내부의 아랍인들 또는 팔레스타인인이 있거나 팔레스타인을 인정하기 때문에 그렇다. 물론 유대인은 민족이 아닌 종교에 정체성을 두고 있으며, 아랍인이라도 유대교로 개종하면 유대인 신자가 되기도 한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이스라엘도 아랍에 위치해 있다고도 볼 수 있겠으나 정체성을 종교개종으로 보거나 지리만 제외하면 이스라엘은 아랍이 아니다.[8] 우르두어 문자는 아랍 문자와 상당히 흡사하지만 엄연히 똑같지는 않고, 어느정도 차이가 있다. 그런데 막상 우르두어 자체는 힌두어와 흡사하다. 힌두어를 아랍 문자로 쓰는 느낌이라고 보면 된다.[9] 아프가니스탄은 여러 민족의 여러 언어가 있다지만, 80%가 넘는 인구가 쓰는 주류언어인 파슈토어와 다리어가 둘다 이란의 언어인 페르시아어에 뿌리를 둬, 언어적으로 이란과 흡사하다. 특히 다리어는 사실상 서울말-제주도말 차이 수준보다 차이가 적다고도 볼만한 실질적인 페르시아어다. 대신 아랍문자를 쓴다.[10] 어차피 쿠란을 매일 외우고 읽어야 하는 이슬람 기반 국가들에서는 아랍어를 안 써도 자연스럽게 아랍문자를 쓰도록 문화가 흘러가기 쉬운 속성이 있다. 아랍어와 완전히 무관한 고유언어를 쓰는 많은 국가의 국민들은 자기언어의 공부 따로, 쿠란을 읽고 외우기 위한 수준정도의 아랍어와 아랍문자를 따로 배워야 하며, 실제로 그렇게 한다. 그렇기 때문에 아랍과 거리가 멀지 않은 이슬람국가들은 효율성상이라도 아랍문자나 이에 가까운 문자를 쓰는 편이 유리했다. 쿠란 하나 때문에 억지로 문자를 두개씩이나 안 배워도 되니까 [11] 물론 무슬림들도 이민을 안 온건 아니다. 단지 비율이 상대적으로 적었을 뿐